궈홍즈(郭泓志)가 왼팔에 지속적인 통증으로 개막 로스터에서 빠질수도 있다는 소식이네요.

현재 LA 다저스에서 뛰고 있는 타이완 좌완 투수인 궈홍즈는 시범경기에서 두 게임에 등한을 하였으나 왼팔에 통증을 느껴서 명단에서 제외되었다는 소식입니다.

3월 10일에 5이닝에 등판하여 3명의 타자를 상대로 삼진 두 개를 포함하여 무실점으로 잘 막았었고, 다시 14일 선발로 나와 1이닝을 던졌습니다. 지난 타이완 친선전에서 부터 팔이 약간 저린 증상이 있었다고 하는데 그래서 팀 닥터가 타이완 친선전에서 못던지게 하였다고 합니다.

이번 14일 시범경기에서도 단 1이닝만을 던지고 내려와야 했는데요, 타이완에서 돌아온 후 몇 일을 쉬고 19일에 불펜에서 연습 투구를 하고, 시범경기 샌디에고와의 경기에서 5이닝에 구원으로 등판하여 땅볼로 이닝을 마무리 짓고 내려왔으나 계속 팔에 통증을 느껴서 정밀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일단 개막전을 포함한 MLB 로스터에서 빠지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작년에도 비슷한 상황을 보였던 궈홍즈였는데요, 작년에는 2주일정도 쉬고 치료를 받고 괜찮아졌습니다. 하지만 이미 왼팔에 부상으로 수술 전력(관절경 조직제거수술)이 있는 궈홍즈로서는 매우 걱정스러운 일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궈홍즈 관련 자료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안녕하십니까? 중국과 대만야구 전문 블로그인 Chinese Baseball Story에서는 '대만의 야구선수들' 이라는 기획 기사를 준비하였습니다. 대만 출신으로 MLB, NPB 등의 해외 리그와 자국 CPBL 에서 뛰고 있는 주목할만한 선수를 기획하여서 한 사람씩 소개하는 코너를 새로 만들었는데 그간의 의견을 종합하여 만들었습니다.
(제가 생각한 선수도 물론이지만 대만 야구에 관해 궁금하신 선수가 있으면 알려 달라고 의견을 내주시는 독자 참여에 오른 
왕지엔민(王建民), 천진펑(陳金峰), 궈홍즈(郭泓志), 후진롱(胡金龍), 펑정민(彭政閔), 쟝지엔밍(姜建銘), 차오진후이(曹錦輝), 린웨이주(林威助), 쟝타이산(張泰山), 천용지(陳鏞基), 천웨이인(陳偉殷), 장쯔지아(張誌家), 린커지엔(林克謙), 뤼밍츠(呂明賜), 궈리지엔푸(郭李建夫) 순 입니다.

현재 우리가 잘 모르던 예전에 활약하던 선수들도 있고, 잘 알려진 메이져리거들도 있습니다.그동안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아서 이름등이 아무렇게나 마구잡이로 불려지던 대만의 야구선수들에 대하여 소개하는 기획을 시리즈로 준비하였습니다. 그들의 정확한 이름과 어떤 선수인지, 또는 어떤 배경과 어떤 실력을 가지고 있는 선수인지 궁금한 점들을 이번 기획을 통하여 자세하게 여러분들께 소개하려 합니다.

원어 표기는 외국의 국호나 지명, 인명의 표기에 관한 지침을 참고하여 여기서의 표기는 전부 중국어의 원음을 그대로 읽는 것을 한글로 표기할 예정입니다. 그 표기만 따라 읽어도 자연스럽게 중국인들이 알아들을 수 있는 발음이 되는 것입니다.(왜 한국어 한자로 읽으면 안되냐고 물으신다고 해도 ^^ 그건 제가 중국어를 가르치고 있는 입장이라서 이기도 합니다. 현재의 신문 등에서 쓰이는 외국어 표기법과는 약간 다를 수 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천웨이인(陳偉殷/ Chen Wei-Yin)

                                          (국가대표 팀에서 투구하는 모습)

정확한 발음의 이름은 천웨이인 입니다. 첸웨인, 천웨인 등으로 부르는 경우가 많은데 정확하게 부르는 것이 좋겠죠? 1985년 7월생으로 현재 24세입니다. 182cm/80kg으로 운동선수로는 크지도 작지도 않는 적당한 신체조건을 가지고 있습니다. 좌투와 좌/우타석에서 스위치를 할 수 있다고 합니다만 아무래도 좌타가 더 편하겠네요. 최고구속은 153km/h를 던졌는데, 평균 속도는 145mk/h를 던졌습니다. 자로 잰듯한 직구를 주무기로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스플리터과 커브, 그리고 커터를 던진다고 알려져 있습니다만 전부 다 던지지는 않고 손에 익은 몇 개만 던지고 있습니다.

타이완 남부 가오슝현에서 태어난 천웨이인은 국립체대를 거쳐 2003년 일본 쥬니치 드레곤즈와 자유계약을 맺어 도일하였습니다. 계약금은 85만 달러에 당시 1200만 엔의 연봉으로(2009년 현재 연봉 3500만 엔)을 받고 진출하였습니다. [학력은 가오슝의 빠과소학교(八卦國小)를 거쳐 런우중학교(仁武國中), 치아오토우중학교(橋頭國中)를 거쳐 가오위엔공상(高苑工商), 그리고 타이베이현 아래의 타오위엔현(桃園縣)에 있는 국립체대(國立體院)야구부를 나왔습니다.]

이 선수는 고등학교(가오위엔공상/高苑工商) 시절부터 학교의 에이스 투수로 활약하면서 미국으로 진출하려는 꿈을 먼저 가졌지만 2003년 야구월드컵 대회 후에 일본구단의 적극적인 영입 정책으로 일본으로 턴을 하여 최초로 학생 신분으로 일본 프로야구 연맹에 진출하게 된 케이스입니다.

국가대표 경력

2001년 제 10회 IBA 세계 청소년(AAA)야구 선수권대회 대표
2002년 제 20회 IBA 세계 청소년(AA)야구 선수권대회 대표
2002년 제 15회 대륙간컵 야구대회 대표
2003년 제 05회 아시아 청소년야구 선수권대회 대표
2003년 제 35회 야구 월드컵대회 성인팀 대표
2004년 제 28회 아테네 올림픽 야구대표(군면제혜택)
2008년 제 29회 베이징 올림픽 야구대표

아무튼 일본으로 건너가서 주로 2군에서 육성되면서 기초를 다지고, 주로 중계로 많이 등판하곤 했습니다. 후에 쥬니치에서는 천웨이인을 이마나카 신지(今中慎二)와 같은 투수로 육성시키려 하였습니다. 그래서 천웨이인의 별명도 '이마나카 2세', 혹은 '이마나카 2호기'랍니다. 어쨌든 2군에서의 육성 과정을 거쳐서 그 해 8월에 아테네 올림픽 대표로 소집이 되면서 잠시 1군에 등록이 되었지만 게임에 나가지는 않았지요.

베이징 올림픽 당시의 모습


그 후에 2005년 리그가 시작되고 1군에 합류하면서 4월 3일 1군에서 첫 등판을 하게됩니다. 요코하마 팀을 상대로 중계 투수로 나와서 2 이닝동안 5 피안타 4 사사구와 3 삼진을 하며 4 자책점을 기록하였습니다. 형편없는 성적이었죠. 그래서 다시 2군으로 내려가게 되었지요. 후에 다시 6월 27일에 돌아와서도 계속 불안한 모습을 보여 패전 처리용으로 주로 뛰게 됩니다. 하지만 8월 7일에는 연장 11회에 나와서 처음으로 세이브를 기록하는 기쁨도 맛보게 되지요.

하지만 그 후 2006년에 시련이 닥쳐옵니다. 왼쪽 팔꿈치가 아파서 진단을 받았는데 수술을 해야 한다는 소식을 듣게 됩니다. 그해 말에 11월14일 나고야의 병원에서 세 시간에 걸친 팔꿈치 수술과 인대 접합술을 받고 요양을 하게 되었습니다.  쥬니치 구단에서는 일단 그 때까지의 선수 계약을 말소시키고 다시 육성군으로 갱신하여 3년 내에는 천웨이인 선수를 해고할 수 없게끔 조항을 삽입하는 계약을 맺습니다. 장래성을 보고 구단에서 좋은 조건으로 계약을 갱신 한 것이지요.

그럼으로 천 선수는 안심하고 푸욱 요양에만 집중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구단의 전폭적인 지지 하에 재활 과정을 거쳐서 다시 예전의 구속을 회복(?), 아니 조금 더 빨라진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타이완에서 최고 구속이 150km였는데(평속 142km/h정도), 인대 접합술을 받고 난 후에 회복을 잘 해서 오히려 본인 최고 구속은 153km(2009년 8월에 한신 타이거즈를 상대로 기록함), 평속은 145km/h로 빨라지게 되었습니다.

아무튼 구속과 구위가 예전에 비해 증가한 상태로 맞이한 2008년 시즌 4월 2일에 요미우리를 상대로 한 시리즈에서 선발 야마모토 마사(山本昌/Yamamoto Masa)를 구원 등판하여 5.2이닝동안 19 타자를 맞이하여 1 탈삼진에 2 사사구에 무실점으로 잘 막아내면서 프로 역사상 자신의 첫 승을 기록하게 됩니다.(경기 후에 세이브를 따낸 이와세가 그 첫 승 공을 선물했다고 하네요.)

그 후에 계속 1군에서 중계투수진으로서의 역할을 잘 수행하다가 6월 중순에 주니치의 선발진들이 2군에 떨어지거나 일본 대표팀 합류를 위해 빠져나가서 선발진으로 합류를 하게되었고, 7월 16일에 드디어 요미우리 자이언츠를 상대로 본인의 첫 선발승을 기록하고, 다시 9월에는 본인의 첫 완봉승을 거두게 되면서 쥬니치의 1군 선발진으로서 탄탄대로(연봉계약도 조정되어서 600만엔에서 3500만엔으로 2008년 당시 연봉상승율은 리그 최상급의 상승을 함)를 걸어가게 되었습니다.

 
         (9월8일 대 한신타이거즈를 상대로 2안타 완봉승 달성 영상)

이 선수는 타석에서도 스위치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이래저래 화제에 올랐습니다. 2009년에 들어서 그 기세가 더욱 위엄을 떨치면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자로 잰듯, 쭉쭉 뻗는 듯한 직구가 위력을 떨치면서 덩달아 슬라이더와 체인지업도 그 위력이 배가되면서 현재 8승 3패로 1.45의 방어율로 센트럴리그에서 방어율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총 19 게임 등판에 완투와 완봉이 모두 9차례나 될 정도로 이닝이터로서의 면모를 보여주면서 욱일승천의 기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천웨이인의 일본에서의 성적표)

현재 들리는 소식(일본의 스포츠호치 보도)에 의하면 현재 미국 MLB의 최소 15개 구단이 천웨이인 선수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타이완의 출처는 링크:출처) 이미 화이트삭스의 경우는 극동 지구의 스카우터(Steve Wilson)를 파견하여 면밀히 관찰하고 있는 중이고, 내년이나 내후년에는 미국으로 가지 않겠나하는 소문이 돌고 있습니다. 제가 예상하기로는 아마도 이 선수의 꿈이 메이져리거이니 어떻게든 좋은 대우를 받을 수 있을 때 가지 않겠냐는 생각입니다. 계약기간이 아직 남아있고, 쥬니치에서는 포스팅이든 뭐든 아예 안보내려 하겠지만 뭐 앞 일은 모르는 법이라서요...^^

쥬니치에서의 모습

쥬니치의 전설적인 투수로 통산 200승을 거둔 스기시타 시게루(杉下茂/sugisita sigeru) 전 단임코치는 몇 년전 스프링캠프에서 천웨이인을 두고 자신의 투구 폼에 대한 적극적인 학습 의지를 먼저 밝히는 모습을 볼 때 대단한 투수가 될 것이라고 말하였습니다.

또한 스기시타 전 코치는 본인이 선수로 뛰던 시절인 1954년에 방어율왕을 하면서 세운 기록이 1.39인데(이 기록이 쥬니치의 통산 최고 기록입니다.)아마 이 기록도 천웨이인 선수가 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무튼 현재 타이완 출신의 선수로는 최고의 실력과 구위를 자랑하고 있는 대표적인 선수입니다.

천웨이인 선수는 이번 태풍 모라꼿으로 엄청난 재해를 입은 곳에 타이완 돈으로 250만 위엔(한국 돈 약 9천만원)의 성금을 기부하면서 여러모로 훈훈한 모습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앞으로 전망이 매우 뛰어난 선수임에는 틀림없습니다. 부상의 전력이 그를 방해하지만 않는다면 말이죠.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타이완 대표로 참가하느냐 마느냐를 놓고 한국의 팬들까지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지만 제 생각은 아무래도 참가하기 어렵지 않나입니다. 아마도 평생의 꿈인 메이져리거가 되기 위하여 노력할 것 같은 느낌입니다.


update: 2011년 말 미국 볼티모어와 입단계약을 하여 메이저리그에 진출했고 2012년 12승을 올리면서 인상적인 활약을 하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파란색 기사는 지난 1월 초의 기사입니다. 그 후에 업데이트 된 기사는 아래 추가했습니다.
 

메이저리그로의 진출을 꿈꾸고 있는 대만의 좌완 니푸더(倪福德) 선수. 메이저리그로의 진출을 위해 먼저 시애틀과의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만일 시애틀이 제시한 조건을 받아들인다면 바로 출국하여 계약할 수 있습니다. 시애틀은 니푸더 선수에게 총 15만 달러(대만돈 465만위엔)의 조건을 제시하였습니다.

중신 웨일즈팀이 해산을 한 후에 CPBL은 웨일즈 팀의 숙소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구체적인 승계조건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기 어려워 많은 선수들이 많은 혼란을 겪었습니다. 졸지에 무적자가 되어버린 선수들을 구제하기 위한 여러가지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가운데 중신 팀의 스타인 니푸더 선수는 메이저리그 진출을 선언하고 교섭에 들어갔습니다. 그 첫 교섭대상으로 시애틀 매리너스가 관심을 보였고 지난 12월 15일에 15만 달러의 가격이 제시되면서 이제 공은 니푸더 선수에게 돌아왔습니다.

니푸더 선수의 중신웨일즈 입단 당시의 계약금은 450만 위엔이었습니다. 너무 헐값이 아니냐는 주위의 여론도 시끄럽습니다만 니푸더 선수는 더 많은 기회가 생기는 것에 대한 희망을 잃지 않고 있습니다. 시애틀을 선택하지 않으면 현재로서는 해외 진출의 기회가 거의 없어 보입니다. 그래서 헐값(?)이라도 반드시 진출하고자 하는 의욕을 보이고 있습니다만 니푸더 선수는 인터뷰에서 "我有堅持一定要直接上大聯盟,但薪水不能比我在台灣還少」: 난 반드시 메이져리그에 가고싶다. 그렇지만 금액면에서 대만에 있을 때보다 적게 받는 것은 안된다"라고 전했습니다.

대만에서 받은 연봉을 가지고 비교하자면 최소한 트리플 A에는 남아 있어야 최소 5만 달러(155만TWD)의 연봉을 보장받을 수 있지요. 니푸더 선수는 올해 144TWD의 연봉을 받았습니다. 시애틀의 제시안을 두고 니푸더 선수는 장고에 들어갔습니다. 주변에서는 시애틀의 조건을 거부한 것이 아니냐고 말했지만 그는 "아직 계속 협의 중에 있다. 조금이라도 나에게 더 유리한 조건을 얻어내기 위한 협상의 단계에 있다" 라고 말했습니다. [記者쩡요우지아(鄭又嘉)〕

<니푸더선수와 선위지에선수가 각각 미국과 일본으로 진출을 노리고 있다는 보도입니다.>
니푸더선수의 육성부분 번역 : 미국으로의 진출은 모든 선수들의 꿈이다.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도(가정적인 부분과 현실적인 어려움 등) 있지만 그걸 슬기롭게 헤쳐나가면서 그 꿈을 위해 도전하고 싶다. 일단 시애틀 팀이(중계 투수로서의 계약을 제시한 것)제시한 것을 두고 알고는 있지만 더 큰 목표를 위해 더 좋은 조건을 위해 협상하고 싶지다고 말했다. 하지만 마치 아마추어 선수로서 자신을 대한다는 느낌이 들었다.(약간은 실망스러운 어조가 있네요.) 자신이 가장이라서 경제적인 면도 고려해야한다는 내용의 방송내용입니다. 선위지에 선수는 일본으로 건너가 요코하마 팀의 테스트를 받는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1월 14일자 업데이트된 내용.

니푸더 선수가 결국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마이너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이 전해져왔습니다. 계약 조건은 미공개이지만 추정하기로는 계약금 17만5천달러(583만 TWD)에 연봉 6만 달러(200만TWD)선 입니다. 그 전에 시애틀에서 제안한 조건(계약금 15만 달러에 연봉 5만 달러 선)보다는 조금 더 좋은 것이라서 결심을 굳혔나 봅니다. 거기에 디트로이트 불펜진이 아무래도 시애틀보다는 많은 기회가 생길 것이라는 분석도 있었을테지요?

디트로이트 극동지역 스카우터(Kevin Hooker)의 말을 빌리자면 니푸더 선수는 오는 2월 14일 디트로이트의 마이너리그 트리플 A팀으로 합류하여 본격적인 미국 생활을 시작하는데 앞으로 주로 불펜에서 좌완 릴리프로 활용 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만약 바로 메이저리그로 갈 수 있다면 대만에서는 최초인 CPBL에서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선수 1호가 되겠습니다.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계약식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니푸더(倪福德) 선수는 누구?

니푸더(倪福德) 별명 : Need Food 혹은 倪仔(니즈)로 1982년생의 좌완 투수입니다. 183cm/78kg의 건장한 체격에 최고 시속 151km/h의 강견에 슬라이더와 커브와 스플리터, 체인지업을 주무기로 삼고있는 대만의 대표적인 좌완 투수 중 하나입니다. 2005년에 대만 프로야구 팀인 중신 웨일즈에 3 순위 1지명 된 선수이고 계약금은 450만 TWD였습니다. 지난 베이징 올림픽 한국전에서 당시 1, 2회에 난조를 보였던 양지엔푸 투수를 구원나와 공 84개로 5이닝을 던져서 7 피안타 4 탈삼진 2 볼넷 2 자책점으로 꽤 잘 던져주었던 투수입니다. 
 

대만에서의 발전이 더 이상은 힘들다는 판단아래 하나 둘씩 메이져리그나 NPB로의 진출을 꾀하고 있는 대만의 프로야구 스타 선수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4개 구단으로 축소된 후에 더욱 가속화되는 현상입니다. 그걸 이용하여 메이져리그 구단들은 헐값에 오퍼를 넣고 있는 현실이고 일단 벗어나고자 하는 욕망이 더 강한 선수들에게 미끼가 되어 던져지고 있는 현실입니다.

한국 프로야구는 이런 현상들을 타산지석으로 삼아 체제 정비와 각종 규정이나 규약에 허점이 없게 보완에 나서야겠습니다. 자국의 프로야구를 살리는 길은 흥행도 문제지만 수익을 벌 수 있는 제도의 보완이 절실합니다. 구단이 구장을 자체 보유건 위탁경영이건 확실하게 맡아야 각종 수익을 낼 수 있는 방안을 도입할 수 있는데요 한국 프로야구에서도 가장 시급한 일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