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1월 12일 일본 류큐신보(http://ryukyushimpo.jp)는 매우 흥미롭고 독특한 기사를 실었습니다. 


바로 대만의 따루거(大魯閣)그룹이 일본 오키나와에 대만 프로야구 제5구단을 만들어서 참가한다는 소식입니다. 이는 대만-오키나와 문화교류협회 상무이사인 쉬쥔치(許俊麒) 씨가 밝힌 내용으로 원래 기존 4개 구단의 협조를 통해 조율된 후 발표될 내용이었지만 류큐신보에서 먼저 특종으로 터트린 소식입니다.





대략적인 내용은 따루거 그룹은 앞으로 3년 정도의 계획을 수립하여 일본 오키나와 독립리그에 편입하여 자체적인 실력을 키우고 분위기가 조성되면 본격적으로 대만 프로리그에 합류하여 경기를 가진다는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 내용에 대해 기존 4개 구단의 반응을 물어보니 "만약 수익 면에서 좋을 수 있다면 반대할 이유가 없다. "는 반응이었고, 계속해서 선수 구성 등과 홈-원정을 오가는 교통비용 등 구단 경영에서 과연 유지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을 했다는 것은 사실이라며 대-오 문화교류협회 상무이사 쉬쥔치 씨는 말했습니다. 



따루거 그룹의 생각이 과연 현실로 이루어질까 하는 것이 기존 구단의 생각이고, 현실적으로 대만과 오키나와 간의 원정 문제도 걸림돌이라는 것이다. 또한, 오키나와에 대만 구단이 생긴다는 점에서 대만프로야구 연맹의 룰과 또, 일본 프로야구 기구의 생각도 당연히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문제제기에 대해 모든 문제는 대면과 협상을 통해 풀 수 있다는 것이 따루거 그룹의 생각이라고 쉬쥔치 씨는 대변했습니다. 




쉬쥔치 씨는 4개 구단과 제2라운드 토론을 통해 어느 정도 공통 분모를 가진 후 외부에 알린다는 계획이었는데, 의도치 않게 중간에 밝혀져서 앞으로 더 많은 각계각층의 의견을 더하고 더 토론하고 생각해서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임하겠다는 방침으로 현재는 초보적인 의견 개진의 시기지만 3년 내에 반드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고 합니다.



이런 움직임 외에도 대만은 원래 목표대로 올해 2015년에 제 5구단 후보가 나와 1년을 2군에서 조련한 후 2016년에 1군에 합류한다는 계획이 있었습니다. 그 대상 팀은 바로 '쑹위에 팔콘스' 팀으로 작년 대만 아마야구연맹 대회인 팝콘리그 우승팀입니다.



쑹위에 팔콘스 팀은 '쑹위에커지(崇越科技)' 그룹의 산하 구단인데 그룹 회장인 궈즈후이(郭智輝) 씨는 지난 연말 파격적인 선언을 통해 대만프로리그 참가를 잠시 늦추고 먼저 일본 시코쿠 아일랜드 리그(四國獨立聯盟)에 편입하여 팀 조련과 함께 대만 현지에서는 팬 모집과 기반 다지기의 시간을 가진 후 2018년 혹은 2019년에 본격적으로 대만프로야구에 편입한다는 구상을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대만프로야구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우즈양 씨와 만남을 가지고 본인의 구상을 설명했다고 합니다. 신임 회장 우즈양 씨는 먼저 쑹위에 팔콘스 팀의 2군 가입을 하고 내년에 제5구단으로 가입하는 것이 어떻냐는 제안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궈즈후이 회장은 현 상황에서 제일 좋은 방법은 먼저 제5구단은 '트랜스글로브 사(transglobe:全球人壽)'가 먼저고 우리는 그 다음 제6구단 후보라고 권유했습니다.



궈 회장은 자기의 구상에 더해 대만 숭산 공항에서 일본 마츠야마(Matsuyama:松山) 시로 날라가서 현지의 시코쿠 아일랜드 리그 경기를 가진 후 돌아오는 방식으로 현지 4개국 독립연맹의 승인을 받았고, 관련 인물들로부터 전폭적인 협조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 합니다. 10월 혹은 11월에 4개국 독립연맹 중 두 팀을 대만으로 초청하여 쑹위에 팀과 합작금고 팀과의 교류전을 가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시코쿠 독립연맹은 작년에 여섯 팀이 90게임을 치뤘습니다. 궈즈후이 회장은 이 리그는 가입 권리금이 없고, 대만에서 일본 마츠야마 시로 두 시간 정도만 날아가면 되는데, 초보적인 계획에 따르면 대략 교통비와 숙박비로 1000만 위안 정도 예상되는데, 이 정도는 일반 구단을 운영해도 나오는 금액이기에 충분히 지출가능하며 항공권도 대만 중화항공, 에바 항공 등의 협조와 대만-일본간 관계 기업의 스폰서를 받으면 된다고 밝혔습니다.



쑹위에 커지 그룹은 원래 예전 보도(http://bit.ly/1LL7FtR)에서 말했듯 2017년에 대만프로리그에 가입하려는 목적이었지만 이번 궈 회장의 계획은 먼저 일본 시코쿠 아일랜드 리그에서 3년 정도의 조련을 통해 실력과 경험을 쌓으며, 팬을 모집하는 기초를 닦겠다는 생각입니다. 궈 회장은 쑹위에 팀의 롤모델로 현재 진정한 프로화를 위해 거듭나고 있는 라미고 몽키스 팀으로 정해서 그들의 모든 것을 배우고 향후 타이베이 시를 근거지로 삼기 위해 신좡() 야구장을 홈으로 정하겠다고 합니다. 



만약 내년에 일본 시코쿠 독립리그에 편입하지 못했을 경우, 합작금고와 타이완 전력팀, 홍산호 팀 등과 단기적인 리그를 만들던가, 아니면 일반 CPBL 2군으로라도 가입해서 뛴다는 생각도 있음을 밝혔습니다. 





*시코쿠 독립연맹(四國獨立聯盟)은 '시코쿠 아일랜드 리그'로 불립니다. 일본어로는 '四国アイランドリーグplus(http://www.iblj.co.jp)'입니다. 정기 리그 외에도 일본의 프로 2군 혹은 사회인 야구팀, 대학 야구 팀 등이 참가하는 동계리그 등이 열리고 있습니다. 2013년에는 고치 윈터리그가 열렸습니다. 리그 수준도 결코 대만 리그에 비해 떨어지지 않는 다는 쑹위에 팔콘스 감독 발언도 있었습니다.



CPBL 신임 회장인 우즈양 씨는 새로운 팀에 대한 기준에 대한 인터뷰에서 "연맹은 가장 빠른 시간 내에 모든 조건과 방법을 찾아 공개적으로 투명한 방식으로 새로운 팀을 찾을 것입니다. "라고 밝혔습니다. 아무튼, 이런 여러가지 보도를 보면 분명한 것은 대만 프로야구의 제5구단, 제6구단은 분명 생길 것은 같습니다. 


그 후보군으로는 쑹위에 커지그룹과 트랜스 글로브 그룹, 따루거 그룹 등이 있는데 실제로 대만프로야구 리그에 참가하기까지는 그렇게 쉽지 않을 듯합니다만 위의 보도를 근거로 하면 최소한 2018년에 제6구단까지는 만들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손가락 클릭 부탁드립니다.


2014년 중국야구리그가 부활합니다. 지난 3월 31일 중국 국가체육총국 정기회의에서 정식으로 중국야구리그 재개 안건이 통과되었다는 소식입니다. 이로써 지난 2년간 중지되었던 중국야구리그가 다시 재개된다는 반가운 소식입니다.


중국의 국가급 정규 리그경기인 중국야구리그가 5월에 정식으로 부활한다고 합니다. 국가체육총국 하키/소프트볼운동 관리센터의 주임 레이쥔(雷军)과 부주임 리가오차오(李高潮), 야구부부장 천쉬(陈旭) 등은 리그를 독자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스폰서로 '베이징 스화연합 체육발전 공사[(北京世华联合体育发展有限公司)주소: 베이징 朝阳区 朝外大街 16号 中国人寿大厦 5层']의 리후이(李晖) 회장과 함께 전국 7개 도시 체육국의 임원 및 각 팀의 대표와 함께 공동으로 2014년 중국야구리그를 부활하기로 하고 대규모 홍보 활동으로 널리 알리기로 결정했습니다.


새로 시작하는 CBL의 로고와 메인스폰서 로고 이미지


이번 회의에서는 야구부 부장인 천쉬의 주재 아래 리가오차오 부주임이 올해 리그의 조직과 운영 및 준비 작업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고, 메인 스폰서로 결정된 리후이 회장을 소개하면서 2014년 리그에 대한 운영과 홍보 계획에 관해서 자세하게 설명하면서 앞으로 5년 동안 중국야구리그의 프로화에 대한 발전계획도 같이 발표했습니다.


지난 2014년 1월 20일에 열렸던 중국 국가체육총국 하키/소프트볼센터에서 중국야구협회와 스화(世华)연합회사 간의 중국야구 개혁과 발전을 위한 투자 협의 MOU 체결식에서 나온 중국야구리그 부활에 관한 소식을 @Chinesebaseball트윗으로 잠시 소개를 해드렸는데, 이번에 공식적인 발표가 있었습니다.


중국야구 프로화 발전 계획은 '10+6 플랜'으로 메인 스폰서 회사와의 전면적인 합작을 통해 중국의 야구 관련 산업에 대한 운영과 트레이닝센터 건립, 관련 산업 연구와 촉진, 구단 경영, 선수 에이전트, 국가대표 훈련 및 발전 방안, 청소년 야구의 배양, 국제적인 파트너쉽 체결, 각종 미디어와 관계 등 전반적인 산업의 체인화를 통해 프로화의 길로 간다는 뜻을 명확히 하고 있습니다.

국가체육총국 관련 회의 진행 모습/사진 중국야구협회


그와 동시에 스화연합회사는 중국의 국가 하키/소프트볼 센터 및 야구협회와 협력하여 '중국야구리그관리위원회'를 조직하여 모든 야구 리그에 관한 관리와 책임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지난 4월 초 대대적인 직원 모집을 통해 관련 업무를 맡을 직원을 뽑았습니다. 


이 베이징스화연합체육발전회사에 대한 정보는 많지 않습니다. 다만 그동안의 다년간 중국생활을 통해 알게 된 노하우 등으로 판단해볼 때 어떤 기업 혹은 투자가가 이번 일을 위해 만든 대리회사의 성격이 강합니다. 스화<世华>라는 이름으로 미루어 볼 때 미국과 관련된 화교 기업 혹은 개인의 투자가 아닌가 싶습니다. 예전에도 한 번 소개한 적이 있는 황지엔화(관련 기사 참조:<- 클릭) 씨의 경우가 그런 예입니다. 



아무튼, 중국야구협회는 이번 2014년을 지난 10여 년간의 중국야구운동을 되짚어 보고, 각각의 성공과 실패 등의 사례 연구를 통해 본격적으로 대담하고도 적극적으로 중국야구의 프로화 길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내는 첫 번째 해로 만들 것이라고 합니다.   


지난 CBL 방식은 단일 리그로 운영했다면 올해 시작되는 CBL은 4+3의 방식으로 네 팀과 세 팀으로 나눠 각각의 리그를 4개월간 진행하는 방식입니다. 이번 리그는 CCTV 및 각 지방의 방송국 등에서 리그 모든 경기를 중계함과 동시에 야구 특별 프로그램 등을 준비하고 그 외에 올스타 주간과 각종 미디어와의 연계를 통해 전면적인 홍보 활동을 한다는 점이 예년과 다른 규모임을 짐작할 수 있고, 전면적이고도 적극적으로 프로화를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중국야구리그 부활을 위한 회의에서 참가자에게 나눠 준 관련 자료 및 선물 모습


이번 정식회의 마지막에는 중국 하키/소프트볼 센터의 레이쥔 주임이 마무리 담화를 통해 중앙의 지도자로부터 내려온 지침을 알리면서 체육개혁 혁신운동의 내용 중에 특별히 전반적인 야구사업에 관한 집중 분석을 통해 더 많은 분석과 노력으로 새로운 형태, 새로운 운용, 새로운 방식으로 방향을 설정하고 원대한 목표를 설정하여 적극적으로 개혁하여 모든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공한다는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타국의 성공사례 등) 모든 것을 잘 엿본다는 말과 "不等, 不靠, 不怨, 不冒".(같지 않게, 의지하지 않고, 원망하지 않고, 담담하게)라는 정신으로 (중국 야구리그) 개혁해달라는 당부로 회의를 마무리했습니다.


 


베이징 타이거스

 

톈진 라이온스

 

광동 레오파드

 

쟝쑤 페가수스(前 호프 스타스)

 

쓰촨 드레곤스

 

상하이 이글스

 

허난 엘리펀츠

         중국야구리그 7개 팀의 마스코트 모습


올해 중국야구협회는 2014년 중국야구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팀은 올해 8월 대만에서 거행되는 양안(兩岸)배 야구 대항전에 출전할 자격을 주고, 챔피언 팀은 11월 일본에서 열리는 아시아시리즈에 중국을 대표하여 참가하도록 결정했습니다.


프로화를 위해 노력하는 중국 야구의 앞날에 무한한 영광이 있기를 기원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BlogIcon 미러학 2014.04.10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이 아직 불모지이지만 중국야구가 활성화가 반드시 필요! 토대는 미국이 만들었지만
    오히려 중국인 정서에 적합할듯 오랜 동양문화와 기록이 생물인 야구와 일맥상통, 중국야구 스타가 나와야 언제쯤

    • 그럴일없음 2014.05.07 0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미 농구, 축구가 인기스포츠로 꽉 잡고있는 마당에 야구 흥행못합니다. 특히 축구는 3부리그까지 있고 afc챔스 결승전이라도가면 몇억명이 시청함. 야구는 아시안게임에서도 제외될 예정이니 별로 중국정부도 관심없죠

    • 그럴일없음 2014.05.07 0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고 야구가 정서에 적합하다니요? 대체 무슨 근거로 그런말씀을 하시는지. 중국사람들 스포츠 얘기만 나오면 축구얘기가 주류를 이루고 생활스포츠도 축구를 굉장히 많이 하지 야구가 뭔지 모르는 사람들 많습니다. 축구국대는 월드컵본선못가도 엄청난 인기인데반해 야구는 WBC본선 가도 무관심이죠.

  • ㅇ.ㅇ 2014.04.12 0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원없이도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니까 국가적으로 투자하는군요... 다만 프로화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가장 중요한건 야구 룰 숙지 및 야구에 관심을 가지게 만들수 있는 아이템이 필요합니다. 실제로 웨이보에서 만난 조선족 분이 계신데 이분도 원래 축구만 좋아하다가 우연히 휴대폰 야구게임을 하게 되면서 야구 룰를 비롯한 여러 부분을 찾아보고 해서 팬이 되셨다고 하더군요.(한국 롯데팬이라고 하네요.) 이러한 점을 고려하면 야구게임을 통해서 야구에 관심을 만들고 저절로 야구 룰을 숙지하게 할수있는 시도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 그럴일없음 2014.05.07 0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제 좋은성적을 냈다고 무슨 말씀이신지? 국제대회랄것도 나가본적도 없구만. 혹시 wbc얘기하시는거라면 일본에서 열린 쿠바전에 원정응원단 몇명만 갔습니다. 축구클럽대항전 AFC챔스 결승전 광저우헝다FC서울 1만5천명이나 왔던거랑 대조적이죠. 2019아시안게임도 인도네시아에서 열릴 예정이고 야구가 잔류할 확율은 0%에 가깝고요, 중국에서 야구가 프로스포츠로써 명맥을 유지할 확율도 0입니다. 올림픽제외되 중국전국체전에서 종목자체가 없어지면 미래를 보장할수없는 그런 종목이 야구죠

    • ㅇ.ㅇ 2014.05.08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국에 국제대회에 나가본적이 없다라는 말에 반론 할 가치가 느끼지 않는군요. 중국이 국가적 투자를 하고 프로화 추진한다는 말이 엄청 신경쓰이나보죠? K리그빠님? 여기서 난동 피울게 아니라 자신의 서식지로 꺼져주시길.

  • 여기자주오는눈팅매니아 2014.04.15 0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시작하는 중국야구의 무한한 영광과 발전이 있길 바랍니다.
    중국야구의 발전이 급속히 진행된다면 근시일내에 한일 야구전처럼 양안간의 야구전도 앞으로 재밌게 볼 라이벌리가 되겠군요.

    • 그럴일없음 2014.05.07 0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재 미국스포츠 평균관중수에서 3위를 달리고 있는 MLS가 MLB랑 NFL를 이기고 최고인기스포츠되고 미국내 유망주 다 쓸어모으고 만수르의 지원을 등에 엎은 뉴욕시티가 클럽월드컵에서 바르셀로나이기고 미국이 피파월드컵우승한다는 시나리오가 더 가능성있어보입니다. http://gbsjlim.egloos.com/ 애틀랜타가 뉴욕 시티, 올랜도 SC, 마이에미를 이은 MLS의 22번째 팀으로 2017시즌에 참가한다는 발표가 났습니다. 그에 비해 이미 축구와 농구가 꽉 잡고있는 중국 내 프로야구는 1년에 4개월만 하는 말만 프로이지 아마추어인데 근시일내에 KBO, NPB 못지않은 리그로 성장한다라.. MLS가 미국최고인기종목으로 떠오르는게 더 빠를겁니다

  • 조이피트 2014.04.18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아시아 야구시장도 크지겠군요..

    • 그럴일없음 2014.05.07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재 인기, 프로리그규모, 저변은 말할것도 없고, 특히 유스육성부문에선 축구가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텐허스타디움 평균관중 5만명을 자랑하는 엄청난 인기의 광저우헝다는 1천명의 축구유소년이 동시에 공찰수있는 88면의 축구장을 보유한 초대형 축구학교를 건설했고 레알마드리드랑 기술제휴까지 합니다.
      반면 1년에 4개월만 하는 야구리그는 존재감자체가 없을뿐더러 1가족1자녀 지향하는 중국부모들이 자식들 돈많이 드는 야구를 시킬 이유가 없죠. 잘해봐야 몇명 야구관심있는 매니아들만 투잡하면서 뛰는 우리나라의 라크로스리그같은 형식이겠죠.

  • 그럴일없음 2014.05.07 0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구광 시진핑주석이 축구만 밀어주고 있고, 한국야구 금메달 성지 우커송경기장 철거, 광저우헝다가 국대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 상황에서. 잘해봐야 아마추어리그정도는 되겠죠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4.05.07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럴일없음님 고생하시네요.

  • ㅇㅇ 2016.01.27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럴릴없음 진짜 웃긴사람이네 몇억명본다고? 전부다 그지촌에서 사는애들이나보겠지 현실은 아챔 인기 드럽게없음 그래서 맨날 시청률은커녕 중계도안하는 개축수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네다 MLS 시청률이나보고말해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ㅇㅇ 2016.02.25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ㅇㅇ// 좀 지난 댓글이지만 한마디만 하자면 2013년 아챔 누적시청자수가 13억 7천.. 야구는 아챔보다 인기 있는 국제대회 없음. 개노잼인데 더럽게 ㅋㅋ 거리네

  • BlogIcon ㅇㅇ 2016.02.25 2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