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리그 해외진출자'에 해당되는 글 1건

타이완 프로야구 선수의 해외 이적료는 한국 프로야구의 4.5배보다 낮은 수준이라는 제목으로 타이완 언론에 기사가 나왔습니다. 그래서 따져봤습니다.

(여기서 잠깐! 한국은 일본과 같이 포스팅 시스템으로 입찰금액을 제일 많이 써낸 구단이 우선협상 대상으로 선수와 계약할 수 있습니다. 정확히 4.5배라고 정해지지 않았다는 것이죠. 타이완 측에서 잘못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C.P.B.L은 올 시즌부터 FA 제도를 시행했습니다. 또 해외 FA 제도도 같이 시행되면서 네 명의 수혜자가 나왔습니다. 제도적으로 해외 FA를 신청한 선수가 해외로 진출하면 규정상 원 소속구단에 2.5배의 이적료 수입을 안겨다 주는 것이죠.

리원빈(李文彬)/사진 台灣醒報

그러나 이 제도를 놓고 당사자들의 불만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현실적으로 너무 높은 금액적 책정으로 아무도 이적료를 주고 선수를 데려가려 하지 않는다는 불만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C.P.B.L 연맹 회장인 리원빈(
李文彬)씨는 "몇몇 구단에서 제기된 의견이기는 하나 단시간 내에 규장이 고쳐지기는 어렵다."라고 하면서 난관을 표시하였습니다.

그는 C.P.B.L의 규정상 자유계약은 9년으로 정해졌고, 6년이 차면 7년 째에 해외 진출의 권리를 획득하는 것은 진정한 자유계약이 아니라 전적으로 구단의 의사와 협조에 달린 것으로 출국하여 다른 곳에서 야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구단이 주는 것이다. 또한, 주력 선수가 해외로 빠져나가면 반드시 전력에 공백이나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그 보상책으로라도 소속 구단에 일정 부분의 수익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라뉴 팀의 린즈셩(林智勝)은 모 M.L.B 구단의 테스트를 받았고, 또 평가도 나쁘지 않았지만 이적료가 1050만 위엔(약 30만 달러 선)의 조건에 해당 구단이 난색을 표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판웨이룬(潘威倫)도 SK 구단과 접촉이 있었지만 2,5배에 달하는 이적료 부분에서 난색을 표하면서 한국 진출이 무산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리원빈은 이적료 부분의 규정은 일본과 한국 프로야구를 참고로 만들었다면서 너무 높게 책정하면 선수에게 기회조차 없고, 또 너무 낮게 책정하면 소속 구단에 대한 보상이나 자국 선수들의 해외진출 러시가 일어나서 국내리그가 망가지기 때문에 적절하게 양국의 프로야구를 참고로 해서 정한 것으로 당분간 바꿀 용의는 없다.

한국의 4.5배의 이적료보다는 확실히 낮은 수준이라면서 정말 필요하다면 그정도의 이적료는 한국이나 일본 구단의 재력으로 볼때 문제가 없다고 명확하게 선을 그었습니다. (위에서도 말했지만 잘못 알려진 내용입니다. 한국은 포스팅 시스템을 따르지 4.5배의 이적료를 의무적으로 부과하는 제도는 없습니다.)

오늘 공개된 기사를 보면 판웨이룬이 어지간히 한국이나 다른 나라로 가고 싶었나 봅니다. 이적료 부분이 구단에서 문제가 된다면 타이완 기업들이 자기에게 주는 광고료로 충당을 하면 안되겠냐라는 말도 했었네요. 그만큼 반드시 나가고 싶다는 마음이 새어나온 것이라고 봅니다.

내년까지 기다리기 어렵다는 마음이 새어나온 것이죠. 내년엔 일본으로 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찌되었든지 CPBL은 자꾸 침몰하고 있네요. 빨리 대수술을 해서 예년의 리그로 돌아가야 할텐데......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