베이징의 우커송아구장이 올림픽 경기를 치루고 난 후의 그 소임을 다하고 결국 철거를 시작하였습니다.

베이징 우커송야구장 표지조형물


2009년 1월 21일자로 올림픽 기념으로서 유지하자는 야구인과 체육인들의 강력한 반발(관련내용보기)도 있었지만, 수도 베이징에서도 마지막 남은 소위 황금의 땅이라고 불리우는 구역에 위치하여 결국 경제 개발의 논리에 밀려 철거를 시작하였습니다. 원 경기장 그라운드는 이미 황토를 드러냈고, 관중석 의자는 전부 들어내어서 황량하고 지면 위의 구조물들과 조명시설 등도 떼어내고 이미 다른 구역은 시공을 위한 기초 작업에 들어간 곳도 있습니다.

전부 철거가 되는 시점은 설연휴가 지난 2월 초가 될 것입니다. 이로서 올림픽을 치룬 기념관이기도 한 올림픽 경기장은 한국에게는 올림픽 야구의 마지막 금메달을 딴 성지가 되었지만 야구를 중시하지 않는 대다수의 중국인들에게는 별 의미가 없는 구조물일 뿐이기도 하고, 황금싸라기 땅에 수익을 낼 수 있는 다른 사업을 위한 개발 논리에 밀려서 이제 영원히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철거된 조명탑 밑둥부분

철거되기 시작한 관중석 부분

뜯어내기 시작한 구조물들

본부석쪽 의자를 들어낸 모습과 파헤쳐진 그라운드

없어진 보조구장들

그라운드가 사라진 모습


                                        사진출처 tom.com제공(http://www.valenciacf.net.cn/News/titan/200902/51831.html)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pfile.tistory.com BlogIcon Lets be 2009.01.30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2008월 우리나라가 쿠바를 이기고 금메달을 목에걸었을때가 생각이 나네요.

    한국최초의 구기종목으로 금메달을 딴 곳인데 이렇게 철거되다니

    그저 섭섭한 마음뿐 입니다... ㅜㅜ;

    글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