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저우 아시안게임 대만야구대표팀'에 해당되는 글 2건

이번 아시안게임 타이완 대표팀 24명의 명단을 분석하는 특별 기획입니다. 21일 발표된 명단을 바탕으로 한 선수분석은 투수(1, 2편)와 포수, 내야수, 외야수 편 등 총 5부작으로 특집 기획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편은 포수 편입니다. 천쥔시우(陳俊秀)와 가오즈강(高志綱), 린쿤셩(林琨笙)에 대한 분석입니다.



1. 천쥔시우(陳俊秀) : 타이완의 포수 기대주

1988년생으로 신체조건은 185cm/95kg의 탄탄한 체구를 가지고 있습니다. 우투우타의 포수로 타이완이 기대하는 포수 대형 유망주입니다. 천쥔시우 선수는 원래 투수였습니다. 후에 미국에 가서 포수로 전향한 케이스입니다. 투수로 활약할 당시에는 최고 146km/h까지 던지던 선수였는데, 미국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38만 달러의 계약금으로 도미한 선수입니다.

퓨쳐스게임에 선발된 천쥔시우(陳俊秀)

미국에 건너가서 투수에서 포수로 전향을 하였기에 2루나 3루 송구가 매우 빠릅니다. 부단한 노력으로 도루 저지에 좋은 능력을 보이고 있습니다. 공을 빼는 동작이 빠르고, 송구도 빨라서 도루 저지율이 높다고 합니다. 

공을 받아서 2루에 던져 도달하는 시간이 1.7~1.8이고 빠르면 1.69초라고 합니다. 일반 포수들은 1.9초내외라고 하네요.(일반 포수에 대한 정확한 자료는 아닙니다.위의 자료는 제가 직접 잰 것은 아니고, 타이완의 자료에 나온 것을 인용하였습니다. )

국립 타이완체대 야구부를 나와서 2008년 미국으로 건너갔습니다. 

그 후에 루키리그를 거쳐 싱글A에 있다가 현재는 'Kinston Indians'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천쥔시우 선수의 마이너리그 스탯입니다.) 

2010년 5월 10일부터 16일까지 싱글A 에서 23타수 10안타(2개의 2루타와 3개의 3루타와 1개의 홈런 포함)를 쳐서 장타율 0.913의 성적으로 그 주의 최고의 타자로 뽑히기도 했습니다.  

 (2019년 8월 리그경기 중 모습)

이후에 2010년에 마이너리그 올스타인 퓨처스리그에 출전하기도 하였고, 또 얼마 전에 추신수 선수와의 일화를 공개하여 한국에도 이름이 알려진 선수입니다.(관련기사)



2. 가오즈강(高志綱) : 노련한 경험많은 리더

가오즈강 선수는 1981년생으로 178cm/75kg의 약간 호리호리한 체격으로 우투우타인 포수입니다. 타이중에서 태어난 그는 타이완체육원을 졸업하고 2004년 드래프트에서 통이 라이온즈의 전체 1 지명을 받았던 유망주 출신입니다. 

아마 때부터 매우 높은 평가를 받은 선수로 대표팀 자리의 단골이던 이 선수는 전체 1지명이라는 당대 평가에 걸맞은 대우를 지명자인 통이 라이온즈가 해주었습니다. 

입단 후 다음 해 팀 주전 포수였던 선수가 문제가 생기면서 바로 주전 자리를 꿰찬 가오즈강 선수는 착실하게 경험을 쌓으면서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2003년 삿포로에서 열린 제22회 아시아 야구선수권 대회에서 한국을 상대로 10회 말 3루수를 넘기는 끝내기 안타를 치고 타이완에서 스타의 반열에 올랐던 선수로 더 잘 알려졌습니다. 

2008년에 열렸던 아시안 시리즈에서도 SK 와이번스이 채병용 투수에게 솔로 홈런을 뽑아냈던 적도 있습니다.

현재 프로 6년 차로 이미 20여 차례가 넘는 국가대표의 경험이 있고, 위기 관리능력이 좋다는 평가를 받는 가오즈강 선수는 타격에서도 중요할 때 찬스에서 매우 강하다는 평가를 받는 선수입니다.

예쥔장(葉君璋)과 천펑민(陳峰民)과 함께 타이완을 대표하는 3대 포수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예쥔장은 이미 노화되어 은퇴의 갈림길에 서 있고, 천펑민은 작년 블랙엘리펀츠 사건에 연루되어 평생 다시는 타이완에서 야구를 못하게 퇴출이 되고 나서부터 가오즈강의 위치는 타이완을 대표하는 일인자의 자리에 올랐습니다.


이 선수의 장점과 약점은 매우 뚜렷합니다. 장점은 수비조율이 좋고, 투수 리드가 좋아 난타를 당하는 일이 별로 없고, 템포 조절이 좋다고 합니다. 그러나 단점으로는 송구 능력이 떨어져서 주자가 나가기만 하면 언제든지 뛸 수 있다는 말을 들을 정도입니다. 한국으로서는 반드시 이 약점을 집요하게 파고들어야 할 것입니다.


 아래는 올 시즌 리그에서의 가오즈강 선수의 2루송구 모습(2010년 5월21일)
 아래는 올 시즌 리그에서의 가오즈강 선수의 2루송구 모습(2010년 10월)
 아래는 올 시즌 리그에서의 2010년 10월 가오즈강 타격모습 

한국전에서는 아마도 2루 송구의 약점때문에 중반 이후에 천쥔시우로 교체되거나 아예 천쥔시우가 주전으로 나올 가능성이 많다고 봅니다.



3. 린쿤셩(林琨笙) : 아마쿼터 마지막 한 자리를 차지한 포수

1987년생으로 아직 어린 아마추어 쿼터 선발 포수입니다. 176cm/82kg의 약간은 왜소한 체격을 가지고 있는 우투우타의 포수입니다. 타이중에서 태어난 린쿤셩은 타이완체육원을 졸업하고 2010년 8월부터 국가대표 상비군(궈쉰두이-國訓隊:한국의 상무와 같은 성격)에서 뛰고 있는 선수입니다. 

제 2회 WBC나 아시아 야구선수권대회나 야구월드컵 등에서도 계속 국가대표로 뽑혔습니다. 예쥔장, 천펑민, 가오즈강의 뒤를 이을 타이완이 기대하는 포수 재목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2008년 12월에 린쿤셩 선수도 미국 진출을 위해 테스트를 받았지만 당시 기대치만 못해서 다시 귀국을 한 상태에서 실업야구 팀에 있다가 올해 8월부터 국가대표 상비군 팀으로 들어갔습니다. 병역이 끝나고 계속 해외 진출의 꿈을 가지고 노력하고 있는 선수입니다.

머리회전이 좋고, 냉정함이 특징인 이 선수는 타이완에서 집중교련을 해 온 야구 유망주로 알려져 있습니다. 송구 동작은 빠른 편입니다. 공을 빼는 속도도 빠르고, 2루까지 송구동작이 정통 오버형이 아니라약간 쓰리쿼터형으로 강하게 2루에 송구해서 좀 더 빠르게 느껴집니다.

아래 자료 35초부터 1분정도까지 린쿤셩 포수의 2루송구 장면이 나옵니다.

이번 대륙간컵에도 대표로 뽑혔습니다. 클리블랜드 마이너 출신의 천쥔시우와 통이 라이온즈 주전 가오즈강 포수의 백업이라고 생각하시면 되는데, 이번에 얼마나 출전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아마도 게임 후반부에 잠깐 교체멤버로 나오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이로서 포수편을 마쳤습니다. 포수대표 세 명은 대륙간컵에서도 대표로 뽑혔습니다. 다음 기획은 내야수 편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뤄지아런(羅嘉仁:휴스턴 애스트로스 마이너리거)

2008년 베이징올림픽 예선전 8강3선출전에서 뤄지아런(羅嘉仁:휴스턴 애스트로스 마이너리거)은 150km의 빠른 공을 던지면서 많은 활약은 한 해외파 투수입니다. 현재 팔꿈치 부상에서 회복하여 재활 중이고 아시안게임이 열리기 전에 회복하여 뛸 수 있다고 합니다. 올 시즌 더블A에서 158km를 던졌다고도 합니다만 비공식 기록으로 145km~150km대의 빠른 공을 던져서 불꽃투수라고도 합니다.

시즌 성적은 7게임에 나와서 15이닝동안 9피안타, 3자책점. 그리고 13개의 탈삼진을 잡고 10개의 사사구를 내주면서 1.80의 방어율을 기록한 타이완의 해외 유망주 중의 한 명입니다. 현재 불펜에서 시험 등판을 하고 있는데 본인 말로는 "아마도 아시안게임 전까지는 다 나아서 참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현재 어깨와 팔꿈치는 그다지 아프지 않다." 라고 했습니다.


이번에 확장된 두 명의 엔트리의 활용 방안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예즈시엔 감독은 아마도 투수 두 명이 그 자리를 차지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잠시 부상 중인 다저스 트리플 A의 후진롱(胡金龍:다저스 트리플A)은 아시안게임 대표로 참가하여 국가를 위해 봉사하고 싶다라고 했습니다. 올 시즌 후진롱의 성적은 현재 타율 0.303으로 괜찮은 편입니다. 타이완 내야의 핵심 선수로 큰 문제가 없다면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주전 내야수로 활약하게 될 것입니다.(후진롱은 내일 7일 메이저리그로 콜업된다고 뉴스에 나오네요.)

타이완의 중심타자인 천진펑(陳金鋒:라뉴 베어즈)은 3일 경기에서 본인의 리그 6호 홈런을 때려낸 후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아시안게임 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능력이 없는데 어떻게 나가냐?"고 기자에게 반문했습니다. 예즈시엔 감독은 천진펑 선수에 대해 본인의 의지만 있다면 나갈 수 있다라고 예전에 말했습니다만 본인은 현재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고사하는 분위기입니다. 천진펑은 "아시안게임이 장난도 아니고, 현재 내 성적으로 어떻게 나가냐? 지금은 간다 못간다를 떠나서 먼저 리그 경기부터 잘 치루고 다시 생각할 일이다."라면서 즉답을 피했습니다.

예즈시엔감독은 선수 선발 구성에 대한 의견에서 투수 11명. 포수 3명. 내야수 6명. 외야수 4명을 생각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포수 두 명으로도 하려했으나 이내 너무 위험하다면서 한 명을 더 데려갈 뜻을 밝혔습니다. 그리고 포지션별 선수 경쟁에서 가능하면 수비가 더 좋은 선수로 뽑을 뜻이 있다고 했습니다. 국제대회 단기전에서 수비가 큰 경쟁력이 되기에 가능하면 수비가 더 좋은 선수를 선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
현재 수정된 45명 명단입니다. 이름과 소속은 번역하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최종 명단이 나오면 자세한 스탯과 함께 분석자료를 올리겠습니다.

中華隊新的45人名單

投手21人:파란색은 천웨이인, 니푸더, 리쩐창을 대신해 새로 명단에 추가된 선수입니다.
郭泓志(道奇)、王溢正(橫濱)、陳鴻文(小熊3A)、羅嘉仁(太空人2A)、林晨樺(文化)、羅錦龍(洛磯2A)、賴鴻誠(桃園航空城)、陽耀勳(軟體銀)、黃志龍(巨人)、林羿豪(巨人)、許銘傑(西武)、蕭一傑(阪神)、林其緯、陽建福、林英傑(興農牛)、潘威倫、王鏡銘(統一獅)、許銘倢(La new熊)、廖文揚(合庫)、林煜清、陳冠宇(台啤)。

捕手5人:
陳俊秀(印地安人高階1A)、高志綱(統一獅)、鄭達鴻(興農牛)、林琨笙(國訓)、王峻杰(台啤)。

內野手10人:
胡金龍(道奇3A)、陳鏞基(海盜2A)、李杜軒(軟體銀)、彭政閔(兄弟象)、高國慶(統一獅)、張泰山、林益全(興農牛)、林智勝(La new熊)、郭嚴文(國訓)、林翰(合庫)。

外野手9人:
林哲瑄(紅襪2A)、羅國輝(水手高階1A)、林威助(阪神)、陽岱鋼(火腿)、陳金鋒、鍾承佑(La new熊)、吳宗峻、張建銘(興農牛)、劉芙豪(統一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