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에서 일본으로 진출한 외국인 선수들

Miguel Mejia: 1988년생으로 189cm/98kg의 우완투수인 미구엘 메히아가 CPBL 2013년 슝디 엘리펀츠와 2014년 Lamigo Monkeys에서 뛰다가 일본 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로 연봉 3천만 엔의 조건으로 이적했다. 올해 메히아의 성적은 55게임에 나와 58이닝을 던지며 5승 1패 4홀드 35세이브 평균자책점 1.24의 성적을 올렸다.


Esmerling Vasquez: 1983년생으로 184cm/94kg의 우완 에스머링 바스케스는 최고 156 km/h의 구속을 가진 투수로 올해 CPBL EDA Rhinos팀에서 뛰다가 역시 일본 세이부 라이온스 팀과 연봉 3천만 엔의 계약으로 이적했다. 대만에서는 모두 26게임에 나와 1승 1패 4홀드 4세이브 평균자책점 1.32를 기록했다.


Victor Garate: EDA Rhinos팀의 투수 빅터 가라테(1984년 생으로 183cm/ 95kg의 좌투좌타 투수로 최고 151km/h의 구속을 보유)는 한국의 삼성 라이온스에서도 주목을 했으나 일본 니혼햄 파이터스팀과 연봉 2천만 엔의 계약으로 일본 팀으로 이적했다. 가라테의 대만리그 성적은 13게임에 선발 등판하여 83,1이닝 동안 7승 3패 평균자책점 2.59를 기록했다. 


상단 좌측부터: Miguel Mejia, Esmerling Vasquez, Victor Garate 

하단 Andy Sisco, Mitch Talbot, Mike Loree. (합동 이미지 제작 대치동갈매기)



대만에서 한국으로 온 외국인 선수들

Andy Sisco: 208cm/102kg의 거구인 이 투수는 최고 152km/h를 던지는 좌완 투수로 CPBL EDA Rhinos팀 투수였다가 한국의 신생팀 kt wiz와 리그 도중 바이아웃으로 한국에 진출했다. 앤디 시스코는 2군에서 먼저 적응기간을 거친 후 2015년 정식으로 1군에 데뷔할 예정이다. 시스코 선수는 리그 중반부터 내년까지 계약으로 총액 96만 달러라는 큰 금액으로 진출했다. 
대만에서의 성적은 14게임에 선발로 나와 93이닝을 던져 8승 3패 2.12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Mitch Talbot: 1983년생으로 180cm/85kg의 우완 투수인 탈보트는 CPBL Lamigo Monkeys에 있다가 한국의 한화 이글스 팀으로 이적했다. 계약금과 연봉 총액 60만 달러에 계약했다. 예전 2012년 한국 삼성 라이온스에서 뛰면서 승률왕을 차지했던 탈보트는 올해 최고 148km/h의 속구를 기록했고 대만리그에서의 성적은 6게임에 선발로 출전해서 34.2이닝동안 3승 3패 2.59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리그 중반 이후인 8월 말에 합류했다. 


올해는 아니지만 최근 3년을 따지면 셰인 유먼(CPBL Lamigo Monkeys->前 롯데 자이언츠)이 다시 한화 이글스와 47.5만 달러의 계약으로 2015년에도 한국에서 뛰게 되었고, 2007년에 CPBL 청타이 코브라스에서 활약했던 Andy Van Hekken(앤디 밴 헤켄)은 2012년 한국으로 진출해 2014년 20승을 올리며 최고 투수의 반열에 올랐으며 내년도 넥센 히어로즈 팀과 총액 80만 달러에 계약하여 활약을 이어가게 되었다.


또한, 작년 kt wiz와 앤디 시스코보다 먼저 계약했던 CPBL Lamigo Monkeys 출신의 Mike Loree(마이코 로리)는 2군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재계약에 실패하여 1군에서는 뛰어보지도 못하고 방출당했다. 아마도 다시 대만으로 돌아가지 않을까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차이니스베이스볼스토리'에서 매년 시리즈로 내놓는 CPBL에서 뛰는 외국인선수에 대한 기획입니다. 



타이완 프로야구 리그에서 활약한 외국인 선수는 다음해 한국이나 일본 등으로 진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매년 그 변동 폭이 큽니다. 올해도 여전히 많은 외국인 선수가 바뀌었습니다. 또한, 작년까지 팀 사정으로 외국인 선수를 기용하지 않았던 싱농 불스가 매각되고 그 팀을 인수하여 새로 리그에 가입을 한 이따 시니우 팀은 거물스타 매니 라미레즈를 영입하면서 일대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번 시리즈 1편에서는 라미고 몽키스 팀의 외국인 선수를 소개하겠습니다. 


1. 라미고 몽키스 팀의 외국인 선수 


Brian Burres(波拉斯) 

1981년 4월 8일생. 185cm/80kg의 좌투좌타 투수.

미국 오레곤에서 태어난 브라이언 버레스는 Mount Hood Community College (Gresham, OR)를 졸업하고 2000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 의해 31라운드 931위로 뽑혀 프로생활을 시작하였습니다. 

Brian James Burres/사진 타이완 애플뉴스 제공

마이너리그 싱글 A팀인 Salem-Keizer에서 시작하여 2006년 메이저리그로 승격되었다. 마이너 통산 기록은 12시즌 1051.1이닝동안 64승 53패 평균자책점 4.17을 기록하였고, 메이저리그 기록은 2006년부터 2011년까지 6시즌을 볼티모어, 토론토, 피츠버그에서 뛰면서 358.1이닝을 던졌고 총 18승 25패, 평균자책점 5.75를 기록하였습니다. 

Brian Burres 베이스볼 레퍼런스 마이너기록, 메이저기록 보기

31세가 된 작년에는 트리플A인 Fresno팀에서 19게임 98.1이닝동안 4승 6패 평균자책점 5.40을 기록한 후 타이완 라미고와 계약을 해서 타이완으로 왔습니다.

좌완으로 145km/h를 던질 수 있고, 커브와 체인지업으로 무장한 버레스는 타이완 라미고 몽키스에서 리그 2연패를 위해 외국인 투수를 보강하면서 약점인 좌완을 메울 수 있는 선수로 뽑혔습니다.


Francisco Cruceta(古斯塔) /2013년 3월 계약해지.

크루세타가 미국에서 금지약물 처분에 대한 규정 위반으로 타이완에서 선수로 활동할 수 없는 리그규정에 따라 계약해지가 되었습니다. 

2013年由於未服完2011年於美國職棒的禁藥球監,加上中華職棒規定「外籍球員在國外因違反禁藥規定遭禁賽,未服完遭禁賽期間者,不得於中華職棒聯盟註冊出賽」,最終遭到Lamigo解約.

1981년 7월 4일생. 188cm/97kg의 우투우타 투수.

프란시스코 크루세타는 150km/h의 빠른 속구와 체인지업, 슬라이더를 갖춘 우완 정통파 투수입니다. 도미니카 Rancho Viejo에서 태어난 크루세타는 1999년 LA 다저스와 자유계약으로 프로에 입성했습니다.

한국 삼성 라이언스에서 뛰었던 크루세타/사진 samsunglions.com

그 후 2002년 7월 28일 Terry Mulholland와 Ricardo Rodriguez와 함께 Paul Shuey와 맞바꾸는 1:3 트레이드를 통해 클리블랜드로 트레이드 된 크루세타는 거기서 메이저리그 승격을 했습니다. 그 후 크루세타는 클리블랜드와 시애틀, 디트로이드에서 메이저리그 생활을 했습니다.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3시즌동안 19게임 총 26이닝에 승리없이 4패 7.96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였고, 마이너리그 통산 성적은 10시즌에 총 270게임 1137.2이닝동안 75승 65패 평균자책점 3.98을 기록했습니다. 

그 후 한국의 삼성 라이언스와 계약하여 2009년과 2010년 2년동안 KBO에서 활약하며 총 56게임에 나와 254.2이닝을 던지며 15승 20패 평균자책점 4.70을 기록한 후에 재계약을 하지 못하고 독립리그와 니카라과와 이탈리아 리그까지 진출하다가 2013년 타이완의 라미고 몽키스와 계약을 하게 되었습니다. 

한국 리그에서 공은 꽤 빠르지만 제구 불안으로 좋은 성적을 올리지 못했지만 한 단계 아래라고 평가되는 타이완 프로야구에서는 어떤 성적을 올릴지 궁금해집니다.

라고 쓴 지 얼마 후에 2011년 미국프로리그에서 금지약물 처분을 받아 타이완 리그에서 선수활동을 할 수 없다는 cpbl규정에 따라 계약 해지가 되었습니다. 라미고는 대체 선수로 Ben Snyder를 불러 테스트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조금 후에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Mike Loree(雷力)

1984년 9월14일 생, 199cm/99kg의 매우 훌륭한 체격조건을 가진 우투우타의 정통파 투수.

마이크 로리는 최고 146km/h(2012년 CPBL 리그에서 기록)의 구속을 던지며 스플리터와 커브, 슬라이더를 구종으로 삼고 있다. 미국 뉴저지 질레트에서 태어난 그는  Villanova대학을 졸업한 후 2007년 샌프란시스코에 의해 50라운드 1441위로 지명되어 프로에 입문하였다.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샌프란시스코 마이너팀에서 뛰다가 방출된 후 2010년 독립리그 Newark Bears팀과 2011년 Long Island Ducks 팀을 거쳐 피츠버그 마이너에서 잠깐 뛰었다가 다시 Long Island Ducks 팀으로 간 후에 2012년 8월 타이완 라미고 몽키스와 계약하여 타이완으로 오게 되었다.

베이스볼 레퍼런스 마이너기록 보기

마이너 6시즌 동안 118게임 585이닝에 나와 38승 34패 평균자책점 4.02를 기록하였다. 타이완에서 두 시즌째를 맞는 마이크 로리는 작년 라미고 몽키스 팀의 후반기리그 에이스 투수로 9월 투수 MVP를 기록하는 등 뛰어난 활약(6승 1패 1홀드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을 보였다. 

이후 통이 라이언스와의 챔피언시리즈에서도 좋은 활약으로 팀을 우승시킨 후 한국의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2년 아시아시리즈에서 한국 챔피언 삼성 라이온스를 상대로 무실점 무사사구 11탈삼진 완봉승을 거두면서 세간의 주목을 받았고, 그 후 일본과 한국리그로 진출을 꾀했으나 금액에 이견이 있어 실패하고 다시 라미고 몽키스와 재계약을 하였다.


다음 2편은 통이 라이언스 외국인 선수편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2013년 설 연휴 직전 타이완에서 들려온 소식입니다. 2012시즌 라미고 몽키스 팀의 외국인 투수였던 마이크 로리(Mike Loree/중문명雷力)가 재계약에 성공했다는 소식입니다. 이로써 라미고 팀은 그간 마음 졸이던 로리와의 재계약을 성공해 2013년에도 계속 강한 투수진의 전력을 유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 번의 클릭은 큰 도움이 됩니다.

1984년생인 로리는 2011년 미국 독립리그 대서양리그에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1.98의 호성적으로 대서양리그 최우수투수로 선발된 후에 2012년 8월에 라미고와 계약하여 타이완으로 건너왔습니다. 건너오자마자 5게임에서 4승 1패 평균자책점 2.97의 성적을 올리면서 9월 최다승 투수로 9월 MVP에 오르는 등 빠른 적응을 보이면서 팀 전력에 보탬이 되었습니다. 타이완에서는 모두 8게임에 나와 총 6승 1패 1홀드, 평균자책점 2.50를 기록했습니다.  


후반기 리그 우승으로 전반기 리그 우승 팀인 통이 라이언스와 맞붙은 챔피언시리즈에서 각각 1차전과 4차전에 선발 등판하여 7.1이닝 1자책, 6.1이닝 3자책의 호투로 2승을 거두면서 챔피언시리즈 MVP를 따냈습니다. 


그의 생애 첫 번째 우승 경험인 2012년 CPBL 챔피언시리즈를 품에 안고 한국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벌어진 '2012 아시안시리즈(일본 요미우리 자이언츠, 한국 삼성 라이온즈, 호주 퍼스 히트, 타이완 라미고 몽키스, 차이나 스타즈, 롯데 자이언츠)'에 참가하여 한국 챔피언 팀인 삼성라이언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하여 총 128구를 던지며 무사사구 완봉승(3피안타, 11탈삼진)을 거두면서 라미고가 2위에 오르는데 결정적인 공헌을 하였습니다.


이때의 활약으로 타이완 야구팬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주면서 별명이 '슈퍼챔피언(超級霸)'이 되었습니다. 그 후 그의 에이전트는 한국과 일본 진출을 노리고 협상을 했는데, 너무 무리한 요구로 일본과 한국 등에서 찾는 팀이 없게 되자 다시 라미고와 협상 끝에 오늘 재계약에 성공하면서 1년 더 타이완 리그에서 활약하게 되었습니다.


마이크 로리는 타이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타오위엔현의 중리시(中壢市) 야시장 거리의 맛있는 후추돼지고기 육포"가 정말 먹고 싶었다."면서 돌아와서 반가운 마음이라고 하였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라미고 팀의 팬들은 '그동안 다른 나라로 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결국 재계약에 성공하여 매우 기쁘다. 이로써 내년에서 다시 슈퍼 챔피언의 자리에 도전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라미고 팀은 작년 11승 6패를 거두면서 선발 한 축을 맡았던 'Matt DeSalvo' 대신 새로 뽑힌 'Brian Burres'와 함께 마이크 로리가 원투 펀치를 맡게 되면서 타이완 선발인 쩡청하오(鄭承浩)와 함께 삼두마차 체제를 완성하면서 강력한 선발진과 린지아웨이(林家瑋)를 필두로 천정다(陳正達), 쩡쟈오하오(曾兆豪), 겅보슈엔(耿伯軒)이 중계진이 되고, 쉬밍지에(許銘倢)와 제3회 WBC 대표로 선발된 황친즈(黃欽智) 등이 마무리를 맡아 탄탄한 투수진을 구축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결국, 원하던 일본과 한국 진출은 실패했습니다. 이번 2013년부터 타이완 프로야구리그는 독소조항 개정을 통해 외국인선수 급여상한제 조항을 폐지했습니다. 이제는 로리가 잘 던질수록 더 많은 돈을 벌게 되어서 동기부여가 확실히 될 느낌입니다. 아직 나이도 많지 않기 때문에 올해 더 잘 던져서 내년에는 꼭 더 큰돈을 벌 수 있는 해외(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시장 이상으로) 리그로의 진출을 이루는 것이 목적이라고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