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시리즈 대만반응'에 해당되는 글 1건

지난 아시안시리즈 타이완 통이와 한국의 삼성전 이후 나온 타이완 야구전문가의 분석 글과 통이 뤼원셩 감독의 인터뷰 번역입니다.

2011.11.29 타이완 연합신문 기사 번역
 
2003년 일본에서 열린 아시아 야구선수권 대회에서 타이완이 가오즈강(高志綱) 선수의 끝내기로 한국을 이기고, 그리스 아테네 출전권을 따냈을 때 큰 충격을 받은 한국 야구계는 위기의식을 느끼고 전면 개조 작업에 돌입하여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진행해왔다.

웨이라이 스포츠의
리유즈셩(
劉志昇: 前 싱농불스 팀 단장) 해설위원의 말에 따르면 한국 야구위원회는 그 일이 있었던 후에 발전계획을 수립하여 지금까지 계속 국가대표팀을 개조하여 매우 강하고 단단한 팀으로 만들어왔다.

                        타이완 미디어인 애플뉴스 스포츠 메인에 올라 온 삼성의 우승장면 기사화면

이번 아시안시리즈 전에 정보를 얻기 위해 한국에 와서 정보 분석을 한 리유즈셩씨는 한국과 SK의 한국 시리즈를 보고 이번 아시안시리즈에서 삼성이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는 예측을 했다. 특히 강한 투수진을 바탕으로 앞서나가면 역전이 없는 팀 칼라가 인상적이었다고 말한 그는 통이 라이온스의 타격과 수비 등의 동작은 삼성과도 견주어볼 만 했지만, 상대적으로 투수력과 주루 등의 기타전력 면에서는 확실히 삼성이 앞섰다고 판단했다.

리유즈셩은 한국 투수들의 구속과 제구가 몇 년 새 많은 발전을 이루어왔다고 생각했다. 이번 아시안시리즈에서도 확실히 그 발전이 보였다. 특히 좌완 투수와 사이드암 투수의 구속도 매우 증가하였다. 이런 면은 타이완에서는 볼 수 없었던 부분이라서 더 상대하기 어려웠지 않나 싶다. 그들이 어떤 훈련을 하는지 충분히 지켜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사이드암 투수들은 140km/h도 빠른 구속이지만 한국의 그런 유형 투수들은 145~6km/h를 던진다. 그런 부분은 확실히 김병현이나 임창용 같은 투수의 영향을 받은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어릴 때부터 그런 투수들이 목표가 되면서 발전이 같이 따라왔다는 생각이다.

또한, 한국 타자들의 주루 속도도 매우 빨라졌다. 기민한 움직임으로 수비력 향상에도 좋은 영향을 끼치고 도루와 주루 등에서 더 발전된 작전을 짤 수 있다는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능력인데 예년의 한국 팀과 비교하면 확실히 빨라졌다는 느낌이 든다. 국제 대회가 많지 않은 현실에서 상대적으로 투수의 분석이 확실하지 않은 상태에서 상대를 대하는데, 이런 수비나 주루의 능력 등 기타전력이 승부에 많은 영향을 끼치게 되니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 

이번 아시안시리즈에서 통이의 타격은 나쁘지 않았지만, 한국은 전부 국내 투수들이 등판한 데 비해 투수는 모두 외국인 선수가 등판하였다. 타이완 국내 선수들의 수준 향상이야말로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일이 아닐까 싶다. 그렇지 않으면 앞으로도 계속 이런 국제적인 대회에서 한국이나 일본을 이길 기회가 줄지 않을까 걱정한다면서 인터뷰를 끝냈습니다.

*리유즈셩(劉志昇) 1967년생. 국가대표 투수출신. 前 싱농불스 투수 코치-싱농불스 단장(GM) 역임. 타이완 야구협회 경기위원. 현 웨이라이 스포츠채널(緯來體育台) 해설위원.

이 외에도 통이 팀의 뤼원셩(呂文生) 감독은 현 제도의 문제를 들어 외국인 선수를 줄여야 한다는 의견을 냈습니다.

통이의 뤼 감독은 현재 타이완 프로야구리그에서 외국인 선수의 등록인원이 너무 많다는 의견을 냈습니다. 본토 투수들의 기회를 좀 더 주기 위해서라도 외국인 선수 쿼터를 한 명 줄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뤼 감독은 "CPBL은 현재 겨우 네 팀으로 운영된다. 그 말은 제도를 어떻게 하든지, 방법을 어떻게 짜든지간에 겨우 네 팀의 사람들뿐이라 보는 흥미가 반감된다."

뤼 감독은 투수 육성의 중요성을 들면서 "야구 승패의 6~7할은 투수력이 결정짓는다. 그래서 더욱 투수 인재를 기르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통이의 외국인 선수는 댄 레이처트와 세스 에서튼, 라이언 글린인데 선발 세 자리를 책임지고 있습니다. (CPBL은 작년부터 외국인 선수 허용을 네 명에서 올해는 세 명만 가능하도록 제도를 바꿨습니다.)


이렇게 외국인 투수가 3선발까지 차지하면 국내 투수들은 에이스가 되거나 아예 설 자리조차 없어지게 되어 기회가 점점 사라지게 되는 현상이 일어나게 된다. 그래서 한 명을 줄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면서 비교사례로 한국의 예를 들면서 리그 초창기에는 아예 외국인 선수 없이 진행해오다 기초를 다지고 쌓은 후에 외국인 선수를 받아들였는데 그 수도 두 명으로 제한하여 경기의 재미는 더하고, 국내 선수의 보호도 겸하게 되는 좋은 사례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내년부터 CPBL의 2군 제도가 건전하게 정착이 되면 그는 유망주 투수 육성에 더욱 관심을 쏟을 예정이라고 말하면서 인터뷰를 끝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야구매냐 2011.12.01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봤습니다..ㅎ
    CPBL의 2군은 어떤가요?
    작년이전에는 없었나요?
    대만프로 2군리그의 수준이나, 시설 및 경기수, 선수숫자등 각종 인프라가 궁금하네요~~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1.12.01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타이완의 2군은 올해까지도 중구난방이었고 필수가 아니었죠. 따이쉰이라고 군대대체복무 제도를 위한 2군으로 대체하던 방법도 있었으나 의무 사항은 아니었죠.

      그러나 내년부터는 최소 선수단 규모를 39명 이상으로 해야 합니다. 2군제도도 반드시 갖추야 하지요. 최소 금액의 제도화도 만들고, 발전된 모습으로 꾸려 나간다는 점에서 발전이라고 봅니다.

      게임 수는 각 60게임입니다. 구장은 2군 구장이 따로 있는 구단과 없는 구단이 있지만 대체구장이 많아서 문제없습니다.

  • 여의도 야구광 2011.12.03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정말 국내에서 보기 드문 타이완에 관련한 정보들을 많이 담고 있는 특이하면서도 알찬 블로그이군요.
    많은 정보들 감사합니다.
    그런데 삼성이 소프트뱅크를 꺾고 우승한 것에 대한 타이완 반응은 없네요. 타이완 네티즌들과 타이완 언론 반응들까지 올려주실 수 있을까요?

  • 신정6동 2011.12.04 0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긴 우리나라도 90년대 후반부터 용병제를 실시하였으나 의존도가 상당해진건 사실이죠. 프랜차이즈 스타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합니다. 지난번에 쓰신 포스트처럼 40명의 유망주가 빠져나가는데 어떻게 리그가 제대로 굴러가겠습니까?

  • 글로우 2011.12.05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미,일에서 쉽게 볼수 있는 고졸 프로야구 선수를 대만야구에서는 쉽게 볼수 없는것이 고등학교를 졸업하자 마자 외국(미국,일본)으로 나갈려고 하기 때문에 자국내 인재가 부족해서 그런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보네요.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1.12.06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건 뭐가 먼저랄 것이 없는 현상이죠. 승부조작으로 국내 리그가 망하고 관심이 멀어져가자 나타난 현상이 계속 로테이션 되고 있는 것이니까요. 유망주 빠져 나가고 스타가 유입되지 않는 국내리그가 관중의 외면을 받고 어려워진 선수는 승부조작을 하고......뫼비우스의 띠라고 할까? 그런 케이스입니다.

  • 롯데팬.... 2011.12.26 0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군문제 때문이 아닌가요????외국나가면 군대 자동 연기....ㅎㅎㅎ....대만 야구 많이 봤는데...수준이 그닥....저 기사에서 말하는 그 일이란게..2003년 일본에서 있었던 아시안선수권 맞죠???한국이 다이긴경기 일본심판이 장난쳐서....ㅋㅋ...
    대만에서 야구를 본적이 있는데....모든 문제의 출발점은....연습을 안한다가 맞는것같습니다...타이베이에 몇년 머무르면서 야구를 좀 봤거든요....연습안한 태도가 너무 나요...

  • 창원사람 2012.02.15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대만야구에 관심을 가지다 대치동님의 블로그에 방문하게 된 창원사람인데요.
    대만의 2부리그가 이제서야 체계적으로 정비되는것을보고 우리나라도 2군리그가 체계적으로 활성화 되어있는지 궁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