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콥 크루즈 : Jacob CruzJacob Antonio Cruz)

라뉴 홈페이지에 있는 설명자료



2007년 한화 이글스와 계약하여 초반 돌풍을 일으킨 제이콥 크루즈...지금 타이완의 라뉴 베어즈와 7월(7월 28일에 첫 출장)에 계약되어서 타이완으로 왔습니다. 현재까지 총 25게임에 나와서 꽤 좋은 스탯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퇴출된 후에 멕시칸리그에서 뛰던 크루즈는 2009년 7월 22일에 계약을 맺고 타이완으로 왔습니다.

현재까지의 스탯입니다.

   연도   구단    G  타석  타수  RBI   R   H   2H  3H  HR  루타   AVG
  2009  LaNew    25   97   85  15    9  32    2   1   4   48   0.376
       통산    25   97   85  15    9  32    2   1   4   48   0.376

8월 19일 對 통이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는 4타수 3안타 홈런 두 방에 2타점과 2득점을 올리면서 경기 M.V.P에 오르기도 하였군요.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던 선수였는데 한국에서는 아쉽게 되었지요. 그러나 타이완에서 이렇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니 반갑고 계속 좋은 성적을 올려서 내년에는 돈도 많이 벌기를 바랍니다. 혹시 모르죠. 또 한국에 오게될지...


제이콥 크루즈의 한국 시절 성적은 아래와 같습니다.

  연도  구단  AVG   G  타수   R   H  HR  RBI   S  BB   K  장타율
 2007   한화  0.321  121   418  68  134   22   85   1   76  73   0.550
 2008   삼성  0.282   43   156  21   44    2   21   1   23  25   0.372
       통산  0.310  164   574  89  178   24  106   2   99  98   0.502


제이콥크루즈 관련 타이완 기사 화면



http://tw.news.yahoo.com/article/url/d/a/090722/13/1nkng.html



이 외에도 케니 레이번이 다시 통이 라이온즈 선수로 등록되었습니다. 추정 월 2만 달러의 급여 조건으로 지난 8월 중순에 타이완으로 왔구요, 삼성과 엘지의 외국인 투수였던 하리칼라도 비슷한 시기에 슝디 팀과 계약을 하러 왔지만 2주만에 다시 퇴출당하여 돌아갔습니다. 그리고 작년 타이완에서 무소불위의 실력을 뽐내며 다시 한국으로 진출했던 마이크 존슨이 불과 몇 경기만에 퇴출 당한 후 타이완으로 돌아갔습니다만 5경기만에 퇴출을 당하였습니다. 밝혀진 바로는 가정에 문제가 있어서라고 합니다만 그거야 뭐 대외적인 이유일테지요. 아무튼 지난 7월 8일에 퇴출당하여서 고향으로 돌아갔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La New Bears 홈페이지 제공


CPBL 라뉴 베어즈는 2008년 리그 에이스이자 팀의 주축이었던 20승 투수 마이크 존슨이 한국의 SK구단으로부터 방출 된 후에 다시 라뉴 베어즈와의 계약을 위한 회담을 가지기로 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베어즈팀은 어제 기자회견을 통해 작년 리그 20승을 올렸고, 그로인해 최우수 선수상과 최우수 선수10걸에 뽑혔던 마이크 존슨 선수가 한국의 SK 팀으로 이적하여 갔으나, WBC에서 캐나다 대표로 뛴 사실로 인해 영향을 받아서 한국 프로야구 개막전 이후 두 게임에서 좋지못한 모습을 보인 이후에 팀으로부터 방출 통보를 받아 현재 무적 선수가 되었기에 다시 라뉴 베어즈와 계약을 맺기 위하여 회담을 시작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베어즈 팀은 그동안 계속 존슨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왔고, 또 존슨 선수가 타이완에서의 팬들의 환영이 크고, 또 본인의 개인 훈련을 보장하는 등의 팀의 대우 방식을 매우 맘에 들어하여 다시 공통적인 목표를 위해 계약을 위한 회담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존슨은 오늘 타이완에 도착하는데, 구단의 훈련에 참가하여 컨디션을 조절하면서 계약 조건에 대한 회의를 계속 열기로 결정하였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마이크 존슨의 투구모습/리타이스포츠 제공


사실 그동안 소문으로만 나돌던 말이 마음에 걸려서 밝히지는 않았지만 타이완에서 20 승을 거두면서 여러가지 말들이 많았습니다. 그건 존슨이 활약한 것은 어느정도 약물의 힘이였을 것이라고 뒷소문들이 많았는데요, 사실 금액적인 문제로 일본으로의 진출을 더 강력하게 원했던 존슨이 돌연 일본과의 접촉을 거두고 한국으로 방향 선회를 하였을 때 어느정도 불거져 나온 소문이었지요.

일본은 약물검사를 아주 까다롭게 하기 때문에, 일본보다는 검사가 약하고 또 타이완보다는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한국으로 다시 턴을 한 것이라고 여러가지 말들이 흘러나오면서 사실 그런 일이 실제라면, 또 만일 사실로 밝혀진다면 어떻게 될까 좀 걱정은 되었습니다.


들리는 말로는 일본 진출을 위해서 작년 말부터 약을 복용하지 않았고, 또 WBC에 캐나다 대표로 출전하고 난 후, 일단 그간 복용하던 약의 기운이 떨어진데다가, WBC에 나가서 컨디션 또한 그다지 썩 안좋았기 때문이어서 더더욱 그런 뜬소문의 말들이 많았습니다. 그런 뒷소문들과 구설수가 있었기에 더욱 더 이번 시즌 한국에서의 활약도가 주목이 되었습니다만 결국 컨디션 난조를 보이면서 의외의 빠른 퇴출을 당했기때문에 지금 타이완에서도 각종 유언비어가 난무하고, 그런 존슨의 상태에 대하여 더 소문들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설왕설래하는 것이겠네요.(어디까지나 뒷소문으로만 떠돌던 얘기입니다.)

진실은 누구도 모릅니다. 오직 본인만이 알고 있을테니까요! 어찌되었든 한국과 일본, 타이완을 두루두루 거친 존슨으로서는 아무래도 본인과 궁합이 맞는 나라가 있을 것이고, 저는 그게 타이완이라고 봅니다. 따뜻한 기후에 본인의 주무기가 잘 통하는 야구를 하고있는 타이완 리그가 존슨의 적성에 딱 맞지않나 싶습니다. 게다가 돈도 적지않게 주면서 말이죠.

아무튼 이번 시즌에 존슨 선수는 얼만큼의 활약을 보여줄 지 관심이 갑니다. 앞으로 지켜보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이번 내용은 얼마 전 SK와 계약을 한 새로운 외국인 투수 마이크 존슨 선수가 작년 시즌 대만의 CPBL에서 뛰면서 리그를 평정하다시피 했는데요, 대만에서 어떠한 활약을 하였는지 한 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CPBL 19년(2008시즌) 라뉴 베어스 팀과 계약을 한 마이크 존슨(Michael Keith Johns : 중국명 強森)은 1975년 생으로 미국의 마이너리그와 일본 긴떼쓰 버팔로스에서도 뛰었고 한국에서도(기아타이거스) 2003시즌 중반에 들어와서 18경기 69이닝동안 8승 1패 3세이브 방어율 3.00으로 훌륭한 성적을 올리며 뛰었던 선수입니다. 그리고 작년에 대만에서 뛰었으니 아시아 3개국 모두를 경험 한 선수입니다. 1993년 토론토 블루제이스 17차 490위에 지명이 되었던 선수입니다. 캐나다 국적으로 직구는 145km이상을 던지고, 커브와 체인지업 슬라이더, 그리고 싱커와 컷패스트볼을 던지는 188cm/77kg의 당당한 체격을 가진 선수입니다. 국가대표 경력은 2004년 아테네올림픽과 2007년 세계야구월드컵에서, 그리고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캐나다 대표로 나왔었습니다.

이 선수가 대만에서 뛰었던 작년에 그야말로 리그를 평정하면서 가히 대만천하, 존슨독존(臺灣天下,强森(존슨의 중국이름)獨尊)이었습니다.아래의 이미지는 마이크 존슨 선수가 작년에 대만에서 출장한 게임의 기록표입니다. 

연도 소속 배번 ERA 성적 게임 이닝 탈삼진 사사구 완투 완봉 피안타 피홈런 
2008 LaNew 37 2.51 20승2패1세이브 26 183.2 107 67 3 3 175 8

작년 8월 30일 첫 패배를 당하기 직전까지 무려 15승을 거두면서 일대 파란을 몰고 온 존슨은 대만의 CPBL을 평정하면서 연말의 시상식에서 연도별 투수 MVP와 다승왕, 그리고 베스트 나인에 선발 되었습니다. 그리고 스토브 리그 때 한국의 SK 와이번즈와 계약금 8만 달러, 연봉 22만 달러(공식적인 발표/비공식 금액이 있는지의 여부는 전혀 모름)에 계약을 맺어 작년까지 SK에서 쏠쏠한 활약을 하였던 레이번의 빈자리를 대신하여 한국으로 다시 돌아 왔습니다. 공교롭게도 레이번 선수는 또 라뉴에서 존슨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서 접촉하고 있다고 합니다. 정통한 정보(구단관계자)에 의하면 현재 접촉 중인데 큰 틀은 합의가 되었고, 금액 면에서 협상 중이라고 합니다. 기아 타이거즈 시절 8 연승을 달리면서 포효하던 모습이 기억납니다. 기아에서 재계약 의사를 밝혔으나 존슨 선수가 너무 큰 금액을 부르는 바람에 기아에서 받아 들이지 못하고 재계약을 하지 못했다는 얘기가 있지요. 한국 리그에서 실력에서 떨어져서 퇴출 당한 것이 아니기에 이번 SK에서도 어느정도는 좋은 모습을 보여 주리라고 생각됩니다. 다만 타이완 리그에서 엄청난 성적을 보여주었기에 의심의 눈초리로 보는 사람도 있는 편입니다.

제구가 잘된 묵직한 바깥쪽의 직구와 타자 몸쪽 눈 높이에서 떨어지는 속도조절이 잘 된 커브와 같은 폼에서 나오는 커터로 유인구를 주로 던지면서 피하지 않고 타자와의 승부를 즐기는 유형의 투수입니다. 현지 대만의 친구가 야구 관계자인데요, 리그 경기 중과 팀 훈련 시에는 팀 동료들와 어울리는 면은 드물었다고 합니다. 고독을 즐기는 것인지, 아니면 문화의 차이로 적응하기가 힘들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늘 말이 없고 조용히, 그러나  묵묵히 자기 할 일만 하고 가는 유형이었다고 전해왔습니다. 아시아 3개국을 다 경험한 그로서는 오히려 어설프게 어울리려다가 적응하지 못하여 실패하기보다는 묵묵하지만 실력으로 보여주고 받을 것은 받아내는 그런 유형의 선수인 것 같습니다.


<라뉴 베어즈팀에서 이번 시즌 존슨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SK와 재계약을 안하고 방출된 레이번 선수와 다시 접촉을 하고 있다는 뉴스입니다. 만약 다시 레이번이 라뉴와 계약을 맺는다면 존슨과 레이번이 골고루 돌어가면서 한국과 대만에서 활약을 하겠네요.>


                          <2008.7.1 통이 라이온즈와 리그전에서의 투구 모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