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이투데이 뉴스에 뜬 류현진 선수의 오늘 완봉승에 관한 기사입니다. 기뻐서 번역을 해봤습니다.




기사 전문보기

過去10場先發,道奇隊的韓籍左投柳賢振每場至少都能投到5局,不過最多也僅只一場投到7.1局。29日他第11場先發對決天使,除了完投9局外還只讓天使敲兩支安打並1分未得。對於自己在大聯盟的首場完封勝,柳賢振說,「我沒想過會來得那麼早。」

과거 10경기에서 선발로 나온 다저스의 한국인 투수 류현진은 보통 5이닝 이상만 소화했고 최고 이닝은 7.1이닝이었다. 그러나 29일 그의 11번째 선발 등판에서 9이닝을 던지는 동안 단 두 개의 안타만 맞고 1실점도 하지 않는 투구로 메이저리그에서의 첫 번째 완봉승을 거두었다. 


류현진은 "이렇게 빨리 달성하게 될 줄 몰랐다."는 감회를 밝혔다.


▲柳賢振投出完封勝後與捕手艾利斯(A.J. Ellis)擁抱。(圖/達志影像/美聯社)


今年以3600萬美元與道奇簽下6年約的柳賢振,過去7年在韓華鷹年年都有完投紀錄,生涯也累積了8次完封;29日完封天使則是他大聯盟生涯頭一遭。

3600만 달러에 6년 계약을 한 류현진은 과거 7년동안 한국의 한화 이글스에서 활약하며 8차례의 완봉승을 기록했는데 이번에 메이저리그에서 생애 첫번째 완봉승을 에인절스를 상대로 달성했다.



首局投出3上3下的柳賢振,2局上被坎崔克(Howie Kendrick)敲出1支安打,在這之後,柳賢振連續解決了19名打者,直到8局上才又讓艾內塔(Chris Iannetta)敲出全隊第2支安打。

1회를 3자범퇴로 막은 후 2회에 켄드릭에서 안타를 맞고 난 후부터 류현진은 8회 이아네타에게 두 번째 안타를 맞기 전까지 무려 19명의 타자를 범타로 처리하는 능력을 보여줬다. 



柳賢振就這樣完投9局,只被敲兩支安打,還送出7K;並靠著隊友克魯茲(Luis Cruz)本季首轟,加上6局下串連安打追加的1分,最終道奇以3比0擊敗天使,柳賢振拿下大聯盟生涯首場完封勝。

류현진은 이렇게 9이닝을 역투하면서 단 두 개의 피안타만 맞았고 일곱 개의 탈삼진을 뽑아내는 동안 팀 동료인 크루즈가 이번 시즌 본인의 첫 홈런을 기록하였고, 다시 6회에 연속 안타로 1점을 뽑아내며 3:0으로 에인절스를 격파하면서 메이저리그에서 본인의 첫 번째 완봉승을 기록하였다.

 


「這是個很棒的夜晚,我的第一場完封,」柳賢振賽後透過翻譯表示,「7局後我的投球數並不是太多,且我覺得我的狀況不錯,沒有保送任何人,我很開心。」這場比賽柳賢振只用了113球,有79個好球。他也指出,自己沒有想到會在球季開始才兩個月的時間就投出首場完封。

"첫 번째 완봉을 기록한 오늘은 정말 최고의 밤이다." 통역을 통해 밝힌 류현진의 소감으로 "7회 이후에 투구 수가 많지 않아 상황이 괜찮음을 느꼈다. 볼넷을 주지 않은 것이 매우 기쁘다."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이번 게임에서 류현진은 모두 113구의 공을 던졌는데 79개가 스트라이크였다. 그는 시즌을 시작한 지 두 달만에 자신도 이렇게 빨리 완봉을 하게 될 줄 몰랐다며 기뻐했다.

------------------------------------------------------

다른 타이완의 야구 커뮤니티 반응도 

대부분 류현진 대단하다. 아시아 선수로 활약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 타이완 선수도 같이 활약했으면 좋겠다. 잠시 부상으로 쉬고 있는 천웨이인 선수도 빨리 다시 활약했으면 좋겠다. 한국 리그의 발전이 부럽다. 자국 리그도 일본이나 한국처럼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

는 등의 반응이 많습니다. 물론 일부 찌질한 사람들의 몰상식한 반응도 있지만 야구를 사랑하는 팬들이 대부분이라 그런 케이스는 별로 없고 축하와 환영의 뜻이 더 많았습니다. 아울러 부상당해서 재활 중인 천웨이인과 양키스 3A에서 선발로 등판하고 있는 왕지엔민의 케이스를 거론하며 타이완 선수도 더 많이 메이저에서 활약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많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2013년 2월 15일까지 타이완 미디어에 올라 온 WBC 대표팀 동향에 관한 보도의 간략한 모음입니다.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살짝 클릭 부탁합니다.


*타이완의 WBC 공식 사이트에 올라 온 4개국 대표선수의 모습(한국은 우리의 이대호!)


WBC 국가대표를 위한 13명의 황금의 어시스트들이 떳다!

CPBL구단과 각종 관련 단체에서 자발적으로 국가대표로 차출된 선수들을 위하여 침구사와 물리치료사, 트레이너, 그리고 의사 등으로 구성된 13명의 황금 어시스트 조직을 발족하였다는 소식입니다.

선수들의 몸상태 회복과 부상 방지를 위하여 각종 전문가들로 구성된 13명의 황금 어시스트 조직은 앞으로 대회 기간동안 선수들과 함께 지내면서 그들의 상태 회복을 위한 각종 도움을 주기로 했다는 소식이 들어왔습니다. 그 13명 중에는 침구사로 유명한 일본 국적의 Kensuke Okubo(大久保 研介)씨도 참가합니다


타이완이 상대할 3개국의 핵심선수는?

타이완 대표팀은 3월 2일과 3일, 5일에 각각 호주와 네덜란드, 그리고 한국과 맞붙습니다. 호주 팀과 네덜란드, 그리고 한국 팀에서 주목할만한 스타를 거론한 기사가 있어서 소개합니다.

먼저 호주 팀에는 현재 타이완의 프로팀인 슝디 엘리펀츠에서 뛰는 브래드 토마스(Brad Thomas)가 있습니다. 좌완 투수로 풍부한 마이너리그 경험과 한국에서의 경험, 그리고 타이완으로 건너와서 지난 시즌 41게임에 나서 23세이브를 올린 성적 등을 볼때이완팀에게는 매우 위협적인 투수가 될 것이라고 하네요. 또한 Peter Moylan 투수 또한 타이완의 청타이 타이양 팀에서 타이완 야구를 경험한 적이 있어서 상대를 잘 파악하고 있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네덜란드 팀은 메이저리그 출신들이 많이 포진되어 있는 강팀으로 매우 위협적이라는 분석이네요. 애틀란타 브래이브스에서 주력 선발투수로 활약하며 통산 53승을 기록했던 Jair Jurrjens나 메이저리그 17년 경력의 대스타이자 통산 434홈런을 기록한 35세의 강타자 출신 Andruw Jones 선수가 네덜란드의 핵심이라는 분석입니다. 그러나 타이완에게 위협적인 텍사스의 프로파(Jurickson Profar) 선수는 불참하기로 해서 큰 시름을 덜었다는 분석입니다. 

마지막 승부가 될 한국 전 스타는 비록 LA 다저스로 간 류현진과 김광현, 봉중근 등의 좌완 에이스급 선수들과 메이저리거 추신수가 빠졌지만 타선은 더 무서워졌다며 경계하고 있습니다. 투수진에는 전 뉴욕메츠팀 투수였던 서재응이 메이저리그와 WBC 등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노련한 투구를 하며, 작년 한국 프로야구리그에서 44이닝 무실점의 기록도 세운 백전노장이라고 경계했습니다. 

또 한국의 국민타자로 작년 한국프로야구리그에서 21개의 홈런을 쏘아 올리며 건재를 과시한 이승엽과 지바롯데 출신의 김태균, 그리고 작년 일본 오릭스에서 한국 선수 역사상 처음으로 타이틀인 리그 타점왕을 차지한 4번타자 이대호가 포진되어 있어서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타이완 대표팀 투수진의 동향

재 궈홍즈(郭泓志)가 타이완으로 돌아와서 팀 훈련에 합류한 후 불펜 투구를 시작했다는 소식입니다. 불펜 투구모습을 본 씨에창헝 감독은 "궈홍즈의 변화구가 제법 낡카롭고 괜찮다. 패스트볼도 공끝이 쭉 뻗는 것이 좋다. 현재 세부적인 컨디션 조정 중이라서 완벽한 상태는 아니지만 현재까지의 모습을 볼 때 걱정하지 않아도 되겠다."면서 만족했습니다. 

타이완의 신구 에이스인 궈홍즈와 쩡런허의 모습

이제 궈홍즈는 실전에 들어가기 전 불펜에서 더 많이 던져서 컨디션을 끌어올리겠다는 생각입니다. 타이완의 빛 왕지엔민(王建民)은 아직 미국에 체류하면서 개인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이에 씨에 감독은 왕은 걱정하지 않는다고 알아서 잘 몸을 만들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습니다. 


이밖에 요코하마 팀의 왕이쩡(王溢正)도 불펜대기하면서 연습하고 있습니다. 팀에서는 불펜을 담당하여 중간계투를 맡을 예정입니다. 또 한 명의 해외파에서 슝디로 합류한 대표팀의 선발과 롱릴리프 후보인 천홍원(陳鴻文)은 런닝을 하다가 살짝 접질리는 부상을 당하였으나 상태가 그리 나쁘지 않아서 잠시 쉬면 괜찮아질 것이라는 보도입니다. 

일본에서 활약 중인 양가형제(陽家兄弟)/ETtoday 뉴스제공

또한, 다른 해외파 선수인 일본리그 출신의 양야오쉰(陽耀勳)과 양다이강(陽岱鋼) 형제도 오늘 귀국하여 대표팀에 합류합니다.


WBC 타이완 대표팀의 최고 몸값 선수는?

원래 왕지엔민과 궈홍즈가 최고 몸값을 달리던 선수였지만 현재 자유계약자 신분으로 무소속이라 제외하고 일본프로리그 니혼햄 파이터스에서 주전 외야수로 뛰는 양다이강(陽岱鋼)이 9200만 엔(한화 약 1억 7백만 원: 환율이 정말 많이 떨어졌네요)으로 대표선수 중 최고의 몸값을 자랑하는 선수가 되었습니다. 


어제 니혼햄 팀의 감독과 동료들의 축하를 받으면서 귀국길에 오른 양다이강은 반드시 일본에서 열리는 2차 라운드에 진출하기 위하여 내가 가진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는 굳은 각오를 다졌습니다.


왕지엔민이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할 수도 있다?

현제 플로리다 클린워터시 뉴욕 양키스 팜 캠프에서 개인훈련 중인 왕지엔민에게 관심을 가지는 구단이 뉴욕 양키즈와 텍사스 레인저스라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만약 그 팀 중 한 팀과 대회 전 계약이 된다면, 그래서 그 팀에서 WBC 대회참가를 불허한다면 왕지엔민이 불참할수도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타이완 WBC 대표팀 씨에창헝(謝長亨) 감독/ 사진 pixnet.net/sport

그러나 대표팀의 씨에창헝 감독은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보지는 않는다. 왕지엔민의 새로운 계약이 있다 하더라도 WBC에서 활약할 것이라고 본다. 이 WBC 대회는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주관하는 대회기 때문에 선수의 입장을 지지할 것이고 흥행을 저버리는 행동을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큰 걱정하지 않는다고 하였습니다. 


과연 계약을 하려는 미국 팀에서 WBC 대회 때의 모습을 보고 계약을 결정할 지, 아니면 현재 클린워터시 양키스 팜 캠프에서 훈련 중인 왕의 컨디션을 미리 체크해서 못나가게 막을 지 궁금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