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이하오(林羿豪)선수

1991년 1월 생(현 21세)으로 타이완의 첨단 기술의 중심인 신주시(新竹市)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려서부터 각종 야구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면서 청소년 대회 때는 투수 부문의 상을 휩쓸면서 뛰어난 유망주로서의 기대를 한 몸에 받은 선수입니다.

타이중 시위엔(西苑) 중학교 3학년 때 무려 149km/h를 던져서 세간의 주목을 받았던 적이 있습니다. 중학생으로 말이죠. 그래서 스카우트의 표적이 되었습니다. 폼은 정통파 오버스로우가 아닌 약간 쓰리쿼터 형으로 던집니다.

 그래서 별명이 왕지엔민 2세입니다. 아무튼 중학교 시절부터 두각을 나타내니 당연히 외국의 스카우터들에게도 주목을 받았고, 타이완의 유망주를 입도선매를 한다라는 거센 비난을 받으면서도 결국 일본의 요미우리 자이언츠가 유망주로 선점을 하여서 2006년 청소년 야구대회에 참가하러 일본으로 간 후에 현지에서 요미우리 육성군 신분으로 거인군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계약금은 10만 달러이고, 각종 관련 비용 제공과 현지에서 대학까지 학업을 계속 할 수 있게 구단에서 뒤를 전부 돌봐주는 조건으로 계약을 했습니다. 이번 케이스가 타이완에서 중학생이 외국 야구 팀으로 스카웃 된 최초의 기록입니다.)
 

[##_http://chinesebaseballstory.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6.uf@1859D80F4BBD487E4EC192.jpg%7Cwidth=%22640%22%20height=%22426%22%20alt=%22%22%20filename=%22cfile26.uf@1859D80F4BBD487E4EC192.jpg%22%20filemime=%22%22%7C%EB%A6%B0%EC%9D%B4%ED%95%98%EC%98%A4(%E6%9E%97%E7%BE%BF%E8%B1%AA)%20%EC%84%A0%EC%88%98%EC%9D%98%20%EC%97%AD%ED%88%AC/%EC%82%AC%EC%A7%84(miyazaki-city-tourism.com)_##]
이 선수를 데려가기 위하여 요미우리 스카우터가 네 명이나 달라붙을 정도로 유망주로서의 인정을 받았고, 구단에서도 주변 사람들에게도 극진한 대우를 하면서 결국 요미우리가 린이하오를 획득을 하였지요. 지금은 21세가 되었는데, 키는 188cm에 몸무게는 85kg으로 아주 건장하게 성장을 하였고 구속도 최고 151km/h를 던지고 있습니다.

쓰리쿼터형 투수로 특이하게도 배번 106번을 달고 있다가 2010년 7월부터는 96번을 달고 있습니다. 린이하오 투수는 앞으로도 더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선수로서 구속도 지금보다 3~5km/h정도 더 빨라지리라 기대를 하는 선수입니다. 구종이 다양하지는 않지만 변화구로는 슬라이더와 체인지업과 슈트를 던지는 우투우타의 선수입니다.



                  2011년 MLB올스타 타이완 친선전에 등판한 린이하오의 투구 모습
 
국가대표 경력은 2010년 제 17회 대륙간컵 야구대회에서 처음으로 성인대표로 선발되었고, 그 해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에서도 타이완 대표로 참가하였습니다.

11월 13일에 열린 한국 전에서 2이닝 동안 등판하여 5 피안타(클리블랜드 메이져리거 추신수 선수로부터 2 피홈런을 맞음)를 맞고 4실점하면서 패전 투수가 되었습니다만 앞으로가 더 유망한 투수라서 다음에 한국과 만나면 또 얼마나 성장하여 어떻게 던질지 아무도 모르겠네요.



올해 3월 10일에 일본 동북 대지진 위로자선 경기에서도 타이완 대표로 참가하여 도쿄 돔에 서게 되었습니다. 뭐 요미우리 홈구장이니 익숙하겠죠.

작년에 요미우리 2군에서 시작을 하였습니다. 연속 11게임 무실점을 기록하면서 2군에서 7차례 세이브를 기록하면서 3승 4패 16세이브. 3.00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호시탐탐 1군 진입을 노리고 있습니다.

올해는 더 좋은 활약을 보여주면서 꼭 1군 무대에 올라 던지는 모습이 보고 싶네요.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2010.04.13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0.04.14 0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손에 글이 어디있나요? 구체적으로 어떤 조건인지를 알아야 저도 중국 친구나 현지 친구에게 부탁이라도 해 보지요...^^ 투아이에서 가능한 조건을 일단 저에게 먼저 알려주세요.

  • 강주희 2010.04.15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트위터에 남겨드릴께요.
    제가 트위터 신청했는데... 제 아이디는 woqjf918이에요~ㅎ

  • 야구ManiA 2010.04.19 2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투구폼이 롯데 나승현+히어로즈 송신영을 절묘하게 믹스해논 느낌이네요..
    나승현에 더 가깝긴 하지만, 일본에서 3년이상 수련하고 있으니 ㅎㅎ 제구는 더 좋네요
    쓰리쿼터 투수가 키도커서 타점도 다른 쓰리쿼터나 사이드암보다 더 높아서,
    포크볼도 위력적이라 좀 더 성장해주면 위력적이겠네요..
    조만간 대만이랑 국대경기에 볼수 있을꺼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0.04.20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하드웨어가 훌륭하지요...큰 키와 긴 팔을 이용하여 앞으로 주욱 나오는 폼도 그렇고, 강속구가 겸비되어서 더 큰 효과를 보는 것인데...앞으로 몇 년 더 자라나면 큰 위협이 되는 투수로 성장하리라 봅니다.

  • Favicon of http://FSDF.COM BlogIcon 최낙현 2010.05.17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영상서는 최고 145 마지막 삼진 나올때가 제일 빠른거네요 일본 구속 스카우터기 보면
    국내보다 2~3 더 나오는데 국내서 보면 142~3짜리 공인것 같음 그렇게 빠른것 같지는
    않는데 145;; 하지만 역시 일본서 오랜 경험을 싸으다 보니 포크볼 정말 더 연습하면 위험한 무기가 될듯.. 요즘 우리나라 타자들도 매우 상승중인데 나중에 기대됨..
    근데 우린 150 이상 던지면 미국 가는데 대만은 일본을 가나 보네요.. 이혜천 좌완 쓰리쿼터인데 일본서 150 나오는데 한번 좌 우완 쓰리쿼터 대결 해봤으면 ㅎㅎ 안되겠지만요.

  • Favicon of http://winner1983.blog.me/ BlogIcon 슬픈아카시아 2012.03.05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영상이 사용자에 의해 삭제되었다고 하면서 재생이 안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