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만야구 이야기/대만 야구선수들

타이완의 빛 왕지엔민 투수. 773일만에 승리를 거두다.

타이완의 빛으로 불리는 왕지엔민 (王建民: 워싱턴 내셔널스)투수가 시카고 컵스를 상대로 승리를 따냈습니다. 그는 8월9일 오전 9시(한국 시각)에 벌어진 시카고 컵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하여 6이닝 동안 1피안타를 맞으며 무실점으로 호투하였고, 경기 결과는 최종 3:1로 왕지엔민이 무려 773일 만에 승리를 따냈습니다. (한국에서는 같은 날 심수창 선수가 786일 동안 18연패 끝에 드디어 첫 승을 따냈었죠.) 

왕지엔민의 역투 모습/사진 chinatimes


워싱턴 내셔널스로 온 지 2년 만에 드디어 첫 승을 거둔 왕지엔민은 오늘 경기에서 매우 훌륭한 성적을 기록하였고, 주 무기인 싱커도 잘 구사되면서 앞으로의 희망도 더 커지게 되었습니다. 

그가 마지막으로 거둔 승리는 2009년 6월 29일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5.1이닝 동안 4피안타, 2실점으로 4:2 승리였습니다. 왕지엔민은 2009년 부상으로 거의 2년간을 재활에만 매달려서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구위 하락과 함께 컨디션의 난조로 한때 은퇴까지 생각했었던 그가 다시 부활하여 당당히 승리를 따냈습니다.



 (타이완 민스뉴스<民視新聞>채널의 왕지엔민 첫승 관련 보도 영상과 후속 보도는 수많은 타이완 사람들과
왕지엔민의 아내와 아들이 응원하러 경기장을 방문했다는 뉴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타이완의 빛으로 타이완 국민에게 엄청난 자부심을 안겨다 준 왕지엔민 선수, 그동안 부상과 부진으로 타이완 국민 가슴을 뜨겁게 달구지 못하다가 어제 워싱턴에서의 첫 승리를 거두면서 다시 타이완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일본에는 노모 히데오가, 한국에는 박찬호가 있다면 타이완에는 바로 왕지엔민이 그런 존재입니다.

앞으로 얼마나 더 던질지는 모르겠지만 은퇴하는 그날까지 좋은 모습으로 타이완 국민의 희망이 되어주기를 기원합니다. 
  • 글로우 2011.08.13 16:49

    어제 오승환 선수가 한미일합쳐서 최소경기 200세이브(334경기)를 달성했습니다. 그리고 곧 한국통산 세이브기록은 오승환의 것이 될거고.

    대만에서는 통산세이브 1위 기록을 누가 가지고 있나요? 어제 오승환 선수 200세이브 소식을 듣고 궁금해졌습니다.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1.08.14 03:33 신고

      예전 웨이취엔 드레곤스(1996~1998)와 통이 라이온스(2004~2005)에서 뛰었던 외국인 선수인 Michael Garcia가 그 주인공으로 124세이브 기록을 가지고 있습니다. 현역으로는 현재 통이 팀의 구원투수인 린위에핑이 83세이브로 뒤를 잇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