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 이따 그룹(義大集團)은 對 미디어 성명을 내고 산하 프로야구 단인 'EDA Rhinos(義大犀牛隊)'의 매각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어떤 기업이든 프로야구단의 매입을 희망하면 언제든지 그룹으로 연락하기 바란다는 당부의 뜻도 밝혔다. 


각 미디어에 보낸 이따 그룹의 성명서 제목은 

'對不起、對不起、再對不起'(미안하고 미안하고 또 미안합니다.)로 적어서 보내왔다. 


이따 그룹(義大集團)이 각 미디어에 보낸 보도 자료의 모습으로 제목이 인상적이다. 


이따 그룹(義大集團) 산하 'EDA Rhinos(이따 시니우:義大犀牛隊)'은 2016년 상반기 리그 중 5월 28일부터 최근 11경기에서 단 1승만을 거두고 10패나 하였다. 이에 EDA 구단은 심각하게 팬과 스폰서 기업에게 심심한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


EDA 구단은 2012년 성립(前 싱농 불스를 인수)된 후 대량의 인력과 자원을 투자하여 3년 6개월 내 아주 많은 야구 팬의 지지와 성원을 받아왔다. 이에 EDA 구단은 표현할 수 없는 감사의 뜻을 밝힌다. 

(EDA 라이노스 팀은 싱농 불스 팀을 인수한 후 곧바로 매니 라미레스와 계약을 맺어 야구 팬으로부터 엄청난 인기를 끌면서 단숨에 리그에 적응해왔기에 이번 매각 발표는 더 충격적이다.)


그러나 올해 5월 28일부터 오늘까지 11게임에서 10패를 당하는 등 구단의 전체적인 운영과 효율적인 측면에서 팬과 스폰서 기업의 열렬한 기대에 못 미치는 등 당초 기대했던 부분이 현실과 큰 차이를 보였다면서 새로운 기업을 찾아 팀을 넘길 것이라는 뜻을 보였다. 


또 다른 뉴스에 나온 말에 의하면 이롄 그룹 회장인 린이쇼우(林義守)의 친구가 전한 말에 의하면 팀을 인수한 지 3년이 넘었지만 구단 선수들이 열심히 하지 않는 느낌이다. 매년 1억 위안의 돈을 썼지만 성적은 나지 않고 선수들도 열심히 하지 않는 느낌을 받았기에 큰 실망을 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세계적인 철강 산업의 부진으로 경영적인 어려움이 있어서라는 추측에 대해서도 그룹 회장의 친구는 비록 세계적으로 철강 산업이 저조기를 보이고 있지만, 이롄 그룹의 재무 상태는 문제가 없다면서 수백 억 위안 규모의 인도네시아 광산에 투자하고, 철강 회사도 중국에 생사시설을 증산하는 등 어려움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룹 주력 산업의 어려움이 구단 매각의 주된 이유일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 이유는 이롄 그룹의 주력 사업인 철강 산업이 매우 어렵다는 소문이 계속 돌고 있는데, 잔업 수당도 나오지 않았다는 얘기도 흘러 나온다. 또한, 정치적으로도 이번 국민당->민진당의 정권 교체가 큰 타격이었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 


EDA 팀은 앞으로 팀을 매각하기 전까지 흔들림 없이 정상적으로 운영하겠다면서 올해 남은 경기와 이벤트인 신인 드래프트, 그리고 올스타전 등 남은 게임에서 전체 선수단의 흔들림없이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 신인 드래프트는 엉망이 될 느낌인데?


CPBL 연맹의 비서장(한국의 사무총장에 해당) 주캉쩐 씨는 현재 1, 2개 기업이 EDA 팀에 흥미를 보인다고 했다. 주캉쩐 비서장은 앞으로 연맹은 무슨 일이 있어도 EDA 팀을 도와서 매각 협상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EDA 라이노스 팀은 1995년 쥔궈 베어스(俊國熊)로 출발한 후 싱농의 투자를 받아 베어스(興農熊)로 이름을 바꾼 후에 다시 싱농 그룹이 전 주식을 인수하여 싱농 불스(興農牛)로 개명했고, 2012년 싱농이 팀을 1.3억 위안(약 47억 원 정도)에 이롄그룹(義聯集團)에 팔아서 이따 시니우(EDA 라이노스/義大犀牛) 팀이 되었다.


현재 대만의 바오청(寶成)그룹이 인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루머가 돌고 있으나 원하는 매각 금액의 차이가 크다는 소식도 흘러나오고 있다.


대치동갈매기 barragi@네이버메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대표적인 대만의 친한파 야구인인 쉬셩밍(徐生明: 한국발음으로 서생명)씨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舊 싱농불스를 이어받은 이따 시니우(義大犀牛) 팀을 맡아 좋은 성적을 거두며 전반기리그 우승까지 시키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던 쉬셩밍(徐生明: 한국발음으로 서생명)감독은 2013년 8월 24일 슝디 엘리펀츠와의 리그 경기 후 집으로 돌아간 후 아내와 산책을 하던 중 신체이상으로 구급차를 불러 근처 양명의원으로 갔으나 치료하지 못하고 10시 23분 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쉬셩밍(徐生明) 감독의 활짝 웃는 모습/사진 대만 聯合報


향년 55세(1958년 9월11일~2013년 8월 24일)로 세상을 마감한 고 쉬셩밍 감독은 대만에서도 대표적인 친한파이자 지한파 야구인으로 잘 알려져 있었습니다. 또한 대만 야구감독 중 제1호로 석사학위를 취득한 야구감독이었습니다.


이따 시니우 팀 감독 시절의 쉬셩밍 감독 / 사진 wikimedia.org


쉬셩밍 감독은 타이완 원화대학(文化大學) 야구부를 졸업하고 육군야구부에서 복무한 후 한국으로 건너와서 실업야구 한국화장품팀에서 1984년부터 1988년까지 5년간 선수생활을 하면서, 중앙대학교 교육대학원 체육연구소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1984년에는 실업리그 최우수투수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한국화장품 팀을 거쳐간 유명 선수는 정인교, 이효봉, 심재원, 양상문, 강기웅, 선동렬, 김재박, 김봉연, 황규봉, 이해창, 김용남 선수 등이 있습니다.


쉬셩밍 감독은 한국 유학 후 대만에 돌아가 원화대학 감독을 하다가 1990년 웨이취엔 드레곤즈(味全龍) 투수코치를 시작으로 프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그 후 스바오 이글스(時報鷹) 투수코치를 거쳐 1995년 스바오 이글스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감독 생활을 시작했고, 그 후에 니옌다이 레이공(年代雷公) 팀과 띠이진강(第一金剛)을 거쳐 2004년~2005년에 중신웨일스(中信鯨) 투수코치와 감독을 역임하다 사임 후 잠시 쉬면서 대만 야구협회 선수선발위원으로 활동하였습니다.


2013시즌 매니 라미레즈와 해외파선수들의 귀환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전반기리그를 우승시킨 쉬셩밍 감독이 매니의 머리형으로 분장한 후 웃고있는 모습


그 후에 2008년 다시 싱농 불스(興農牛)팀을 맡으면서 2011년까지 활약하였습니다. 그 후에 싱농 불스가 매각되면서 초대 감독으로 임명되어 2013년 전반기 시즌을 우승시키면서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었습니다만 급작스런 심근경색으로 안타깝게 세상을 등졌습니다.


국가대표 코치느 1971년부터 청소년 대회부터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와 세계야구선수권, 베이스볼 월드컵, 월드베이스볼 클래식 등 수많은 국제대회에 투수코치 및 감독으로 국가에 봉사하였고 스포츠채널 야구 해설가로도 활동하며 폭넓은 환영을 받은 국민적 감독이었습니다.  


예전에 한국출신 야구선수들이 꾸준히 대만 리그를 노크하면서 진출할 수 있었던 이유는 대부분 쉬셩밍 감독이 많이 도와주었기 때문입니다. 


참으로 안타깝고 아쉬운 분이 세상을 떠나셨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MLB 스타플레이였던 매니 라미레스의 타이완 진출설을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한 번의 클릭은 제게 큰 도움이 됩니다. 


폭스스포츠(FOX Sports)와 USA투데이(USA TODAY)지 등 유수의 언론들은 지난 매니 라미레즈의 타이완 진출설에 '매니 라미레스가 그와 같이 불안정한 리그에 갈 수도 있다. (Manny Ramirez could be heading to a league as erratic as he is)'라는 제목의 보도가 나왔습니다. 


이 보도가 타이완 언론에 소개되어 기사를 읽은 수많은 타이완 야구팬의 반응은 각종 야구 게시판과 이따 팀의 페이스북 댓글로 현재 MLB에서 발생한 수많은 약물 파동을 거론하면서 '거기도 지금 평지풍파를 겪고 있는데 무슨 자격으로 불안정한 리그 운운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불쾌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동시에 매니에 대한 우려와 환영의 뜻도 함께 보이고 있습니다. 


USA 투데이 지는 지난 역사동안 타이완에서 발생한 승부조작 사건을 상세히 거론하면서 하나의 사례로 現 이따시니우(義大犀牛) 팀의 감독인 쉬셩밍(徐生明) 씨가 예전 웨이취안 드레곤즈 선수 시절 딸을 학교에 보내주는 길에 조폭 조직원들의 위협적인 칼부림에 부상을 당한 적도 있었다는 스토리를 소개하였습니다.


언제든지 다시 비슷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불안한 타이완 리그라는 지적을 한 것입니다. 


매니 라미레스는 19년이라는 MLB 생활 동안 다채롭고 다양하고 화려한 경험을 많이 하였지만, 또한 끊임없이 문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한 선수입니다. 근래 2년 동안 겪은 약물 파동으로 그의 선수 생활은 완전히 몰락하여 다시 야구를 하기 위해서는 저 멀리 태평양 건너에 있는 하위리그(CPBL)에 진출할 수밖에 없는데 지금 그의 에이전트가 현지 팀과 접촉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타이완 현지 팀은 싱농 불스를 인수한 이따 시니우(영문명 EDA Rhinos) 팀으로 이따의 관계자가 현재 매니의 에이전트와 비용 관련 문제와 옵션 조항으로 출전 금지 등 일어날 수 있는 위험 조항에 대한 세부 사항을 협상 중이라고 인정했습니다. 


[##_http://chinesebaseballstory.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4.uf@141292395113318316971F.jpg%7Cwidth=%22496%22%20height=%22340%22%20alt=%22%22%20filename=%22Cap%202013-02-05%2011-23-42-468.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2011년 mlb올스타 타이완 방문 친선경기에 출전하여 큰 인기를 얻은 매니가 타이완에 호감을 표시했었는데, 이번에 타이완 진출에 대해서도 주동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소식의 타이완 현지 스포츠뉴스입니다.


매니 라미레스는 대스타 출신의 MLB 플레이어였습니다. 만약 정말 타이완 진출이 이루어진다면 그가 불러올 반향은 대단히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대형 스타의 이미지와 그에 대한 호기심 등으로 마케팅 효과가 매우 좋을 것이라는 평입니다. 


이따 시니우 구단도 신생 구단으로서 여러 가지 마케팅 측면에서 왕지엔민이나 궈홍즈도 데려오겠다는 움직임을 보였는데, 이번에는 MLB 대스타 출신의 매니와 연결되면서 신생팀으로서의 의욕을 보이고 있습니다. 


저는 강렬한 효과를 위해 서로 Win-Win 할 수 있는 영입이 아닌가도 생각이 됩니다만 그가 말년에 약물 파동을 겪었다는 사실은 반대로 팀에게 핵폭탄급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점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봅니다. 


USA 투데이 지는 이따 시니우의 캐릭터가 귀여운 코뿔소인데 매니의 유아적인 캐릭터와 정말 딱 맞춤형 이미지로 잘 맞을 것이라는 평가를 하였습니다. 


현재 타이완의 이따 시니우 팀의 쟝저친(張哲欽) 부단장은 "만약 매니가 우리 팀으로 와준다면 구단 경영에 매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현재 그의 에이전트와 연봉에 대한 협상과 과거 그의 약물 사에 대한 위험 조항 등의 세부 조항에 대하여 논의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하였습니다.


이따 시니우 팀은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4명의 외국인 투수를 테스트했고 그 중에서 MLB 10년 동안 341게임에서 19승 27패 4.69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Jesus Colome(1977년생)'과 후진롱의 같은 마이너 팀 동료였고 마이너리그 10시즌 동안 314게임에 나와 35승 50패 평균자책점 4.69(Jesus Colome과 같은 평균자책점이네요.)를 기록한 'Zach Hammes'가 테스트를 통과해서 올해부터 이따 팀의 투수로 활약하게 됩니다.


거기에 매니 라미레즈가 가입을 한다면 실력과 함께 마케팅에서 팀을 알리고 정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이따 측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대치동갈매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오늘로 17년간 이어 온 싱농 불스의 역사가 종결되었습니다. 이제 이따 시니우(義大犀牛:코뿔소)팀이 탄생을 하였습니다. 3차에 걸친 팀 매각 협상에서 최종 1.3억 위엔으로 매각을 하였고, 오늘 정식으로 계약서에 싸인을 하면서 17년간 이어 온 싱농 불스는 사라지고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전 싱농 불스 소속이던 린잉지에(林英傑) 선수는 "새로운 유니폼으로 갈아입게 되어서 기쁘다. 이젠 마지막으로 이런 경험을 하고 싶다."면서 축하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구단 마스코트와 주축선수들 모습


싱농 불스가 연고지로 썼던 타이중을 떠나 이제는 가오슝(高雄)의 시대가 다시 열렸습니다. 예전 라뉴 베어스(현 라미고 몽키스) 팀이 연고지로 삼았던 가오슝에서 팀 이름을 라미고로 개명을 하면서 연고지를 떠나타오위엔으로 옮기면서 무주공산이 되었던 가오슝시에 다시 프로야구의 싹이 트게 되어 가오슝 시장과 시민 모두 환영을 뜻을 보이면서 즐거워하고 있습니다. 


싱농 불스 매각에 선수 이름을 소 부위에 비유한 참고도


그러나 이롄그룹은 싱농의 홈이었던 타이중시(台中市)도 절대로 버리지 않고 더블연고지 체제로 타이중과 가오슝을 다 포용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새로 탄생한 이따시니우팀의 마스코트는 이롄 그룹의 상징 동물인 코뿔소로 결정되었습니다. 새로운 팀에서 단장이 된 양썬롱(楊森龍)씨는 이롄 그룹의 린이쇼우(林義守) 회장의 오른팔로 그만큼 그룹에서 팀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뜻의 인사라고 봅니다. 양 단장은 취임 일성에서 타이완의 야구계에 악영향을 가져온 승부조작이 만약 자신의 팀에게 발생한다면 그것이 아무리 작은 일이라도 바로 팀을 해체해 버릴 것이라는 공약을 내걸어 승부조작에 대한 강한 경계심을 보였습니다.


새롭게 단장한 이따시니우팀의 구단버스


또한, 타이완 야구의 미래와 새로운 팀의 활성화를 위해서 현재 미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궈홍즈(郭泓志)선수와 왕지엔민(王建民)선수도 반드시 이따 팀으로 데려 오겠다는 약속도 하였습니다. 과연 두 사람의 메이저리그 출신의 스타 선수가 타이완으로 돌아올 수 있을 지도 주목됩니다.


이렇게 타이완 프로야구는 파행의 위기에서 벗어나 다시 내년에도 4개 구단 체제를 이어가게 되었습니다. CPBL 연맹의 황쩐타이 회장은 향후 2~3년 이내에 제5구단을 창설하고, 다시 3~4년 이내에 제6구단을 만들어서 프로야구 체제를 안정시킬 것이라고 했습니다. 과연 그의 약속대로 타이완 프로야구가 다시 예년의 안정을 되찾게 될지 궁금합니다. 

연이은 승부조작이라는 악재가 불러온 경영난으로 바닥까지 추락한 타이완 프로야구판에 다시 따뜻한 봄기운이 불어오기를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