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1월 12일 일본 류큐신보(http://ryukyushimpo.jp)는 매우 흥미롭고 독특한 기사를 실었습니다. 


바로 대만의 따루거(大魯閣)그룹이 일본 오키나와에 대만 프로야구 제5구단을 만들어서 참가한다는 소식입니다. 이는 대만-오키나와 문화교류협회 상무이사인 쉬쥔치(許俊麒) 씨가 밝힌 내용으로 원래 기존 4개 구단의 협조를 통해 조율된 후 발표될 내용이었지만 류큐신보에서 먼저 특종으로 터트린 소식입니다.





대략적인 내용은 따루거 그룹은 앞으로 3년 정도의 계획을 수립하여 일본 오키나와 독립리그에 편입하여 자체적인 실력을 키우고 분위기가 조성되면 본격적으로 대만 프로리그에 합류하여 경기를 가진다는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 내용에 대해 기존 4개 구단의 반응을 물어보니 "만약 수익 면에서 좋을 수 있다면 반대할 이유가 없다. "는 반응이었고, 계속해서 선수 구성 등과 홈-원정을 오가는 교통비용 등 구단 경영에서 과연 유지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을 했다는 것은 사실이라며 대-오 문화교류협회 상무이사 쉬쥔치 씨는 말했습니다. 



따루거 그룹의 생각이 과연 현실로 이루어질까 하는 것이 기존 구단의 생각이고, 현실적으로 대만과 오키나와 간의 원정 문제도 걸림돌이라는 것이다. 또한, 오키나와에 대만 구단이 생긴다는 점에서 대만프로야구 연맹의 룰과 또, 일본 프로야구 기구의 생각도 당연히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문제제기에 대해 모든 문제는 대면과 협상을 통해 풀 수 있다는 것이 따루거 그룹의 생각이라고 쉬쥔치 씨는 대변했습니다. 




쉬쥔치 씨는 4개 구단과 제2라운드 토론을 통해 어느 정도 공통 분모를 가진 후 외부에 알린다는 계획이었는데, 의도치 않게 중간에 밝혀져서 앞으로 더 많은 각계각층의 의견을 더하고 더 토론하고 생각해서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임하겠다는 방침으로 현재는 초보적인 의견 개진의 시기지만 3년 내에 반드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고 합니다.



이런 움직임 외에도 대만은 원래 목표대로 올해 2015년에 제 5구단 후보가 나와 1년을 2군에서 조련한 후 2016년에 1군에 합류한다는 계획이 있었습니다. 그 대상 팀은 바로 '쑹위에 팔콘스' 팀으로 작년 대만 아마야구연맹 대회인 팝콘리그 우승팀입니다.



쑹위에 팔콘스 팀은 '쑹위에커지(崇越科技)' 그룹의 산하 구단인데 그룹 회장인 궈즈후이(郭智輝) 씨는 지난 연말 파격적인 선언을 통해 대만프로리그 참가를 잠시 늦추고 먼저 일본 시코쿠 아일랜드 리그(四國獨立聯盟)에 편입하여 팀 조련과 함께 대만 현지에서는 팬 모집과 기반 다지기의 시간을 가진 후 2018년 혹은 2019년에 본격적으로 대만프로야구에 편입한다는 구상을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대만프로야구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우즈양 씨와 만남을 가지고 본인의 구상을 설명했다고 합니다. 신임 회장 우즈양 씨는 먼저 쑹위에 팔콘스 팀의 2군 가입을 하고 내년에 제5구단으로 가입하는 것이 어떻냐는 제안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궈즈후이 회장은 현 상황에서 제일 좋은 방법은 먼저 제5구단은 '트랜스글로브 사(transglobe:全球人壽)'가 먼저고 우리는 그 다음 제6구단 후보라고 권유했습니다.



궈 회장은 자기의 구상에 더해 대만 숭산 공항에서 일본 마츠야마(Matsuyama:松山) 시로 날라가서 현지의 시코쿠 아일랜드 리그 경기를 가진 후 돌아오는 방식으로 현지 4개국 독립연맹의 승인을 받았고, 관련 인물들로부터 전폭적인 협조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 합니다. 10월 혹은 11월에 4개국 독립연맹 중 두 팀을 대만으로 초청하여 쑹위에 팀과 합작금고 팀과의 교류전을 가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시코쿠 독립연맹은 작년에 여섯 팀이 90게임을 치뤘습니다. 궈즈후이 회장은 이 리그는 가입 권리금이 없고, 대만에서 일본 마츠야마 시로 두 시간 정도만 날아가면 되는데, 초보적인 계획에 따르면 대략 교통비와 숙박비로 1000만 위안 정도 예상되는데, 이 정도는 일반 구단을 운영해도 나오는 금액이기에 충분히 지출가능하며 항공권도 대만 중화항공, 에바 항공 등의 협조와 대만-일본간 관계 기업의 스폰서를 받으면 된다고 밝혔습니다.



쑹위에 커지 그룹은 원래 예전 보도(http://bit.ly/1LL7FtR)에서 말했듯 2017년에 대만프로리그에 가입하려는 목적이었지만 이번 궈 회장의 계획은 먼저 일본 시코쿠 아일랜드 리그에서 3년 정도의 조련을 통해 실력과 경험을 쌓으며, 팬을 모집하는 기초를 닦겠다는 생각입니다. 궈 회장은 쑹위에 팀의 롤모델로 현재 진정한 프로화를 위해 거듭나고 있는 라미고 몽키스 팀으로 정해서 그들의 모든 것을 배우고 향후 타이베이 시를 근거지로 삼기 위해 신좡() 야구장을 홈으로 정하겠다고 합니다. 



만약 내년에 일본 시코쿠 독립리그에 편입하지 못했을 경우, 합작금고와 타이완 전력팀, 홍산호 팀 등과 단기적인 리그를 만들던가, 아니면 일반 CPBL 2군으로라도 가입해서 뛴다는 생각도 있음을 밝혔습니다. 





*시코쿠 독립연맹(四國獨立聯盟)은 '시코쿠 아일랜드 리그'로 불립니다. 일본어로는 '四国アイランドリーグplus(http://www.iblj.co.jp)'입니다. 정기 리그 외에도 일본의 프로 2군 혹은 사회인 야구팀, 대학 야구 팀 등이 참가하는 동계리그 등이 열리고 있습니다. 2013년에는 고치 윈터리그가 열렸습니다. 리그 수준도 결코 대만 리그에 비해 떨어지지 않는 다는 쑹위에 팔콘스 감독 발언도 있었습니다.



CPBL 신임 회장인 우즈양 씨는 새로운 팀에 대한 기준에 대한 인터뷰에서 "연맹은 가장 빠른 시간 내에 모든 조건과 방법을 찾아 공개적으로 투명한 방식으로 새로운 팀을 찾을 것입니다. "라고 밝혔습니다. 아무튼, 이런 여러가지 보도를 보면 분명한 것은 대만 프로야구의 제5구단, 제6구단은 분명 생길 것은 같습니다. 


그 후보군으로는 쑹위에 커지그룹과 트랜스 글로브 그룹, 따루거 그룹 등이 있는데 실제로 대만프로야구 리그에 참가하기까지는 그렇게 쉽지 않을 듯합니다만 위의 보도를 근거로 하면 최소한 2018년에 제6구단까지는 만들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며칠 전 올해 대만 성인갑조리그인 '팝콘리그'에서 활약한 총위에 팔콘스(崇越科技)팀은 장차 타이베이의 티엔무(天母)나 신좡(新莊)야구장을 홈 근거지로 삼아 프로화를 준비하기로 했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현재 대만 남부 지아이에 야구학교를 건설 중인 총위에 팀은 장차 홈구장으로 정해질 야구장을 리모델링하여 대만 프로야구 제5구단으로 진출하려는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CPBL 前 회장이었던 황쩐타이(黃鎮台) 씨가 재임 시 적극적으로 여러 기업을 돌면서 제5구단 유치를 위해 노력을 많이 쏟았습니다만 현재 그가 회장직을 사임한 상태라서 유치 작업은 답보 상태에 빠졌습니다. 실제로 올해 초에 메이푸 자이언츠팀이나 위에 팔콘스팀이 다음 프로야구단의 물망에 올랐다는 관련 기사를 쓴 적이 있었습니다. 


올해 초에 팔콘스팀의 마스코트와 유니폼과 치어리더팀을 발표하는 사진/애플뉴스 제공


관련 기사정보

대만 프로야구 리그에 드디어 염원하던 제5구단이 생겨나나? 메이푸 자이언츠팀 내용

2017년이 되면 대만 프로야구는 6개 팀으로 부활한다? 총위에 팔콘스팀 내용


대만 언론에서 실제로 저런 내용의 기사들이 뜬 적이 있어서 현재의 4개 구단 체제에 신물이 난 많은 야구팬들이 일제히 환영의 뜻을 보였지만 전임 회장이 물러난 직후부터 별다른 동태가 보이지 않고 상황은 답보상태에 빠졌습니다. 


또한, 대만의 야구전문 기자의 말에 의하면 메이푸 자이언츠의 회장은 대만 아마야구 협회 인사라서 프로야구 연맹과 사이가 좋지 않은 둘 사이의 관계로 볼 때 프로 합류는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논평도 있었습니다. 아무튼, 답보 상태이기 때문에 일단 내년에 당장 제5구단의 창단은 물거품이 되었습니다만 현재 움직임을 보면 아주 희망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그것이 내년이 아닌 그 이후가 되리라는 것이 중론으로, 분명한 점은 제5구단은 반드시 생기리라는 것이 대만 야구계 인사들의 전망입니다. 일단 제5구단의 문제는 이사회 통과지만 그것은 서로의 이익 등 파이를 키우는 문제라서 큰 걱정을 하지 않고 문제는 제5구단의 선수 수급입니다. 그러려면 가장 빠른 해결 방식은 나머지 4개 구단에서 신생 구단에게 선수를 파는 형식으로 지원하는 방법입니다. 


아마추어 팀이 프로가 되려면 먼저 철저한 준비를 거쳐 선수 수준도 올리고 프로에 걸맞은 실력을 갖추는 것이 중요합니다. 리그에서 경기력이 너무 차이가 나면 경기의 재미가 떨어져서 팬들이 등을 돌린다는 점으로 보완책은 한국식 방법처럼 1년 정도는 2군에서 먼저 연습을 하고 1군으로 합류하는 방식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현재 위에 팔콘스 팀의 현재 행보를 보면 프로화를 위한 준비를 착착 진행하고 있다는 느낌은 듭니다. 우선 스포츠 마케팅 회사를 따로 설립하여 팝콘 리그에 참여한 후 각종 마케팅으로 관련 경력을 쌓았고, 구단 이미지를 만들고, 관련 상품을 만들어 판매하고, 치어리더 팀을 운영하는 등의 일련의 작업을 통해서 역시 프로화를 위한 준비를 진행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2011년에 창설된 이 팀은 'Falcon'을 팀 마스코트로 정했고 그룹 회장인 궈즈후이(郭智輝)씨가 최소한2017년에는 프로야구 1군에 가입을 하겠다고 작년에 공언한 상태지만 그것보다 더 빠른 시기에 합류할 가능성(먼저 2군에서 1년 정도 활동한 후)이 크다고 대만 야구계는 보고 있습니다. 


위에 팔콘스는 일단 타이베이시나 그 위성도시인 신베이쓰시(新北市:옛 '빤챠오시'로 우리의 성남 판교등과 같은 성격의 도시)와 협상하여 티엔무야구장이나 신좡야구장으로 홈구장을 정한 뒤 현재 대만에서 제대로 된 프로화에 성공하며 발전하고 있는 라미고 몽키스 팀을 롤모델로 삼아 경영을 하겠다는 뜻을 보였습니다. 


이 외에도 지난 기사에도 보도된 대로 현재 야구학교는 지아이(嘉義)의 다오쟝학원(稻江學院)과 합작하여 야구장을 건설하려고 하는데 양면(兩面) 구장과 내야 구장, 실내 연습장을 포함한 조감도를 발표하는 등 야심 찬 계획을 발표하면서 프로화를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 CPBL은 회장이 전임 황쩐타이 회장이 중계권 파행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후 계속 공석인 상태라서 제5구단 추진업무를 진행하기가 쉽지 않은 상태입니다. 대만 야구인들은 가장 현실적으로 빠른 방법으로 뭔가 다른 기업의 새로운 움직임이 있기는 어렵다고 보고 남은 희망인 위에 팔콘스의 합류가 마지막 희망이라고 얘기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보도가 나온 직후 총위에 팔콘스는 당장은 프로화의 움직임이 없다고 반박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과연 대만 프로야구의 제5구단은 언제쯤 등장할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제3회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에서 사상 처음으로 2라운드 진출이라는 좋은 모습을 보인 타이완 대표팀의 기세가 CPBL의 인기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래 손가락 살짝 클릭 부탁합니다.


또한 싱농불스를 이어받아 새로 리그에 참여한 이따 시니우팀의 적극적인 영입 전략으로 월드스타인 매니 라미레스가 타이완에 오게되면서 수많은 팬을 끌어모으고 있는 가운데 드디어 프로야구 제 5구단의 창단의 기운이 조금씩 올라오고 있습니다.


타이중 웨이다차오순 야구팀(台中威達超舜業餘成棒隊) 성립 사진.

타이완 교육부장관 장웨이닝(蔣偉寧)씨는 프로야구 연맹의 황쩐타이 회장과의 정례 회담에서 프로야구 제5구단의 결성이 아마도 올해 안으로 시작될 수도 있다는 내용의 회의를 가졌는데, 타이중시 시의원인 쟝랴오완(張廖萬)씨가 6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회담 내용을 올리면서 세간에 밝혀졌습니다.


그 대상으로 떠오른 팀은 타이중시에 근거를 두고 있는 웨이다차오순(台中威達超舜隊) 팀입니다. 모 기업은 우양그룹(午陽集團)인데 1984년에 성립되어 30여 년의 역사를 가진 중견기업으로 유선 방송국과 고속 무선망인 4G WiMax를 운용하는 하드웨어 장비 생산과 소프트웨어 운용 그룹입니다. 또한, 타이중에 5성급 호텔과 타이완에서 열리는 국제대회를 여는 타이중 인터콘티넨탈 야구장을 운영(http://veestadium.markwell.com.tw)하고 있는 그룹입니다.


장웨이닝씨는 이번 윌드 베이스볼 클래식에서 보여 준 타이완 야구팀의 활약에 감동받아 사람들이 야구장을 찾는 모습을 보고 지금이 프로야구단을 경영하기에 적기라고 판단하여 대기업 등이 야구단 운영에 적극 참여해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합니다. 


타이중 웨이다의 사장 라이푸위엔(賴富源) 씨는 지난 6일 일본에서 열린 회의에서 내년에는 타이완에 프로야구 제5구단을 만들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발언이 흘러나오면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우양그룹(午陽企業)

1997년 성립된 우양그룹은 4GWiMax, 광섬유대역망, VeeTV디지털, 유선케이블 등을 주력으로 하고 있습니다. 계열사로 웨이마이스(威邁思) 텔레콤, 타이중 밀레니엄호텔(台中日月千禧), 우양건설 등이 있습니다. 


자본금은 약 41억 2천만 위안(대략 한화로 1572억 원)입니다. 2009년 타이중에 웨이다차오순(威達超舜) 아마야구팀을 창설하여 실업야구리그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홈구장은 여러분도 잘 아시는 타이중 인터콘티넨탈 야구장(台中洲際棒球場)을 사용합니다.


그러나, 타이완 프로야구 연맹의 황쩐타이 회장은 제5구단 창단의 루머를 듣고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타이중 시의원과의 회동은 구체적인 움직임이 아닌 포괄적인 만남으로 웨이다의 신구단 창단준비 소식은 금시초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황 회장의 이 반응이 신구단 창단준비 전의 비밀유지를 위한 발언인지, 아니면 정말로 신구단이 루머에 불과할지믐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만 현재 WBC가 가져온 타이완 프로야구의 열기가 아직 뜨거울 때 바로 제5구단, 제6구단의 태동이 시작되어 다시 6개구단 체제로 안정되었으면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CPBL 타오위엔 팀(라미고 몽키스)의 홍이중(洪一中) 감독은 이제 제5구단이 창단될 시기가 왔다고 밝혔습니다. 타이완 프로야구는 올해 프리에이전트 제도를 시행하여 이 자격을 취득하는 선수는 모두 15명에 달합니다. 그리고 해외에서 적응을 하지 못한 해외파 선수들의 귀국도 많이 예상되기에 올해 지금 한 팀이 더 창단된다면 자유계약으로 풀리는 선수들을 얻을 수도 있기에 선수 수급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될 수 있고, 단조로운 4개 팀 만의 리그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미고 팀의 홍이중 감독(왼쪽 사진)은 "어떤 때는 2주 동안 늘 같은 팀과 경기를 해야 하기에 선발 투수나 라인 업에서 변화를 꾀하기도 어렵고 팬들로서는 지루한 경기의 양상을 보이는 단점이 많다."라면서 이번에 풀리는 FA 선수들을 이용하여 한 팀이나 두 팀이 더 창단하게 된다면 리그가 더 풍부하고 재미있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창단을 적극적으로 지지하였습니다.

또, 5번째 구단이 창단되어 선수 수급 문제 등 전력 면에서 부족함을 보여 어려움을 겪으면 프로야구 위원회는 우선 FA 자격을 획득하는 선수들을 신생팀에 우선협상을 가능하게 해서 모자란 전력을 보충할 수 있도록 하자는 구체적인 안까지 제안했습니다. 올해 FA 자격을 얻는 펑정민(
彭政閔), 양지엔푸(陽建福), 장타이산(張泰山), 가오지엔싼(高建三) 등 좋은 선수들을 얻는다면 전력 상승의 효과를 얻을 수 있기에 기존의 4개 팀과 비슷해진다면서 제5구단 창단을 적극적으로 권유하였습니다.

홍 감독은 앞으로의 프로구단은 가능하면 대기업이나 대재단이 창단하여 초기 자본을 투자해서 빠르게 정상의 위치로 올라와야 한다고 말하였지만, 그렇다고 꼭 대기업만의 일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대자본이 아닌 중, 소자본을 가진 구단도 얼마든지 창단할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대신 그런 구단은 마케팅을 강화하고 신인육성에 힘을 기울여 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게 한 후 다른 구단에 선수 거래를 하는 방식 등으로 구단을 유지할 수 있다면서 어려운 길이라고 말하였습니다.


홍 감독은 "그러나 어쨌든, 그런 케이스라도 많아져야 프로야구에 활로가 생기고 선수들의 일자리가 많아지고 타이완의 야구가 발전할 수 있다."고 주장 하였습니다.


올해 말 자유계약 선수들이 쏟아져 나오고, 또 해외 시장에서 적응에 실패한 해외파 선수들이 대거 타이완으로 귀국하면 선수 수급이 용이하고 전력 보강을 할 수 있는 적기가 됩니다. 이대로 계속 4개 팀으로 유지를 한다면 기존의 틀도 깨지게 될 수 있다면서 타이완 프로야구의 앞날을 걱정하였습니다.

(CPBL 4팀의 2011시즌 전적표)

홍 감독은 현재 4개 팀의 추세로는 역시 자본이 탄탄한 기업으로 투자를 많이 할 수 있는 통이 라이언스가 앞으로도 계속 타이완의 강팀으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였습니다.

그래서 하루라도 빨리 새로운 구단이 나타나서 전력의 평준화를 이루고 체질 개선을 한 후 경쟁을 통해 타이완의 야구에 새로운 호흡을 가져왔으면 한다고 밝히면서 인터뷰를 끝냈습니다.

홍이중 감독은 슝디 실업 및 프로야구팀과 TML 레이공 팀을 거쳐 니옌다이 팀을 마지막으로 은퇴하고 라뉴 베어스 코치와 감독으로 오래 뛰면서 라뉴 베어스의 중흥기를 이끌었던 인물로 2008년에는 베이징 올림픽 국가대표팀 감독을 역임한 타이완 야구의 중추적인 인물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