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프로야구 연맹의 새로운 회장이 정해졌습니다. 오늘 오후에 열린 대만 프로야구 상무이사회에서 신임 회장으로 얼마 전까지 타오위엔현(桃園縣) 현장(한국으로 말하면 도지사 급)으로 재직했던 우즈양 씨를 새로운 대만프로야구 수장으로 추대했습니다. 



신임 회장으로 추대된 우즈양  타오위엔현 현장은 지난 7월에 프로야구 중계권 파행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황쩐타이(黃鎮台) 前 회장의 공백(5개월 동안)을 메울 인사로 추대되었습니다. 대만 프로야구 연맹 상무이사회의 이번 정치적인 포석은 각종 미디어에서 프로야구에 다시 정치권의 인물을 모셔오면서 향후 인프로 구축 및 여러 분야에서 정치권의 도움과 협조를 위한 포석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새롭게 프로야구연맹 회장으로 추대된 우즈양 전 타오위엔현 현장(右)이 타오위엔현에 있는 라미고 몽키스 구단주(左)인 류지에팅(劉玠廷) 씨와 함께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사진 대만 중앙사 제공



현재 타오위엔 현정부(桃園縣政府) 전 부 비서장(副秘書長)인 리샤오웨이(李紹偉) 씨에 따르면 새롭게 회장으로 추대된 후에 우즈양 씨는 지인들의 많은 축하 속에 "4개 구단과 긴밀한 협조 속에서 전력을 다해 일하겠다. 야구는 전 대만이 좋아하는 국기 스포츠로 프로야구의 각 방면에서 한층 더 강화된 역량을 발휘하여 모든 사람들이 좋아할 수 있도록 지난 날의 그 영광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는 포부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우즈양 전 타오위엔현 현장은 1969년 생(47세)으로 별칭은 다섯 마리의 양(五只羊)이라는 비슷한 발음으로 불립니다. 국립 타이완 대학 법학과를 나와 하버드 법대 대학원을 수료한 우즈양은  국민당 당적을 가지고 제6회, 제7회 입법위원으로 활약하다 2009년 52.22%의 득표율로 타오위엔현 현장으로 당선되었고, 오늘 새로운 대만프로야구 회장으로 임명되었습니다.



신임 우즈양 CPBL 회장은 앞으로 신년에 미디어와의 대담을 시작으로 공식 활동을 시작한다고 합니다. 공식 임명은 2월 4일 CPBL 정식 이사회에서 임명식을 가지고 시작됩니다. 



우즈양 신임 회장은 2015년 대만 프로야구 중계권 협상의 성공적인 마무리와 CPBL 리그 참가팀 수의 증가, 그리고 내년 11월에 새롭게 시작하는 프리미어 12 국제 야구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라는 막중한 임무가 주어졌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이완 프로야구 연맹은 1월 중순 단장회의를 열어 타이완 프로리그 소속 선수에 대한 해외진출에 관한 포스팅 규정을 수정할 수 있도록 의결했습니다. 


한 번의 클릭은 저에게 큰 도움이 됩니다.


앞으로 해외에 진출하고자 하는 선수는 반드시 6년 후에 구단의 허락 하에 해외 진출이 가능했지만 이제는 6년 연차를 채워야만이 아니라 3년 혹은 4년 후라도 포스팅 제도를 통해 해외 진출이 가능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취지입니다.(완전 FA는 9년 차지만 해외 진출은 6년 이후 구단과 협의 후 가능하도록 만들어진 조항을 수정하여 이제는 3~4년만 지나면 포스팅 시스템을 통하여 해외 진출이 가능해짐)


CPBL특별고문에 임명된 궈위엔즈(郭源治: 한국명 곽원치)와 같이 포즈를 취한 '황쩐타이(黃鎮台)' 회장 /사진@CPBL

지난 1월 13일 단장 회의를 통해서 포스팅 제도를 수정하여 더욱 활발한 해외 리그와의 교류를 가능하게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또한, 타이완 프로야구 황쩐타이(黃鎮台) 회장은 고교야구 선수에 대한 지명제도의 수정을 통해 "고교 졸업생이라도 자격 요건만 갖춘다면 드래프트에서 지명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제도적으로 보완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타이완 프로야구는 군대를 다녀오거나 일정 기간, 혹은 성적을 내어 국가대표로 봉사하여 同자격을 갖춰야만 프로진출을 위한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런 제도적인 허점을 통해 고교 졸업생의 유망주가 계속 해외로 빠져나가는 단점으로 자국 리그가 활성화되지 않는다는 단점으로 이번 보완점을 마련하는 길을 만들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구단 단장 회의에서는 앞으로 역지명제도를 만들어 고교 졸업생을 구단이 우선 지명하여 해당 선수에 대한 일정 기간 보유권을 가지는 방법을 만들자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각급 야구 고교의 구단 지명을 할당하여(한국의 고교 1차 지명 제도와 같은) 소속 고교 관할을 만들어 각 팀에서 중, 장기적으로 유망주를 관리하고 육성하는 길을 만들겠다는 취지의 주장입니다.


또한, 황쩐타이 회장은 타이완 프로야구 선수협회 펑정민(彭政閔洽) 이사장과의 회의를 통해 선수와 연맹 간의 규정과 관리 방법에 대한 의견의 청취하고 앞으로는 팀마다 같은 통일된 계약 관련 규정을 적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취지를 밝혔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월 10일은 싱농 불스가 CPBL에 제출한 팀 매각에 대해서 제출하기로 한 보고의 최종기한입니다. 프로야구 연맹은 10일 이후에 상무이사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프로야구 연맹의 황쩐타이(黃鎮台)회장은 상무이사회가 열리면 싱농팀의 양 단장이 출석하여 보고하기로 했다. 좋은 소식이던, 안 좋은 소식이든지 직접 얼굴을 맞대고 토론하여 대책을 세우는 것이 옳다고 본다."면서 소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싱농 불스팀의 양런요우(楊仁佑) 단장은 어제의 황 회장의 코멘트에 "계속 우리 소식을 기다리고 있을 팬들을 위해 발표할 내용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 지금까지의 과정은 결코 낙관적이지는 않지만, 일처리에 있어서 은폐하여 결정하고 사후에 보고하지는 않을 것이다. 모든 과정에서 계속 최대한의 협조를 보이고 있는 연맹과 황회장에 고마움을 느낀다."고 말하였습니다. 

싱농불스 양런요우 단장

이어서 매각에 대한 진행 과정을 묻는 말에 "현재 한 개의 기업과 계속 담판 중이다. 우리는 모든 조건을 상대방에게 다 오픈했고 협조했다. 

이제는 상대 기업의 오너 손에 달렸다. 그들의 처리 결과에 따라 우리도 같이 움직일 것이다. 하지만 일의 성사를 위해 상대 기업에 대한 소식은 철저하게 비밀을 지킬 것이다."라고 전하였습니다.

지금까지의 정황은 매각 성공을 위해 다각도로 여러 기업과 접촉하면서 동시에 진행해왔는데, 상대 측에서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 일단 먼저 접촉한 기업과의 담판을 최우선 처리하기로 방침을 변경하였다고 했습니다. 

만약 이번 협상에 실패하여 12월 10일 기한을 넘긴다면 이후에 벌어질 가장 나쁜 결과로는 싱농 불스를 그 어떤 기업도 인수하지 않고, 싱농도 계속 경영하기를 원하지 않기에 한시적으로 위탁 경영하는 방식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예전에 한국 프로야구 연맹이 현대 유니콘스 팀을 위탁 경영한 것처럼 타이완 프로야구연맹도 싱농 불스를 위탁 경영하는 방식(이 사례의 단점은 프로야구 연맹의 재정 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다.)으로 처리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앞서 타이완의 모 정치적인 단체가 싱농 불스를 인수하여 경영하겠다는 의견을 보였지만 정치색이 있어서 정중히 거절을 한 상태입니다. 그 이후에 계속 매각 협상을 진행해왔으나 좋은 소식이 아직까지 들리지 않고 있기에 내년 리그에서 계속 4개 팀 유지를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전망을 연맹 회장에게 물었으나 황쩐타이 회장은 현재는 어떠한 가설적인 질문에 대답할 수 없는 상태라고 말하였습니다.

타이완의 야구기자 친구에게 왜 타이완의 대기업들은 야구단 운영을 하지 않나 질문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의 대답은 '타이완의 대기업들은 타이완 시장이 작아서 투자하기 꺼려한다. 해외 시장에는 축구 팀에 거액(국내에서 야구단 운영을 몇 개를 할 수 있는 금액 수준)의 광고를 하지만 타이완 국내에는 투자를 하지 않는다면서 안타까워 했습니다. 팬들도 그런 점을 계속 성토 중입니다. 

눈앞에 다가온 리그 파행위기 속에서 싱농 불스 구단과 타이완 프로야구 연맹은 어떠한 현명한 결정을 내려서 리그 파행을 막고 정상화를 시킬지 궁금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이완 유력매체인 중앙(中央社) 샤오바오샹 기자의 보도에 의하면 어제 열린 타이완 프로야구 연맹회의에서 신임 회장이 된 황쩐타이(黃鎮台) 총재는 새로운 신임 비서장에 양공빈(梁功斌) 씨를 임명했습니다. 양공빈 씨는 타이완의 야구천지(棒球天地) 프로그램 사회자와 나루완 회사[각주:1] 부사장을 역임했고, ESPN과 녠다이 방송국 사회자를 거쳐 2007년 중국야구계로 눈을 돌려 중국야구 부흥계획을 발표하고 중국야구 발전에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을 들은 중국야구계와도 인맥이 넓은 야구계 인사입니다.

또한, 황 신임총재는 한국이 현재 승부조작 사건으로 많이 힘들어하고 있는데, 만약 연말에 있을 아시안시리즈 개최가 어렵다면 타이완이 그 개최권을 가져오는 것도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신임 황쩐타이 총재(우측)와 양공빈 비서장(좌측)


오후에 있었던 기자 간담회에서 현재 아시안시리즈가 한국에서 개최되는 것이 유력하지만 이번에 벌어진 승부조작 사건의 영향으로 만약에 한국 측에서 개최하기 어렵다고 한다면 그 개최권을 타이완이 대신할 수도 있지 않으냐는 내용의 토론을 회의에서 했다고 밝혔습니다.

황쩐타이 총재는 2011년 아시안시리즈가 다시 부활한 이후 참가국과 규모를 키워서 빅이벤트로 야구계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의지가 있다는 취지의 뜻을 밝혔습니다.

한국 프로야구 이사회는 13일 회의를 열고 아시안시리즈에 대한 논의를 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23일 일본 도쿄에서 아시안시리즈에 대한 회의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이 회의 석상에서 아시안시리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열릴 것인데, 만약 한국 측에서 2012년 아시안시리즈 개최권을 포기한다면 타이완이 그 뒤를 이어 개최권을 따내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어 황 신임총재는 아시아 프로야구 윈터리그 창설에 대한 뜻을 밝혔습니다. 겨울철 동계훈련과 더불어 그 자리에서 겨울리그를 만들어 연습경기를 펼치는 방안에 대한 구상을 전했습니다. 현재 일본과 한국 측과 계속 토론 중이라고 합니다.

CPBL측의 구상에 따르면 11월 중순부터 동계훈련 캠프를 열어 1월경에 연습 경기 리그를 시작하는 방안이라고 합니다. 이 계획에는 타이완 외에 일본과 한국, 그리고 중국의 신진 선수들과 팀이 참여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합니다.

아시아 겨울리그라는 새로운 시장을 타이완 프로야구가 주도적으로 나서서 개척하고 싶다는 희망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강력한 어조로 현재 4개 구단의 구단주와 만난 자리에서도 공감을 얻었지만, 자신의 3년 임기 내에 타이완 프로야구가 다시 여섯 개 팀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해 노력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밝혔습니다.

  1. 나루완(那魯灣) 이라는 회사는 1995년 12월 1일에 정식으로 설립되었고, 다음 해 2월에 타이완 경제부로부터 정식으로 영업권을 획득한 프로야구를 운영하고 프로야구 관련 산업을 주관하는 회사입니다만 점점 문제점을 드러내고, 각 구단에서 각자의 사업권을 요구하기 시작하여 조직이 분리되어 결국 2006년에 없어진 회사입니다. [본문으로]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winner1983.blog.me/ BlogIcon 슬픈아카시아 2012.03.06 1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솔직히 승부조작여부를 떠나서 개최권(?)을 가져가 준다면 정말 고맙겠지요.. 페넌트레이스 메인스폰서가 55억정도인데 흥행도 보장되지 않은 4~5일대회에 30억 메인스폰서를 구해야 하는 판국인데.. 문제는 다른나라의 반대가 심할 것이라는게 문제인듯.. 중국은 지난번 대만개최가 될때 심하게 항의하고 결국 불참했으니.. 그리고 대만 내에서도 막대한 대회비용에 난색을 표한다는 말도 들은것 같습니다... 일본이 어떻게 판단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호주는 끼워주기만해도 좋아해야 하는 처지이고...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2.03.06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한국이 한 번 하기는 해야겠지만 올해는 저도 안 하길 바랍니다. 내년에 돔이 완성되면 거기서 하면 되는데, 올해는 타이완에 개최권을 넘기고 내년에 했으면 해요.

  • 외화낭비부상우려 2012.03.07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개최는 무리죠~~
    대만의 야구에 대한 투자는 이건 뭐..
    거의 묻지마,닥투 수준이군요...ㄷㄷㄷ
    말나온김에 대만에서 마저 하길.
    내년 10월완공되는 고척동 돔구장 개장기념 경기로는 어떨까 싶네요~~~~ㅎ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2.03.07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차라리 내년에 돔 구장 다 지으면 거기서 하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왜 날씨도 추운 늦가을에 오픈 구장에서 하려는지.

    • ㅇㅇ 2012.03.07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알기로 고척동 돔은 12월 말 완공이라던데.

      우리나라에서 한다고 해도 내후년에 해야 되지 않나요?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2.03.08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체 공정은 아마 12월일지는 몰라도 경기 치루기에는 문제가 없을 듯 합니다. 11월 경에는 경기장 공사는 다 문제없이 끝나고 다른 내장 공사를 하지 않을까 싶네요. 그래서 경기를 치루기에는 큰 무리가 없을 듯 합니다.

    • 외화낭비부상우려 2012.03.08 1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13년12월완공은 대략 잡은 잠정기간이고,
      공사실무팀장이 최근 10월쯤으로 가능하지않을까라고 인터뷰한적이 있습니다.팩트!

  • 김동민 2012.03.07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갈매기님, 대만말고 중국리그 있지 않습니까?
    거기도 용병제도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그리고 있다면 급여수준은 어느정도 되는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2.03.08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미프로인 CBL리그가 있습니다. 용병제도는 딱히 정해진 것은 없습니다. 용병을 쓰려면 돈이 투입되어야 하는 것이 문제인데요. 예년에는 한국 선수나 타이완 선수나 일본의 노장 선수들이 가끔 한 두명 씩 왔었는데 돈을 벌 목적보다는 선수생활을 이어가려는 뜻으로 해석되곤 했죠. 큰 돈은 못 받으니까요. 급여수준은 그야말로 형편없습니다. 2010년 베이징 타이거즈 팀의 최고액 연봉자 중국인 선수는 연간 700만 원 수준이었습니다.

CPBL은 1월 31일 오전에 신춘회를 열고 새로운 CPBL 조직의 수장에 황쩐타이(黃鎮台)씨를 선임하였습니다. 황쩐타이씨는 동우(東吳)대와 펑지아(逢甲)대학 총장을 역임한 분입니다.

지금까지 CPBL의 총재직은 초대 회장에 탕판판(
唐盼盼)씨를 거쳐 천중광(陳重光), 양티엔파(楊天發), 황따조우(黃大洲), 천허동(陳河東), 홍뤼허(洪瑞河)씨를 거쳐 전임이 된 짜오쇼우보(趙守博)회장까지 모두 일곱 명이 역임을 했습니다.

그 중에 전임인 짜오쇼우보 회장이 가장 오랫동안 역임을 했습니다. 2005년에 임명되어 원래 작년 6월까지였으나 임시 대리로 올해 초까지 맡아왔습니다만 이번 새로운 회장 선출로 최장기간 재임 후 역대로 남게 되었습니다. 

                    CPBL 제8대 총재가 된 황쩐타이(
黃鎮台:왼쪽)씨 사진/ 출처http://www.csal.fcu.edu.tw 

황쩐타이씨는 국립 타이완대학 화학과를 졸업하고 학교장의 직위 외에도 타이완 교육부 고교사사장(
教育部高教司司長:한국의 교육감 정도?)과 차장을 거쳐 행정원의 R.D.E.C(The Research, Development and Evaluation Commission) 부주임 및 국과회 주임을 거친 요직의 인물로 前 행정원장이었던 '쑨윈슈엔(孫運璿)의 사위이기도 합니다.

짜오쇼우보 전 총재는 기자회견 석상에서 "그동안 각계각층으로부터 많은 추천을 받아 민의를 담고, 문교계 등의 추천도 받아 황쩐타이 선생을 선정하게 되었다. 황 신임 총재는 집행력이 매우 뛰어난 인물이다."면서 그의 영향력에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이 밖에 짜오쇼우보 전 총재는 아직 타이완의 여러 경제적, 행적정인 현실상 추가 팀은 무리라고 본다면서 조심스럽게 현재의 네 팀 상황을 유지하는 것이 좋지 않나라는 의견을 나타냈습니다. 팀 증가는 조금 더 튼튼하게 준비를 한 후에 실현되어야 한다라는 의견으로 보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ㅇㅇ 2012.02.02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더 튼튼하게 준비를 한 후에 실현되어야 한다'라는 저 말이

    왜 이렇게 공허하게 들릴까요..

    더 튼튼하게 준비를 한다면 뭘 어떻게 할 건지 명확한 플랜이 있어야 하는데..

    물론 벌써부터 그런 걸 바라는게 무리이지만

    왠지 임기내내 계속 겉돌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뭔가 한번에 '팍'하고 환기를 시킬만한 정책이 나오지 않는한

    지금의 위기를 타파하긴 힘들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2.02.02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가적이나 큰 규모의 단체에서 추진하려는 일은 우리 생각처럼 하루 이틀에 후다닥 뚝딱 짓거나 시행할 수 있는 일이 거의 없지요. 빠르면 일, 이 년~보통 삼 사 년정도가 보통의 추진 시간이라고 봅니다. 전 팀 창단을 4팀 체제 전환 이후 5년 정도를 예상하고 있는데, 이미 3년이 흘렀으니 향후 2년 정도의 준비기간이 더 걸릴 예상하고 있습니다.

  • 정현석 2012.02.06 1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치동 갈매기님, 요즘 MLB,NPB,KBO 뿐만 아니라
    멕시칸리그의 총 관중 숫자 및 평관과 관련된 기사가
    나오고 있습니다.

    2011년 멕시코 리그는 총 관중 3,279,122명, 평균 관중 4,658명을 기록하였습니다.
    2011년 KBO는 총 관중 6,809,965명, 평균 관중 12,800명을 기록하였습니다.

    그런데 CPBL은 작년 4개 구단 총관중 및 평균 관중이 어떻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혹시 알려 주실 수 있으면 감사하겠습니다.

  • 글로우 2012.02.11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 원더스가 대만에서 활동했던 고바야시 료칸 선수를 영입했습니다.

    대만리그에서 뛰었던 선수가 한국 독립야구단에 들어간 것은 처음있는 일인데요.

    고양원더스에서 실력을 키워서 한국 무대에서 뛸수 있을지 관심이 가네요.

    고양원더스 감독이 김성근감독이라서 웬지 기대가 됩니다.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2.02.12 1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이미 힘 떨어지고 일본 내 여러 테스트에서 탈락하여 그리 큰 기대는 안 하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그냥 선수 생활을 이어간다는 것에 주안점을 두는 것 같네요. 상위 리그로의 업은 힘들 듯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