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에서는 이미 무적 신분(2009 승부조작에 휘말려서 제명됨)이 된 차오진후이(曹錦輝)가 현재 지인을 통해 멕시칸 리그로 진출을 꾀하고 있다라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타이완 프로야구 선수협회장인 예쥔장(葉君璋) 선수는 이 소식을 듣고 유감을 표시하며 앞으로도 계속하여 타이완 리그에서의 차오진후이의 구명을 위하여 계속 노력을 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리그 중에 이미 선수들의 의견을 조사하고 수렴하여 '타이완의 빛(台灣之光)'으로 불리던 차오진후이에게 살아날 길을 만들어주고 싶다라고 하면서 이번 승부 조작안에서 사법부에 기소된 선수 외에 기소되지 않은 선수들(차오진후이와 씨에지아셴)에도 '영구불고용'이라는 가혹한 처벌을 내리는 것이 부당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들에게는 살아날 길을 마련해주어야 하지 않겠으냐고 강하게 주장하였습니다.

차오진후이는 2000년 220만 달러의 계약금을 받고 미국 콜로라도 록키즈와 계약을 하여 미국 진출을 하였습니다. 6년 동안 메이져리거로 활약하다 부상으로 2006년 8월 계약해지 된 후에 2007년 LA 다저스 팀으로 간 후에 다시 캔사스시티 로얄즈로 팀을 옮긴 후 작년 초에 타이완 슝디 엘리펀츠로 되돌아 온 유명 스타선수입니다. 2009년 슝디 팀의 승부조작 사건에 연루되어 리그에서 종신 퇴출되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CPBL 2010.07.14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오진후이 선수 반드시 구명됐으면 합니다. 선수 본인도 멕시칸리그에서 뛰는것보다 자국리그에서 뛰는게 훨씬 낫지요. 국내에서 명예회복도 해야하구요. 그나마 차오진후이 투수가 아직 야구를 포기하지않은게 천만 다행입니다.
    대만프로야구 발전을 위해서 반드시 구명되야합니다. 차오진후이를 비롯해 세자센, 리아오위청, 쉬원슝외 아까운 선수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 Favicon of https://chinesebaseball.tistory.com BlogIcon 대치동갈매기 2010.07.16 0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데 자국리그 구명은 아마 안될 듯 합니다. 워낙 승부조작 연루라면 학을 떼는 곳이라서요. 차라리 한국이나 일본으로 가서 선수생활을 이어주었으면 합니다만 한국은 용병쿼터가 두 자리 뿐이라서 어려울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