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BL 25년(2014년 리그) 리그 중계권은 대만 국내 방송사가 아닌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세계적인 미디어 마케팅&에이전트 그룹인 'MP&Silva'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합니다. 

내부 소식통의 말에 의하면 'MP&Silva'는 장차 CPBL 연맹과 6년간 21.42억 위안(한화로 약 761억 원)의 금액(세후 20.4억 위안)으로 계약한다고 합니다. 그렇게 되면 대만 국내 방송사는 'MP&Silva'와 다시 국내 중계권 계약을 맺어야 합니다.

위의 금액 중 최소 20억 위안이고 그 이상을 기대한다면 대만프로야구 네 팀은 1997년 1개 팀이 대략 8,588만 위안(30억 3천만 원)의 수익을 올린 계약 그 이상으로 팀당 8,925만 위안(31억 7,000만 원) 대의 역대 최고 기록으로 중계권 수익을 올릴 수가 있습니다.

'MP&Silva'는 Seria-A, EPL, 분데스리가 등의 축구리그와 WBC와 IBAF대회 등의 중계권을 가지고 있는 국세계적인 미디어 마케팅&에이전트 그룹입니다. / 사진 홈페이지(http://www.mpsilva.com) 캡쳐.

지금까지의 기록은 1997년 웨이라이(緯來) 스포츠 채널이 맺었던 3년 15억 4,585만 위안(547억 6천만 원)인데, 이 금액은 다음 해 승부조작 사건이 벌어진 후에 연맹과 방송사 간에 계약 조정을 통해 남은 2년간 각 3.6억 위안(첫해 5.15억 위안과 2~3년째 3.6억 위안으로 총액 12.35억 위안:대략 한화로 435억 원)의 규모로 줄었습니다. 

1997년에는 모두 7개 팀이 있었는데, 허신 웨일스 팀은 막 창단한 관계로 중계권 권리금을 받지 못했기에 6개 팀이 5억 1,528만 위안(182억 2천만 원)의 권리금을 나눴는데, 당시 기록으로 대략 한 팀당 8,588만 위안이 지금까지 CPBL 역사상 가장 높은 중계권 금액이었습니다. 그 후에 연이어 터진 승부조작 사건과 팬들의 등 돌림으로 중계권료는 팀당 6천만 위안(대략 21억 원) 수준으로 떨어진 후 계속 답보 상태에 있었습니다.

올해는 그동안의 관례를 깨고 황쩐타이 연맹 회장이 직접 나서며 계약을 주도하였습니다. 작년에 높아진 프로야구의 인기에 힘입어 중계권료가 대폭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국내 4~5개의 방송사가 경쟁하여 협상을 주도했습니다만 최종적으로 국제적인 미디어 에이전트 그룹인 'MP&Silva' 그룹이 등장하면서 최고가를 경신하며 계약했다는 후문입니다. 

대만 프로야구 국내 중계권은 지난 몇 년간 웨이라이에서 독점해오던 것에서 벗어나 앞으로 새로운 회사인 'MP&Silva'가 가지며 중계 제작 및 판매 권리는 국내 방송사에 재판매를 통해 '민스(民視) TV'에 총 제작을 맡기고, '웨이라이'와 'FOX 채널'이 방송하고, 인터넷 중계는 현재처럼 '아얼다(愛爾達)'가 맡는 형식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MP&Silva' 그룹은 영국의 프리미어 리그의 전 세계 중계권(온라인 및 모바일 미디어 판권도 포함)과 이탈리아 Serie-A의 모든 미디어 권리를 획득하고 있는 회사입니다. 작년에는 WBC의 중계 권리도 확보했습니다. 또한, IBAF 총회의 2012년~2015년의 모든 경기도 중계권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팀의 2012년, 2013년 중계권도 이 회사가 가졌었습니다.

이 미디어 그룹은 작년 중동-북아프리카 지역 내 프리미어 리그 중계권을 획득하는 데 3억 달러를 썼고, 결국 '알자지라 스포츠'에 재판매를 통해 훨씬 큰 이익을 봤던 회사입니다. 이번 대만의 중계권도 시장 확보라는 차원에서 기존 방송사들을 압도하는 20억 위안 규모를 제시했고, 권리 획득 후에는 중계권 재판매를 통해 분명히 21억 위안보다 더 많은 수익을 올릴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정동영 2014.01.23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대만야구에 정통한 님에게 갑자기
    궁금한 점이 있어서 이렇게 댓글로 문의를 합니다.

    다름이 아니라 엠엘비파크에서 대만이
    모병제로 바뀌어서 이제 대만야구선수들의
    병역문제도 자연스럽게 해결되었다고 하는데

    그러면 올해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대만은 일본처럼 아마추어 선수들 위주로 야구대표팀을 구성하는 것입니까
    아니면 가능성이 높지는 않지만 아시아게임 금메달을 목표로
    국내 올스타와 해외파를 망라한 드림팀을 구성하게 되는 것인지
    대만 현지에서는 이번 아시안게임을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아시는 범위내에서 답변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4.01.24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엠팍에도 댓글로 오류를 수정하는 글을 달았지만, 정식으로 답변드립니다.

      대만이 모병제를 하는 것은 맞습니다. 원래 올해 전면 모병제로 전환하여 향후 병역혜택이라는 것을 줄이려고 했으나 모병이 원활하지 못하여 전면 모병제를 2년 연기한 상태입니다.

      그러니 야구 종목에 대한 병역특례도 아직은 계속됩니다. 다만, 대만 프로팀이 선수 차출을 반대하고 있어서 이번 아시안게임에는 대만 국가대표 상비군(프로 2군 급과 아마추어 및 실업야구 선수 위주)과 해외파(미, 일 진출 선수 중 병역특례 조항에 적용되는 선수 혹은 의무 기간이 남은 선수 포함) 선수 위주로 선발될 듯합니다.

      대만 정부부처인 대만 체육위에서는 그래도 메달권에 육박하는 종목이기에 최고의 선수로 금메달을 노려볼 만 해서 프로구단에 협조요청을 몇 차례 하는 중입니다. 현재 두 번째 회의까지 진행된 상태입니다만 프로구단 및 대만 프로야구 선수협회에서 미온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것이 현재까지의 상황입니다. 만약 체육위와 프로구단, 선수협이 남은 기간 동안 극적으로 타협해서 선수 차출에 동의한다면 모르겠지만, 현재까지는 최강팀 구성에 대체로 회의적인 상황입니다.

      대만 국대의 일정은 5월 소집, 6~7월 해외전지훈련, 8월 대만 현지 훈련, 아시안게임 한 달 전 한국으로 출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