슝디 팀이 싱농 팀의 투수를 사고 싶다는 접촉을 하였지만 싱농 팀은 전반기 우승 한 다음에 다시 말하자면 잠시 거절을 하였다고 합니다. 승부조작의 여파로 주력군이 뭉텅이로 떨어져 나간 슝디 팀의 선수 수급이 참 어려운데요, 그걸 타자와 투수의 트레이드와 투수를 현금 매입으로 충당하려고 움직임을 보였다고 합니다. 싱농 불스는 현재 18승 1무 12패로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슝디 팀의 투수 예딩런(葉丁仁)이 선발 11연패가 될 위기에 빠졌습니다. 2008년부터 이어진 선발 패의 기록인데요, 2008년에는 중계진으로 활약을 하였고, 작년과 올해에는 선발로 전환을 하여 계속 패만을 당하면서 기록이 계속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기록이나 내용이 썩 나쁘지많은 않지만 이어진 불운이 계속 패를 불러와서 연패를 당하고 있습니다. 타격지원도 안되고 어이없는 실책이나 불운에 계속 울고 있다고 전하면서 승리의 신은 예딩런을 져버렸나? 라는 제목까지도 나왔습니다.

라뉴 팀의 새로운 용병이 될 Tony Armas Jr.는 타이완 외국인 선수 역사상 가장 화려한 메이져리그 출신선수가 될 듯 합니다. 메이져리거로 10년 동안에 53승 65패를 기록한 그는 현재 약 90마일(144km/h)정도를 던진다고 합니다. 변화구는 커브와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가지고 있으며 과거 팔과 어깨에 수술을 한 경력이 있지요.
 
메이져에서 300만 달러의 연봉을 받았던 그는 이번 라뉴와의 테스트를 통과하고 선수등록(추정연봉 15만 달러에 옵션 따로)을 한 상태입니다. 아무튼 라뉴 팀의 차이롱종(蔡榮宗) 감독은 매우 큰 기대를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타이완을 대표하는 강타자인 라뉴의 천진펑 선수가 극도의 부진에 빠져있습니다. 23게임을 치루는동안 타율은 0.244이고 홈런은  단 1개만을 기록하면서 타격 부진에 빠져있네요. 최고액 연봉자답지 않은 경기력을 보이면서 팬들에게 걱정을 끼치고 있습니다. 


올시즌 CPBL에서는 신장 115cm가 안되는 어린이에게는 무료로 입장을 시키고 있습니다. 보호자의 동반일 때 신장 115cm가 안되는 어린이는 무료로 입장을 하는 법을 실시하였습니다. 115cm면 어느정도인지 감이 안오네요. 아무튼 관중을 늘리고, 어린이에게 야구에 대한 꿈을 심어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