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제7회 아시아시리즈 참가팀과 일정이 발표되었습니다.

2013년 아시아시리즈는 대만 CPBL이 주관하여 타이중(台中)시의 타이중 인터콘티넨탈 야구장(台中洲際棒球場)에서 열리게 됩니다. 타이중 인터콘티넨탈 야구장은 대만에서 열리는 국제 대회가 주로 열리는 구장으로 우리에게도 친숙한 구장입니다.


이번 아시아시리즈 대회의 표어는 'GLORY' 아시아시리즈입니다.

글로리 아시아시리즈 공식 홈페이지 http://www.asiaseries.org/


총 여섯 팀이 참가를 하는데, 주최국인 대만에서 두 팀이 참가합니다. 대만리그 챔피언팀인 통이 라이언스 외에 후반기 리그 우승 팀인 이따 라이노스 팀이 참가하게 되었고, 한국 프로야구(KBO) 챔피언에 등극한 삼성 라이온즈와 호주 리그 챔피언인 캔버라 캘버리 팀(Canbberra Calvary)과 대회를 보이콧한 중국 팀 대신 유럽리그 챔피언(ECL) 팀인 이탈리아의 포르티듀도 볼로냐(Fortitudo Bologna)과 오늘(11월3일) 우승이 확정된 일본의 라쿠텐 이글스가 참가 확정되었습니다. 

유럽팀이 아시아시리즈에 참가하는 이유 http://chinesebaseball.tistory.com/972

2013 아시아시리즈 일정 발표회장에서 CPBL 4개팀 선수가 대만 원주민 장식을 달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본 대회의 상금은 총 3,300만 TWD(12억 500만 원)의 규모로 
1위 팀은 1,300만 위안(4억 6천 900만 원), 
2위 팀은 800만 위안(2억 9,200만 원), 
4강 진출팀은 400만 위안(1억 4,600만 원), 
5~6위 팀은 각각 200만 위안(7,300만 원)의 상금을 가져가게 됩니다.

대회 장소는 11월 17일 한국 대 대만 1팀의 경기 외에 전부 19,000명 정원의 타이중 인터콘티넨탈 야구장(台中洲際棒球場)에서 거행됩니다. 11월 17일 한국 對 대만 1팀의 경기는 타오위엔으로 장소를 옮겨 2만 명 규모의 타오위엔 국제 야구장(桃園國際棒球場)에서 열립니다. 대만으로서는 한국과의 경기가 경기 흥행의 호재이기에 단 천명이라도 더 입장시키기 위한 방책입니다.


유럽 베이스볼이 아시아시리즈를 만난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이탈리아 팀의 홈페이지


이번 대회는 그동안 웨이라이 스포츠 채널에서 독점 중계를 했지만, 이번에는 대만 민스 티비(民視)가 독점 중계권을 확보하여 한국에도 중계를 한다면 민스 티비의 방송이 한국으로 송출될 예정입니다. 아직 한국에서는 어느 방송국이 중계할지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대만에서 제작한 2013년 아시아시리즈 홍보영상


이번 아시아시리즈에서는 특별좌석이 판매됩니다. 

아시아시리즈 티켓판매 안내 http://chinesebaseball.tistory.com/979



표 가격은 무려 5,999위안(약 22만 원 정도)입니다. 매 경기 24좌석만 판매가 되는데, 가장 좋은 뷰를 갖고 있는 특별 좌석입니다. 도우미가 따로 대기하고 있고 전용통로로 입장이 가능합니다. 식사도 고급으로 제공되며 각종 기념품이 함께 제공됩니다. 기념품은 아시아시리즈 특별 모자, 티셔츠, 담요, 관전수첩 등입니다.

이번 대회 티켓 예매는 현지 파미티켓 사이트에서 진행됩니다. 슈퍼팬 티켓과 전경기권 등 다양한 옵션의 표를 판매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2013년 아시아시리즈(Asia Series 2013)는 개최국인 대만 프로야구 연맹의 주관으로 타이중 조우지 야구장(洲際棒球場)에서 치러집니다. 

2013년 제6회 아시아시리즈 개요 및 대회 일정

참가하는 팀은 개최국 대만의 두 개 팀(상반기, 하반기리그 우승팀)과 일본리그 우승팀, 한국리그 우승팀, 호주리그 우승팀과 중국야구협회 파견팀으로 구성되었습니다만 이번 9월 23일 대만 조직위에 중국야구연맹이 공한을 보내 불참할 의사를 보이면서 대체할 참가 팀으로 2012년 유럽리그 Champions Cup 우승팀인 이탈리아의 볼로냐(Fortitudo Bologna)팀을 초청했다고 합니다.

2012 유럽 챔피언스컵 우승팀 볼로냐 팀의 홈페이지 http://www.fibs.it/it-it/bologna.aspx


중국팀 불참의 표면적인 이유는 4년에 한 번씩 열리는 중국 내 전국체전(대련 개최)이 막 끝나서 많은 야구 선수들이 은퇴했고, 다시 제대로 된 국가대표를 당장 모으기 어렵다는 점에서 이번 대회에 부득이하게 불참한다는 의견을 보내왔지만 대만 현지에서는 대만의 청천백일기의 게양과 대만 국가 제창에 대한 이유가 더 크다는 의견입니다. 그래서 대만 프로야구 연맹은 유럽연맹리그의 우승팀인 이탈리아의 볼로냐팀을 초청한다는 복안입니다.


중국을 대체하여 이탈리아가 참가하면 주최국인 대만 두 팀을 포함하여 총 여섯 팀이 대만에 모여서 경기를 치르는데 대만 현지 언론에서 대회 이름이 아시아시리즈인데 유럽 팀의 참가가 웬 말이냐는 등의 의견도 나오면서 뜨거운 토론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아무튼, 중국 팀의 불참 결정으로 대회 조직위는 여러 가지 방안을 찾다가 유럽리그 우승팀인 이탈리아 볼로냐팀에게 초청의사를 밝혔고 이에 이탈리아 야구연맹 총재 Stefano Michelini씨는 "아시아시리즈 조직위에서 우리 야구리그에 대한 관심을 보여서 매우 기쁩니다. 이번 초청 제안에 볼로냐팀은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기꺼이 참가하여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라는 회답을 보내왔다고 합니다. 

아시아시리즈의 관례에 따라 새로운 팀을 초청하려면 반드시 기존 참가국들의 동의를 받아야 하기에 이번 유럽리그 우승팀 초청 제안의 동의를 위해 조직위는 한국과 일본, 호주의 조직위에 참가 동의를 구하는 문서를 보냈다고 합니다. 각국이 동의를 하면 다시 경기 일정과 세부 사안을 정하여 공표한다고 합니다.

대회는 11월 15일~20일에 대만 타이중시 조우지 국제야구장에서 펼쳐 지는데 A조(대만1팀, 한국팀, 이탈리아팀)와 B조(대만2팀, 일본팀, 호주팀)으로 나눠 예선을 벌인 후 각조 1위가 결승전을 치러 우승팀을 가립니다.

한편, 그동안 웨이라이 스포츠채널에서 중계를 담당했는데 이번 대회는 대만의 민스티비(民視)가 독점으로 중계권을 획득하여 중계하게 됩니다. 

유럽 야구 연맹(프랑스어: Confédération Européenne de Baseball, CEB)은 유럽의 야구 연맹이다. 유럽 야구 연맹은 1953년 5개국이 가맹하면서 설립 되었으며, 현재 39개국이 가맹되어 있으며 15만명 이상의 선수를 보유하고 있다.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 한 번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2013년 설 연휴 직전 타이완에서 들려온 소식입니다. 2012시즌 라미고 몽키스 팀의 외국인 투수였던 마이크 로리(Mike Loree/중문명雷力)가 재계약에 성공했다는 소식입니다. 이로써 라미고 팀은 그간 마음 졸이던 로리와의 재계약을 성공해 2013년에도 계속 강한 투수진의 전력을 유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 번의 클릭은 큰 도움이 됩니다.

1984년생인 로리는 2011년 미국 독립리그 대서양리그에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1.98의 호성적으로 대서양리그 최우수투수로 선발된 후에 2012년 8월에 라미고와 계약하여 타이완으로 건너왔습니다. 건너오자마자 5게임에서 4승 1패 평균자책점 2.97의 성적을 올리면서 9월 최다승 투수로 9월 MVP에 오르는 등 빠른 적응을 보이면서 팀 전력에 보탬이 되었습니다. 타이완에서는 모두 8게임에 나와 총 6승 1패 1홀드, 평균자책점 2.50를 기록했습니다.  


후반기 리그 우승으로 전반기 리그 우승 팀인 통이 라이언스와 맞붙은 챔피언시리즈에서 각각 1차전과 4차전에 선발 등판하여 7.1이닝 1자책, 6.1이닝 3자책의 호투로 2승을 거두면서 챔피언시리즈 MVP를 따냈습니다. 


그의 생애 첫 번째 우승 경험인 2012년 CPBL 챔피언시리즈를 품에 안고 한국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벌어진 '2012 아시안시리즈(일본 요미우리 자이언츠, 한국 삼성 라이온즈, 호주 퍼스 히트, 타이완 라미고 몽키스, 차이나 스타즈, 롯데 자이언츠)'에 참가하여 한국 챔피언 팀인 삼성라이언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하여 총 128구를 던지며 무사사구 완봉승(3피안타, 11탈삼진)을 거두면서 라미고가 2위에 오르는데 결정적인 공헌을 하였습니다.


이때의 활약으로 타이완 야구팬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주면서 별명이 '슈퍼챔피언(超級霸)'이 되었습니다. 그 후 그의 에이전트는 한국과 일본 진출을 노리고 협상을 했는데, 너무 무리한 요구로 일본과 한국 등에서 찾는 팀이 없게 되자 다시 라미고와 협상 끝에 오늘 재계약에 성공하면서 1년 더 타이완 리그에서 활약하게 되었습니다.


마이크 로리는 타이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타오위엔현의 중리시(中壢市) 야시장 거리의 맛있는 후추돼지고기 육포"가 정말 먹고 싶었다."면서 돌아와서 반가운 마음이라고 하였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라미고 팀의 팬들은 '그동안 다른 나라로 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결국 재계약에 성공하여 매우 기쁘다. 이로써 내년에서 다시 슈퍼 챔피언의 자리에 도전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라미고 팀은 작년 11승 6패를 거두면서 선발 한 축을 맡았던 'Matt DeSalvo' 대신 새로 뽑힌 'Brian Burres'와 함께 마이크 로리가 원투 펀치를 맡게 되면서 타이완 선발인 쩡청하오(鄭承浩)와 함께 삼두마차 체제를 완성하면서 강력한 선발진과 린지아웨이(林家瑋)를 필두로 천정다(陳正達), 쩡쟈오하오(曾兆豪), 겅보슈엔(耿伯軒)이 중계진이 되고, 쉬밍지에(許銘倢)와 제3회 WBC 대표로 선발된 황친즈(黃欽智) 등이 마무리를 맡아 탄탄한 투수진을 구축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결국, 원하던 일본과 한국 진출은 실패했습니다. 이번 2013년부터 타이완 프로야구리그는 독소조항 개정을 통해 외국인선수 급여상한제 조항을 폐지했습니다. 이제는 로리가 잘 던질수록 더 많은 돈을 벌게 되어서 동기부여가 확실히 될 느낌입니다. 아직 나이도 많지 않기 때문에 올해 더 잘 던져서 내년에는 꼭 더 큰돈을 벌 수 있는 해외(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시장 이상으로) 리그로의 진출을 이루는 것이 목적이라고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2008년 아시아시리즈는 일본을 제외한 나머지 3개국이 모두 정해 졌습니다. 그 중에서 올해 처음으로 국가대표가 아닌 중국 세미 프로리그 우승팀이 단일팀으로 아시아시리즈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전혀 알려지지 않았던 중국의 세미 프로리그의 2008시즌 우승 팀인 티엔진 라이온즈팀(天津雄狮)을 소개합니다.(팀 이름발음에서 톈진이나 티엔진 둘 다 가능합니다만 전 되도록 원어에 가까운 표기를 위주로 사용했습니다.)

티엔진 라이온즈팀의 로고.마스코트

 
비록 야구가 중국에서 차지하고 있는 위치는 미약하지만 올해 올림픽에서 대만팀을 이긴 후 관심도가 급상승하고 있습니다. 정치적인 목적에 따라 달라지는 양안(兩岸)관계로 인해 그간 많은 교류가 없었고 야구 후진국의 위치에서 늘 대만에게 패배하여야 했던 중국이 자국에서 벌어지긴 했지만 실력에서 두 세수 앞서있는 대만을 이길 수 있었던 것은 자국민들에게 처참한 패배를 보여줄 수 없다는 각오 아래 좋은 코치진을 초빙하여 오랜 기간동안 합숙과 미국 전지훈련 등을 하면서 집중 훈련을 한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중국의 야구역사는 그리 길지는 않습니다. 1979년 중국에서 야구협회가 정식으로 설립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 되었습니다. 1981년 8월에 국제 아마추어 야구연맹에 가입을 하였고 1985년에는 아시아 야구연맹에도 가입을 했습니다. 현재 아시아 야구연맹의 부주석 자리를 중국에서 맡아서 자국 야구 열기를 살리는 노력을 많이 하고 있지요. 드넓은 국토와 엄청나게 많은 인구로 인해 항상 시장성이 강조되는 장점을 가져온 중국이라는 시장이 이제 야구에게 문을 열고 있습니다. 중국의 야구가 아마추어 동호회 수준에서 본격적으로 세미프로화가 된 것이 2000년 말입니다. 그 해에 중국야구협회에 소속된 팀이 12팀, 약 300여 명의 선수가 등록되어 있었는데, 중국야구협회는 프로화의 결정을 내리고 추진하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일본 야구협회의 도움을 받아 리그제를 만들고 제도를 정비하고 심판 교육을 실시하여 만든 것이 CBL(China Baseball League)입니다. 그 후로도 일본 야구계에서 많은 지원과 각종 인재를 파견하여 리그의 정비와 발전을 도와 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의 한동화 전 쌍방울 감독, 유영수 전 코치라든가 최한경 전 삼성투수 등도 CBL 리그에서 지도자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CBL 리그는 모두 6개팀이 동남[상하이 이글즈(上海金鹰), 광동 레오파드(广东猎豹), 우시 호프스타즈(无锡希望之星)]지구와 서북[베이징 타이거즈(北京猛虎), 티엔진 라이온즈(天津雄狮), 쓰촨 드레곤즈(四川蛟龙)]지구의 양대 리그로 나누어서 같은 지구팀과는 홈 & 어웨이 방식으로 세 번(18경기)을, 다른 지구팀과는 한 번(세 경기)을 하여 총 21게임으로 승점을 올리고 상위 두 팀이 다른 지구의 상위 두 팀(예:동남 1위vs서북 2위)과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를 거쳐서 승리한 팀이 중국 챔피언 시리즈(5전 3선승제)를 펼칩니다.

리그우승후 기념촬영하는 티엔진라이온즈 : CBL 홈페이지 제공



올해는 티엔진 라이온즈팀(19승 2패)이 서북지구 1위, 베이징 타이거즈가 2위로 다른 지구 2위인 광동 레오파드와 상하이 이글스를 상대로 플레이오프를 치루었는데 티엔진 팀과 베이징 팀이 각각 이겨서 두 팀이 2008년 CBL 챔피언을 놓고 자웅을 겨루었죠. 그 결과 티엔진 라이온즈가 베이징 타이거즈를 3:0으로 셧아웃 시키면서 시즌 내내 타 팀들보다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고 결국 2008 챔피언의 왕좌에 올랐죠.

    시리즈     날 짜     홈 팀     결 과    원정팀  T V 중 계     장 소
       CS    10월04일
      14:30
  北京 猛虎        0 : 2    天津 雄狮  톈진TV(Live)      北京
       CS    10월05일
      09:30
  北京 猛虎       3 : 13    天津 雄狮  톈진TV(Live)      北京
       CS    10월10일
      18:00
  天津 雄狮       11 : 6    北京 猛虎  톈진TV(Live)      天津
                                                <2008 CBL 챔피언 시리즈 결과>

티엔진 라이온즈는 1975년 제3회 전국운동회(한국의 전국체전과 비슷)에서 우승한 이래 크고 작은 대회에서 11차례 우승을 한 강팀입니다. 베이징 타이거즈가 중국의 야구 기틀을 닦았다면 티엔진 라이온즈는 이를 계승, 발전시키고 있죠. 각종 국제 야구대회 국가대표로 모두 20여 명의 선수들을 보냈습니다. 2002년에 처음으로 리그 챔피언에 올랐고 2003년에는 준우승을 차지하였고 작년에 이어 올해 다시 챔피언의 자리에 올라 짧은 역사의 CBL에서 네 번의 우승(02, 06, 07, 08)과 세 번의 준우승(03, 04, 05)을 한 최강팀입니다.

쥬니치입단 당시의 뤼지엔깡: 사진 유씨루(Uccloo) 제공


투수로는 17번 우완 마무리 뤼지엔깡(吕建刚)선수와 58번 좌완 선발인 쑤창롱(苏长龙)선수가 돋보입니다. 뤼지엔깡선수는 올림픽에서 한국전 마지막 투수로 나와 이승엽 선수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았던 선수로 알려져 있죠. 이번 CBL챔피언 시리즈에서 투수부문 MVP를 받았습니다. 이 선수의 특이점은 185cm의 큰 키에서 뿌리는 최고시속 150km의 강속구인데 신체 조건이나 빠른공 등의 가능성을 보고 일본의 쥬니치 드레곤즈에서 계약금 1,000만엔에 지명할 정도였습니다. 쥬니치에서는 결국 2군에만 머무르다 다시 중국으로 돌아왔지만 그 때 배운 경험등이 중국에 고스란히 전혀지면서 발전이 되었던 것이죠. 그리고 쑤창롱 선수도 일본의 사회인 리그 연수를 받은 경험으로 좋은 투구를 하여 올 상반기(전체성적은 아직 집계가 안 되었습니다. 아직도 공식홈에 올라오지 않았네요)에서 올린 성적은 아래와 같습니다.


<쑤창롱 개인기록>
      TEAM          NAME     No.      IP    ERA      W      L      K       H      HR    BBs
allowed allowed allowed
     天 津
 (TianJin)
    苏长龙 
 (SuChangLong)
   58  32.1/3  1.948     6     1    32     19     0    32

온갖 게시판을 다 뒤져 본 결과 구질은 직구와 슬라이더와 체인지업이 있다고 합니다.(사실 티엔진팀에 이메일도 보내놓았습니다만 여전히 답이 없군요. 사실 홈페이지 컨텐츠나 다른 볼거리 등이 아직 많이 부족한 실정이죠. 딱 한국의 80년대 초반의 야구 상황과 비슷하다고 보시면 큰 무리는 없을 겁니다.)

홈으로 질주하는 호우펑리옌(侯凤连) CBL 홈페이지 제공



타자로는 여러분들도 들어보신 적이 있는 호우펑리옌(侯凤连)이 대표적인 타자입니다. 지난 북경 올림픽 때 對 대만전에서 바로 끝내기 안타를 친 선수입니다. 연장 12회말 2사 만루의 상황에서 결정적인 우익수 앞의 안타로 2점을 올린 후 대만 우익수와 중계진의 수비 에러로 끝내기 1루 주자마저 들어와서 게임 셋!. 이 한방으로 그는 중국에서 영웅이 됩니다. 그 날 호우펑리옌 선수는 6타석 3타수 2안타 3볼넷 1득점 2타점의 맹활약을 했었던 선수입니다.

<당시 경기스코어보드>  
     1   2   3   4   5   6   7   8   9   10   11   12   R   H   E
  대만    0    0    0    0    1    1    0    0    1    0    0    4    7   11    1
  중국    0    0    0    0    0    0    0    3    0    0    0    5    8   11    3

티엔진팀에서 호우펑리옌(侯凤连)과 더불어 주목해야 할 타자는 양구어깡(杨国刚)입니다.

<양구어깡() 개인기록>
   TEAM    NAME     No.   AVG    PA    AB     H     R    RBI    HR     K    BBs    SB
   天津
 (TianJin)
  杨     24  0.429    66    49    21    21    17    0    6    15    5

리그 2위의 타율과 타점 2위, 득점 1위의 맹활약을 했습니다. 테이블 세터진에 포진되던가 아니면 3번을 맡아서 팀의 공격적인 핵심이 되는 타자입니다. 지난 올림픽 대표선수에 차출된 선수는 위에서 설명한 호우펑리옌(侯凤连)과 외야수 왕차오(王超), 그리고 투수 뤼지엔깡(吕建刚) 등이 있습니다. 모두 올림픽에서 주전으로 나와서 많은 활약을 한 선수들이고 이번 아시아 시리즈에서도 주목해야 할 선수들입니다.

        이   름    포지션   백넘버
   1       侯凤连       6      16
   2       刘建忠       5       7
   3       王   超       8      25
   4       杨国刚       3      24
   5       罗玉斌       9      36
   6       孟昭蓬       7       8
   7       王靖超       4      55
   8       任   民      DH      27
   9       张振旺       2      22
   <지난 CBL 챔피언 시리즈 당시의 라인업>

전체적인 팀의 특징은 끈끈한 수비력과 몰아치기에 능한 타선의 집중력이 뛰어나고 이닝 이터로서 게임을 이끌어 줄 강력한 투수(선발과 마무리)가 있다는 점입니다. 2008 시즌 중국리그에서 압도적인 성적으로 1위를 한 팀이 과연 아시아 시리즈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갑니다.

이상 간단하게나마 티엔진 라이온즈에 대한 소개를 했습니다. 지난 10월 29일에 열린 티엔진 라이온즈 우승 축하와 아시아 시리즈 출정식을 겸한 기자회견장에서 티엔진 라이온즈 팀의 지아오이(焦益)감독은 '우리팀은 사기가 충만되고 모두 한 마음으로 단결이 되었다. 아시아 시리즈는 한 단계 높은 야구를 배운다는 마음가짐으로 최종 승리를 위해 열심히 뛴다면 좋은 성적이 나올 수 있을 것이다. 결코 포기하거나 먼저 지고 들어가지는 않겠다'라고 밝혔습니다. 단장인 루오위빈(罗玉斌)은 '아시아 시리즈는 높은 수준을 가진 일류팀들과 교류를 가질 수 있는 기회이기에,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열심히 배우겠다는 마음으로 임한다면 우리의 실력도 높아질 것이다. 반드시 우리의 목표는 승리를 위해 싸우는 것이다' 라고 밝혔습니다.

오랜 시간 중국과 대만에서 유학하고 살았을 당시보다 엄청나게 많이 발전한 중국 야구의 모습을 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예전 2003년인가? 한국 사회인 야구선수가 중국 리그팀에 입단한 적도 있을 정도로 그 수준이 낮았는데 이제는 전체 선수들의 수준도 많이 올라서 한국의 고교 야구 선수들 이상급으로 성장했다고 봅니다. 대표팀만 놓고 본다면 한국의 대학 선발수준의 선수들과 엇비슷하리라 생각됩니다.

이번 아시아 시리즈는 대표팀이 아닌 단일팀으로 나와 전력이 더 약해졌다고 보지만 내심 중국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있습니다. 단일팀이긴 하지만 작년에 비해 많은 성장을 하였고 충분히 자신감을 가지고 맞붙어보리라는 속마음을 가진다고 보면 되겠네요.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열심히 노력하는 야구의 모습은 국적이 어디든 모두 아름답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