쟝타이산( 張泰山)이 2010년 7월 22일 경기에서 3안타를 몰아치면서 맹타상을 탔습니다. 그리고 타점도 추가하여 드디어 1000타점을 달성하였습니다. 이는 타이완 프로야구 최초의 기록입니다만 팀은 아쉽게 라뉴 팀에게 6:2로 패했습니다. 

쟝타이산은 1000점 달성 기록에 코멘트를 하면서 "크게 흥분되거나 하지는 않다. 길고 긴 야구 인생의 하나의 과정에서 달성되는 기록일 뿐, 지금 나에게는 팀 패배가 더 뼈아프다."라고 말했고 다시 "지난주 일요일 슝디 엘리펀츠와의 경기에서 아내와 아들이 구장에 와 있을 때 그 기록을 달성하였다면 더 기뻤을텐데. 아! 그 때 아들에게 기록 달성을 하면 용돈을 주기로 했는데..."라면서 매우 담담한 자세였습니다. 

맹타의 이유는 무엇인가를 묻는 질문에서 "현재 몸상태가 매우 안좋은 상태로 한 차례 타격을 하면 통증이 와서 트레이너가 마사지를 해 주어야만 근육이 풀려서 다음 타석에 나설 수 있다면서, 그러나 그런 통증이 있기에 타석에서 가능한 공을 최대한 기다려서 끝까지 보는게 자연스러워지면서 오히려 힘을 주기보다는 정확한 타격이 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라고 밝혔습니다. 

                  (2010년 7월22일 경기 1000타점을 달성하는 안타를 기록하는 쟝타이산)

쟝타이산은 현재 통산 1564안타를 기록하고 있고 이번 시즌에는 린즈셩(林智勝), 종청요우(鍾承佑)와 함께 타점왕 경쟁에 나서고 있습니다.  1996년 웨이취엔 드레곤즈(味全龍) 팀에 입단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장장 15년동안 C.P.B.L의 중심타자로 활약하고 있는 그는 매년 50에서 90타점씩을 기록하면서 드디어 올해 1361경기만에 라뉴 투수 쟝지엔밍(張建銘)을 상대로 타점을 올리면서 1000타점으로 타이완 제 1호의 대기록을 세웠습니다. 


 현역 선수 2위는 통이 라이온즈의 천롄홍(陳連宏)선수인데 이제 겨우 593타점입니다. 전체 기록으로 2위는 이미 은퇴한 뤄민칭(羅敏卿) 선수로 1위와는 큰 차이인 682점밖에 안되고 슝디 팀의 주포인 펑정민(彭政閔) 선수가 현재 832경기에서 547타점을 올리고 있어서 가장 유력한 후보가 아닐가 생각됩니다만 펑정민수는 매년 60타점정도를 평균으로 올리니까 기록 갱신에는 시간이 좀 많이 걸릴 듯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