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대만 프로야구 신인드래트프 추첨식이 11월 28일 오후 2시에 타이베이의 그랜드 하얏트 호텔(君悅飯店)에서 거행되었습니다.


이 중에서 슝디 엘리펀츠가 1라운드 1순위로 쩡카이원(鄭凱文) 투수를 선택하였습니다. 1988년생 우투우타로 최고 구속 150km/h를 던질 수 있는 정통파 투수(투심, 슬라이더, 체인지업)인 쩡카이원은 2008년 일본 한신 타이거스와 계약을 맺고 건너갔으나 성적이 신통치 못하여 방출된 후 다시 올해 일본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계약하여 재기를 꿈꿨으나 역시 좋은 모습을 보이지 못하여 전력 외 통보로 계약 해지된 후에 고국으로 돌아와서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했습니다.


대만 프로야구 감독들이 1순위 선발 선수의 명단을 들고 있다./ 사진 麗台運動報


또한, 통이 라이언스팀은 오랜 미국 생활을 접고 고국으로 돌아온 슈퍼스타 궈홍즈(郭泓志)를 선택하기 위하여 1라운드에서 3라운드까지의 선발권을 포기하였습니다. 


각 팀의 1라운드 1지명 선수는 슝디의 쩡카이원(鄭凱文) 투수, 라미고의 천위쉰(陳禹勳) 투수, 이따의 황셩시웅(黃勝雄) 투수, 통이는 4라운드 1순위로 뤄구어롱(羅國龍) 외야수입니다.



표가 잘 안 보이시는 분은 엑셀로 정리된 파일을 다운 받으세요.


위의 표 중에서 아래 명단의 선수들이 해외파 귀국 선수입니다.


일본리그 출신
투수 쩡카이원(鄭凱文/요코하마 베이스타즈)
투수 쉬밍지에(許銘傑/오릭스 버팔로스)
투수 린이하오(林羿豪/요미우리 자이어츠)
타자 린웨이주(林威助/한신 타이거스)
투수 샤오이지에(蕭一傑/소프트뱅크 호크스)

미국리그 출신
투수 쟝야오원(張耀文/시애틀 매리너스)
투수 궈셩안(郭勝安/콜로라도 록키즈)
투수 왕즈안(王梓安/시카고 커브스)
포수 천지아쥐(陳家駒/보스톤 레드삭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