팡정동 기자 종합보도(记者方正东/综合报导)

광저우아시안게임 야구 15일 A조 경기인 중국과 일본팀의 혈전 9이닝. 일본팀은 8회 말에서야 겨우 2점 홈런을 포함한 4안타가 터지면서 3:0으로 중국팀을 제압하면서 A조 1위로 올라섰습니다. 오늘 18일 오후 6시(한국시간 7시)에 타이완과 금메달이 가능한 결승 진출을 놓고 일전을 벌입니다. 

일본팀은 오늘 중국팀을 맞아 매우 고전하였습니다. 중국팀의 투수 리짜이량(李梓踉) 이 5이닝을, 그리고 불펜 투수인 왕페이(王培)가 2이닝을 던지면서 단 4피안타만을 맞았습니다. 그러나 아깝게 8회에 구원으로 나온 리쏴이(李帅)가 안타를 맞고 주자를 내보내면서 위기를 맞았고, 내야안타와 실책 등이 겹치면서 실점위기를 맞이하였습니다.

그러자 중국팀은 다시 천쿤(陈坤)으로 투수를 교체하였으나 다시 안타를 허용하여 1실점을 했고, 이어 나온 일본 타자에게 투런 홈런을 맞으면서 3점째를 허용했습니다.

중국 팀과 일본팀은 각각 8안타씩을 뽑아내었고, 각각 찬스를 맞았습니다만 중국팀은 찬스에서 기회를 무산시켰고, 일본팀은 기회를 살리면서 승패가 갈렸습니다.

중국팀의 8회초 찬스는 추이샤오(崔晓)가 1루선상을 빠지는 2루타를 쳤고, 호우펑리옌(侯凤连)이 주자를 3루에 보냈습니다. 그러나 1사 3루의 찬스에서 다음타자인 장위펑(张玉峰)이 1루 파울플라이 아웃과 왕웨이(王伟)가 삼진을 당하면서 귀중한 찬스를 놓쳤습니다.


일본팀은 여러 명의 투수들을 내보내면서 가까스로 중국팀의 공세를 막아냈습니다. 아무튼, 이번 중국팀의 전력은 동아시아 3강을 충분히 위협할만한 다크호스로서의 충분한 실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조금이라도 방심하면 덜미를 잡힐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경기였습니다.


 타이완 웨이라이 스포츠뉴스에 나온 양 팀의 경기 모습 단편

내일 열릴 중국전에서는 진짜 한국시리즈라는 느낌으로 전력을 다해야 할 것입니다. 중국팀 전력은 이미 제가 몇 번이나 강하다고, 다크호스라고 경고를 했습니다. 마음속에 조금이라도 교만과 방심이 있다면 그 틈을 파고들 충분한 전력이 되기에... 뭐 제가 이렇게 외쳐도 바다에 돌던지기겠지만. 그래도 조심에 조심을 하면 좋겠네요.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