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모 구단이 올란도 로만을 노리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의 남부지역의 모 구단이 라미고 팀의 셰인 유맨을 신분조회했다는 사실이 타이완 현지 소식통을 통해 들어왔습니다.

CPBL은 12월 28일 일본과 한국으로부터 신분조회 요청을 받았습니다. 일본 구단은 슝디 엘리펀츠 팀의 올란도 로만(Orlando Roman)에 대해서, 한국의 프로 구단은 라미고 몽키스의 외국인 투수 셰인 유맨(Shane Youman)에 대해서 각각 신분조회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역투하는 올란도 로만/ 사진 연합뉴스

올란도 로만은 2010년 슝디 엘리펀츠의 투수로 185cm/102kg의 건장한 체격에 16승 6패, 3.36의 평균자책을 기록한 투수입니다. 그 해 다승과 탈삼진왕을 차지하였고 슝디의 우승에 결정적인 공헌을 한 에이스 투수입니다. 150km/h의 포심에 다양한 변화구를 장착한 수준급 용병입니다.

지난 2년간 슝디 팀에서 좋은 활약을 해줬기에 슝디 팀도 재계약 의사를 밝히고 있습니다만 일본 구단에서 신분 조회가 들어옴에 따라 놓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셰인 유맨의 올 시즌 CPBL 기록/CPBL 홈페이지

라미고 몽키스 팀의 셰인 유맨은 1979년생으로 193cm/102kg의 큰 키를 바탕으로 한 피지컬이 좋은 좌완투수입니다. 최고구속은 
151km/h(올해 타이완으로 온 후 2군에서 컨디션 조절할 당시 8월16일 CPBL 2군경기에서 기록함)이고 포심과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를 가진 투수로 올 시즌 하반기 8월 10일부터 라미고에 온 후, 선발로 7게임 등판(46이닝)하여 5승 1패, 2.15의 평균자책을 올린 꽤 준수한 활약을 해줬으나 챔피언시리즈 당시 혹심한 감기 몸살과 배탈, 설사 등의 증상으로 1게임밖에 출장하지 못하여 결정적일 때 팀에 도움이 되지 못하였습니다. 

2011년 8월21일 Shane Youman 선발 11탈삼진 영상


그러나 재계약 의사를 밝힌 라미고의 계약 전망에 어둠이 내렸습니다. 
한국의 모 구단에서 셰인 유맨에 대한 신분조회를 함으로써 내년에 라미고에서 뛸지는 결국 불분명해졌습니다. 한국의 모 구단은 좌완의 공백을 메우기 위하여 다각도로 메이저급 좌완 투수를 구하고 있는데, 현지 일정상 당장 좋은 선수를 확보하기 어려워 일단 보험 차원에서 신분조회를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셰인 유맨의 아버지는 나이지리아 출신이고, 어머니는 미국인이라고 합니다.

06, 07년 피츠버그에서 21게임동안 79이닝을 던져 3승 7패. 평균자책 5점대 초반의 성적을 기록한 후 마이너로 갔다가 독립리그를 돌다 2011년 8월에 타이완으로 진출한 케이스입니다. 


                            윈터리그 Aguilas Cibaenas에서 뛰고 있는 셰인 유맨의 자료

아무튼, 지금은 어느 구단이라고 밝히기 어렵지만 셰인에게 관심을 가지는 구단은 올해 우수한 좌완 투수였던 선수가 공백인 모 구단과 역시 좌완이 빠져나간 다른 한 구단입니다. 뿌우~

다른 영상 장면.

유맨의 보크 장면
http://youtu.be/nEmlZjtw0rM

유맨의 폭투장면(저 정도는 포수가 블로킹을 해 줬어야...)
http://youtu.be/TOLksQqE8n0
 
유맨 7이닝 4실점한 경기 하일라이트(1분 30초부터)
http://youtu.be/q2n-S06k1xI
 
2011/12/29/09:00 업데이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2011/03/30 중앙사 샤오바오샹 기자 보도에 따르면 CPBL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고 미국의 보스톤 레드삭스와 마이너 계약으로 도미한 이츠키 쇼다(正田樹) 투수가 방출을 당하면서 싱농불스 팀의 스카우터가 움직였다고 합니다.

일본의 쿄도()통신사가 어제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올 초 보스톤 레드삭스와 마이너 계약을 하여 미국으로 진출한 전 싱농불스 소속의 이츠키 쇼다 투수가 보스톤에서 방출이 되었다고 합니다. 쇼다 선수는 시즌 초 보스톤의 테스트의 기회를 통과해서 마이너 계약을 했는데요, 본인은 계속 미국에 머물면서 다른 기회를 노려본다고 합니다.

1982년 생의 좌완투수인 이츠키 쇼다 선수는 2009년 타이완에 진출하여 2년간 좋은 활약을 해주었습니다. 통산 25승 11패를 기록하였고, 방어율도 3.61의 준수한 성적을 올린 투수입니다.

현재 싱농 불스 팀은 외국인 선수가 없는 상태입니다. 게다가 투수 난을 겪으면서 현재 적극적으로 외국인 투수와의 계약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이때 이미 검증된 선수가 방출되었다는 소식에 바로 관계자를 급파하여 에이전트와 협상에 들어간 것으로 압니다.

싱농 불스 팀의 부단장 짜오홍원(趙宏文)씨는 "이츠키의 능력은 분명 메이져를 도전할 실력을 갖추고 있다. 그의 기술과 체력은 충분하다면서 만약 도전에 실패하고 다시 타이완으로 온다면 언제라도 문은 열려있다."라고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말했습니다.

싱농 팀은 현재 1군에 아홉 명의 투수가 있는데 좌완 뤄정롱(羅政龍)은 컨트롤 난조로 불안하고 2009년 투수부문 골든 글러브 수상자인 린커지엔(林克謙)은 아직 수술 후 회복 단계이며, 선발 네 명에 불펜이 3명 밖에 없어서 투수자원이 매우 필요한 시점입니다. 그래서 매 경기마다 투수를 많이 투입하다보니 곧 체력적으로 힘들테고, 그러면 불펜이 붕괴되는 수순으로 가기에 투수가 반드시 필요한 시점입니다.

팀 리빌딩을 내세우며 많은 선수를 팔고 내보냈지만 그것은 표면적의 이유이고, 실상은 경영상의 부진으로 외국인 선수에게 투자하기 힘든 사정이 있습니다만 그러기엔 성적(2011년 시즌 1승 5패로 최하위)이 너무 떨어지기에 무리해서라도 구하고 있는 실정에서 이츠키 쇼다 선수의 방출 소식은 단비와도 같은 것이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