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에서 사상 처음으로 2라운드 진출이라는 좋은 모습을 보인 타이완 대표팀의 기세가 CPBL의 인기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래 손가락 살짝 클릭 부탁합니다.


또한 싱농불스를 이어받아 새로 리그에 참여한 이따 시니우팀의 적극적인 영입 전략으로 월드스타인 매니 라미레스가 타이완에 오게되면서 수많은 팬을 끌어모으고 있는 가운데 드디어 프로야구 제 5구단의 창단의 기운이 조금씩 올라오고 있습니다.


타이중 웨이다차오순 야구팀(台中威達超舜業餘成棒隊) 성립 사진.

타이완 교육부장관 장웨이닝(蔣偉寧)씨는 프로야구 연맹의 황쩐타이 회장과의 정례 회담에서 프로야구 제5구단의 결성이 아마도 올해 안으로 시작될 수도 있다는 내용의 회의를 가졌는데, 타이중시 시의원인 쟝랴오완(張廖萬)씨가 6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회담 내용을 올리면서 세간에 밝혀졌습니다.


그 대상으로 떠오른 팀은 타이중시에 근거를 두고 있는 웨이다차오순(台中威達超舜隊) 팀입니다. 모 기업은 우양그룹(午陽集團)인데 1984년에 성립되어 30여 년의 역사를 가진 중견기업으로 유선 방송국과 고속 무선망인 4G WiMax를 운용하는 하드웨어 장비 생산과 소프트웨어 운용 그룹입니다. 또한, 타이중에 5성급 호텔과 타이완에서 열리는 국제대회를 여는 타이중 인터콘티넨탈 야구장을 운영(http://veestadium.markwell.com.tw)하고 있는 그룹입니다.


장웨이닝씨는 이번 윌드 베이스볼 클래식에서 보여 준 타이완 야구팀의 활약에 감동받아 사람들이 야구장을 찾는 모습을 보고 지금이 프로야구단을 경영하기에 적기라고 판단하여 대기업 등이 야구단 운영에 적극 참여해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합니다. 


타이중 웨이다의 사장 라이푸위엔(賴富源) 씨는 지난 6일 일본에서 열린 회의에서 내년에는 타이완에 프로야구 제5구단을 만들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발언이 흘러나오면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우양그룹(午陽企業)

1997년 성립된 우양그룹은 4GWiMax, 광섬유대역망, VeeTV디지털, 유선케이블 등을 주력으로 하고 있습니다. 계열사로 웨이마이스(威邁思) 텔레콤, 타이중 밀레니엄호텔(台中日月千禧), 우양건설 등이 있습니다. 


자본금은 약 41억 2천만 위안(대략 한화로 1572억 원)입니다. 2009년 타이중에 웨이다차오순(威達超舜) 아마야구팀을 창설하여 실업야구리그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홈구장은 여러분도 잘 아시는 타이중 인터콘티넨탈 야구장(台中洲際棒球場)을 사용합니다.


그러나, 타이완 프로야구 연맹의 황쩐타이 회장은 제5구단 창단의 루머를 듣고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타이중 시의원과의 회동은 구체적인 움직임이 아닌 포괄적인 만남으로 웨이다의 신구단 창단준비 소식은 금시초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황 회장의 이 반응이 신구단 창단준비 전의 비밀유지를 위한 발언인지, 아니면 정말로 신구단이 루머에 불과할지믐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만 현재 WBC가 가져온 타이완 프로야구의 열기가 아직 뜨거울 때 바로 제5구단, 제6구단의 태동이 시작되어 다시 6개구단 체제로 안정되었으면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