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프로야구에서 주목할만한 외국인 투수로 추천하는 앤드류 시스코(Andrew Sisco)는 현재 대만 프로야구의 EDA 라이노스에서 뛰고 있습니다. 


1983년 1월 13일생인 앤드류 시스코는 좌투좌타로 키가 무려 208cm에 프로필상 몸무게가 122kg(지금은 106kg)입니다. 큰 키와는 다르게 약간 쓰리쿼터 형으로 던지는 앤드류의 구종은 130km/h 후반대의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스플리터, 그리고 평균 구속 143km/h의 패스트볼(본인 최고 기록은 153km/h로 작년 CPBL 리그에서 기록)을 던집니다. 대만 프로야구에서 마운드 높이까지 더해서 타점이 매우 높은 투구로 위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앤드류는 미국 콜로라도에서 태어나 2001년 시카고 커브스에 의해 2라운드 46위로 뽑혀 프로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앤드류가 메이저에 올랐을 때 208cm의 랜디 존슨(Randy Johnson)과 크리스 영(Chris Young) 등과 함께 3대 장신으로 꼽혔습니다. 참고로 작년까지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큰 키의 선수는 Jon Rauch(마이애미)로 211cm입니다.


앤드류는 2004년까지 시카고 컵스에 있다가 룰5 드래프트로 2005~2006에는 캔사스시티 로얄스로 가서 메이저리그에 콜업되었고, 그 후 시카고 화이트삭스로 트레이드(상대 Ross Gload)되어 잠깐 메이저에 있다가 그 후로 마이너리그로 떨어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2010)와 뉴욕 양키스(2011)를 전전하다 여의치 않자 멕시코리그와 독립리그 등을 돌면서 기회를 엿보다가 2013년에 처음 대만으로 건너왔습니다.


메이저리그 통산 기록 151게임에 나와 147.2이닝을 던져 3승 9패 1세이브. 5.18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고 마이너리그 통산 기록은 9시즌 동안 200게임에 나와 551.1이닝을 던져 31승 32패 3.92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습니다. 대만프로야구는 이번 시즌이 두 번째로 2013년 21게임에 나와 133.1이닝을 던져 8승 6패 평균자책점 2.70(WHIP 1.19)으로 리그 평균자책점 부문에서 타이틀을 획득하는 등 재계약이 당연시되었으나 8월 31일의 외국인 등록 마감 기한을 넘기지 못하고 8월 27일 계약 해지가 되어 방출(평균자책점 타이틀 홀더가 재계약에 실패하고 방출당하는 전대미문의 사건)을 당하였으나, 결국 올해 다시 EDA 팀과 계약에 성공하여 계속 대만에서 활약하게 되었습니다. 


2014년 3월 14일 다시 대만으로 왔을 때 몸무게를 20kg이나 줄여서 몸 관리도 잘해왔다는 평가를 받으며 팬들의 기대를 받았습니다. 5월 31일 현재까지 대만리그 성적은 13게임에 나와 86이닝을 던져 7승 3패 2.09의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입니다. 탈삼진율(K/9)은10.57(리그 평균 5.69), WHIP은 0.88(1.32)로 1위, 다승(7승)과 탈삼진(101) 1위, 평균자책점 부문에서 2위를 달리고 있는 등 리그 최상위급 투수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4월 18일 라미고 몽키스 팀을 상대로 11탈삼진을 올린 앤드류의 투구 모습입니다.


세 번의 패배 중 처음은 본인 컨디션 난조로 5이닝을 미처 채우지 못하면서 물러났고 두 번째 패배는 탈삼진 12개를 빼앗으며 역투했으나 팀이 점수를 내주지 못하면서 아쉽게 석패한 경기였고 세 번째는 팀 사정(투수코치가 갑작스럽게 사임하면서 앤드류가 투수코치 보직까지 겸직하게 되었다.)으로 갑작스럽게 투수코치 보직까지 맡게 된 상황에서 휴식일이 모자란 앤드류가 컨디션 난조를 보이면서 패배했습니다만 이제 다음 선발 등판 후에 겸직하던 투수코치 보직을 내려놓고 선발로만 등판하게 되면서 다시 활약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앤드류 시스코 투수는 좌타자 104명을 상대로 몇 개의 빗맞는 안타를 포함하여 15피안타, 4사사구만을 허용하여 좌타자 킬러의 면모를 보이고 있습니다. 물론 우타자에게도 좌타자만큼은 아니지만 잘 대응하고 있습니다. 208cm의 엄청난 큰 키에서 좌타자 눈에서 멀어지면서 떨어지는 슬라이더, 스플리터 등의 변화구를 적절하게 사용하고 투스트라이크 이후 패스트볼 구속은 본인 평균 패스트볼 구속인 143km/h보다 더 빠른 145~150km/h를 뿌리면서 많은 탈삼진을 잡는 등 좌타자를 상대로 큰 효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앤드류가 좌타자에게 강한 이유가 큰 키에서 쓰리쿼터로 던지는데 팔까지 길어 좌타자 입장에서는 매우 극단적인 각도에서 공이 뿌려지게 되면서 시각적으로 위협이 되는 각도에 적응하지 못한 타자가 당황하는 경우가 많고, 그래서 종종 꼼짝없이 허리가 빠지면서 헛스윙을 하거나 루킹삼진을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앤드류 시스코의 연봉은 정확하진 않지만 대략 월 25,000달러 수준으로 추정합니다. 대만프로야구리그의 경우 외국인은 보통 3개월 계약에서 길면 11월까지 계약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앤드류의 경우 월 2만 달러에 옵션 등을 추가하여 대략 월 25,000달러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만약 이 선수가 한국으로 올 경우 약간의 인상분을 감안해도 저렴한 수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라미고 몽키스에서 몇 개월 동안 인상적인 활약을 하면서 한국 롯데 자이언츠와 계약하여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는 셰인 유먼처럼 앤드류 시스코도 1983년생으로 32세로 비교적 젊고 체력적으로도 문제가 없기에 한국에서도 충분히 10승급 이상의 활약을 해 줄만한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시즌 남은 기간 계속 뛰어난 성적을 거둘지 아니면 난조에 빠질지는 모르겠지만, 현재까지 두 시즌 동안 15승 9패 2.46의 평균자책점(WHIP 1.070)의 성적을 거두고 있습니다. 다음 시즌에 좌완 외국인 투수가 필요하면 한 번쯤은 고려해볼 만한 투수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만약 지금 외국인 투수 교체를 염두에 두고 있는 구단이라면 현재 대만리그에서의 계약 조건이 어떤지 파악한 후에 앤드류의 에이전트와 접촉해보는 것도 나쁘지는 않겠네요. 


이 글은 일간스포츠 베이스볼긱 나도 기자 코너에 미리 게재되었습니다. 베이스볼 긱에 게제된 글과 지금 글은 약 2주 간의 간격 차이가 있습니다. 상대 기록 등에서 업데이트.

http://www.sportsgeek.co.kr/il/ilView/?ano=28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2014년 대만프로야구에서 뛰게 될 각 팀의 외국인 선수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오늘은 두 번째 시간으로 싱농 불스를 매입하여 새롭게 대만 프로야구에 등장한 이따 라이노스 편입니다. 지금은 고인이 된 故 쉬셩밍(徐生明)감독이 팀을 맡아 작년 전반기 우승이라는 센셰이션을 일으켰습니다. 

물론 해외파 귀환 선수 보강 등 자체 전력 보강도 충실하게 했었고, 세계적인 스타인 매니 라미레즈가 단 3개월이었지만 팀에게 많은 도움을 가져다 주면서 결국 전반기 우승이라는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후반기리그 들면서 매니가 다시 미국으로 돌아갔고, 뛰어난 지도력으로 팀을 잘 이끌던 쉬셩밍 감독이 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나면서 흔들리기 시작하여 결국 최종 챔피언 결정전에서 통이에게 패하면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올해는 좋은 외국인 선수를 보강해서 다시 우승을 노리겠다는 각오입니다.


1. Andy Sisco(Andrew Sisco) : 希克

1983년 1월13일생으로 좌투좌타의 약간 쓰리쿼터형의 투수로 구종은 슬라이더, 포크볼, 투심 패스트볼을 던진다. 키가 무려 208cm에 몸무게도 122kg(2013년 기준)의 그야말고 거인같은 피지컬로 타자를 압도하는 유형의 투수다. 미국 콜로라도에서 태어나 2001년 시카고 커브스에 의해 2라운드 46위로 뽑혀 프로에 데뷔했다.


메이저에 올랐을 때 208cm의 랜디 존슨(Randy Johnson)과 크리스 영(Chris Young) 등과 함께 3대 장신으로 꼽혔다. 참고로 현재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큰 키의 선수는 Jon Rauch(211cm)다.


Andy Sisco(Andrew Sisco) / 사진 애플뉴스


2004년까지 시카고 커브스에 있다가 룰5 드래프트에 의해 2005~2006에는 캔사스시티 로얄스로 가서 메이저리그에 콜업되었다. 그 후에 시카고 화이트삭스로 트레이드(Ross Gload)되어 잠깐 메이저에 있다가, 그 후부터는 마이너로 떨어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2010)와 뉴욕 양키스(2011)를 전전하다 여의치않자 멕시코리그와 독립리그 등을 돌면서 기회를 엿보다가 2013년에 대만으로 왔다.


메이저리그 통산 기록 151게임에 나와 147.2이닝을 던져 3승 9패 1세이브. 5.18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Andy Sisco의 MLB 기록/ 베이스볼 레퍼런스


마이너리그 통산 기록은 9시즌동안 200게임에 나와 551.1이닝을 던져 31승32패 3.92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Andy Sisco의 마이너 기록/ 베이스볼 레퍼런스


대만에서는 2013년 21게임에 나와 133.1이닝을 던져 8승 6패 평균자책점 2.70(WHIP 1.19)으로 평균자책점 타이틀을 획득하는 등 재계약을 기대했으나 8월31일의 외국인 등록 마감 기한을 넘기지 못하면서 8월 27일 계약 해지가 되어 방출(타이틀홀더가 방출을 당하는 전대미문의 사건)을 당하였으나, 결국 올해 다시 이따 팀과 재계약에 성공하여 계속 대만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보게 되었다. 2014년 3월 14일 다시 대만으로 왔을때 몸무게를 20kg이나 줄여서 몸관리도 잘해왔다는 평가를 받으며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2. Esmerling Vásquez(Esmerling de Jesus Vasquez) : 偉克


1983년 11월7일생으로 우투우타 투수이다. 도미니카(국적) 테나레스 출생으로 구종은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과 현재 잘 알려지지 않은 또 하나의 구종을 보유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키 184cm, 몸무게 94kg의 적당한 신체조건에 중남미 특유의 유연함을 가진 투수로 2003년 아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자유계약으로 프로에 데뷔했다. 


대만 도착 후에 찍은 Esmerling Vásque / 사진 EDA의 Facebook


메이저리그에서의 성적/ 자료 베이스볼 레퍼런스


마이너리그에서의 성적/ 자료 베이스볼 레퍼런스


2007년 아리조나 더블-A 팀인 모바일 베이베어에 있으면서 29게임에 선발로 나와 10승 6패 2.99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그 해 올해의 마이너리그 투수에 선정되었다. 그 후 2011년까지 아리조나에 있으면서 메이저리그에 2009년 4월 26일에 데뷔했다. 아리조나에서 메이저리그 세 시즌을 뛴 후에 웨이버 공시되어 미네소타로 가서 다시 한시즌동안 메이저리거로 활약했고 2013년 6월 릴리즈되어 2014년 2월 24일 EDA 팀과 계약을 맺고 처음 대만으로 진출했다. 


3. Donell Linares : 李那瑞


이 선수는 국적이 쿠바이다. 1983년 10월 28일생으로 쿠바 하바나에서 태어난 리나레스는 1루와 3루(주 포지션)를 맡을 수 있는 우투우타의 내야수로 185cm, 95kg의 당당한 체구를 바탕으로 2008년 아틀란타 브레이브스와 자유계약을 맺어 프로에 데뷔했다. 쿠바 대표팀으로 1992년 올림픽 금메달과 1996년 은메달을 딴명한 'Omar Linares'선수의 조카이다.


Donell Linares: 李那瑞의 타격자세 /사진 www.tsna.com.tw


메이저리그에는 올라가지 못했고 아틀란타 마이너리그에서 3년 동안을 활동하다 멕시코리그와 도미니카 리그를 돌다가 2014년 1월24일에 EDA와 계약을 맺고 처음 대만으로 진출했다. 이 선수는 수술로 잠시 활동하지 못할 가오궈후이(高國輝)를 대신할 듯하다.


마이너리그 통산기록


작년 멕시코리그에서는 모두 109게임에 나와 144안타, 17홈런, 75타점, 0.343의 타율을 기록했다 장타율 0.529에 OPS는 0.923을 기록하며 괜찮은 활약을 보였다.


2월 24일 대만으로 전지훈련을 간 두산 베어스 2군과의 연습 경기에 선발 지명타자로 출장하여 2안타를 얻어내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차이니스베이스볼스토리'에서 매년 시리즈로 내놓는 CPBL에서 뛰는 외국인선수에 대한 기획입니다. 


한 번 눌러주세요.


타이완 프로야구 리그에서 활약한 외국인 선수는 다음해 한국이나 일본 등으로 진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매년 그 변동 폭이 큽니다. 올해도 여전히 많은 외국인 선수가 바뀌었습니다. 또한, 작년까지 팀 사정으로 외국인 선수를 기용하지 않았던 싱농 불스가 매각되고 그 팀을 인수하여 새로 리그에 가입을 한 이따 시니우 팀은 거물스타 매니 라미레즈를 영입하면서 일대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번 시리즈 2편에서는 이따 시니우 팀의 외국인 선수를 소개하겠습니다. 


이따 시니우 팀의 외국인 선수


1. 앤드류 시스코/ Andrew Sisco(希克). No.40


1983년 1월 13일 출생의 좌투좌타 투수로 208cm/122kg의 엄청난 체격조건을 갖춘 투수입니다. 역대 CPBL에 온 외국인 선수 중에서 가장 장신의 투수로 최고 키의 선수가 되었습니다. 미국 국적의 콜로라도주 출신으로 East Lake고교를 졸업하고 2001년 시카고 커브스 제2라운드 46위로 프로에 입문하였습니다.


CPBL 최장신 좌완이 된 Andrew Sisco의 투구모습/사진 이따 시니우팀 제공


시카고 마이너팀(2001년~2004년)에 있다가 'Rule 5 Draft'로 캔사스시티 로얄즈(2005년~2006년)로 가서 MLB로 올라갔고, 그 후에 다시 시카고 화이트삭스(2007년)로 갔다가 2010년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마이너리그 팀으로 옮겼습니다. 그 후에 다시 뉴욕 양키스 마이너(2011년)로 갔다가 멕시코리그와 독립리그, 다시 멕시코리그를 거쳐 2013년 이따 시니우(義大犀牛) 팀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2013년 3월31일 대 라미고 몽키스전 앤드류 시스코 선발(6,2이닝 98구 5피안타 1사사구 2실점 무자책)등판 모습


메이저리그에서 3시즌 동안 151게임에 나와 147.2이닝을 던져 3승 9패 5.18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습니다. 선발형 투수는 아니고 중계진으로 활약했습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트리플A 네 시즌을 포함하여 총 9시즌을 던졌는데,  200게임에 출전하여 총 551.1이닝을 던져 31승 32패 3.92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습니다.


208센티라는 큰 키에서 내리꽂든 던지는 최고 145km/h의 포심이 주무기입니다. 타이완의 마운드가 한국보다 조금 높아서 CPBL에서 훨씬 더 위력적인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약간은 쓰리쿼터형으로 던지기도 하는데, 낙차가 큰 슬라이더와 커브를 던지기는 하지만 주로 많이 던지는 것은 포심입니다.   



2. 자크 하메스/ Zach Hammes(柴克). No.49.


1984년 5월 15일 생으로 2미터의 키에 109kg의 위력적인 신체조건을 갖춘 우투우타의 투수입니다.  이번에 이따 시니우 팀으로 온 두 명의 투수가 모두 208cm,200cm인 장신들이네요. 미국 아이오와주에서 태어난 자크 하메스는 아이오와 고교를 졸업하고 2002년 미국 LA다저스에 의해 제 2라운드 51위로 뽑혀서 프로생활을 시작했습니다.


2002년부터 2008년까지 LA 다저스 마이너리그에 있다가 2010년 보스톤 레드삭스로 갔고 다시 2011~2012년 독립리그 대서양연맹에서 뛰다가 2013년 이따 시니우 팀으로 왔습니다. 



2013년 3월30일 대 라미고 몽키스전 불펜투수로 나와 1이닝동안 1탈삼진을 잡는 모습/영상 WillyoppTV


자크 하메스 투수는 마이너리그 10시즌동안 314게임 740,2이닝을 던져 35승 50패 4.69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였습니다. a

위에서 적은 앤드류 시스코 선수와 함께 같은 시기에 이따 팀으로 왔는데, 원래 이따 팀이 선발했던 외국인 선수 두 명이 약물검사 증명서를 제출하지 못하면서 계약 해지가 되어서 급하게 수배하여 데리고 온 투수입니다. 

높은 타점에서 최고 147km/h의 강력한 포심을 던지며 슬라이더, 써클체인지업, 커브를 던지는 자크 하메스 투수는 현재 이따 시니우 팀의 마무리 투수로 뛰고 있습니다.


3. 매니 라미레즈/ Manny Ramirez(曼尼) No.99.

Manny Being Manny! 너무나 유명한 매니 라미레즈 선수입니다. 

1972년 5월30일생으로 한국 나이로 41세인 매니 라미레즈는 183cm/102kg의 체격을 가진 우투우타의 외야수입니다. 지금은 외야 수비를 하지 않고 지명타자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도미니카 공화국 산토도밍고에서 태어난 매니는 현재 미국과 도미니카의 이중국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George Washington고교를 졸업하고 1991년 클리블렌드 인디언스에 의해 제1라운드 13위의 높은 순위로 지명을 받았습니다. 


클리블랜드에서 1991년부터 2000년까지 마이너(1991년~1994년 잠시 도미니카 리그 Cibao Eagles팀으로 가서 활동했습니다.)를 거쳐 메이저리그에 올라왔습니다. 


그 후에 보스톤 레드삭스로 트레이드 되어서 7년(2001년~2008년)동안 뛰어난 활약을 보이면서 데이빗 오티스와 함께 보스톤을 대표하는 강타자로서의 위용을 뽐냈습니다.


그 후에 다시 LA 다저스로 팀을 옮긴 후 3년(2008년~2010년) 동안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고, 다시 시카고 화이트삭스(2010년)와 템파베이(2011년)를 거쳐 오클랜드 마이너(2012년)팀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약물 파동으로 아무도 자기를 찾는 팀이 없자 결국 2010년 MLB 올스타전 타이완 방문경기에서 자기에게 아주 큰 환호를 보내주었던 타이완으로 발길을 돌려 신생 팀인 이따 시니우(영문 EDA Rhinos/義大犀牛) 팀과 1년 단기 계약을 맺고 하위리그로 진출했습니다.


매니 라미레즈는 19년의 메이저리그 생활 속에서 500홈런을 친 단 24명의 선수 중 한 명입니다. 


메이저리그 통산 기록은 19시즌동안 2302게임에 출전하여 2574개의 안타(555개의 홈런)를 때려냈고, 1831타점과 사사구 1329개, 통산 0.312의 고타율과 OPS 0.996을 기록한 대단한 타자입니다.


현역 시절 아홉 번이나 실버슬러거에 선정된 매니는 통산 20개의 만루홈런을 치면서 만루홈런 갯수에서 은퇴선수 포함 2위(1위는 루 게릭)를 기록했습니다. 


1998년부터 2008년까지 연속으로 11번이나 올스타에 선정된 매니는 포스트시즌에서 모두 28개의 홈런을 치면서 사람들에게 강렬함을 선사했습니다. 


2004년 보스톤 레드삭스가 저주를 이겨내고 86년만에 MLB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을 때 매니가 월드시리즈 MVP에 선정되었습니다.


그러나 매니 라미레즈는 2009년에 MLB 도핑 테스트에서 금지약물 양성 반응을 보이면서 50경기의 출장정지 처분을 받고 비난을 받았습니다. 그 후 점점 힘이 떨어지는 매니는 여러 팀을 전전하면서 재기를 꿈꿨지만 아무도 받아주는 팀이 없어서 결국 하위리그에서도 먼 아시아의 타이완 프로야구에 진출하면서 커다란 화제를 모았습니다.


MLB 19시즌의 기록


매니 라미레즈의 CPBL 제1호, 제2호 안타 동영상



이따 시니우 팀은 매니와 계약을 맺은 후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습니다. 매니가 출전하는 경기마다 관중이 몰리고 관련 상품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어서 벌써 들어간 돈을 다 뽑았다는 후문입니다. 이따 팀의 전신인 싱농 불스팀은 팀 매각 전까지 꼴지를 도맡아 오던 팀으로 평균 관중 천여 명 대의 저조한 실적을 올리던 팀이었는데, 이롄 그룹이 팀을 사들인 후 대대적인 정비와 투자로 매우 뛰어난 성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그 중심에서 바로 매니가 있고, 그가 지금의 열풍을 불러왔습니다.

성적에 상관없이 연일 화젯거리에 오르는 매니를 보기 위하여 관중들은 아낌없이 지갑을 열고 있다는 뜻입니다. 올 한 해 그런 매니를 지켜보는 것은 분명 타이완 야구팬에게는 커다란 즐거움이 될 것입니다.


지난 기사보기 

매니 라미레즈, 타이완에서의 이모저모.  http://chinesebaseballstory.tistory.com/930

매니 라미레즈, CPBL 데뷔 모습들. http://chinesebaseballstory.tistory.com/93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