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진출가능성'에 해당되는 글 1건

타이완 선수들이 한국에 진출할 경우......

저처럼 타이완이나 중국 야구에 관심 많은 유저로서는 일단 환영할 만한 일이기는 합니다. 사실 저에게 일부 프로 구단에서 타이완 선수에 대한 조사 의뢰를 부탁한 적이 있습니다. (관련된 기초 자료와 여러 가지 정신적인 면이나 성격이나 동료 간의 신뢰도 등을 분석 의뢰해서 아주 싼 값에 해 드린 적이 있지요. 결국, 무산되거나 취소되었던 케이스였고, 또 반대로 타이완에서 한국의 누구누구가 어떤지에 대하여 저에게 물어 온 케이스도 두 번 있습니다.)


린이취엔(林益全)/싱농불스

타이완에서 우수한 투수, 타자들은 사실 어딜 가도 제 몫은 합니다. 물론 실력 면에서 그렇고, 리그 적응이나 환경이 맞도록 노력을 해야 하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중국어권의 선수들은 특히 한국에 오면 음식 때문에 고생을 많이 하지요.

게다가 언어적인 면에서도 그렇듯 적응하기 위해서는 실력 이외의 무언가가 확실히 있어야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겠네요.(사진은 제가 개인적으로 한국에서 뛰어도 성공할 것 같은 느낌의 선수인 싱농불스의 강타자 린이취엔(林益全) 선수입니다.)

게다가 제가 걱정하는 것은(물론 기우였으면 좋겠지만...) 타이완 선수들이 한국에 진출하면 불법 승부 도박 조직까지 같이 진출할까 봐 그게 걱정됩니다.

물론 타이완에서와같이 마음대로 개입하거나 관여하지는 못하지만 분명히 그럴 수도 있다고 봅니다. 한두 명만 포섭해도 결정적인 상황에서 지는 승부를 할 수 있는 것이 야구를 포함한 스포츠 종목이기에 말입니다. 제가 몇 년간 취재 아닌 취재를 해 오면서 타이완에서 불법 도박이나 승부 조작에 관한 뿌리 깊은 커넥션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타이완 야구 승부 조작사건에 대한 일간 스포츠 기사인데요. 저에게 최종적으로 감수를 받지 않아서 몇 군데 오류가 있기는 합니다만 어찌 되었든 읽어 보세요.

    (타이완의 합법적인 베팅사이트:<-링크.가 생겼습니다만 없다고 되어있지요.)



그래서 기우라면 좋겠지만 그런 점이 좀 걱정되기는 합니다. 만일 정말 타이완의 어떤 선수가 한국에 와서 활동하고 싶다면 먼저 그런 배경적인 조사부터 선행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사실 저와 친분이 있는 몇몇 선수들은 한국에 와서 뛰고 싶어하기도 합니다만 같이 얘기를 나눠보면 그냥 단순히 하는 말로 툭 던져보는 그런 깊이 없는 소리고, 뒤에는 꼭 정서적인 면이나 음식을 비교하거나 기후 조건을 따져보고는 이내 묻히고 말더군요.

타이완의 선수들은 대부분 일 순위로 미국을 가고 싶어합니다. 천진펑이나 차오진후이가 진출하면서 관심이 일었고, 왕지엔민이 불씨를 확 땡겨놨더랬죠. 우리가 박찬호 선수의 케이스때 미국에 관한 진출러쉬가 일어났던 것처럼 말입니다.

아무튼, 미국은 돈에 구애받지 않고 일단 가보자는 것이 타이완 어린 선수들의 생각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그게 안되었을 경우의 차선책이 일본으로의 진출입니다. 일본도 페이 면에서는 매리트가 있고, 일본에 대한 호감도나 같은 동양권으로서의 적응 문제 등을 고려하거나 그간 이루어졌던 일본과 타이완의 야구 인맥 커넥션들이 많기에 그렇습니다.

그러나 한국은 여러 가지 면에서(실력으로는 미국과 일본에 뒤처지는데다가 한국을 타이완과 동등<심적으로는 몰라도 절대 표면상 인정하려 들지 않거든요...>하게 보고 있는데다가 페이 면에서도 타이완보다 많기는 하지만 이런저런 면을 감수하기에는 모자 라다고 보고 있고, 정서적으로 한국에 대한 여러가지 경쟁의식이나 좋지 않은 감정들로 인해 부담을 느끼고 있지요.) 그다지 오고 싶어하는 선수들은 없다고 봅니다. 

타이완의 리그 A급 선수들은 연봉 면에서 한국의 50~60%까지 쫓아온 상황입니다. 그런 선수들이 겨우(?) 한~두 배 정도의 금액적인 매리트로 여러 가지 부담을 가지고 진출하기란 매우 어려울 것입니다. 첫 케이스의 성공/실패에 따라서 엄청난 후폭풍이 몰아칠 수 있으니까요.

(한국에서 과연 타이완 선수들의 연봉을 어느 정도로 책정하려고 할까요? 외국인 용병이 보통 20~30만 달러 수준인데 그대로 적용시키지는 않겠지요. 50~80% 정도로 보는데 그 가격 정도의 매리트면 한국에 쉽게 오기는 어렵겠지요.)

아무튼지 여러모로 힘들고 어렵기는 하지만 그래도 저의 바램은 타이완이나 중국의 야구선수들이 한국에 진출하여 좋은 성적을 내어서 중국이나 타이완의 사람들이 한국의 프로리그에 관심을 둬서 결국 그게 우리나라의 야구단의 유무형 수익으로까지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CPBL 2009.11.12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저 한국선수들의 대만진출은 과거에도 여러차례있었지만 김덕칠(전 미전 드레곤스) 투수를 제외하고는 모두 실패했죠. 일단, 대만에서 그것도 용병으로 성공할 정도라면 최소한 한국에서 주전이 보장되는 선수여야되는데 그런선수들이 굳이 대만까지 진출하지는 않죠.
    반대로 대만선수들이 한국진출할 경우도 상당히 희박합니다. 한국은 용병 2명제로 초반 부진하다면 적응할 기회를 많이 주지않죠. 반대로 일본은 2군에서라도 적응기회를 주기때문에 더 높은 연봉을 받을수있는 일본으로 진출하지 굳이 그런 한국까지 진출할 선수는 없다고 봅니다.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09.11.13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역 한국 선수들의 타이완 진출은 얘기한 적 없고(맨 위의 케이스는 한국에서 선수 생활이 끝물인 모 선수들에 대한 신분조사의 경우입니다.), 타이완 선수들의 한국 진출에 대해서는 현실적인 문제(위에서 거론한 여러가지 이유들)가 있어서 어렵지 않겠냐만은...그래도 그런 케이스가 생겨서 상대방과 교류하는 기회가 되어 한국의 야구가 좀 더 잘 알려졌으면 좋겠다는 뜻으로 쓴 글입니다.

  • 2009.11.13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전에 대만야구의 위기 라는 식의 기사가 3편으로 나왔었는데

    그때 국내의 대만야구 전문가라면서 한 분이 나오시던데

    혹시 대치동갈매기님이신지..?

  • 익명 2009.11.15 1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족입니다만, 한국에서 용병 연봉제한(20~30만달러)는 거의 지켜지지 않고 있죠.

    다만, 대만선수들의 영입에 있어서는 철저할(?)거 같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