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의 빛 왕지엔민(王建民) 선수가 결국 또 다시 넌텐더(
non-tendered) 리스트에 올랐습니다. 이는 곧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이로서 왕지엔민은 2년 연속으로 넌텐더 리스트에 오르는 선수가 되었습니다.

타이완의 수많은 팬들은 그를 위해 안타까움을 표시하고 있습니다. 설령 왕이 계속해서 위싱턴에 남는다고 할지라도 기회가 주어질지 보장할 수 없습니다. 원래 재계약을 낙관하고 있었습니다만 상황이 급변하면서 이렇게 되었습니다.


지난 9월에 왕지엔민을 내보내라는 팬들의 성화도 있었습니다.
30세의 왕지엔민은 애초 워싱턴과 1 년에 200만 달러(타이완 달러 6,395만 위엔)의 계약을 하였습니다만 현재까지 아무런 활약도 없이 계속 재활에만 매달려 있기에 구단으로서는 돈만 낭비하고 있는 형편이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워싱턴 내셔널스 측은 그의 건강 상태와 재활 과정을 주시하고 있으며 상태만 회복된다면 내년에도 계속 그와 함께 있기를 원하고 있었고, 연장 계약도 현재와 비슷한 수준일 수 있다라고 원론적인 얘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결국 넌텐더 리스트에 오르면서 다시 진로를 찾아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왕지엔민의 에이전트는 아직도 희망은 남아있다면서 계속 워싱턴과 계약 논의를 위한 창구는 열어두고 있다고 했습니다. 다른 팀을 찾을지, 아니면 계속해서 워싱턴과 협상을 할 지는 아마도 스프링캠프 시즌이 되어봐야 알겠네요.

왕지엔민은 그 상징성으로 타이완에서는 한국의 박찬호와 같은 반열에 올랐던 선수입니다. 비록 선구자급은 아니지만 가장 밝게 빛난 별로 타이완의 빛으로 불리면서 그 어떤 외교관도 해내지 못한 일을 단숨에 해치운 선수로 국민적인 영웅급 인기를 끌고 있었지만 부상으로 인한 부진은 그를 바라보는 타이완 국민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어떤 결정을 내릴지는 모르겠지만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정현석 2010.12.04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마이너 계약밖에 없을 것 같네요...
    그렇다고 일본이나 대만으로 갈 것 같지는 않고요...

    그런데 판웨이룬이 한국에 온다면 내년시즌 흥미거리가 하나 생기는 것이네요...
    CPBL 최고 투수가 KBO에 어느 정도 성적을 올릴 수 있을 지가 궁금하네요...

    그런데 이적료가 5억이 훨씬 넘는데 SK가 부자구단이라지만
    진짜 도박을 걸지가 궁금하네요...
    (보통 마이너 용병들 데려오는데 이적료가 비싸봤자 우리 돈으로 2~3억입니다...
    제일 비싼 이적료를 지급했던 때가 기아가 08년 케인 데이비스를 토론토에서
    데려왔을 때인데 그때 30만달러(3억3천만원)가 최고 이적료일 것입니다...)

타이완에서는 이미 무적 신분(2009 승부조작에 휘말려서 제명됨)이 된 차오진후이(曹錦輝)가 현재 지인을 통해 멕시칸 리그로 진출을 꾀하고 있다라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타이완 프로야구 선수협회장인 예쥔장(葉君璋) 선수는 이 소식을 듣고 유감을 표시하며 앞으로도 계속하여 타이완 리그에서의 차오진후이의 구명을 위하여 계속 노력을 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리그 중에 이미 선수들의 의견을 조사하고 수렴하여 '타이완의 빛(台灣之光)'으로 불리던 차오진후이에게 살아날 길을 만들어주고 싶다라고 하면서 이번 승부 조작안에서 사법부에 기소된 선수 외에 기소되지 않은 선수들(차오진후이와 씨에지아셴)에도 '영구불고용'이라는 가혹한 처벌을 내리는 것이 부당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들에게는 살아날 길을 마련해주어야 하지 않겠으냐고 강하게 주장하였습니다.

차오진후이는 2000년 220만 달러의 계약금을 받고 미국 콜로라도 록키즈와 계약을 하여 미국 진출을 하였습니다. 6년 동안 메이져리거로 활약하다 부상으로 2006년 8월 계약해지 된 후에 2007년 LA 다저스 팀으로 간 후에 다시 캔사스시티 로얄즈로 팀을 옮긴 후 작년 초에 타이완 슝디 엘리펀츠로 되돌아 온 유명 스타선수입니다. 2009년 슝디 팀의 승부조작 사건에 연루되어 리그에서 종신 퇴출되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CPBL 2010.07.14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오진후이 선수 반드시 구명됐으면 합니다. 선수 본인도 멕시칸리그에서 뛰는것보다 자국리그에서 뛰는게 훨씬 낫지요. 국내에서 명예회복도 해야하구요. 그나마 차오진후이 투수가 아직 야구를 포기하지않은게 천만 다행입니다.
    대만프로야구 발전을 위해서 반드시 구명되야합니다. 차오진후이를 비롯해 세자센, 리아오위청, 쉬원슝외 아까운 선수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0.07.16 0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데 자국리그 구명은 아마 안될 듯 합니다. 워낙 승부조작 연루라면 학을 떼는 곳이라서요. 차라리 한국이나 일본으로 가서 선수생활을 이어주었으면 합니다만 한국은 용병쿼터가 두 자리 뿐이라서 어려울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