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프로야구 슈퍼스타 출신의 매니 라미레즈(Manny Ramirez) 선수가 3월 11일 밤 늦게 타이완에 도착을 했습니다. 타오위엔 공항에 도착한 후 바로 다시 가오슝 공항으로 출발했습니다.


살짝 한 번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따 측에 따르면 3월 12일 오후 2시(현지 시각)에 이따 아울렛을 구경하고 저녁 7시에 정식으로 입단 계약식과 함께 기자회견을 가진다고 발표했습니다.

매니의 타이완 도착을 보도한 NEXTV의 뉴스 영상 캡쳐.


매니가 살게 될 별장촌의 빌라 외부모습과 내부 모습/사진 애플뉴스

미국 ESPN의 보도에 따라면 3월 7일까지 미국에서 뛸 수 있는 팀을 구하지 못할 시 타이완으로의 진출히 확정된다고 했는데, 정해진 시간에 팀을 구하지 못하여 타이완으로의 진출이 확실해졌습니다. 타이완의 쉬셩밍(徐明生) 감독은 "우리는 매니가 보내온 서류를 검토했다. 일체 모든 것이 순조롭다. 매니의 진출은 전혀 문제없다."고 환영의 뜻을 보였습니다.


이미 매니 측의 요구에 따라 그의 아내와 아이가 같이 살 집을 준비해 두었다고 합니다. 구단에서 가까운 3층짜리 단독 별장촌에 지하 1층공간까지 있는 대형 빌라를 통채로 임대하기로 했습니다. 


지하 1층에 두 개의 방과 2층에 주방, 침실이 있고, 3층에 게스트룸까지 있는 대형 빌라로 매니 측의 세부적인 요구사항에 따라 특대호의 침대와 전용차량, 그리고 기사와 보디가드도 이미 선발했다고 합니다.


또한 매니의 전속으로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헤어 디자인을 만질 수 있게 전속 미용실을 정해놨고, 구단의 마케팅 팀과 함께 매니의 브랜드를 높일 수 있는 여러 가지의 제품 개발도 하기로 했습니다. 


언제부터 매니가 뛸 수 있는가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리지아판 매니저는 "우선 매니를 위해 준비한 여러 가지 지원 업무는 구단으로서는 그가 요구하는 어떤 방향도 다 맞출 준비가 되어 있다. 


단, 이것은 그가 비행기를 타고 타이완에 내린 후 우선 워킹비자와 신체검사와 약물검사 등이 끝나고 정식으로 계약서에 싸인하는 순간부터 시작된다. 우리 구단은 매니가 3월 27일 개막전 전에 오늘부터 3월 19일까지 열리는 프로야구 시범경기에도 출전할 수 있었으면 하지만, 여의치 않을 경우 개막전부터 뛸 수 있다는 것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고, 이어서 "매니의 사진과 취재를 원하는 기자들에게는 따로 매니의 훈련 시간과 장소를 알려줄 것이다."고 발표했습니다.


매니는 일단 3개월의 기본 계약에 의료적인 문제나 정서상의 문제만 없으면 1년 계약으로 연장되는 조건의 계약을 맺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따 시니우 팀의 개막전은 3월 27일 홈그라운드인 청칭후(澄清湖) 야구장에서 시작합니다. 개막전 표는 3월 9일 오전 11시부터 예매에 들어갑니다. 개막전에는 모두 2,000장의 기념 티켓이 만들어 지는데 팀 칼라인 보라색 옷과 보라색 물건을 들고 오는 사람에게는 특별히 선구매의 기회를 주고 관련 기념품도 같이 주는 행사를 진행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중화직방(대만프로야구)의 19년 동안 676 명의 투수가 590 명의 타자와 377,729 차례의 타석기회를 만들어냈고, 모두 89,167 개의 안타와 5,999개의 홈런이 나왔습니다. 올해 첫 홈런을 치는 타자가 바로 CPBL 20년 영예의 6,000호 홈런의 주인공이 됩니다. 누가 첫 홈런을 치면서 주인공이 될런지가 바로 가장 관심이 가는 주제로 뽑혔습니다. 풍부한 이벤트를 기획하고 있는 CPBL에서는 많은 참여를 위해 각종 현금과 기념품 등을 걸고 예측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과거 19년동안 4948게임의 리그 경기중에 나온 5,999개의 홈런은 평균 매 경기 1.2개꼴로 나왔습니다. 아마도 올 시즌 개막전인 통이 라이온즈와 슝디 엘리펀츠와의 경기에서 나오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과거 19년간 그러니까 CPBL 10(1998)년과 16년(2005)당시에 비로 인해 연기가 된 적이 두 번 있습니다. 그리고 CPBL09년에는 두 번이나 중지가 되었다가 속행 된 일도 있었습니다. 총 16차례의 일반 개막전에서 모두 21개의 홈런이 터져나왔으니 매 게임당 1.3개로 리그수준을 넘어서는 기록이지요.


이벤트 정보기입 페이지/WWW.CPBL.COM.TW

                   [온라인으로 홈런의 주인공 선수와 피홈런의 투수, 몇 점짜지인지, 그리고 언제인지를 맞추면 됩니다. 상금으로는 현금 6000위엔(약30만원)과 홈런 친 선수와 팀의 싸인이 들어간 야구베트가 주어집니다.]
                
프로 원년 개막전에서는 통이 라이온즈 팀의 왕쥔량(汪俊良)선수가 통산 1호 홈런을 터트려서 기억에 영원히 남게 되었고, 그 외에 CPBL 7년에는 같은 통이 라이온즈 팀의 외국인 감독이었던 로위(羅偉)가 선두타자 홈런으로 기억에 남는 선수가 되었습니다. 이제 3월 28일 티엔무 경기장에서 열리는 개막전에서 과연 타이완 프로야구 사상 6,000번째 홈런의 주인공이 나오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2008년에는 통이 팀의 가오궈칭(高國慶)과 천롄홍(陳連宏)이 개막전 경기에서 백투백 홈런을 날렸는데요, 그 외에도 천롄홍은 한 게임 두 개의 홈런을 개막전에서 날린 적이 있는 개막전의 사나이입니다. 과연 그가 홈런을 날려 6,000호의 주인공이 될 지도 궁금합니다.  

또한 가오궈칭(高國慶)선수도 2년 연속으로 개막전에서 홈런을 날린 선수입니다. 그와 같은 기록은 CPBL 2년과 3년 때에 웨이농 드래곤스의 외국인 타자 마쓰(馬斯)가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시즌 과연 가오궈칭이 3년 연속 개막전 홈런의 사나이로 새 기록을 달성할 지의 여부도 관심거리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