슝디 엘리펀츠를 포함한 타이완의 프로야구단은 앞으로 구단발 매각 및 기타 구단의 존재 여부에 대한 협상 소식은 대외공표하지 못한다는 자유시보 니완쥔(倪婉君) 기자의 타이베이발 소식입니다. 

앞으로 새로 만들어 지는 CPBL 조약에 의거하여 앞으로 슝디 엘리펀츠를 포함하는 모든 구단들은 독자적으로 구단 해산이나 매각 등의 대외적인 소식을 발표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앞으로 CPBL 구성원이 될 기업은 규모를 중시하기로 했습니다.

슝디 엘리펀츠는 잠시동안 계속 구단을 유지하는 것으로 방침을 잡았습니다. 연맹의 황쩐타이 회장은 이롄 그룹의 CPBL 가입을 환영하는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CPBL 방침을 정해서 발표했습니다.

그동안 각 구단마다 독자적인 발언으로 불안감을 주었던 사례가 많아짐에 따라 앞으로는 구단 매각 및 해산 등의 존폐에 관련된 내용은 절대 독자적인 발언을 못하고 반드시 CPBL 연맹의 대변인을 통하여만 발표할 수 있도록 조치했습니다.

슝디 엘리펀츠의 사례를 보면 작년에 4000만 위엔의 손실로 해산도 고려할 수 있다는 성명을 내면서 리그의 존재에 대한 불안감을 여러 차례 고조시켰던 일이 있었습니다. 그런 사례들이 반복됨에 따라서 앞으로는 절대로 구단 자체적으로 구단 매각 및 해산에 대한 성명을 내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슝디 팀의 홍윈링(洪芸鈴) 단장은 어제 열린 연맹 상무이사회에 부친인 홍뤼허(洪瑞河) 회장과 같이 출석하여 이번 조항에 대한 동의를 하였습니다. 회의를 마친 후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홍 단장은 "원칙상 회의 내용은 밝힐 수 없다. 하지만 앞으로는 더 이상의 기습적인 성명 발표는 없을 것!" 이라고 했습니다.

홍윈링 단장은 또 "이번 연맹의 결정은 실제로 구단 매각의 사안에 있어서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협의할 수 있는 법이다."라고 하면서 "우리 팀은 당분간 계속 우리 식대로 경영을 해 나갈 것이다."라는 말을 했습니다.

향후 CPBL에 가입하는 구단의 조건은 대기업 위주로 결정된다는 연맹의 발표에도 찬성하면서도 현재 슝디 엘리펀츠의 경영방식인 소자본 경영을 결코 바꿀 생각이 없다는 뜻입니다.


슝디 엘리펀츠도 2009년에 터진 승부조작(속칭 블랙 엘리펀츠 사건)의 여파로 팀 해체와 매각 고려 등의 위기 속에서 어렵지만 계속 유지를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그래서 계속 여러 차례의 매각과 해체의 의사를 내보였습니다. 이번 싱농 불스의 구단 매각 소식으로 다시 슝디 엘리펀츠도 매각되는 것이 아닌가 불안감을 줬지만 이번 발표로 당분간 계속 팀을 유지한다고 합니다. 이로써 내년에도 계속 4개 팀의 체제를 유지하면서 황쩐타이 회장의 2~3년 후의 팀수 증가 공약을 지킬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싱농불스 구단과 이롄 그룹 간의 매각협상이 12월 13일에 진행되었습니다. 세 시간의 회의 끝에 매각 협상이 타결되었습니다. 싱농 불스구단은 이롄 구단에게 구단매각금 1.3억 위엔을 받고 넘기기로 결정되었습니다. 1.3억 위엔은 한화로 대략 48억 원입니다. 

쌍방간의 의향서에 싸인을 하고 정식 계약일은 12월 17일 거행하기로 했습니다. 1.3억 위엔은 2008년 청타이(誠泰) 코브라스가 미디어(米迪亞) 티렉스에게 구단을 매각할 당시에 나온 금액과 같은 규모입니다. 싱농 불스팀은 1996년 쥔궈 그룹으로부터 구단을 사들일 때 지급한 돈이 5.2억 위엔이니 당시 매입 금액의 25% 정도밖에 안되는 금액입니다. 

싱농불스팀 로고

싱농불스구단은 오늘 매각합의가 정식으로 성사되었기에 1995년 11월 쥔궈베어스(俊國熊)로부터 구단을 매입하면서 시작한 17년간의 프로야구단 역사가 종결되었습니다. 

타이완 프로야구선수협회 이사장 펑정민(彭政閔) 선수는 이롄 그룹의 프로야구단 가입을 환영한다. 또한, 그동안 싱농구단의 프로야구에 대한 공헌을 치하한다면서 성명을 발표하였습니다. 

2012년 12월 11일 두 번째 매각협상에서도 쌍방간에 금액의 차이가 컸었고 결국 결과를 내지 못하고 끝나서 25일로 결정된 매각협상 완료 시점까지 남겨 놓은 시간이 많지 않아 불안감을 보여주었지만 결국 13일 3차 회담에서 양측의 금액 조정으로 합의를 끌어냈습니다. 

이번 3차 회담에서는 원래 참석 예정에 없었던 싱농그룹의 회장인 양원빈(楊文彬)씨도 출석하여 사안의 중대함을 보여주었습니다. 또한, CPBL연맹의 황쩐타이(黃鎮台) 회장과 정부 체육위원회 주위원 따이시아링(戴遐齡), 그리고 행정원 정무위원 양치우싱(楊秋興)도 함께 동석하여 사안의 긴박감을 더해주었고, 협상 대상자인 이롄그룹의 총재 린이쇼우(林義守)씨도 협상단에 참석하면서 완전 거물급 회의가 되었습니다. 

가오슝시 청칭후야구장(澄清湖棒球場) 전경

가오슝시 시장 천쥐(陳菊)는 오늘 황쩐타이 회장과 함께 청칭후 야구장을 방문하였습니다. 그 자리에서 만약 순조롭게 이롄 그룹이 팀을 인수하여 가오슝으로 온다면 시장으로서 그 어떠한 편의도 다 제공할 용의가 있다면서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구장 시설이나 다른 행정적인 지원을 위해서 협조하겠다. 가오슝에게 다시 기회를 달라면서 인터뷰를 마쳤습니다.

*다행히 리그 파행은 막을 수 있습니다만 아직도 구단 경영이 어려운 팀은 있습니다. 슝디 엘리펀츠도 경영난으로 인해 여전히 구단을 매각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만 한편으로 라미고 팀의 회장은 2년 내에 제 5 구단을, 3~4년 내에 6개 구단 체제로 반드시 가야 프로야구가 안정을 찾을 것이라고 합니다. 현 상황에서 1년에 수익은 커녕 5천 만위엔의 손실을 본 우리야말고 오히려 수익이라고 할 수 있는 지금의 형편에서 반드시 전체의 규모가 커져야만 구단이 안정될 수 있다고 외치고 있습니다. 

모쪼록 희망대로 타이완 프로야구가 다시 6개 구단 체제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