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하오(鄭文豪)'에 해당되는 글 1건

황즈롱(
黃志龍)이 일본야구로 진출한 이후에 또 다른 타이완의 투수 두 명도 일본리그로 진출하게 되었습니다. 일본 센트럴리그의 요코하마 베이스타스 팀과 좌완 왕이쩡(王溢正)은 1군계약으로 2000만엔과 우완 정원하오(鄭文豪)는 육성군 계약으로 200만엔씩의 계약금으로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왕이쩡 선수는 라뉴 팀(2순위 7번으로 지명)의 따이쉰 선수였다가 이번에 일본으로 진출을 하였습니다. 1985년생으로 키 189cm에 몸무게 78kg으로 훌륭한 신체조건을 바탕으로 최고 148km의 속구를 던지는 투수입니다. 2009베이스볼 월드컵 타이완 대표출신으로 현재 활약하고 있습니다. 구종은 슬라이더, 체인지업과 커브를 던지는 좌완투수입니다. 

정원하오 선수는 1990년 생으로 178cm, 87kg의 아담한 체격에 148km의 속구와 커브와 체인지업을 던지는 우완투수로 타이완 체대 출신입니다.

정원하오(鄭文豪)/사진 Leo


왕이쩡 선수는 라뉴 팀에서 350만 위엔을 제시하였으나, 일본 팀에서 750만 위엔(약 2000만 엔)을 제시하자 바로 일본과 계약을 하였습니다.

2010년 리그 들어서 처음으로 2년간 5000만 엔의 금액으로 왕지엔민 2호라고 불리던 청소년야구 에이스 출신의 황즈롱(黃志龍) 선수가 일본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계약한 데 이어서 또 다시 두 명의 선수가 일본 리그로 진출하였습니다.

http://sports.yam.com/cna/sports/200911/20091127279789.html


타이완 리그의 팀들이 계약금을 많이 제시해도 일본 구단에서 그 몇 배를 부르니 잡기가 어렵다고 토로했지요...이번 왕이쩡 선수도 타이완 라뉴에서 구단 역사상 두 번째인 350만 위엔을 제시하였으나 요코하마에서 두 배 이상인 700만 위엔 이상의 금액을 부르니 바로 일본으로 갈 수 밖에요...미국은 예전부터 10~50만 불 내외로 저렴하게 싹슬이를 해갔고, 일본도 많은 타이완 선수들이 진출하였고, 만약 한국도 여기에 가세하게 된다면 타이완 리그는 존속 자체가 어려워지게 되는 일이 생길 수도 있겠습니다. 위기에 처한 타이완 야구계로서는 어떠한 처방을 내 놓을지가 궁금해집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