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프로야구 2015년 시즌 개막식은 3월 21일 타오위엔현의 타오위엔(桃園) 국제야구장에서 열립니다.


대만 프로야구 2015년 일정이 발표되었는데, 이번 일정표를 보면 개막식은 3월 21일로 한국보다 일주일 빠르게 열립니다. 기후 조건이 좋은 덕분이겠지요. 개막 경기는 전년도 우승 팀인 라미고 몽키스와 중신슝디 엘리펀츠 간의 경기로 2015년 프로야구 일정을 시작합니다. 


대만 프로야구 시범경기 안내 화면 캡쳐/cpbl 홈페이지



그전에 시범경기는 3월 7일부터 17일까지 모두 12차례의 경기가 편성되었습니다. 대만은 한국과는 달리 시범경기도 유료입니다. 내야만 개방하여 티켓을 판매하는데, 가격은 현장판매는 150위안(5,300원)이고 예매는 FamiPort라는 키오스크를 이용하거나 FmiTicket 사이트를 통해 120위안(42,00원)에 판매합니다. 



전체 일정표에 따르면 전, 후반기 리그 합해서 240경기가 열리게 됩니다. 아직 대만은 연고지제도가 제대로 정착되지 않았기에 몇 팀은 각 지방을 돌아가면서 홈경기를 가지게 됩니다. 올해부터 라미고와 EDA는 연고지 정착을 위해 홈경기를 모두 홈구장에서 열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라미고의 홈구장인 타오위엔 야구장과 EDA 홈구장인 가오슝 청칭후(澄清湖) 야구장에서 가장 많은 60게임씩 열리고, 그 다음은 통이 라이온스의 홈구장인 타이난(台南) 야구장이 39회. 그 외에 통이 라이온스와 중신슝디는 모두 각 다섯 경기씩을 화롄(花蓮) 야구장에 배정하여 대만 동부의 야구팬을 생각했습니다. 

대만프로야구 일정표 링크 http://www.cpbl.com.tw/schedule.aspx 


이렇게 타오위엔(桃園), 청칭후(澄清湖), 타이난(台南), 화롄(花蓮) 이외의 지역에서도 경기가 열리는데, 먼저 조우지(洲際) 야구장으로 항상 대만의 국제대회가 열리면 사용하던 그 인터콘티넨탈 야구장을 중신슝디가 운영권을 인수하여 홈구장으로 삼았습니다. 이 구장에서 27경기가 열리며, 타이베이의 톈무(天母) 야구장에서 9경기, 신좡(新莊) 야구장에서 25경기, 신주(新竹)와 핀동(屏東) 야구장에서 각 5경기, 도리유(斗六) 야구장과 지아이시(嘉義市) 야구장에서 각각 세 경기와 두 경기가 열리게 됩니다.



정규리그는 3월 21일부터 9월 27일까지 모두 240경기를 치루며, 전반기 리그는 3월21일부터 6월14일, 후반기리그는 7월 3일부터 9월 27일까지 열립니다. 올해 대만프로야구 올스타전은 7월 25일과 26일 이틀에 걸쳐 거행됩니다. 



프로 네 팀의 홈구장 각 60경기 중에서 라미고 몽키스와 EDA 라이노스는 전체 경기를 홈에서 편성하고, 통이 라이온스는 타이난 홈구장에서 39경기, 신좡, 핀동 각 네 경기, 톈무, 도리유 각 세 경기, 신주, 조우지, 화롄 각 두 경기, 지아이시 야구장에서 한 경기를 배정했다. 그리고, 중신슝디 엘리펀츠팀은 조우지 홈구장에서 25경기를 가지고, 신좡에서 21경기, 톈무에서 6경기, 신주와 화롄에서 각 세 경기, 지아이시와 핀동에서 한 경기씩을 치루게 됩니다.



앞으로 다른 두 팀도 점차 홈구장 비중을 늘려서 최종적으로는 연고지제도를 정착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작년의 대만프로야구 평균 관중 수는 5,103명으로 2013년 평균 6,079명에 비해 대략 9백 명 정도가 줄었습니다. 



올해는 경기 입장권 가격도 인상될 예정이고, 눈여겨볼 만한 별다른 흥행요소나 주목할만한 대형 신인 혹은 스타 선수가 딱히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구단마다 좀 더 투자하여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관중을 끌어모을 방안이 필요할 때라고 봅니다. 





지난 티브이 예능 프로그램인 '꽃보다할배'의 열풍이 일어 한국에서도 대만 여행을 가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야구 팬이라면 대만에 간 김에 야구 경기도 한 번 즐겨보시는 것이 어떨까요? 나름 재미있습니다. 



관중이 그다지 많지 않기 때문에 표를 구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타이베이로 여행간 분이라면 톈무 야구장이나 신좡 야구장, 혹은 타오위엔 야구장을 방문하여 현장에서 티켓을 구매한 후에 타국의 야구 환경과 응원 문화는 어떤지 한번 즐기시기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BlogIcon gg 2015.02.25 0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 있습니다. 근데 우리나라도 이제 올 해 부터 총 144경기로 늘었는데 그럼 정말 대만은 그보다 두배나 가까운 경기를 하는 건가요? 전후반기 60경기씩 총 120경기 아나였나요? 작년에는 어땠는지 아니면 올해면 기하급수적으로 늘린건지 궁급합니다. 메이저리그가 꼭 기준은 아니지만 메이저리그도 그렇게 많이 안하는데 정상적인 경기가 될련지요. 여담으로 이제 우리 리그도 애물단지이지만 아무튼 고척돔도 완성되고 멋진 삼성 신축구장도 생기고 정말 실력에 비하면 거품이지만 몸값도 높아지고 경기진행만 잘 이끌면 충분히 매력있는 리그가 되갈텐데 특등선수들은 항상 외국에 나가서 리그에 우수선수가 부족하니 하루 빨리 KBO도 2군 외국인육성선수도 일본처럼 무제한은 아니더라도 몇이라도 늘리고 경기출전수는 한정하더라도 아시아쿼터든 뭐든 외국인선수 쿼터를 늘려서 괜찮은 대만선수들 영입해서 경기에 활용도 하고 메이저처럼 중계권도 팔았으면 좋겠네요. 더욱이 진짜 잘하면 기자들도 좀 제발 공정하게 평가해서 외국인이라도 MVP라도 주면 우리나라의 위상(정치적인 것을 떠나 실력은 공정하게 평가한다는)을 알리면 현한도 좀 줄고 야구를 통해 서로 가까워지면 그전보단 서로 친밀해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협회라는 것이 축구도 동남아 쿼터만들어서 우수한 선수도 영입하고 중계권도 팔고 리그 위상도 알리고 맨날 모기업에 의존하지 않고 말그대로 스포츠'산업'쪽으로 이끌어야 하는데 협회에 있는 나이만 먹고 줄만 주여잡고 자리만 밥그릇만 지키려는 꼰대들 때문에 발전이 없네요. 아무튼 저는 일개 팬의 한 명일뿐이니 대치동갈매기님께서 능력이 되신다면 협회관계자분들께 조언부탁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5.02.25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확히는

      전리그 총 240회 정규리그 경기와(全季共240場例行賽),네 팀 각 120회 출전(四隊各出賽120場),매 팀마다 홈 60경기(每隊60場主場),각각 상대 40회(各交手40次)입니다.

  • BlogIcon cpbl 2015.10.11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신슝디는 홈구장을 이제 타이중 조우지야구장으로 사용하는 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