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밖으로 밀려난 대만전을 앞두고......

요새 기나긴 스토브리그를 지나 이제 슬슬 야구를 하는 시즌이 다가와서 더더욱 설레입니다. 이제 몇 일 후면 WBC 대회가 시작되는데요, 가만히 언론사들을 돌아보면 역시나 흥미 위주에 자극적인 것만을 찾아서 뉴스를 보는 사람을 끊임없이 세뇌시키고는 합니다. 좀 더 팔릴만한, 더 자극적인 제목을 들어서 강조하고 호들갑을 떠는데요, 그 와중에 좀 걱정되는 부분은 모두 포커스가 일본에게만 맞춰져있다는 점입니다.

물론 우리가 넘어야 할 가장 큰 산임에는 일본이 틀림없습니다만, 대만 팀도 무시해서는 절대 안될 전력이라고 생각되는데, 대만 팀 관련해서는 거의 확정된 사실(대표가 누가 되었다더라~)만을 나열한다던가 근거도 없는 찌라시성이나 예전의 대표 팀에 대한 기사들이 간간히 올라올 뿐 전혀 언급이 없습니다. 하긴 뭐 각 언론사들마다 선수들 이름도 다 제멋대로 적어대는 정도인데 그정도도 감지덕지인가요?

한국을 몰아낼 유일한 손. 린위에핑. 겁내지 않는다!등의 제목으로 올라간 보도기사


실례로 구글에서 뉴스 검색을 해 보면 이번 일주일 간 WBC에 대해서는 3,858건의 기사들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그 중에 일본과 관련이 된 기사는 모두 1,996개의 기사가 있었고, 대만 관련해서는 약 300개의 기사만이 차지하고 있네요. 그 외에 나머지는 한국 팀 소식이나 다른 해외팀 관련 기사들이었지요. 아무튼 전체 언론사들의 숫자를 생각해본다면 각 언론사들마다 거의 일주일 동안 대만에 관련된 기사는 거의 다 초반에 대표팀 명단에 관한 중복 기사나 대만 대표팀 전력과는 상관없는 장훈씨가 한국과 대만 전에 시구한다더라 등의 기사나 한국 선수들이 대만에 관해 한 두마디씩 던진 것들에 대한 기사들만이 차지하고 있을 뿐입니다. 실질적으로 대만의 전력에 관한 분석 기사는 거의 전무한 편이죠.

(상대적으로 대만에서의 예를 들면 지난 1개월 동안 전체 WBC기사는 모두 10, 413개입니다. 그 중에서 한국과 관련된 기사는 총 1,062개와 일본과 한국이 같이 들어간 소식도 1,043개입니다. 합하면 2100여 개정도 됩니다. 주로 한국의 뉴스를 번역한 것이 많지만 관심있게 지켜보는 선수들. 그러니까 류현진 투수의 상태나 박진만 부상이나 또는 여러가지 자잘한 뉴스거리도 빼놓지 않고 전해주더군요. 그 곳의 언론사들에게는 한국말을 하는 기자들이 일부 있어서 실시간으로 한국 대표팀의 동정이나 관련 소식들이 업데이트 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얌 스포츠의 기자가 대학에서 한국어과를 나온 샤오바오샹(蕭保祥)이라는 기자입니다만 한국의 언론사에서는 중국어를 능통하게 하는 기자가 드물기에 해당국의 동향 등을 바로 알 수 없다는 점이 안타깝지요.)

뭐 그래도 일부 언론들은 그나마 다행인 것이 대만 팀의 전력에 대한 분석과 함께 그래도 방심하지 말아야 한다는 내용이 몇 몇 언론사 기자분들을 통해 개제되어 있더군요. 어쨌거나 예전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습니다. 삿포르에서 열린 아테네 올림픽 예선전에서로 기억하는데요, 그 당시에도 타도 일본! 일본! 일본! 만을 외치고 대만은 뉴규? 라는 식으로 언론에서도 냉대하다가 방심한 우리가 한 방 씨게 맞았었지요. 전 지금의 상황에서 자꾸 그때가 오버랩되는 것이 걱정됩니다.

이번 대만 대표팀이 비록 대만을 대표하는 여러 선수들이 부상이나 구단의 반대로 불참하게 되어서 전력 면에서 많이 약해진 것은 사실입니다만 누구도 그 전력이 어느정도 약해졌는지? 어디까지가 대만의 본 전력인지? 정말로 우리가 걱정안해도 될만한 그런 전력인지 자체를 모르고, 아니 각종 언론사들마다 흥행에 도움이 되는 눈 앞의 더 큰 먹이감인 일본에 대한 시시콜콜한 기사거리도 써내려가는데 반해서 대만 대표팀에 관해서는 선수 이름도 제대로 모르고 아무렇게나 써갈기곤 하더군요. 선수 한 명(예를 들면 왕젠밍, 왕첸밍, 왕젱밍 등)의 이름이 매우 다양하게 불리우고 있었습니다.

더구나 대만에 대해서는 일단 관심도 없을 뿐더러 누가 전력이 약해졌다더라하니까 그래? 그럼 그걸로 인용해서 쓰지!
대만 전력누수, 대만야구 전력약화, 대만 선수난에 WBC 준비차질. WBC에서 한국야구는 대만과 동급?(내용은 대만을 깎아내리는) 대만 대표선수들 모조리 빠져! 뭐 이런 기사들만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게 내심 불안불안합니다. 경쟁들이 치열한 각 언론사들마다 페이지 뷰나 판매 부수에 신경을 쓰느라 정작 언론이 해야 할 일들인 객관적인 눈으로 바라보는 시각이나 냉정함을 전혀 찾아볼 수 없더군요.

한국정보 류현진 상태가 괜찮아보인다./中時電子報 소식


대만에 대한 우리의 인식은 늘 그렇듯 별거아닌 팀 정도로, 우리가 맘만 먹으면 언제든지 이길 수 있는 팀으로서의 인식들이 대부분입니다. 정작 첫 게임 대만전에 앞서 냉정함을 잃지 않는 분석력과 판단력이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온통 포커스는 일본 전에만 맞춰져 있으니까 이러다가 대만에게 지기라도 한다면 그 후유증은 누가 어떻게 다 감당해 낼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모두가 그렇게 떠들어대면 잘 모르는 사람들은 진짜로 그런가보다 할 수 있습니다.

대만전에서는 항상 정보 부족과 함께 마음의 교만이 화를 불러왔습니다. 상대에 대한 정보부족이라는 것도 알고보면 마음 속으로 내심 깔보는 부분이 있어왔기에 알려고도 하지 않았다는 증거라고 볼 수 있습니다. 진지하게 분석하고 게임에 임한다면 항상 이길 수 있는 실력이 한국에게는 분명 있습니다. 이전에 되풀이 된 역사적인 교훈을 얻는 경기에서 깨닫지를 못하는 마음의 교만이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됩니다.

                                                                               이상 걱정이 초큼은 되는 대치동갈매기였습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한국과 일본은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둔 심리적 숙명의 라이벌 관계입니다.
다만 지배를 당한 한국 쪽이 더 호승심이 강하고 절대 질 수 없는 민족적인 감정이 스포츠에 그대로
녹아들어 한국 선수들은 일본과의 어떤 경기에서도 '절대 질 수 없다'라는 강한 자기 최면의 효과를
보고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대만이 꼭 한국이랑 맞붙는 경기에서는 위에서의 한국과 같은 태도와 정신을 보입니다.
오히려 한국은 대만을 바라보는 시각이 그리 강하진 않습니다. 여기서 바로 자기 최면의 효과가 나타나는
것입니다. 절대 방심하지 말고 일본을 상대하는 그것과도 같은 최면효과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대만의 숙적은 바로 한국이니까요.....

경제적으로나 역사적인 일과 연관 지어진 경쟁관계로 인해 대만인들은 한국인에 대한 승부욕이 아주
강합니다. 꼭 이기고 싶은 존재로서, 자국민의 분열 상황에서는 늘 위정자들이 한국을 이용하여 단결을
하고 열기를 밖으로 뿜어내는 유도를 많이 합니다. 그래서 더더욱 조심하고 냉정하게 대처하여 분석하고
그런 노력을 통해 승리를 쟁취해야 합니다.

이번 월요일의 대만전에는 대만의 첫 경기때 던진 천웨이인(陳偉殷)이 나올 듯 합니다. 천웨이인자료보기
네덜란드전에서 투구 수 89개로 7회까지 삼진 7개로 간단히 셧아웃 시키면서 첫 승을 따낸 선수입니다.


[네덜란드전 천웨이인(陳偉殷) 삼진 영상]

이 선수의 특징은 한국의 장원삼 선수와 비슷합니다. 좌완 정통파 강속구형 투수입니다. 구종은
패스트볼과 슬라이더(10시-4시방향), 포크볼과 커브, 체인지업과 커터를 던지는데 빠른 공을 던진 후
슬라이더와 커터를 즐겨 던집니다만 이번 네덜란드전에서는 커터를 숨겼었죠. 일단 전체 기록과 함께
대만에서의 영상물과 기록 등을 대표단에 전달했습니다만 얼마나 효과를 거둘 지는 미지수입니다.
제가 모은 자료를 신뢰할 지의 여부와 이미 분석원을 대만 현지에 두 차례 파견한 사례를 볼 때, 한국이
준비를 잘 한 것 같습니다.

중간계투진들은 쩡카이원(鄭凱文;대학선발), 니푸더(倪福德), 루오지아런(羅嘉仁) 등이 나왔습니다.
대략 이 세 선수가 중간 계투진인데 차오진후이(曹錦輝)가 마무리 역할을 해 주길 바랬지만 기주(^^)처럼
불만 지르고 나간 경기 때문에 선발진인 양지엔푸(陽建福)를 중간으로 쓰고 또 쟝즈지아(張誌家)선수와
쩡카이원(鄭凱文) 선수가 마무리 역할을 해 주고 있습니다.

중국전에서 통한의 역전패를 당한 대만의 후유증은 생각보다 큽니다. 네 명(潘威倫,倪福德,羅嘉仁,陽建福)의
투수들이 많은 수의 공을 던졌음에도 불구하고 패배함으로서 피로가 가중되었고, 또 대만의 주포인 천진펑이
부상이라고 알려졌는데 (일단 한 귀로 듣고 흘려야겠습니다.3일정도 쉬어야 한다는 진단인데) 만약 정말
부상이라면 이번에 약물 파동으로 대만인들에게 엄청난 충격을 주었던 쟝타이샨(2차약물검진에서도
통과하지 못하여 결국 완전히 탈락했습니다.)
과 천진펑이 다 빠지게 되어 장타력에서 반감된 효과를
나타낼 것이고 일본, 중국, 쿠바에게 연달아 패하면서 사기도 뚝 떨어진 상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차약물검사에서도 통과하지 못해 결국 짐을 쌌다는 내용의 기사입니다. 이 선수는 향후 2년간 대회출전 금지처분을 받았습니다.]

대만의 여론이 거의 활화산처럼 펑펑 터져나오고 있는 가운데에서 선수들이 당연히 기가 죽는 것은 물론
입니다만 이 한국전이라는 절대절명의 기회를 찬스로 잡아서 구렁텅이에서 빠져나오려는 몸부림이 극에
달할 것이 예상됩니다. 우리도 국제전에서 딴 팀에게는 다 져도 일본만 이기면 박수를 받는 상황과 같습니다.

불행 중의 다행으로 쿠바전에서 두 명(리쩐창;李振昌, 쟝즈지아(張誌家)의 투수만은 쓴 채로 패하였기에
중간계투진이 이틀을 쉴 수 있다는 점이지요. 리쩐창투수는 야수에서 투수로 전환해서 성공한 케이스입니다.

앞선 네 경기에서 선발진은 천웨이인(陳偉殷), 쉬원시융許文雄, 판웨이룬(潘威倫), 리쩐창(李振昌)
입니다. 4선발 체제로 돌아간 것은 차오친후이의 부진때문입니다. 양지엔푸 선수가 우리나라의 윤석민 선수
처럼 애니콜 롱릴리프의 역할이 되었습니다.

선발투수진      중간계투진    전천후등판
 천웨이인             니푸더            양지엔푸
 쉬원시융          루오지아런       차오진후이
 판웨이룬           쩡카이원
  리쩐창             쟝즈지아

대만의 타자들은 정통파 강속구 투수에게는 약했습니다. 몸쪽 공에 아주 강하고 힘으로만 따진다면 한국과도
맞설 수 있지만 한국 타자들이 아직 일본타자들보다 세기(細技)에서 약한 것처럼 대만도 한국보다 세기에서
약합니다. 바깥쪽 공을 잘 살리는 것이 대만 타자들과의 승부처가 될 것 같습니다. 몸쪽 공은 유인구로 활용
해야 하고 떨어지는 변화구에 대한 대처능력이 많이 떨어집니다. 대만의 일본전 자료를 보면서 파악 해 보죠.

棒次    選手    守備位置   成績          備註
1    林哲瑄    中外野手       三振 三振 三振  三振
2    張建銘    右外野手       四壞  二滾 二滾  投滾
3    彭政閔    一壘手       右2  左2  二飛  一滾
4    陳金鋒    指定打擊       三振 四壞  三滾 三振
5    林智勝     游擊手       三振 一犧  三振
6    蔣智賢     二壘手       中飛  中安  右安
7    羅國輝         左外野手       三失  一飛  右飛
8    陳峰民    捕手       投滾 三振
    葉君璋    捕手
  潘武雄    捕手               三振
    高志綱    捕手
9   石志偉    三壘手      右飛  三滾  三振

【投手】
選手 局數 被安打 被全壘打 奪三振 四壞 失分 責失 備註
許文雄 5.0 3 1 4 1 1 1
倪福德 0.1 1 0 0 0 1 1
張誌家 2.2 2 0 3 0 0 0
曹錦輝 0.1 1 0 0 1 2 2
鄭凱文 0.2 2 0 1 1 2 2

일본의 투수진은 아래와 같습니다.
選手      局數   被安打  被全壘打  奪三振  四壞  失分 責失 備註
涌井秀章        6.0       3      0      6   2    1   1
岩瀨仁紀        1.0       1      0      1   0    0   0
藤川球兒        1.0       0      0      3   0    0   0
上原浩治        1.0       0      0      1   0    0   0


모두 11 피삼진에 내야땅볼 7개, 외야플라이 5개를 당하면서 맥없이 물러났습니다.
모두 바깥쪽 빠른 공을 주무기로 삼고 몸쪽 유인구에 결정구로 변화구(포크와 슬라이더 계열위주)를
던져서 효과를 봤는데요, 지난 대만에서 열린 경기와도 비교해보면 일본 투수들은 대만 타자들에 대한
승부가 거의 비슷합니다. 매번 당하는 대만팀이 어찌된 일인지 모르겠습니다만(분석을 제대로 했는지?)
우리도 눈여겨 볼 만한 사실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그럼 차분히 내일 있을 대만전을 기다려보죠.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