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BL 사상 가장 빠른 게임 수만에 100만 관중 입장기록이 눈앞으로 다가 왔습니다. 

1990년 대만에 프로야구가 시작된 이래 24년 만에 갱신된 기록으로 대만 프로야구계에 경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CPBL은 과거에도 연간 100만 관중 돌파 시즌이 8회 있었습니다만 올 시즌처럼 가장 빠른 경기 수에 100만 관중이 달성된 적은 없었습니다. 1992년 151게임 만에 100만 관중을 돌파한 기록이 그 전의 기록이었습니다.



7월 31일 현재 145게임 만에 총 98만 8,481명의 관중이 들어와서 100만 관중의 카운트다운이 시작되었습니다. (8월 1일이나 2일 기록달성이 예상됩니다.) 대만 프로야구는 과거 8시즌 100만 관중 돌파 기록이 있습니다만 가장 최근의 기록은 2005년의 1,025,695명으로 간신히 100만 관중을 돌파한 후에 계속 침체기를 겪었습니다. 

그러나 올해는 WBC에서의 대표팀 선전(그간 1,2회 대회에서 단 1승만을 거두고 모두 예선 탈락했던 과거에 비해 2라운드 진출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던 제3회 경기)과 세계적인 슈퍼스타 매니 라미레즈(Manny Ramirez)가 대만 리그로 와서 3개월이지만 활약했던 이유, 또한 많은 해외파 선수들이 국내로 리턴하면서 전력이 강화되는 이유 등으로 리그 관중이 폭발적으로 늘어났습니다. 

대만 언론에 첨부된 표(100만 관중 돌파 연도와 각종 기록)

메뉴 번역(연도/ 구단수/ 게임수/ 총관중 수/ 100만 돌파 게임 수/ 100만 돌파시 총관중 수)



작년 경기당 평균 2,000명 수준의 관중만 들어와서 거의 죽은 리그가 되었는데, 그런 작년에 비하면 올해는 경기당 6,817명의 관중이 들어 오면서 대략 300%의 관중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예년의 인기를 되찾고 있습니다.

날로 높아지는 리그의 인기에 그간 못했던 서비스 회복 및 강화의 차원에서 CPBL 연맹도 발빠르게 부가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보다 다양한 시청 방법의 준비를 위해 유튜브와 합작으로 전문 채널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올 시즌 챔피언시리즈까지 2년간의 중계권 계약이 끝나게 되는데, 올해 5월부터 유튜브에 CPBL 전용 채널을 만들고 8월부터 각종 하일라이트 및 중요 영상들을 웨이라이 스포츠채널의 협조를 받아 제공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었습니다.   

유튜브의 전용채널 주소 http://www.youtube.com/user/CPBLofficial


일단 올시즌 정규 리그가 끝난 후 11월 초에 시작되는 아시아시리즈와 11월 말에 시작되는 동계리그의 경기 모습 등을 서비스하기 위하여 한참 테스트를 하고 있습니다. 정식으로는 내년 시즌부터 인터넷으로 정규 시즌 경기를 볼 수 있게 되는데, 그동안 대만 네트워크 사정 등으로 원활한 인터넷 서비스가 많이 부족했던 대만 프로야구계에 단비가 되는 소식으로 CPBL 연맹이 많은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이제 대만 프로야구계에 남은 과제는 신구단 창설입니다. 현재 단 네 개의 팀만으로 리그를 운영하면서 반복된 경기로 흥미가 떨어지는 면을 없애기 위하여 새로운 구단 창설을 목표로 연맹 차원에서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실제로 구단 창단 움직임도 매우 구체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대만 현실상 6개 팀이 적정선이라고 보면 두 팀이 몇 년 안에 창단되어 리그가 안정적으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그렇게만 된다면 승부조작으로 바닥까지 떨어져 계속 허우적거리던 대만 프로야구가 완벽하게 다시 부활하는 모습을 보이겠네요. 더 이상의 승부조작이 없이 계속 발전하길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한국 시각으로 어제 오후 7시 30분 타이완의 청칭후야구장(澄清湖球場)에서 제3회 WBC 타이완 대표팀과 프로야구 이따 시니우(義大犀牛) 팀간의 연습 경기가 열렸습니다. 


가볍게 한 번 클릭해 주세요 ^^


연습 경기임에도 불구하고 왕지엔민이 등판한다는 소식에 무려 8,000명이 넘는 관중이 입장하여 야구를 즐겼습니다. 역시 타이완에서 왕지엔민의 인기는 상상을 초월합니다. 이 경기는 전력분석을 우려하여 현지 중계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더 많은 팬들이 몰렸는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왕의 등판만으로도 충분히 흥행이 되었네요. 

경기는 유료로 표 가격은 내야만 개방하여 200위안 입니다. 한국 돈으로 대략 7,300원으로 꽤 큰 돈입니다만 유료 관중이 8,064명이 입장하였습니다.


왕지엔민이 등판하는 대표팀 연습경기를 보러 온 8천여 명의 타이완 관중들/사진제공 이따 시니우팀


경기는 타이완 대표팀이 6:5로 이겼습니다. 그저께 쿠바를 상대로도 6:5로 이기더니 어제도 같은 스코어가 나왔네요. 아무튼, 왕지엔민은 왕징밍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나와 총 2이닝동안 탈삼진 한 개를 잡았고, 피안타 하나에 한 개의 사구를 내주고 무실점으로 총 30개의 투구를 한 후에 내려왔습니다. 경기 최고 구속은 146km/h가 나왔습니다. 왕지엔민은 인터뷰에서 몸상태가 점점 준비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기 박스스코어


아래는 왕지엔민의 불펜 투구영상입니다. 본 경기는 중계가 되지 않았기에 팬들이 찍은 영상으로 대체합니다. 이 정도의 영상으로는 분석은 못하겠지만 맛만 보시라고 올렸습니다.



아래는 왕지엔민과 후진롱이 대결하는 영상입니다. 왕과 후는 메이저리거 출신으로 한 명은 귀국하여 고국 팀인 이따에서 뛰게 되었고 다른 한 명은 계속 미국에서 계약할 팀을 알아보고 있는 중입니다.

왕지엔민은 대표팀 씨에창헝 감독이 1차전인 호주 전에 선발로 내세울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그래서 그 날짜에 맞춰 몸을 만들고 컨디션을 끌어 올리는 중입니다. 또한, 마무리 후보로 내정된 궈홍즈(郭泓志)도 계속 불펜 투구와 연습 경기 등판으로 컨디션을 조절하고 있습니다. 

그저께 열린 쿠바와의 연습 경기에서 마무리 투수로 5:5 동점 상황에 나와  네 타자를 상대로 최고 150km/h를 던지고 잘 막아내면서 승리투수가 된 궈홍즈의 속구는 꾸준히 146~148km/h를 기록했습니다. 궈홍즈는 "구속이나 제구나 대체로 다 괜찮은 느낌이었다. 오랫동안 경기 출장을 못해서 경기 감각을 되살리는데 주력했다." 고 인터뷰를 했습니다. 

뭐 연습 경기 현장에 우리 분석팀이 있었기를 바라면서 결전에 앞서 충분한 전력분석으로 3차전 타이완전을 대비하면 좋겠네요. 네덜란드도 복병의 팀으로 경계해야 하지만 그래도 그들의 홈에서 상대해야 하니까 충분한 대비와 각별한 마음가짐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