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자 대만의 자유시보 기사에 따르면 현재 매각을 추진 중인 슝디 엘리펀츠의 대상으로 좋은 매각처가 나타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슝디 엘리펀츠 구단은 올 시즌을 마지막으로 팀을 매각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그 발표 직후 슝디 엘리펀츠 관련 물품이 대거 팔렸는가 하면, 지난 아시아시리즈 대비 연습경기 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는 슝디 엘리펀츠의 마지막 모습을 기념하기 위하여 두 경기에 무려 2만 명에 가까운 관중이 몰리기도 했습니다. 

슝디의 마지막을 보기위해 관중으로 가득찬 모습


 지난 2009년에 발생한 승부조작 사건으로 직격탄을 맞은 슝디 엘리펀츠는 그동안 주전 대부분이 잡혀 들어간 후 전력 보강을 위해 외국인 선수를 무리하게 데려 왔고, 그 다음해 챔피언시리즈에서 감격의 우승을 하면서 일시적인 재정 적자 폭이 줄어드나 싶었지만 이내 다시 평균 2,000명에도 못 미치는 관중으로 인한 수입 감소 등의 악순환이 계속되면서 누적 적자가 쌓여 위태로운 상황을 몇 년 동안 보여왔습니다. 

 그 후 올해 정규리그를 마지막으로 한계에 달한 적자를 해소할 수 없어 공개적으로 팀을 매각한다는 발표를 하였습니다. 한동안 물밑 접촉을 통해 여러 기업군이 후보에 올랐지만 구체적으로 진행되는 일 없이 시간만 흐르다가 이번에 내부 소식통을 통해 구체적인 이름이 드러나면서 기사화되었습니다. 

대만 프로야구 연맹의 황쩐타이 회장


 매각처로 떠오른 그 대상 기업은 건축업과 호텔업, 생명의학, 생활기술 분야에 고루 걸쳐있는 중견 기업인 리바오기구(麗寶機構)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리바오 측에 따르면 "현재 협상을 진행 중인 것이 맞고, 좋은 분위기에서 진지하게 협상에 임하고 있다."고 합니다. 

 리바오기구는 13개의 대형 호텔과 리조트 개발을 하는 푸롱호텔과 건축회사인 리바오 건축, 그리고 생명의학 회사인 리바오셩의(麗寶生醫) 등의 수많은 계열사를 거느린 중견 그룹으로업 규모는 대략 500억 위안(1조 8천 억원)입니다. 내부의 믿을만한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슝디와의 매각 회의에서 대략 4억 위안(144억 원) 규모의 매각 자금을 집행한다고 합니다. 

리바오 그룹군의 계열사 홈페이지들


 또한, 파격적인 조건으로 슝디 엘리펀츠라는 역사적인 전통을 가진 대만 최고 인기 구단의 온전한 형체를 보존하고 싶어서 특별히 슝디 엘리펀츠의 이름과 노란색 전통 유니폼을 그대로 유지하는 조건으로 협상에 임한다고 합니다. 그러면 이름은 아마도 '리바오 슝디 엘리펀츠(麗寶兄弟象)'가 되겠네요. 

 아무튼, 이 소식이 뉴스를 통해 전해지자 수많은 슝디 팬들은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좋아하고 있고 매우 고무되어 빨리 안정적인 매각처를 찾아서 계속 전통을 유지하길 바라고 있습니다. 

 한편, 대만프로야구 연맹의 황쩐타이(黃鎮台) 회장은 이 리바오 기업 외에도 중신 금융지주회사(中信金控:CTBC Financial Holding Co., Ltd)를 염두에 두고 협상에 경쟁을 붙이기로 했다고 합니다. 중신 금융지주회사는 예전에 대만 프로야구 중신 웨일즈 팀을 운영했다가 자진 해체한 곳의 모(母)기업이기도 합니다. 

경기 후 모든 선수단이 팬들을 향해 인사를 올리고 있다. 


 현재 슝디 그룹은 이 두 곳의 협상처를 두고 고민 중인 것으로 밝혀 졌습니다. 황 회장에 따르면 현재 아시아시리즈가 한창 진행 중으로 대회가 끝나면 아마도 1주일 내로 좋은 소식(슝디의 매각처 발표)을 들려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만만했습니다. 또한, 황회장은 이번 협상이 어느 한쪽의 손을 들어 주더라도 남은 기업이 실망하지 않고 제5구단 창단으로 이어지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합니다. 

리바오 그룹의 우바오톈(吳寶田) 회장은 "지난 29년간 헌신적이고 숭고한 정신을 바탕으로 프로야구단을 경영해 온 슝디 구단주 및 관계자에게 경외감을 가진다. 만약 우리가 새로 구단을 인수한다면 슝디 엘리펀츠 구단의 그 숭고한 정신을 잘 이어받아 계속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을 약속한다." 라고 감회를 밝혔습니다. 

연맹의 황전타이 회장 말로는 이번 아시아시리즈가 끝난 후에 아마도 구체적인 소식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모쪼록 좋은 매각처가 나타난 이상 원만한 협상으로 팀이 해체되는 일 없이 계속 유지해나가길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한국의 한화 이글스에서 뛰었던 브래드 토마스(중국명 湯瑪仕)가 타이완에 도착하면서 정식으로 타이완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얼마 전 민훈기 기자의 트윗으로 알려진 토마스의 소식은 한국 팬에게도 관심을 끌었습니다. 그 트윗에서 한국으로 오고싶어 했지만 임의탈퇴의 제도적 한계로 타이완으로 간다는 소식을 밝혔는데, 어제 정식으로 슝디 엘리펀츠 구단에 입단했습니다. (월 1만 2천 달러에 추가 3,000달러의 옵션 조건으로 추정)


193cm의 큰 키에 105kg의 건장한 체격의 좌완 투수인 35세의 토마스는 호주 국적의 외국인 선수로 트윈스, 보스턴, 시애틀, 디트로이트, 텍사스 등에서 마이너와 메이저를 오르락내리락 했습니다.  


그 중에서 보스톤 레드삭스에서는 월드시리즈 40인 로스터에도 들면서 챔피언 반지를 획득하는 영예도 누렸던 브래드 토마스는 이후 2005년~2006년에 일본 니혼햄(5승 6패 2세이브. 4.21 평균자책점)에서 뛰었고, 다시 2008년부터 2년간 한국의 한화 이글스에서 활약했습니다.  한국에서의 성적은 5승 11패 44세이브포인트 2.88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습니다. 


그 후에 다시 마이너로 진출해서 결국 디트로이트의 불펜으로 다시 메이저리그에 콜업되는 활약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2010년에 타이거스의 불펜으로 6승 2패 3.89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깜짝 활약도 보였습니다만 2011년에는 계속된 DL로 결국 방출당했습니다. 방출 된 후에는 호주리그에서 뛰었습니다. 시드니 블루삭스라는 팀에서 활동하다가 이번에 타이완으로 오게 된 케이스입니다.


브래드 토마스는 2009년 WBC 호주 대표팀으로 합류해서 활약했습니다. 미국과 일본, 한국을 돌면서 풍부한 경험을 쌓은 브래드 토마스는 분명 타이완에서 좋은 활약을 보일 것으로 생각합니다. 빠른 구속과 좌완이라는 점을 감안하고 어느 정도의 제구력 난조가 있어도 일본이나 한국보다는 분명 더 많은 활약을 할 것으로 판단됩니다. 


 바로 전에 슝디 마무리 투수로 뛰면서 활약했었던 외국인 선수 라이언 큘렌(Ryan Cullen)이 부진하여 대체된 것이니까 타이완에서도 아마 한 두 경기 불펜에서 적응을 하고 곧바로 마무리 투수로 활약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토마스의 한국 한화 시절 대 롯데전 경기 영상

토마스 한국 시절 민훈기 기자가 취재한 자세한 내용의 기사를 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민훈기 기자 취재 브래드 토마스의 인터뷰 기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2011년 12월17일 오후 9시 40분 최종수정 기사

Lamigo Monkeys 팀은 오늘(12월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슝디 엘리펀츠의 외야수 천관런(
陳冠任)과 자팀 선수인 투수 리쥐관(李居冠)을 트레이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라미고팀의 영업기획부 과장 천쥔쟝(陳俊璋)은 이를 두고 각자 필요한 전력을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Lamigo 팀의 단장 쑤징슈엔(蘇敬軒)씨는 이번 트레이드를 두고 쌍방이 이미 많은 토론을 거쳐 결정한 일이라고 전했습니다. 라미고 팀은 챔피언 시리즈에서 타력이 안정적이지 못한 약점을 보였기에 좌타이면서 꾸준한 타격 능력을 갖춘 천관런이 절실히 필요했고, 슝디 엘리펀츠 팀은 지금까지 계속 안정적인 투수력이 필요했기에 잠재력이 큰 젊은 능력의 리쥐관을 원하여 서로 각자의 전력에서 필요한 부분을 토론하여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슝디 팀의 신임 단장 홍윈링(洪芸鈴)씨는 이번 트레이드를 두고 "천관런 선수가 비록 팀에서 오랬동안 활약을 하면서 성적도 좋았고, 인기도 좋은 선수였다. 그래서 우리도 보내기 아쉬워했다. 하지만, 우리는 프로다. 트레이드는 정상적인 프로구단이라면 있을 수 있는 일이다. 천관런 선수가 라미고로 가서 지금보다 좋은 활약을 보여줄 것이라고 믿는다."라는 말을 하였습니다.

                              천관런의 타격모습
/ 사진 타이완 리타이스포츠. 촬영: 李天助

천관런 선수(연봉 179만 위엔: 한화로 6,500만 원)는 1982년생으로 올 시즌 6년 차 선수입니다. 2006년 입단하자마자 타율 0.349를 기록하며 타격왕과 신인왕을 차지한 스타입니다. 타이완 국대이기도 한 그는 현재 통산 타율 0.331을 기록 중이고, 올 시즌에는 부상으로 99게임만 나왔지만, 타율 0.333을 기록하며 타격 3위에 오르면서 연도 수상 베스트 10에 뽑혔습니다. 통산 수비율도 0.973이고 특기는 삼진을 잘 안 당하는 타자로 타점도 평균 60타점 정도를 기록하는 좋은 3번 감인 좌타자입니다.


                                     리쥐관의 투구모습/ 사진 타이완 리타이스포츠. 촬영: 李天助

그와 트레이드가 된 리쥐관은 올해로 24세(1987년생)인 프로 신인(연봉 80만 위엔: 한화 3050만 원, 계약금 250만 위엔: 한화 9,500만 원)으로 186cm의 키에 95kg의 체격을 가진 건장한 투수로 2007년 전국대학야구에서 기록한 149km/h의 최고구속을 가진 유망주입니다. 올 시즌 32게임(선발 5회, 구원 27회)에 나와서 52이닝 동안 1승 4패, 3홀드에 평균자책 5.76을 기록한 투수입니다.

비록 이 투수의 잠재력이 크다고는 하나 현재로만 보면 당연히 천관런 한쪽으로 기울여지는 트레이드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양 팀의 팬들과 전문가의 의견이 분분합니다. 

타이완의 모 야구 커뮤니티의 이번 트레이드 반응을 몇 줄만 소개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看到這新聞還真的嚇一跳 : 이 뉴스를 봤을 때 놀라 자빠지는 줄 알았다. 
太不敢相信了怎會拿冠任去換...: : 정말 믿을 수 없다. 어떻게 천관런과 바꾸나?
很難相信 怎麼會用陳冠任換李居冠 : 정말 믿기 어렵다. 어떻게 천관런과 리쥐관을 바꾸나?
這樣lamigo打線只會更強吧 完全覺得兄弟球團發瘋了 : 이러면 라미고는 더 강한 타선이 만들어지잖아!
정말 이건 슝디가 미친 것이야.
 
 

 
비록 천관런이 시즌 후에 손목인대 수술을 받고 6~7주간 휴식을 취해야 하기에 빠르면 내년 4월 말이나 5월 초에나 다시 리그 경기출장이 가능하다는 점이 보기에는 대등할 지 몰라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다 슝디가 밑지는 장사를 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