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어린이가 티볼을 놓고 베팅 연습을 하는 모습/新华社사진

                                 
지난 5월에 상하이의 한 번화가 근처 공터에서 재미있는 놀이기구가 설치되었습니다. 동네 어린이들에게 인기를 끄는 트렘블린이나 다른 놀이기구가 아닌 야구에 대한 관심을 불러모으는 기구들이 설치가 되었습니다. 야구의 베팅과 투구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체험센터가 오픈이 되었습니다. 이런 류의 설치기구는 모두 미국의 메이져리그 사무국에서 직접 투자하여 설치한 것으로 앞으로 거대시장이 될 중국의 미래고객인 어린이들에게 야구에 대한 관심을 가져다 줄 수 있는 마케팅의 일환으로서 시작된 프로젝트의 일부분입니다.

청소년이 연습 투구를 하는 모습/新华社사진

                                            
                        
중국 상하이 시에서는 미국 MLB 사무국에서 야구의 저변확대를 위하여 중국에 무상으로 제공한 '베이스볼 파라다이스(야구관련 놀이기구)'장비를 야구게임 구역을 조성하여 설치하고 일반에게 공개 하였습니다. 대중들로 하여금 미국의 야구문화를 맛볼 수 있는 체험존을 설치하여 보다 많은 사람들이 야구에의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이벤트를 실시하였습니다. 상하이 시에서는 야구라는 스포츠가 많은 어린이들에게 스포츠로서 협동심을 기를 수 있는 단체 종목이라고 설명하면서 앞으로도 야구의 저변 확대를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리겠다고 전하였습니다.

정식 장비를 갖추고 베팅케이지에 들어가서 연습하는 모습/新华社사진


야구 체험관을 세우는 데에는 큰 돈이 들어가지 않습니다. 저렇게 에어로 지탱하는 돔을 세우는 데 실내타격장과 투구연습장 그리고 티볼 타격장 등 고정형 장비와 소모품인 베트와 글러브, 기타 볼 등의 장비를 모두 합하여 대략 2,000만 원 정도의 돈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각 지자체의 협조를 받으면 거의 부지도 제공받을 수 있기에 미국에서는 더 적극적으로 많은 지점에 설치를 원하고 있는데 현재 모두 세 곳의 베이스볼 파라다이스가 세워졌습니다.

상하이(上海) 시는 미국 MLB 사무국이 진행하고 있는 베이스볼 파라다이스 두 번째 도시로 첫 번째 도시는 베이징(北京), 세 번째 도시는 광저우(广州) 시입니다. 베이징과 상하이, 그리고 광저우에 각각 비슷한 야구 체험관을 설치하여 본격적으로 야구의 저변확대에 나서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