궈홍즈(郭泓志)가 왼팔에 지속적인 통증으로 개막 로스터에서 빠질수도 있다는 소식이네요.

현재 LA 다저스에서 뛰고 있는 타이완 좌완 투수인 궈홍즈는 시범경기에서 두 게임에 등한을 하였으나 왼팔에 통증을 느껴서 명단에서 제외되었다는 소식입니다.

3월 10일에 5이닝에 등판하여 3명의 타자를 상대로 삼진 두 개를 포함하여 무실점으로 잘 막았었고, 다시 14일 선발로 나와 1이닝을 던졌습니다. 지난 타이완 친선전에서 부터 팔이 약간 저린 증상이 있었다고 하는데 그래서 팀 닥터가 타이완 친선전에서 못던지게 하였다고 합니다.

이번 14일 시범경기에서도 단 1이닝만을 던지고 내려와야 했는데요, 타이완에서 돌아온 후 몇 일을 쉬고 19일에 불펜에서 연습 투구를 하고, 시범경기 샌디에고와의 경기에서 5이닝에 구원으로 등판하여 땅볼로 이닝을 마무리 짓고 내려왔으나 계속 팔에 통증을 느껴서 정밀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일단 개막전을 포함한 MLB 로스터에서 빠지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작년에도 비슷한 상황을 보였던 궈홍즈였는데요, 작년에는 2주일정도 쉬고 치료를 받고 괜찮아졌습니다. 하지만 이미 왼팔에 부상으로 수술 전력(관절경 조직제거수술)이 있는 궈홍즈로서는 매우 걱정스러운 일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궈홍즈 관련 자료보기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