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이 라이언스가 이따 라이노스를 꺾고 아홉 번째의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어제 가오슝에서 열린 2013 CPBL챔피언시리즈에서 2:2로 비긴 채 연장전에서 화력을 집중하여 1이닝에 무려 7점을 뽑아내면서 4연승을 기록하며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습니다.


이따 라이노스는 매니 라미레스가 가입한 후에 급상승을 하면서 전반기 우승을 차지했으나 매니가 떠나고 감독이었던 故 쉬셩밍씨가 심근경색으로 급서한 후 중심을 잃고 하반기 리그에서 부진하였고, 결국 챔피언시리즈에서도 4연패를 하면서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하여 싱농 불스를 이어받은 창단 첫해 우승이라는 천재일우의 기회를 놓쳤습니다.


오랜지색 테이프로 온 구장을 다 덮으면서 축하 세레모니를 한 통이 라이언스 팬들은 이제 남은 것은 아시아시리즈 우승이라고 한 목소리로 외쳤습니다. 대만 프로야구에서 우승하면 팀 색깔의 긴 테이프를 일제히 던지면서 축하 세레모니를 합니다. 


통이 라이언스가 전반기에 부진하면서 일본인 감독이 해고되었고, 코치로 있던 팀의 레전드 선수 출신인 전 메이저리거 1호인 천진펑의 친형 천롄홍(陳連宏)씨가 감독대행을 맡아서 챔피언 시리즈에 도전했고, 결국 후반기 리그 우승과 함께 기세를 몰아 4연승으로 최종 챔피언의 자리에 올라 대행 딱지도 떼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팀의 단장인 쑤타이안(蘇泰安)씨가 기쁜 마음으로 천 감독이 앞으로도 계속 대임을 맡을 것이라고 공표하면서 대행딱지를 뗄 수가 있었습니다. 이에 천 감독은 기쁜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아시아시리즈까지 좋은 결과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회답하였습니다. 


통이의 가고궈칭(高國慶) 선수는 2:2로 팽팽하던 연장 11회에서 무사 안타를 치고 나가면서 시작된 폭풍의 7득점의 물꼬를 튼 선수로 최종전 5타수 3안타의 활약을 더해 경기 MVP에  뽑혔습니다. 가오궈칭은 인터뷰에서 "너무 기쁘고 뭐라 말할 수 없는 감동이다. 이전까지는 아시아시리즈에서 큰 활약이 없었는데 이번에는 반드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 는 각오를 다졌습니다.


이번 챔피언시리즈에서 이따 라이노스 팀은 승리수당으로 500만 위안(1억 8천만 원)의 상금을 걸었지만 한 게임도 이기지 못하면서 상금은 물거품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두 경기 홈게임에서 티켓 판매 수익을 1,380만 위안(4억 9천8백만 원) 벌게 되었습니다.

통이 라이언스 팀은 오늘 오후 축승연을 가지고 우승을 만끽한 후 모레부터 아시아시리즈를 대비한 가벼운 훈련에 돌입한다고 합니다. 또한, 우승 축하행사로 팬들을 위해 관련 상품 할인판매도 시작합니다. 


이번 아시아시리즈는 통이 라이언스와 이따 라이노스 두 팀이 참가하여 중국이 빠지고 대신 들어온 이탈리아와 한국, 일본, 호주 팀과 경쟁을 합니다.


*제가 제주로에 며칠 가 있었던 관계로 이번 포스팅이 조금 늦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