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시리즈 6차전'에 해당되는 글 1건


10월 25일 코리안시리즈에서 기아 타이거즈가 나지완의 끝내기 홈런으로 극적으로 시리즈를 이기면서 최종 우승팀이 된 그 때 타이완에서는 타이완 프로야구 챔피언시리즈 6차전이 열리고 있었습니다.

아시아를 돌면서 우승청부에 공이 큰 케니레이번

현지시간으로 5시 5분에 시작된 경기는 무려 11시 19분(6시간 14분)에서야 겨우 끝났습니다.

경기는 17회 초에 터진 슝디 팀의 왕셩웨이(王勝偉) 선수의 홈런으로 1점 앞선 17회 말. 리하오런(李濠任) 투수가 한 이닝을 잘 막아내면서 겨우 5:4로 슝디 엘리펀츠가 승리하여 시리즈 전적 3승 3패를 만들면서 내일 오후 5시에 마지막 7차전을 펼치게 되었습니다.

슝디 선발투수로 나온 마이크 스미스는 모두 6.1 이닝동안 4 피안타, 7 탈삼진, 3 실점(1자책)을 하면서 훌륭한 투구를 보여주었습니다.

그 후에 나온 마이지아뤼(買嘉瑞)가 5이닝동안 2피안타, 4탈삼진으로 무실점을 기록하였고, 수많은 위기상황에서 침착하게 잘 막아내면서 이번 경기의 MVP가 되었습니다.

통이 팀의 선발인 케니 레이번 선수는 8 이닝동안 11 피안타를 맞았지만 7 탈삼진, 4 실점(1자책)으로 막아내면서 잘 던졌습니다만 승리와는 무관했지요.


(경기 스코어보드)

                타이완 챔피언 시리즈 제 6차전(台南)
    팀    1    2    3    4    5    6    7    8    9   10  11  …   17    R    H     E
   兄 弟     3      0     0     0     1     0     0     0     0     0     0  …     1    5     18      5
   統 一     2     1     0     0     0     0     0     0     1     0     0  …     -    4     12      4


                                 (타이완 챔피언시리즈 6차전 양 팀의 투구 스탯)



          (사상최장 게임/기록을 다 갈아치운 TWCS 6차전 하이라이트 영상입니다.)

오늘 있었던 타이완 챔피언시리즈 6차전에서는 타이완의 총통 부인인 조우메이칭(周美青) 여사가 관람을 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5차전이 열린 신좡 야구장에서도 모습을 드러냈고 끝내기 안타까지 봤는데, 이번 타이난에서 열린 6차전도 역시 관람을 하였습니다. 별도의 경호원이나 요란한 행사 없이 바로 관중석에 앉아서 조용히 야구만을 본 그녀는 경기가 길어지자 끝까지는 보지 못했습니다만 열렬한 야구 팬임에는 틀림없다는 후문입니다.

이번 6차전은 CPBL 20년 사상 경기시간과 이닝 수에서 최장 기록을 세웠습니다. 또한 이번 챔피언 시리즈에서 연장전만 세 번을 한 것도 처음 나온 기록입니다. 챔피언시리즈에서는 연장전의 이닝 제한과 시간 제한이 없습니다.  각종 기록을 살펴보면 예전 기록은 1991년 웨이취엔 드레곤즈가 세운 14이닝의 기록이 최장이었죠. 게다가 경기 시간이 6시간14분을 기록했는데, 이 기록은 2001년 슝디와 통이 팀의 챔피언 시리즈 4차전에서 11이닝의 경기 시간인 4시간 55분을 훨씬 넘어서는 기록입니다.

17회 초 솔로포를 친 왕셩웨이의 모습/CPBL


또한 이번 시리즈는 6경기에서 3차례의 연장전이 펼쳐졌습니다. 이 기록 또한 예전 2001년에 양 팀이 세운 기록을 깨는 것으로 당시에는 두 번의 연장(4, 5차전 연속 연장기록)이 있었습니다. 이번에도 연속 연장전(5, 6차전) 기록은 그 후로 두 번째이죠.

이번 시리즈의 관중 수는 6차전까지 총 84,214명이 와서 역대 세 번째의 기록을 세웠고 타이난 야구장은 시리즈 연속 5게임 만원 관중을 달성하였습니다. 시리즈 사상 세 번의 연장전으로 첫 기록을 세웠고, 17이닝으로 사상 최장 이닝기록과 함께 최장 경기시간의 기록(6시간14분)도 달성하는 영광도 세웠습니다.

또 단일 게임으로서 40명이 출장(통이 팀은 22명)하는 기록을 세웠고, 양 팀 합해 9개의 실책을 범한 것도 기록입니다. 개인[왕셩웨이(王勝偉), 천지앙허(陳江和),조우쓰지(周思齊)]이 9타석에 들어선 것도 최다 기록입니다. 
 

17회 말을 잘 막고 승리를 챙긴 리하오런의 모습/CPBL

또한 슝디 팀은 시리즈 사상 16차례의 실책으로 최다 기록을 세웠고, 양 팀 합해 25개의 실책도 신기록입니다. 통이 팀은 누계 12개의 병살타로 신기록을 세웠고,양 팀 합해서 18개의 병살타(슝디 6개, 통이 12개)로 또한 신기록입니다. 

시리즈 사상 연속 14게임 무실책의 기록은 통이의 가오궈칭(高國慶)이 세웠습니다. 그리고 펑정민(彭政閔)은 시리즈 누적 6개의 홈런을 치면서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시리즈가 끝나지 않았기에 내일 경기까지 집계가 되면 현재 기록은 계속 누적되어 쌓여 나가겠네요.
 
이번 웨이라이 방송사에서 전담 중계하는 2009 챔피언 시리즈는 시청율면에서도 대박 행진을 하고 있습니다. 제 5차전 천관런 선수가 끝내기 안타를 치기 전에 당시 타이완의 케이블TV 사상 초대박이라고 일컫는 3%의 시청율을 돌파하면서 모두 60여 만 대의 티비로 동시에 본 효과를 나타냈습니다. 이번 챔피언 시리즈는 평균 2% 중반대의 높은 효과를 효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타이완의 시청율 추세는 스포츠 채널이 아니기에 그간 불리한 점이 많았습니다만 이번 챔피언 시리즈에서는 그야말로 시청율 고공행진을 보여주면서 광고효과도 많아지고 수익도 늘어나는 1석 3조의 효과를 방송국에 가져다 주었습니다.(
잠시 비교해보자면 리그 게임에서는 평균 0.48%이고, 뮤직방송은 0.56%정도, 드라마는 1% 내외가 보통인데 이번 시리즈에서는 최저 1.56%~최고 3%돌파라는 놀라운 시청율을 보였습니다.)

내일 경기는 같은 시각(17시05분), 같은 장소(타이난 야구장)에서 통이 팀의 해크만 투수와 슝디 팀의 차오진후이 투수가 맞대결을 펼칠 선발로 내정되었습니다. 해크만 선수는 작년 시리즈의 MVP로 이번 시리즈에서도 2승을 거두면서 만일 시리즈를 결정짓는다면 또 MVP로 유력한 선수입니다. 그리고 차오진후이 선수는 전 메이져리거 출신으로 부상으로 빠진 고바야시 선수로 약해진 선발진을 이끌어줄 슝디 팀의 희망이 되고 있는 선수입니다.

전력적인 우세로 밀어붙일 통이 라이온즈냐, 불리함을 이겨내고 시리즈 타이를 만든 슝디의 역전우승이냐가 내일 경기로 판가름나게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