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의 가오슝에서 2월 말에 한국의 프로 2군 팀과 대만 팀간의 교류전이 열리게 된다는 소식입니다. 몇 년 전부터 프로 2군은 대만으로 전지훈련을 떠나고 있습니다. 올해도 KBO의 많은 프로 2군 팀이 대만 남부로 전지훈련을 떠나게 됩니다.


대만 가오슝 시는 올해 가오슝의 청칭후 야구장(澄清湖球場)을 대대적으로 수리했습니다. 그 구장에 한국과 대만 프로 일곱 팀을 초청하여 교류전을 가지기로 합의했습니다. 동시에 게임이 열릴 시에는 가오슝의 리더야구장(高雄立德球場)에서 추가로 진행합니다.


2016년 CPBL EDA 라이노스의 홈구장이었던 가오슝 시의 청칭후야구장(澄清湖球場) 모습


참가하게 될 팀은 한국의 두산 베어스 2군, 기아 타이거스 2군, 롯데 자이언츠 2군이고 대만에서는 중신슝디 팀과 통이 라이언스, 푸방 가디언스 팀이 참가하고 마지막 한 팀은 대만 상비군 팀이 참가합니다.


청칭후 야구장은 지난 EDA 라이노스의 홈구장이었지만 팀이 푸방 금융지주에게 매각한 후 푸방 가디언스로 팀이 바뀐 후에 홈구장을 타이베이 쪽으로 옮기면서 빈 구장이 될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그래서 가오슝 시는 대규모 투자를 하여 외야 펜스에 안전 펜스를 설치하고, 덕아웃과 선수 휴식 시설을 개선하고, 그라운드에 홍토를 다시 깔고, 구장 배수 시설을 정비하고, 조명 시설을 확충하는 등 시설 개선에 많은 투자를 해서 프로 경기를 유치하고 있습니다.


이번 한국, 대만의 프로 1, 2군 일곱 개 팀이 참가하는 교류전은 가오슝 시의 체육처의 주관으로 열리게 됩니다. 2월 말에 시작하여 약 일주일의 시간 동안 총 18경기를 가지게 됩니다. 원래는 라미고 타오위안 팀도 참가할 예정이었습니다만 라미고 팀이 일본 프로 팀과의 교류전이 있어서 시간상 겹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빠지게 되었습니다.


가오슝 시 체육처의 말에 의하면 이번 교류전은 국제대항 방식으로 한국 팀은 대만 팀과 겨루게 됩니다. 그렇기에 한국 팀끼리, 대만 팀끼리는 맞붙지 않는다고 합니다. 또한, 이번 교류전은 야구 팬을 위해 전 경기 무료로 개방합니다. 


일본의 오키나와 같은 겨울 전지훈련의 메카를 목표로 가오슝 시는 많은 투자를 하여 국내외 많은 팀을 초청할 생각으로 장기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그런 목표를 위한 첫 걸음이 될 이번 교류전에 많은 참관을 바란다는 가오슝 시 체육처의 바람이 있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라뉴 베어스를 계속 청칭후 구장에 남아있게끔 만류를 하던 가오슝시는 시장 천쥐(陳菊)의 지시로 라뉴의 홈구장 이동을 막기 위한 여러가지 지원 방안을 연구하라고 지시하였습니다. 불편한 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설 노선의 대중 통편의 배치로 공공버스 노선의 신설과 주변 리더 야구장(立德棒球場)을 라뉴 팀을 위해서 전면적으로 개방하고, 청소년들을 야구장으로 불러 모을 수 있는 방안을 시 차원에서 마련하겠다고 합니다. 그래서 라뉴 베어즈의 회장 류바오요우(劉保佑)의 마음을 돌릴 수 있는 노력을 하겠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라뉴 베어즈 팀 홈페이지 메인화면


작년 말에 라뉴 베어즈는 홈 구장을 타오위엔 칭푸국제야구장으로 옮기고 싶다고 발표한 적이 있습니다.(관련글 링크)

그 여러가지 원인은 첫 번째로 홈구장인 청칭후 야구장의 관중이 별로 없고, 작년 말에 새로 오픈한 타오위엔 구장의 입장객이 평소 6,000~7,000명 선으로 구단 입장 수익면에서도 유리하고, 청칭후 야구장의 사용 비용이 높이 책정된 면에서 보듯이 지방정부의 전면적인 협력 태도가 중요한 결정 요인입니다.

가오슝 시 시장인 천쥐는 앞으로 라뉴와의 금슬을 상당히 중시하여 주동적으로 라뉴를 위해서 노력하겠다는 약간 때늦은 성의를 보이면서 라뉴의 홈구장 이전을 막고 있습니다. 그래서 라뉴 팀의 회장인 류바오요우를 만나 구단 경영의 어려움에 대한 지원방향을 의논하고자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홈구장인 청칭후 야구장 전경/라뉴 홈페이지 사진


이어 천쥐 시장은 본인은 평소 야구를 잘 안봐왔지만 가오슝에 수많은 라뉴 팬들이 있고, 가오슝 시와 현을 합치면 대략 300만 명의 인구가 있는 타이완 메가마켓이기에 만약 라뉴가 팀을 이전하게 되면 타이완 남부와 남동부 지역엔 단 하나의 프로 팀밖에 없는 사태가 벌어진다면서 여러가지 만류책으로 라뉴 팀을 옮기지 못하게 하는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먼저 청칭후 야구장 근처의 대중 교통이 노선 두 개밖에 안되어서 매우 불편하다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공공버스 노선의 신설과 노선의 이동을 검토하고 있으며, 입장객의 증대를 위하여 주말에 경기를 집중 배치할 수 있도록 협의하고, 오후 3시 이후에는 고속철도 역과 구장간의 셔틀 버스도 배치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체육처 처장 류용위엔에 따르면 라뉴 팀이 그동안 가오슝 시내의 야구 팬들을 위해 시 구역 내에서의 경기를 위하여 리더 야구장(현재는 3급 야구장 전용으로 쓰이고 있습니다.)을 보수 및 전면 개방하여 라뉴 구단이 원하는 방향으로 협조를 해주겠다는 방침을 세웠다고 말했습니다.

2010년 라뉴 팀의 매월 관중 평균수는 계속 하락 중입니다.


또한 가오슝 시는 1000만 위엔(대략 4억 원선)의 예산을 투입하여 야구 진흥 계획을 세우고 초등학교 야구부도 현재 10여 개에서 더 늘리고, 전국 을조 리그 대회(乙組聯賽)를 창설하고, 대학 리그도 유치하여 미래의 라뉴 베어스 팀의 팬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장기적인 플랜도 세우고, 현재의 청소년들을 위한 우대 혜택을 연구하겠다고 밝히면서 라뉴의 이전을 막기위한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그동안 가오슝 시로서는 약간 홀대하는 듯한 느낌을 줬었는데요, 구장 사용료도 매년 올라가서 구단으로서는 부담되었고, 시 차원에서 연고지 구단을 위해 별로 하는 일이 없었고, 매년 관중도 떨어지는 현상을 보이면서 연고지 정착에 실패한 것이 아닌가 하는 말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작년 말부터 라뉴 구단도 매우 심각하게 구단의 연고지 이전을 생각하였고, 시기에 맞게 타오위엔 현의 칭푸 국제 야구장이 새로 만들어지면서 적극적으로 라뉴 베어즈를 유치하기 위한 여러가지 혜택을 줄 것을 약속하면서 구단 이전의 문제가 수면 위로 불거져 나왔었습니다.

뒤늦게 가오슝 시는 라뉴의 연고지 이전을 막기 위하여 여러가지로 노력을 하는 느낌입니다만 최종적으로 어떤 결말이 나올지 관심이 가네요. 현재 한국은 연고지 구단을 위해 어떤 지원을 하고 있는지, 또 여러가지 관련된 상황에서 서로가 어떤 노력들을 하는지도 연관지어서 생각을 해 본다면 더 그렇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