几天前看到有興趣的棒球相關文章

'Baseball In Play'裡寫的一篇文章我簡單翻譯給中華圈棒球迷觀看


2015年韓國職棒聯賽(KBO)的本土與外人投手比較點分析內容

原文是 Baseball In Play 這裡可以看(網站是韓文)


Baseball In Play 韓國曲球與美國曲球不一樣



這里內容根據資料是2015年‘TrackMan’測定的韓職166場比賽與美國小聯盟3A的1,192場比賽測定數據

*去年韓職比賽中韓國投手與外人投手的各種數據分析資料(小題是韓國曲球與美國曲球不一樣)


2015年韓職投手的球種投球率/來源是韓國日刊體育專題報導

韓國投手球種投球率 速球 47% / 滑球 18% / 變速球 10% / 曲球 10% / 其他 15%

外人投手球種投球率 速球 50% / 滑球 10% / 變速球 13% / 曲球 13% / 其他 14%


平均球速 (< 3km/h)

韓國本土投手 / 外人投手

143km/h : 146km/h


揮棒率 (> 0.4%)

韓國本土投手 / 外人投手

6.0% : 5.6%


速球(FB)被長打率(inplay) (> 0.28%)

韓國本土投手 / 外人投手

0.507% : 0.535%


滑球(SL)揮棒率 (> 2.3%)

韓國本土投手 / 外人投手

13.5% : 11.2%


2S以後三振比率 (> 3.6%)

韓國本土投手 / 外人投手

15.7% : 12.1%


2S以後被長打率 (< 0.77% )

韓國本土投手 / 外人投手

0.473%  0.396%


揮棒率/三振率/inplay結果是本土投手與外人投手各有差不多. 所以目前不能說哪一個是優越的.

但, 兩者差異就可以判斷在變速球與曲球的數據分析


投手球種投球率(變速球/曲球) (< 6%)

韓國本土投手 / 外人投手

20% (10%, 10%) : 26% (13%, 13%)


變速球揮棒率/被長打率 (< 2.2%, < 0.058%)

韓國本土投手 / 外人投手

12.1%, 0.480% : 14.3%, 0.422%



韓國本土投手(平均)曲球發射角是 +2.1度 / 在美國小聯盟的曲球發射角度是 +0.8度


曲球被長打率(差距最多是曲球) (< 0.115)

韓國本土投手 / 外人投手

0.504% : 0.389%


這個數據的差異(0.115%)多的意思是外人投手的曲球是對打者公略時非常有效果. 為什麼差那麼多?

因為外人投手曲球的軌跡與韓國投手的軌跡不一樣.


這曲球有共同的地方在投球時的軌跡與發射角度(參考上面圖片). 

多數的韓國投手曲球投的發射角比外人投手高一點. 曲球的角度與速球的角度差不多的話打者容易揮棒的. 

這數據是很有關係與打者的揮棒率. 2015年外人投手的曲球每分種迴轉數是2,310次

(韓國投手比他們多了大約2,400次迴轉數左右), 的揮棒率是外人投手投球時高. 

這原因是投球時的發射角度與軌跡的原因.


根據上面寫的數據就可以說本土投手與外人投手的差異

1. FBSL的效果不是很大的差別

2. 變速球與曲球的效果是外人投手比韓國投手好的多

3. 外人投手投的變速球與曲球率比韓國投手多

4. 外人投手的變速球與曲球品質有差別比本土投手更有效率的



曲球的Release角度(degree)越低, 打者揮棒率就增加


最近來韓國的外人投手的水準越來越好. 大聯盟級或者3A的頂級投手. 就是身價高的好球員. 

所以他們的球種與威力比以前好得多. 但是去年‘TrackMan’測定的小聯盟3A的平均投手也是有‘低角度的曲球‘能力. 

這意味是美國的投手們很普遍投‘低角度發射角的曲球‘.


看下面資料(KBO3A的球種對應的結果:揮棒% | 壞球% | 100打球當容許得點)


很明顯的差異是KBO3A的曲球的平均Performance(這數據中除外2015年外人投手的資料就更大差距)

特別是有inplay打擊時容許得點的差很多



這樣想法是前職棒名投手引退的一位球界教練說“很可能有道理的. 因為在韓國曲球磨練時很重視迴轉數與落幅

這樣可以做更大的落差“ 可是在美國比較重視是速球相似的'Release Mechanism'. 所以韓國的曲球迴轉數多, 

發射角度高. 美國曲球是雖然迴轉數比韓國少了點, 可是發射角度比韓國低很相似速球的軌跡.



最後一個證明是投手身高與發射角度與揮棒的相關內容


看這圖片已證明了身高的高/與曲球對打者揮棒率沒什麼大的關係


*最後對您說我漢語水準是不是太好,內容裡有什麼不好不對的話請指教吧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釜山廣域市水營區廣安洞所在的水營初等學校是秋信守與李大浩的母校.


他們倆的緣分在秋信守初學三年級時為了棒球轉學去釜山水營初學時同一個班裡看到李大浩

(秋信守說當時覺得怎麼一個高中生來我的班?)


秋信守是前列左第三/李大浩不用說了吧


从左开始第一是信守, 第四李大浩, 第九李勝華(現在樂天巨人隊外野手)


其實李大浩初三時候個子已經達到170cm左右~


MVP獎 李大浩 / 優秀投手獎 秋信守 / 打擊一位獎 李勝華


後來他報告主教練以後勸諭李大浩一起玩棒球, 這樣開始他們倆的緣分!


高中時節兩個人是好對手信守是釜山高中/大浩是慶南高中



高中畢業以後李大浩去樂天巨人隊成長了韓國最好打者以後去日本進出在日職變成威猛的打者,

秋信守高中畢業之後去美國開始小聯盟慢慢成長了終於到了大聯盟最高等級打者!

後來李大浩放棄了好大賺錢的機會宣布去大聯盟~然後與西雅圖水手隊簽了小聯盟簽約.

他們倆在春訓時候有一個小球場見了面.


我覺得這有點故事性~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今年韓國職棒委員會說除了新人與外國選手以外的職棒選手一共535名.

年薪總額是601億6,900萬園韓幣。平均年薪是1億1,247萬園韓幣.

可總算一軍名單裡(每隊27名)270名(50.5%)的年薪是521億7,700萬園韓幣.

這是全體佔有率的86.7%. 其他265名選手拿到79億9200萬園韓幣.

一年年薪來算大約3015萬8500園韓幣而已




樂天二軍一共二十比賽在蔚山棒球場進行


二軍年薪是一軍比15.3%左右

這是去年韓國國稅廳資料的勞動所得者1,618萬名年平均所得3,172萬園韓幣以下的數值


更可怕的是育成軍的現況

韓國職棒規約裡的職棒選手最低年新是2,700萬園韓幣. 

但, 育成選手不在範圍內位置

韓職關係者說育成選手的年薪不收集統計內算



美國職棒的現實也差不多

美國職棒大聯盟平均年薪是425萬美元.

美國職棒小聯盟均年薪是7,500美元而已.

在美國全職勞動者的最低年新是15,000~18,000美元.

所以小聯盟選手是他們的一半左右的收入.


美國政府制定的最貧一人家庭所得是11,490美元, 四人家庭所得是23,550美元.


這內​​容來源是這裡 看韓文新聞的內容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韓國職棒聯盟非法賭博監視系統



目前韓職有兩名非法賭博相關永久開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韓國職棒一次指名制度全國高分配現況

大韓棒球協會登記的55各高校棒球隊分配


* Doosan / LG / Nexen (14各高校)

京畿高, 京東高, 德壽高, 培明高, 培材高, 首爾高, 善隣Internet高, 城南高, 

信一高, 將忠高, 中央高, 靑園高, 沖岩高, 徽文高 / 三隊共同管理,分配是三隊之間協議 / -1



* Samsung : 慶北高, 大邱高, 商苑高, 浦鐵工高 / -1



* Lotte : 開成高, 慶南高, 釜慶高, 釜山高, 釜山工高 / 確定



* KIA : 光州第一高, 東成高, 振興高, 和順高, 曉泉高 / 確定



* SK : 東山高, 仁川高, 濟物浦高 / -2. 不足數量在京畿圈高校
分配

(與KT抽籤選擇: 富川高, 安山工高, 野塔高, 仁倉高, 忠勳高, 蘇萊高)



* KT : 裕信高, 長安高 / -4. 不足數量在京畿圈高校
分配

(與SK抽籤選擇: 富川高, 安山工高, 野塔高, 仁倉高, 忠勳高, 蘇萊高)



* NC : 金海高, 馬山高, 龍馬高, 蔚山工高 / -1



* Hanhwa : 公州高, 大田高, 北一高, 世光高, 淸州高 / 確定



-------------------------------------------------------------------------------------

韩国职棒韩华老鹰队的主场 大田棒球场修改以后全景



* 其他 : 群山商高, 全州高, 仁祥高, 江陵高, 雪嶽高, 原州高, 濟州高, 京畿圈1個高


- Samsung, NC, 首爾圈(Doosan / LG / Nexen之一) 分配是抽籤選擇三隊. 


- KT, NC 抽籤選擇二隊
分配


- 已存八隊抽籤選擇三隊
分配


- 忠州聖心學校(聽覺殘疾人特殊學校)是沒有資格正式高校棒球隊.



* 新生隊 : 慶州高, 尙佑高


- 已存八隊抽籤淘汰的5隊分配


- 這抽籤方式淘汰的2隊以後有新生隊的話給優先權. 



* 一次優先指名


- KT優先指名的時候不管轉學生,留級生都可以指名.


- 一次優先指名時轉學生,留級生是在商量.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TWD1元換算現在(20130208)36.90韓幣


来自韩国联合新闻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简体:
韩国职棒今天公布选手平均薪资,今年增加第9队,选手人数成长到史上新高的530名,平均年薪约9441万韩圜(约合新台币248万元),平均月薪已经突破新台币20万元。
  
根据韩职公布资料,今年加入第9支球团「NC暴龙」后,选手人数冲到530人,监督与教练人数则是177名。其中投手比率最高,大约占47.4%,内野手则是23.2%,外野手约19.4%,捕手为10%。
  
韩职的平均薪资也上升不少,比起去年提升8.5%,排除新人与外国选手,平均年薪为9441万韩圜,其中以去年冠军三星狮的平均年薪1亿1768韩圜(约合新台币310万元)薪资水平高居各队之首。
  
旅日回归的韩火鹰内野手金泰均,年薪15亿韩圜(约合新台币3952万元)是史上新高年薪,投手部分则是斗山熊金善宇的5亿5000韩圜为最高。
  
韩职选手资历方面,今年提升到7.8年,其中以SK飞龙的选手资历最长,平均为9.4年,韩职选手今年平均年龄为26.7岁,平均身高为182.6公分,平均体重为84.3公斤。原文来源百度棒球吧 



繁体:
韓國職棒今天公布選手平均薪資,今年增加第9隊,選手人數成長到史上新高的530名,平均年薪約9441萬韓圜(約合新台幣248萬元),平均月薪已經突破新台幣20萬元。
  
根據韓職公布資料,今年加入第9支球團「NC暴龍」後,選手人數衝到530人,監督與教練人數則是177名。其中投手比率最高,大約佔47.4%,內野手則是23.2%,外野手約19.4%,捕手為10%。
  
韓職的平均薪資也上升不少,比起去年提升8.5%,排除新人與外國選手,平均年薪為9441萬韓圜,其中以去年冠軍三星獅的平均年薪1億1768韓圜(約合新台幣310萬元)薪資水平高居各隊之首。
  
旅日回歸的韓火鷹內野手金泰均,年薪15億韓圜(約合新台幣3952萬元)是史上新高年薪,投手部分則是鬥山熊金善宇的5億5000韓圜為最高。
  
韓職選手資歷方面,今年提升到7.8年,其中以SK飛龍的選手資歷最長,平均為9.4年,韓職選手今年平均年齡為26.7歲,平均身高為182.6公分,平均體重為84.3公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從韓國職棒聯賽(KBO)到MLB的第一次選手是SK飛龍隊的'鄭大炫'.
 

今日早上韓國媒體報道说鄭大炫與在美國聯盟東區地區的巴爾的摩金鶯隊簽了合同.
 

條件是兩年總額320萬美金.
 

鄭大炫是2000年雪梨奧運,08年北京奧運,第一和第二屆WBC韓國代表出身的牛棚投手.

國家代表鄭大炫 Photo by 파란도깨비

 

韓國語記事
정대현, '2년간 총 320만 달러' ML 입성 초읽기

http://j.mp/vxrl9j  

 
Orioles To Sign Chong Tae-Hyon
 
By Ben Nicholson-Smith [November 21, 2011 at 8:22pm CST]
The Orioles agreed to sign Korean right-hander Chong Tae-Hyon, according to MLB.com's Brittany Ghiroli (on Twitter). The sides had been discussing a deal earlier today.

This 2009 video shows Tae-Hyon facing the Dodgers in a warmup game for the most recent World Baseball Classic .

http://www.mlbtraderumors.com/2011/11/orioles-to-sign-chong-tae-hyon.htm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韩国职棒30年。明年各种转播费达到230亿(韩币)规模.

韩国体育媒体'Sportsseoul'报道 http://news.sportsseoul.com/read/baseball/905566.htm

1982年开始的韩国职棒明年
达到30周年.

开始的时候电视播费是大概3亿韩币(准确是2亿8千万园/大约165万人民币/780万台币)左右.
然后每年不断升涨达到
30周年转播费是大概230亿韩币(大约1亿2500万人民币/6亿台币)左右.
长大了
77倍规模.

韓國體育媒體\'Sportsseoul\'報道 http://news.sportsseoul.com/read/baseball/905566.htm

1982年開始的韓國職棒明年達到30週年.
開始的時候電視轉播費是大概3億韓幣(準確是2億8千萬園/大約165萬人民幣/780萬台幣)左右.
然後每年不斷升漲達到30週年轉播費是大概230億韓幣(大約1億2500萬人民幣/6億台幣)左右.
長大了77倍規模.



 

                    韩国职棒转播费变化表(06年以追加了手机与互联网媒体赞助金额)


1989年 11亿(韩币)->

1993年 30亿->

2001年韩国职棒联盟与韩国KBS电视台之间四年320亿的合同(一年 80亿左右).

2005年合同是79亿(减少了1亿韩币).


以后市场状况变化了.

2006年除了电视台以外其他媒体(互联网与手机媒体)的生长以后规模就变大了.


2006年 115亿->

2008年 125亿->

2010年 158亿

不断增加趋势了.

还有今年年底准备了新的合同(媒体预测大概一年 230亿韩币左右的规模)


*一年230亿规模的话8个职棒队可以分配了28.5亿左右的收入。



1989年 11億(韓幣)->

1993年 30億->
2001年韓國職棒聯盟與韓國KBS電視台之間四年320億的合同(一年 80億左右).
2005年合同是79億(減少了1億韓幣).
以後市場狀況變化了.

2006年除了電視台以外其他媒體(互聯網與手機媒體)的生長以後規模就變大了.
2006年 115億->
2008年 125億->
2010年 158億
等不斷增加趨勢了.
還有今年年底準備了新的合同(媒體預測大概一年 230億韓幣左右的規模)

*一年230億規模的話8個職棒隊可以分配了28.5億左右的收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亞職大賽人物介紹系列》超暴力強打美學 李大浩

2006年李大浩囊括打擊三冠王時,大家並未視他為最強力打者,原因是打擊率0.336、全壘打26、打點88均不到高標,有點「蜀中無大將,廖化作先鋒」的味道。


經 過4年的進化後,2010年李大浩的成績單拿出來,以44轟、133打點、174支安打、打擊率3成64拿下四冠王,且幾乎每項打擊表現都可列為史上前 十,再也不會有人質疑當年的時勢造英雄,只能驚嘆李大浩的四冠王障礙可能永難追平。更可怕的是,2010年球季李大浩締造連續9場比賽擊出全壘打的世界紀 錄,這項紀錄,在短時間內全球棒球職業聯賽打者恐怕難以突破。

韓國職棒史上打擊多冠王的紀錄,原於1991、1994、1999年先後由張鍾薰、李鍾範和李承燁共同保持的五冠王,大砲型的張鍾薰和李承燁主要是都獲得全壘打、打點、得分、長打率的頭銜。

而 全能型的李鍾範則取得打擊率、安打、得分、盜壘和上壘率榜首,頗有鈴木一朗的球風,不同風格的打者原本就有力量和速度難以兼顧的限制,而且教練團所安排的 棒次一定也具有相異的功能性,想要獲得突破實在困難,李大浩能有這種成就可能是千年罕見,總不能要求超過100公斤的他也努力盜壘吧!

29歲的李大浩特質是個性溫和、柔軟度佳,2010年球季不能達成球迷50轟的期待原因有三,除了他本人不刻意追求全壘打外,到球季末段體能衰退難以避免,各隊投手畏懼他的全壘打高峰期多採閃避戰術,終使球迷心生遺憾,只落後李承燁三度全壘打王的成績也夠了。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Tag 李大浩
韓國亞運棒球隊年薪狀況
광저우아시안게임 한국야구대표팀의 연봉상황입니다.

这次广州亚运参加的韩国棒球队的一年年新资料整理表
이번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한국 야구 대표팀의
연봉을 표로
만들어봤습니다.


                      * 韓國職棒一年級預定的選手(ex:業餘金明聖)的年薪是固定兩千四百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韓國職棒樂天巨人隊李大浩選手連續9場全壘打紀錄達成.


                           (樂天隊的李大浩是韓國最受歡迎的國民打者)

這紀錄是全世界唯一的連續場次全壘打紀錄.

8月14日下午在光州和起亞老虎隊比賽中打了三分跑達成了連續記錄.
李大浩的連續紀錄是8月4日斗山雄隊以後連續9場全壘打的偉大的記錄達成了.
日本和臺灣記錄是連續7場比賽,美國紀錄是連續8場比賽.

李大浩是韓國代表隊的中心打者.

連續9場比賽全壘打影片.



李大浩選手歷代個人紀錄



A South Korean baseball player slugged his way into the history books Saturday when his three-run shot in the second inning  broke the world record for consecutive-game home runs in the professional ranks, according to news reports.

Lotte Giants infielder Lee Dae-ho, playing against the Kia Tigers in Gwangju, South Jeolla Province, blasted his ninth straight homer in as many games,according to Yonhap News.

Before Saturday, Major League Baseball's Ken Griffey Jr., Don Mattingly and Dale Long shared the world record for homers in eight straight games. Lee tied the mark Friday in a game against the Tigers, but was bummed because his team lost 10-7.  “Today I feel somewhat unhappy as my team was defeated,’’ Lee said, according to the Korean Times.

"I only tried to hit properly to advance and made it with a homerun. I was also surprised to see the ball pass over the fence,’’ Lee was quoted as saying.

Lee had a .365 batting average going into Saturday's game.


IN MLB Home press

http://mlb.mlb.com/news/article.jsp?ymd=20100814&content_id=13443670&vkey=news_mlb&fext=.jsp&c_id=mlb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60명 명단>

한국야구위원회(총재 유영구)와 대한야구협회(회장 강승규)는 오늘(27일) 2010 광저우 아시안 게임 국가대표 60명 명단을 발표하였다.

이번 명단은 프로 57명(해외진출선수 3명), 아마 3명(상무 1명, 대학 2명)이며 투수가 27명, 포수 5명, 내야수 18명(지명타자 2명), 외야수 10명으로 구성되었다. 해외진출선수는 추신수(클리블랜드), 김태균(지바롯데), 이범호(소프트뱅크) 선수 등 3명이 명단에 올랐다. 이번 명단은 당초 47명으로 발표될 예정이었으나 선수 포지션간 경합이 치열하고 메달이 유력시 되는 종목임을 감안 대한체육회에 증원을 건의, 승인 받아 60명으로 확정하였다.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22명 명단은 9월 중순에 발표될 예정이다.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60명 명단>

1. 투수
우투(15명) - 정현욱(삼), 오승환(삼), 윤석민(K), 송승준(롯), 손승락(넥), 송은범(S), 임태훈(두), 이용찬(두), 안지만(삼), 곽정철(K), 조정훈(롯), 양훈(한), 유원상(한), 김명성(중앙대), 임준혁(상무)
좌투(9명) - 김광현(S), 이승호(S), 봉중근(L), 류현진(한), 정우람(S), 양현종(K), 장원준(롯), 금민철(넥), 나성범(연세대)
언더(3명) - 정대현(S), 손영민(K), 고창성(두)
2. 포수(5명) - 박경완(S), 진갑용(삼), 강민호(롯), 조인성(L), 김상훈(K)
3. 1루수(4명) - 이대호(롯), 박정권(S), 채태인(삼), 김태균(지바롯데)
4. 2루수(3명) - 정근우(S), 고영민(두), 안치홍(K)
5. 3루수(5명) - 최정(S), 이원석(두), 황재균(넥), 송광민(한), 이범호(소프트뱅크)
6. 유격수(4명) - 손시헌(두), 나주환(S), 박기혁(롯), 강정호(넥)
7. 외야수(10명) - 김현수(두), 이종욱(두), 이용규(K), 이대형(L), 이진영(L), 이택근(L), 유한준(넥), 박한이(삼), 김강민(S), 추신수(클리블랜드)
8. 지명타자(2명) - 홍성흔(롯), 김태완(한)

위 선수 중에 우투수 조정훈이 부상으로 빠지고 대신 두산의 김선우가 들어오고, 한화 송광민이 병역 및 부상 수술로 빠지고 대신 삼성 내야수 조동찬이 들어오고 기아 내야수 김상현이 들어옴.



金明聖(中央大),羅成範(延世大)

----------------------------------------------------------------------------------
广州亚运 韩国队名单(60名)

總教練:曹凡鉉(起亞)
投手教練 : 金始真(Nexen), 守備教練 : 柳仲逸(三星)

1. 投手

右投(15名) 鄭現旭(三星), 吳昇桓(三星), 尹錫珉(KIA), 宋勝準(Lotte), 孫承樂(Nexen), 宋恩範(Sk), 
                林泰勳(斗山), 李庸燦(斗山), 安志晚(三星), 郭正哲(KIA), 曹正訓(Lotte), 梁訓(韓化), 
                柳元相(韓化), 金明聖(中央大), 林俊赫(尙武)


左投(9名)   金廣鉉(Sk), 李承浩(Sk), 奉重根(LG), 柳賢振(韓化), 鄭Woo-ram(Sk), 梁玹種(KIA), 
                張元準(Lotte), 琴珉喆(Nexen), 羅成範(延世大)


低肩投(3名) 鄭大炫(Sk), 孫詠敏(KIA), 高昌成(斗山)

2. 捕手(5名) 朴勍完(Sk), 陳甲龍(三星), 姜珉鎬(Lotte), 趙寅成(LG), 金相勳(KIA)

3. 一壘手(4名) 李大浩(Lotte), 朴正權(Sk), 蔡泰仁(三星), 金泰均(日Lotte)

4. 二壘手(3名) 鄭根宇(Sk), 高永民(斗山), 安致弘(KIA) 

5. 三壘手(5名) 崔廷(Sk), 李沅錫(斗山), 黃載鈞(Nexen), 宋光旻(韓化), 李範浩(日Softbank)

6. 游擊手(4名) 孫時憲(斗山), 羅州煥(Sk), 朴基赫(Lotte), 姜正浩(Nexen)

7. 外野手(10名) 金賢洙(斗山), 李鍾旭(斗山), 李容圭(KIA), 李大炯(LG), 李晉暎(LG), 李宅根(LG),
                          柳韓俊(Nexen), 朴漢伊(三星), 
金江珉(Sk), 秋信守(美Cleveland)

8. 指定打擊(2名) - 洪性炘(Lotte), 金泰完(韓化)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 SK (19名~20名)
김재현(5亿), 박경완(5亿), 이호준(5亿), 박재홍(4亿), 정대현(2.3亿), 김광현(1.75亿), 최정(1.6亿), 박재상(1.6亿), 정우람(1.5亿), 이승호(1.35亿), 전준호(1.3亿), 박정권(1.25亿), 김강민(1.2亿), 전병두(1.2亿), 정상호(1.1亿), 나주환(未定), 정근우(未定), 송은범(未定), 고효준(未定), 김원형(未定)
(年薪超过1亿(韩币)人的总计: 35.15亿+a)
채병용 윤길현 年薪超过1亿(韩币)人(去当兵)

* 三星 (17名)
박진만(6亿), 양준혁(4.5亿), 진갑용(3.5亿), 박한이(3亿), 오승환(2.6亿), 배영수(2.2亿), 윤성환(1.8亿), 장원삼(1.7亿), 정현욱(1.7亿), 권혁(1.55亿), 강봉규(1.44亿), 신명철(1.35亿), 최형우(1.34亿), 권오준(1.2亿), 채태인(1.15亿), 박석민(1.05亿), 현재윤(1.025亿)
(年薪超过1亿(韩币)人的总计: 37.105亿)

* 起亚 (16名
)
최희섭(4亿), 서재응(3亿), 이종범(2.6亿), 장성호(2.5亿), 김상현(2.4亿), 김상훈(2.25亿), 윤석민(2.2亿), 유동훈(2.1亿),김원섭(1.7亿), 이용규(1.6亿), 한기주(1.34亿), 이현곤(1.3亿), 김종국(1.2亿), 이대진(1.1亿), 양현종(1亿), 나지완(1亿)
(年薪超过1亿(韩币)人的总计: 31.29亿)

* LG (14名)
이진영(5.5亿), 박명환(5亿), 이병규(4亿), 조인성(4亿), 봉중근(3.6亿), 정성훈(3.5亿), 박용택(3.1亿), 이택근(2.7亿),최원호(2亿), 최동수(1.5亿), 류택현(1.3亿), 이대형(1.2亿), 이재영(1.15亿), 정재복(1亿)
(年薪超过1亿(韩币)人的总计: 39.55亿)

* 斗山 (13名)
김동주(7亿), 김선우(3.5亿), 김현수(2.52亿), 이재우(1.9亿), 손시헌(1.85亿), 임태훈(1.7亿), 이종욱(1.62亿), 이현승(1.4亿), 정재훈(1.4亿), 고영민(1.35亿), 임재철(1.1亿), 이원석(1.05亿), 최준석(1.05亿)
(年薪超过1亿(韩币)人的总计: 27.44亿)

* 乐天 (12名)
손민한(7亿), 이대호(3.9亿), 홍성흔(2.79亿), 장원준(1.8亿), 송승준(1.8亿), 김주찬(1.5亿), 강민호(1.35亿), 조성환(1.3亿),조정훈(1.25亿), 임경완(1.25亿), 박기혁(1.2亿), 최기문(1亿)
(年薪超过1亿(韩币)人的总计: 26.14亿)

* 英雄 (7名~8名)
송지만(4亿), 김수경(2.2亿), 송신영(1.6亿), 황두성(1.5亿), 강정호(1. 05亿), 황재균(1亿), 김상현(1亿)
이숭용(未定)
(年薪超过1亿(韩币)人的总计: 12.35亿+a)

* 韩化 (8名)
류현진(2.7亿), 구대성(2亿), 강동우(1.5亿), 이영우(1.3亿), 신경현(1.15亿), 안영명(1.05亿), 이도형(1亿), 김태완(1亿)
(年薪超过1亿(韩币)人的总计: : 11.7亿)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롯데 자이언츠의 여친 버프를 무기로 크보 정복자로 변신한 우리 송승준 선수의 기사가 바다 저멀리 타이완에까지 소개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아래 제목에 나온 이름이 참 마음에 드네요. 송삼봉(宋三封)! 무무당파 장문인 장삼봉과는 한자는 다르지만 뭔가 고수의 느낌이 나서 좋습니다. 송씨로 세번 완봉한 투수라는 뜻인데...앞으로 송사봉 송오봉 송육봉...아무튼 아직까지는 송삼봉으로 마음에 드는 호칭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래는 번역한 기사 내용입니다. 기사는 한국통으로 유명한 샤오바오샹(蕭保祥) 야구전문 기자가 썼습니다.

송승준의 역투모습/야구커뮤니티 이닝에 게재된 ⓒ속구투수성준님 사진


너클커브를 추가 장착하여 '송삼봉(宋三封)'으로 변신한 송승준.
〈KBO〉彈指曲球加持 宋勝準變身「宋三封」

樂天巨人右投宋勝準今晚(10日)再度演出完封,這是他連續3場先發都上演完封,不僅幫助樂天中止連敗,也讓宋勝準在歷史留名。[英雄]在木洞球場與樂天交手,雙方演出投手戰,洪性炘掃出3分轟,加上宋勝準演出9局完封,樂天才驚險勝出。宋勝準無疑是今晚最關鍵人物,他用119球投完9局,僅被擊出3支零星安打,投出4次三振與3個四死球,開季3連敗後,宋勝準一口氣連飆9勝,連續無失分局數挺進到30局,關鍵就在於他的彈指曲球。

롯데 자이언츠의 우완 투수인 송승준은 10일 밤 또 한번의 완봉승을 거두면서 연속 세 게임 완봉승의 기록을 세웠다. 롯데 자이언츠의 연패를 끊었을 뿐만 아니라 역사에도 자신의 이름을 올리게 되었다. 롯데 자이언츠는 목동야구장에서 홈팀 히어로즈와의 상대에서 투수전으로 중반까지 끌고가다가 지명타자 홍성흔의 3점 홈런에 힘입어 리드 해 나갔고, 결국 송승준은 3피안타, 삼진 4개와 3개의 사사구로 완봉을 달성하면서 연속 세 게임 완봉과 함께 개인 9연승, 무자책무실점 30이닝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달성하였는데 그 비결은 바로 너클커브였다.

韓職連續完封勝記錄為3場,1982年河基龍(MBC)首創,接下來86年李相君(微笑)與宣銅烈(海陀)也跟進達成,最近一次則是95年的金尚珍(OB),宋勝準是相隔14年後,韓職再度有投手連續3場完封,也是史上第5人達成。
根據SK情蒐團隊的分析,宋勝準原本就擅長縱向變化球,對於韓國打者相當有效,指叉、變速球都有使用,開季3連敗後,彈指曲球又拿出來用,加上這顆球路控球也不錯,配球比例上接近20%為曲球,成為連勝的主因。

한국프로야구에서 연속 완봉승의 기록은 3게임으로 모두 4명이었다. 1982년 하기룡(MBC) 선수가 처음 달성했고, 이어 86년 빙그레의 이상군, 선동렬(해태) 투수. 그리고 가장 최근인 1995년에 당시 OB의 김상진 투수가 마지막으로 달성을 하였는데 그로부터 무려 14년이나 지난 2009년 7월10일에 송승준 투수가 다섯 번째로 기록을 달성하였다. SK 정보 분석팀의 분석에 따르면 송승준은 원래 종형 변화구가 장점인데, 이것은 한국 타자들을 상대로 매우 효과있는 구질로, 스플리터와 체인지업도 같이 구사한다. 개막이후 연속 세 번의 패배 이후 새로이 너클커브를 장착하였고, 제구도 가다듬고 변화구 구사 비율을 20%정도 늘린 것이 주된 성공 요인이라고 분석하였다. 

1980年生的宋勝準,99年加盟波士頓紅襪,2002年甚至是紅襪農場潛力新秀第1名,可惜經歷8年旅美生活後,遲遲升不上大聯盟,07年回到韓職後,宋勝準成為樂天穩定先發,生涯防禦率不超過3.8。


1980년생인 송승준은 1999년 보스톤레드삭스에 입단하여 2002년에는 보스톤에서 잠재력이 큰 유망주로 뽑히기도 하였지만, 8년 동안의 미국 생활에서 아깝게 MLB로 올라가지 못하고 2007년 한국 프로야구로 리턴하게 되었다. 송승준은 롯데에서 선발로 활약하면서 통산 방어율이 3.8 을 초과하지 않는 선발형 투수이다.  

http://sports.yam.com/tsna/sports/200907/20090710154472.htm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타이완 언론에 소개 된 황두성 탈락.임태훈 긴급수혈의 기사입니다.
대만 킬러라고 불리는 황두성 선수가 탈락하여 제외된 것에 대한 관심도를
나타내어 주는 기사입니다.
TSNA╱蕭保祥 東京報導 2009-03-04 16:36
 

世界棒球經典賽(WBC)亞洲區小組賽將於明天(5日)開打,4個國家今天(4日)召開總教練會議,韓國隊也作出選手異動,將狀況太差的黃斗聖拔除,林泰勳緊急入替。

韓國隊選進黃斗聖時,原本是拿來準備對台灣中繼的,不過昨天面對讀賣巨人熱身賽時,黃斗聖中繼1局被擊出2支安打,失分是Alex Ramirez所致,最快球速不過137公里左右,而且均速不到135公里,直球為主的他,狀況真的很糟糕,也因此遭到韓國隊換掉。

由於斗山熊等韓國球團,多半在日本進行春訓,林泰勳就近到東京與韓國隊會合,重點還是在於他要適應WBC比賽用球。林泰勳在去年北京奧運時,原本也是韓國隊一員,因為狀況不佳遭到尹錫珉取代,此回則是換林泰勳來取代其他投手。

從昨晚的熱身賽看來,韓國隊打線上出現斷層,投手群狀況則是告憂,牛棚調整還不理想。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韓國樂天巨人隊总教练 Jerry Royster / LA Times BASEBALL

For Jerry Royster,success in Korea needs no translation Lotte Giants

How popular is Lotte Giants Manager Jerry Royster in South Korea -- 20,000 fans once showed up to watch him tape a commercial in which he spoke Korean.

              (제리 로이스터감독과 조지훈 응원단장이 부산갈매기를 부르는 모습/또 다른 1인은 욕작권을 위해 가려드림)

영어로 된 전문 다음에 한국어 번역본이 있습니다. 입맛에 맞게 보시면 됩니다.

The former Dodger is treated like a rock star in Busan, South Korea, after taking the popular Lotte Giants to the playoffs in his first season as manager. But arguing with umps can be just plain weird.
By John M. Glionna
5:25 PM PST, March 2, 2009
Reporting from Busan, South Korea -- Jerry Royster isn't sure whether to laugh or cry: the umps just don't speak his language. Every time he races out of the dugout to argue a play, he has to bring along a translator. Last year, the former Dodgers infielder took the helm of this city's wildly popular Lotte Giants, becoming Korea's first foreign manager.
From opening day, he was a stranger in a strange baseball land. While the South Koreans pitched, hit and threw just like back home, most everything else was lost in translation.In this league, umpires apologize for unpopular calls. Some change their minds as a gesture of politeness. And the fans -- they'd never think of booing or heckling. Instead, they spend their energy belting out special songs for their hometown heroes. Many don orange garbage bags as Korean-style rally caps.

At the Giants' 2008 home opener, fans packed the stadium four hours before game time to revel in every warmup throw. They quickly elevated Royster to rock-star status -- about 20,000 once showed up, not for a game, but to watch him tape a commercial in which he spoke Korean. And forget hot dogs and popcorn. These fans crave a different variety of snacks to go with their ballpark beers: dried squid or live octopus, anyone?

Royster, 56, loves every minute. After playing for five major league teams over 17 seasons, nine of them with the Atlanta Braves, and after managing the Milwaukee Brewers, he is sure of this: Koreans are more baseball-crazy than Americans. "Lotte Giants fans are Yankees, Red Sox the Cubs fans all in one," he said. "They're more passionate than any major league team could ever dream of."

As the 2009 World Baseball Classic opens this week with games in Tokyo, Mexico City, Toronto and San Juan, Puerto Rico -- the finals will be at Dodger Stadium -- the Korean national team plans to continue its winning ways. And that, Royster said, requires no translation.
In his first year, he took the cellar-dwelling Giants to the playoffs for the first time in nine years. Even with a shorter 126-game schedule, the Giants attracted more fans than many major league teams and doubled attendance from the year before.

Long-suffering loyalists dubbed their new manager "Hurricane Royster" and composed a rally song in his honor. But Royster, now in his second season, said it's not just fans that excite him: Koreans play good baseball. Korean players' ability is well known -- except in the U.S., where only a few, such as former Dodgers pitcher Chan Ho Park, are household names.

But that is changing. Korea captured the gold medal in the 2008 Beijing Olympics without losing a game, and in the 2006 WBC lost only once -- to archrival Japan in the final. Only Cuba was ranked ahead of Korea in the International Baseball Federation's world rankings.
"We're not a secret to most countries," Royster said. "It's only the Americans who are now starting to realize there's good baseball being played here."Royster didn't know what to expect in late 2007 when old friend Bobby Valentine, manager of Japan's Chiba Lotte Marines, called him.

Shin Dong-bin, owner of the Lotte teams in Japan and Korea, wanted to shake things up by placing a foreign manager in the southern city of Busan. Valentine recommended Royster, who had just been fired as manager of the Las Vegas 51s, then the Dodgers' triple-A team.
"I told him he was going to take over the Cubs of Asia," said Valentine, a former Dodger who once managed the New York Mets. "They were a blue-collar team that never won but everybody loved anyway. The fans were dying for a competitive team and a leader."

Royster's adjustment was swift. Arriving in Seoul baggy-eyed from the 12-hour flight, he was swamped by reporters. Only after an impromptu news conference was he able to catch his connecting flight.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엠팍의 롯데팬이신 고요한 바다 님이 번역하신 것을 업어왔습데이~...쌩유베리감사~

제리 로이스터에 관한 한, 한국에서 그가 성공하는 데엔 어떤 번역도 필요없다.

전 다저스 선수인 제리 로이스터가 감독으로 첫 시즌에 인기 많은 롯데 자이언츠를 플레이오프에 진출시킨 후, 한국 부산에서 록스타처럼 대우 받고 있다.   한국 부산에서 기사 작성--제리 로이스터는 이것에 대해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른다. 그것은 심판들이 단지 그의 말(영어)을 못한다는 것이다. 작년, 전 다저스 내야수인 제리 로이스터는 이 도시에서 대단히 인기있는 롯데 자이언츠의 지휘를 맡아서 한국에서 최초의 외국인 감독이 되었다.

개막일부터, 그는 낯선 야구 국가에서 이방인이었다. 한국인들은 여기 미국과 똑같이 투수가 던지고, 타자가 타격하고, 야수가 수비했지만, 대부분의 그밖의 것은 통역 과정에서 사라졌다. 이 리그에서, 심판은 환영받지 못하는 판정에 대해 사과한다. 일부 심판은 정중하게 그들의 마음을 바꾼다.
그리고 팬들--그들은 야유하는 것에 대해 결코 생각하지 않는다. 대신에 그들은 그들 팀의 스타선수들 응원가를 힘차게 부르는 데 그들의 열정을 쏟는다. 자이언츠의 2008 홈 개막전에서, 팬들은 경기 시간 4시간 전에 운동장을 채우고서 몸푸는 동작 하나하나에 소리치며 좋아했다. 그들은 로이스터를 록스타의 지위로 금세 올려 놓았다.---약 2만 명이 한번 모였는데, 경기 때문이 아니라 그가 한국어로 말하는 광고를 촬영하는 걸 보기 위해서 였다.

그리고 핫도그와 팝콘은 잊으라. 이 팬들은 그들의 야구장 음료와 함께 마른 오징어나 산 낙지 같은 다른 다양한 먹을 거리를 원한다. 56세인 로이스터는 매 순간을 사랑한다. 17 시즌 동안 5 메이저리그 팀에서, 특히 9 시즌은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에서 선수생활을 했고, 밀워키 브루어스 감독을 역임한 그는 이 사실에 대해서 확신한다. 그건 한국인들이 미국인들보다 더욱 야구에 열정적이다는 것이다.

"롯데 자이언츠의 팬은 양키스, 레드삭스, 컵스 팬을 모두 합친 것이다." "그들은 어떤 메이저리그 팀이 꿈꿀 수 있는 것보다 더 열정적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2009 WBC가 동경, 멕시코시티, 토론토, 푸에르토리코 산주앙에서의 경기로 이번주에 개막하므로 (결승전은 다저스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한국 국가대표팀은 계속 승리하기를 바란다. 그리고 로이스터는 그 사실은 어떤 통역도 필요없다고 말했다.

그는 첫 시즌에, 암흑 속에 있던 자이언츠를 9 년만에 처음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시켰다. 126 게임이라는 더 적은 경기수에도, 자이언츠는 많은 메이저리그팀보다 더 많은 팬을 모았고 전년도에 비해 관중이 2배나 증가했다. 오래동안 고통을 겪어온 충성스러운 팬들은 그들의 신임 감독을 "로이스터 태풍"이라 불렀고, 그를 위해 대중적인 응원가를 만들었다. 그러나 이제 2번째 시즌을 맞는 로이스터는 그를 흥분시킨 건 단지 팬 뿐만은 아니며, 한국 선수들이 매우 훌륭한 야구를 한다고 말했다. 한국 선수들 능력은 전 다저스 투수 박찬호 같은 단지 몇 명만 친숙한 미국을 제외한다면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것이 변하고 있다. 한국은 2008북경올림픽에서 한 경기도 패하지 않고 금메달을 획득했고, 2006 WBC에선 단지 한 경기만 준결숭전에서 최대의 맞수 일본에 졌다. 쿠바만이 세계야구연맹 세계순위에서 한국에 앞서 있다. "우린 대부분의 나라에서 비밀이 아니다.(널리 인정받고 있다)" "여기 한국에서 훌륭한 야구가 펼쳐지고 있다고 지금 알기 시작한 사람들은 바로 미국인 뿐이다."라고 로이스터는 말했다. 로이스터는 2007년 말 오랜 친구 바비 발렌타인 일본 지바롯데마린스 감독이 전화했을 때 무엇을 기대할지 몰랐다.

한국과 일본 롯데의 소유주인 신동빈이 남쪽 도시 부산에 외국인 감독을 선임해서 큰 변화를 주기를 원했다. 발렌타인이 라스베가스 51, 당시 다저스 트리플A 팀의 감독직에서 막 해임된 로이스터를 추천했다. "나는 그에게 그가 아시아의 컵스를 맡을 거라고 말했다."고 한때 뉴욕 메츠 감독을 역임한 전 다저스 출신인 발렌타인이 말했다. "그들은 결코 승리하지 못한 하위의 팀이지만 모두가 어쨌든 사랑했다. 팬들은 경쟁력있는 팀과 감독을 갈망하고 있었다." 로이스터의 개혁은 신속했다. 12시간 동안 탄 비행기에서 내려 부석부석한 눈으로 서울에 도착했을 때, 그는 신문기자들에 에워싸였다. 즉석 기자회견 후에야 그는 연결비행기를 탈 수 있었다.

한국 대통령인 이명박대통령도 그를 만나기 원했고, 그외의 모두가 그런 것 같았다. 그는 비등록된 전화번호로 바꾸고, 군중을 헤치고 (아파트 로비에서 조차) 나가기 위해 그를 보호할 경호원을 고용해야 했다. 로이스터가 마침내 그의 새로운 팀을 보았을 때, 그는 한숨을 쉬었다. "그들은 경기를 잘하지 못했다."고 그는 말했다. "기업 소유주는 '이기는 걸 기대하지 말고, 단지 최선을 다하면 아마도 좋아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로이스터가 선수들에게 전한 말은 간단했다. 즉, 긴장을 풀고, 즐기면서 경기를 하라는 것이다. 감독이 흔히 권위적인 리그에서, 그는 응원단장 같았다.

"우리 선수들은 하위권에 있는 데 매우 익숙하고, 많은 선수는 포기했다."라고 팀 대변인인 김건태는 말했다. "그는 그들에게 '너희들은 프로야구선수다.'라고 말했다." "그는 선수와 팬의 마음을 얻었다." 선수가 홈런을 쳤거나 이닝을 끝내는 수비를 했을 때, 로이스터는 자주 덕아웃 계단에서 하이파이브로 그 선수를 맞는 첫번째 사람이었다. "그것은 이곳에선 못 보던 광경이었다. 선수들 중의 한명이 바로 감독이다."라고 아론 신사노 시카고컵스의 스카우터이자 아시아 야구 전문 사이트인 East Windup Chronicle의 공동 설립자가 말했다. "한국에서 감독은 일반적으로 신이다. 이곳에서 선수를 인간으로 대해준 사람이 바로 외국인이었다."

그런데 훨씬 더 이상한 것이 일어났다. 바로 자이언츠가 이기기 시작한 것이었다. 전 시즌 때, 8팀으로 구성된 리그에서 뒤에서 2번째로 마친 자이언츠가 홈 개막전을 11-1로 승리하고 계속 승수를 늘려,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탈락하기까지 70게임 이상 승리했다. 그런 와중에 로이스터는 팬들의 호감을 얻었고, 한번은 기쁜 관중 앞에서 팀의 응원가를 불렀다. 개막일 첫번째 투구 4시간 전에, 로이스터는 입을 벌리고 만원이 된 3만 관중석 운동장을 바라보았다. 어떤 지정석도 사전 표 판매도 거의 없었지만, 팬들은 일찍부터 몰려 들었다.

"경기장 문이 열리자마자 사람들이 경기장으로 마치 개미가 개미구멍에서 나오는 것처럼 몰려 들어온다."라고 로이스터 통역인인 LA출신 한국계 미국인 커티스 정이 말했다. 7이닝에, 경기장 관리인이 오렌지색 비닐 봉투를 나누어 줘 팬들이 그들의 쓰레기를 담도록 한다. 그때가 경기장 관중이 역동적으로 변하는 때다. 팬들은 그 봉투를 머리에 묶고, 각 선수들 응원가를 부른다. "말이 안 나와--그 열정" 로이스터가 말했다. 이기든 지든, 자이언츠 팬들은 그들의 목소리가 쉴때까지 응원한다. 경기가 끝난 후--도로 상에서도--팬들은 라커룸에서 구단버스까지 긴 줄을 이룬다. 모두가 로이스터의 일부를 원한다.

"그건 콘서트의 열광적인 앞쪽 관객석과 같다."라고 정이 말했다. "군중 속을 지나가는 록스타의 사진을 찍어라. 그것과 같다. 사람들은 그를 잡으려하고, 하이파이브를 하고, 등을 친다. 때론 그는 지나갈 수 없어 뒷문으로 몰래 나가야 한다."

로이스터는 팬들 덕분에 진정된다. 그를 당황하게 하는 건 바로 심판이다. 감독들이 판정에 항의하러 거의 덕아웃을 벗어나지 않는다. 항의하는 감독은 그 사소한 언쟁을 짧게하거나,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다. 로이스터는 좋은 옛 미국식의 흙을 차는 식의 주심에 대한 항의를 보여줬다. "제리는 경쟁자이며 그가 판정에 이의가 있을 때, 주목해라."라고 정이 말했다. "그는 그곳으로 꽤 빨리 뛰어 나간다. 그가 이미 베이스라인을 지나서야 나는 그를 따라 뛰어나가야 한다." 때로는 그 항의가 재밌다. "제리는 내가 그가 하는 말을 통역하는 걸 기다리지 않는다." 라고 정이 말했다. "그는 심판을 수세에 몬다. 그들은 '한 외국인이 영어로 나에게 고함치는데 난 그가 무슨말을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난 그 중간에 있다."

먼저, 심판들은 경의를 표했다. "내가 항의하러 나가면, 많은 심판은 내가 옳다고 생각하기에 이른다."라고 로이스터는 말했다. "그들은 사과하기 시작할 것이다. 또 나는 나가서 내 주장을 하기 전에 '그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알 필요가 있다.'고 설명할 것이다." 심판은 로이스터의 고함치는 항의에 익숙해졌지만 정은 그렇지 않았다. "때로는 심판이 제리를 진정시키려 한고, 때로는 그들이 되받아 고함친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러고 나서 갑자기 제리는 뒤돌아서 덕아웃으로 재빨리 돌아갈 것이다. 나는 그를 단지 따라갈 뿐이다. 내가 어떻게 하겠어요?" 덕아웃 내에서는 아무런 차이가 없다. "제리는 커티스가 충분히 빨리 통역하지 못하면 조급해진다."라고 타이거스, 트윈스, 애틀레틱스의 전 투수인 투수코치 페르난도 아로요는 말했다.

"그는 '내가 너에게 이것을 말하라고 말하고 있었다.'라고 말할 것이고 커티스는 '나는 하려고 했는데, 내가 통역을 마치기도 전에 또다른 것을 말하기 시작했다.'라고 말할 것이다. 그들은 Jackie Gleason와 Art Carney같다." 로이스터는 그가 덕아웃에 왔을 때 의지할 수 있는 하나의 다른 것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를 매우 환호하는 팬들. "승자를 좋아하는 건 쉽다." 로이스터는 자이언츠 팬들에게 말했다. "나는 그들이 만약 우리가 다시 지더라도 우리를 계속 사랑하기를 다만 바란다."

http://www.latimes.com/sports/la-sp-royster-wbc3-2009mar03,0,2967528.story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제런 케니스 로이스터(Jeron Kennis Royster, 1952년 10월 18일~ )는 전 미국 출신의 프로 야구 선수이자 2008년 현재 한국 프로 야구인 롯데 자이언츠의 감독이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크라멘토 출신으로 선수 시절의 주 포지션은 3루수로 활약을 했다. 1970년 17세의 나이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입단 계약을 맺고 활동하였고, 1973년 8월 14일 정규 경기에 첫 출전, 1976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이적을 했다. 이후 1985년~1986년에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1987년에는 자유 계약 선수로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 활동을 했다.

시즌 도중인 1987년 8월 26일, 당시 35세의 나이였던 그가 시카고 화이트 삭스에서 뉴욕 양키스로 트레이드 되었고, 1988년에 친정팀이었던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로 이적하면서 1988년 시즌 종료 후 선수 생활을 은퇴를 했다.

1999년 몬트리올 엑스포스(마이너리그) 에서 수비·주루 코치, 2000년~2001년에는 밀워키 브루어스의 타격 코치, 이듬해 2002년에는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1년간 감독을 지냈으며, 2003년~2004년에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마이너리그 수비 코디네이터를 지냈다.

2007년 시즌 말미에 롯데 자이언츠의 감독으로 전격 부임, 대한민국 프로 야구 사상 최초의 외국인 감독이 되었다. 8년만의 팀의 포스트 시즌 진출에 기여하여 2008년 9월 28일 사직 야구장의 마지막 2008시즌 페넌트레이스 홈 경기에 앞서 허남식 부산시장으로부터 명예 부산시민증을 받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최종 엔트리 발표에 대해 김 감독은 "내년 1월 10일 이후에나 최종 엔트리가 발표될 것이다"라며 "투수 중 2명과 내,외야서 각 1명 씩이 제외되며 박찬호, 이승엽의 참가 의사 여부에 따라 탈락자 6명이 결정될 것이다"라고 이야기했다.

最終名單發表是明年1月10日以後預想, 投手二名和內,外野各一名除外[朴贊浩,李承燁參加決定後除外6名決定]

▲投手(15名)

右投
이재우(28. 두산), 손민한(33. 롯데), 정현욱(30), 오승환(26. 이상 삼성), 윤석민(22. KIA),
황두성(32. 히어로즈), 박찬호(35. 필라델피아)

左投
김광현(20), 이승호(27. 이상 SK), 류현진(21. 한화), 장원삼(25. 히어로즈), 봉중근(28. LG)

언더스로-정대현(30. SK), 임창용(32. 야쿠르트), 김병현(29. 전 피츠버그)

▲捕手(2명)
박경완(36. SK), 강민호(23. 롯데)

▲內野手(9명)
정근우(26), 최정(21. 이상 SK), 김동주(32), 고영민(24. 이상 두산), 이대호(26), 박기혁(27. 이상 롯데),
박진만(32. 삼성), 김태균(26. 한화), 이승엽(32. 요미우리)

▲外野手(6명)
김현수(20), 이종욱(28. 두산), 이용규(23. KIA), 이택근(28. 히어로즈), 이진영(28. LG), 추신수(26. 클리블랜드)

經典賽》南韓公布32人名單 朴贊浩及李承燁仍在列

更新日期:2008/12/27 08:53 麗台運動報

南韓媒體報導,南韓26日公布經典賽32人名單,日本讀賣巨人的李承燁及剛與費城費城人簽約的朴贊浩,雖已表態拒絕,但仍再度入選。已獲美國國籍的聖地牙哥教士隊白嗟承,則因負傷的理由遭除名。南韓國家隊教練金寅植解釋,他希望能率領最優秀的選手參賽,因此還是把朴贊浩及李承燁列入。南韓隊原本要選出28名候選,但因不確定朴贊浩及李承燁等人狀況,最終仍選出32人。

韓國隊在2008年12月26日公佈了世界棒球經典賽的第二次預選名單,這次的名單總共有32人,整理如下:

●投手(15人):

☆右投手:李在雨(斗山熊)、孫敏漢(樂天巨人)、鄭現旭(三星獅)、吳昇桓(三星獅)、尹錫玟(起亞虎)、黃斗聖(英雄隊)、朴贊浩(費城費城人)。

★左投手:金廣鉉(SK飛龍)、李承浩(SK飛龍)、柳賢振(韓火鷹)、張洹三(英雄隊)、奉重根(LG雙子)。

☆低肩側投:鄭大炫(SK飛龍)、林昌勇(東京養樂多燕子)、金炳賢(自主訓練)。

●捕手(2人):

朴勍完(SK飛龍)、姜玟鎬(樂天巨人)。

●內野手(9人):

鄭根宇(SK飛龍)、崔廷(SK飛龍)、金東柱(斗山熊)、高永民(斗山熊)、李大浩(樂天巨人)、朴基赫(樂天巨人)、朴鎮萬(三星獅)、金泰均(韓火鷹)、李承燁(讀賣巨人)。

●外野手(6人):

金賢洙(斗山熊)、李鍾旭(斗山熊)、李容圭(起亞虎)、李宅根(英雄隊)、李晉暎(LG雙子)、秋信守(克里夫蘭印地安人)。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http://n.yam.com/tsna/sports/200812/20081202159439.html
〈KBO〉樂天巨人確定不來台春訓 
TSNA╱蕭保祥 2008-12-02 18:44
    

原本有意來台灣進行春訓的韓國職棒樂天巨人,今天(2日)確定不來台灣了,不過拓展海外市場的想法,依舊沒有改變。

今年季中開始,樂天巨人球團持續與中華職棒國際組聯繫,探詢來台灣春訓的可能性,台灣4支職業球團初步也願意與樂天進行友誼賽,不過考慮到行程安排太過緊湊,樂天暫緩來台春訓計畫。

樂天是韓職人氣最旺球團,主場釜山更是有「球都」美名,韓職官方有意在釜山成立第2支球團,可惜今年恐無法完成。今年主場票房突破130萬人次的樂天,行銷團隊出發到英國,針對英超聯賽進行研習,希望樂天能成為「韓國的曼聯」。

即使樂天確定不來台春訓,國軍球隊警察廳則是行程未變,將會在2009年2月來台灣進行春訓,警察廳與尚武都是韓國國軍球隊,與韓職球隊合打二軍聯盟。



http://n.yam.com/tsna/sports/200811/20081129054323.html
〈KBO〉暗號交換說 金在博道歉 
TSNA╱蕭保祥 編譯 2008-11-29 16:13
    

韓國職棒最近傳出選手為了拉高自身打擊數據,兩隊交戰球員交換暗號醜聞,放出如此驚人發言的LG雙子監督金在博,表態自己並無任何證據,也先向韓職道歉。

韓國業餘足球最近傳出放水事件,風暴也延燒到職棒。LG結束秋訓後,金在博在與媒體餐敘時,轉述多名裁判的說法,指出捕手與他隊選手交換暗號,掀起球迷大討論。

當天韓職便與金在博通話調查,這名監督表示只是從裁判那邊聽來,自己並沒有直接證據,對於球團與韓職所造成傷害,自己先提出道歉。

選手工會昨天(28日)發表新聞稿指出,希望韓職能盡快調查,將證據與涉入選手提出,工會將會以嚴厲方式處置。

選手協事務總長權詩亨(暫譯)指出,職業選手的道德標準應該更高,如果有如此暗號交換情事,影響將會比逃兵事件還要嚴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대만뉴스에 난 장원삼 트레이드 관련 기사(중국어뉴스)

作者:蕭保祥 編譯
 http://sports.yam.com/tsna/sports/200811/20081122798334.html

2008-11-22 20:19        
 
出現財務危機的「英雄」日前與三星獅交易王牌左投張洹三,換來金錢30億韓幣,不過這項交易案太過爭議,韓國職棒昨天(21日)決議取消,只是後續風暴還在延燒。 出現財務危機的「英雄」日前與三星獅交易王牌左投張洹三,換來金錢30億韓幣,不過這項交易案太過爭議,韓國職棒昨天(21日)決議取消,只是後續風暴還在延燒。當「英雄」接手現代獨角獸時,韓職總裁辛相佑也保有些許股份,由於是投資公司所買下球團,當時合約內保證「5年不得轉賣球隊、交易不得涉及金錢。」張洹三交易案明顯違反,其他6支球團都坦承,日前就已經收到「英雄」的交易邀請,只是都拒絕。不過三星卻是接受了,主因就是認為以30億韓幣「買」張洹三,評估效益相當便宜。韓職宣告交易案取消後,「英雄」球團則表示30億韓幣的部分已經拿來紓困,馬上要交還相當困難,三星也表明可以讓「英雄」慢慢還錢。

過去韓職也出現過,球團因為缺錢而出售球星的方式,雙鈴突擊者在1998年發生財務危機時,也曾如此發生「賣選手」撐母企業的離譜情事。「英雄」落到如此地步,韓職已經開始思考,尋找下一個買家接手這支球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