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의 가오슝에서 2월 말에 한국의 프로 2군 팀과 대만 팀간의 교류전이 열리게 된다는 소식입니다. 몇 년 전부터 프로 2군은 대만으로 전지훈련을 떠나고 있습니다. 올해도 KBO의 많은 프로 2군 팀이 대만 남부로 전지훈련을 떠나게 됩니다.


대만 가오슝 시는 올해 가오슝의 청칭후 야구장(澄清湖球場)을 대대적으로 수리했습니다. 그 구장에 한국과 대만 프로 일곱 팀을 초청하여 교류전을 가지기로 합의했습니다. 동시에 게임이 열릴 시에는 가오슝의 리더야구장(高雄立德球場)에서 추가로 진행합니다.


2016년 CPBL EDA 라이노스의 홈구장이었던 가오슝 시의 청칭후야구장(澄清湖球場) 모습


참가하게 될 팀은 한국의 두산 베어스 2군, 기아 타이거스 2군, 롯데 자이언츠 2군이고 대만에서는 중신슝디 팀과 통이 라이언스, 푸방 가디언스 팀이 참가하고 마지막 한 팀은 대만 상비군 팀이 참가합니다.


청칭후 야구장은 지난 EDA 라이노스의 홈구장이었지만 팀이 푸방 금융지주에게 매각한 후 푸방 가디언스로 팀이 바뀐 후에 홈구장을 타이베이 쪽으로 옮기면서 빈 구장이 될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그래서 가오슝 시는 대규모 투자를 하여 외야 펜스에 안전 펜스를 설치하고, 덕아웃과 선수 휴식 시설을 개선하고, 그라운드에 홍토를 다시 깔고, 구장 배수 시설을 정비하고, 조명 시설을 확충하는 등 시설 개선에 많은 투자를 해서 프로 경기를 유치하고 있습니다.


이번 한국, 대만의 프로 1, 2군 일곱 개 팀이 참가하는 교류전은 가오슝 시의 체육처의 주관으로 열리게 됩니다. 2월 말에 시작하여 약 일주일의 시간 동안 총 18경기를 가지게 됩니다. 원래는 라미고 타오위안 팀도 참가할 예정이었습니다만 라미고 팀이 일본 프로 팀과의 교류전이 있어서 시간상 겹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빠지게 되었습니다.


가오슝 시 체육처의 말에 의하면 이번 교류전은 국제대항 방식으로 한국 팀은 대만 팀과 겨루게 됩니다. 그렇기에 한국 팀끼리, 대만 팀끼리는 맞붙지 않는다고 합니다. 또한, 이번 교류전은 야구 팬을 위해 전 경기 무료로 개방합니다. 


일본의 오키나와 같은 겨울 전지훈련의 메카를 목표로 가오슝 시는 많은 투자를 하여 국내외 많은 팀을 초청할 생각으로 장기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그런 목표를 위한 첫 걸음이 될 이번 교류전에 많은 참관을 바란다는 가오슝 시 체육처의 바람이 있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