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대만 프로야구에서 최고의 인기를 얻은 선수는?

바로 천진펑(陳金鋒) 선수였습니다. 작년에 라미고 타오위안 팀에서 성대한 은퇴식을 가지고 은퇴한 후 이제는 WBC의 대표팀 타격 코치로 활동하고 있지만 작년 한 해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선수였습니다. 


천진펑 선수는 은퇴를 하기에 아마도 더 큰 표를 받은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천진펑 선수에 이어 2위 표를 받은 선수는 역시 린즈셩입니다. 1위와의 표 차이는 5천 표 가까이 납니다. 하지만 천의 은퇴 프리미엄이 좀 있었다고 보기에 실제 인기 지수로는 근소한 차이가 아닐가 생각할 정도로 린즈셩은 인기가 있습니다. 


3위는 홈런왕인 가오궈후이로 EDA의 중심타자로 홈런왕을 차지하면서 인기가 급등했습니다. 그래서 원래 전통의 인기 강자인 펑정민 선수를 근소한 표 차이로 제치고 3위에 올랐네요. 


4위는 펑정민 선수로 올스트 전을 하면 이 선수는 그냥 늘 뽑히는 선수입니다. 작년 챔피언 시리즈에서 아쉬운 에러를 하면서 2위에 머물렀던 아픈 기억이 있습니다.


프로야구 인기 선수에 대한 투표 결과/ 대만 DailyView 설문조사


10위는 조우쓰치(周思齊/중신슝디/외야수), 

9위는 린홍위(林泓育/라미고 타오위엔/포수), 

8위는 천쥔시우(陳俊秀/라미고 타오위안/1루수), 

7위는 린이취안(林益全/EDA/1루수), 

6위는 쟝즈시엔(蔣智賢/중신슝디/3루수), 

5위는 떠오르는 신성 왕보롱(王柏融/라미고 타오위안/우익수), 

4위는 펑정민(彭政閔/중신슝디/1루수), 

3위는 홈런왕 가오궈후이(高國輝/EDA/좌익수), 

2위는 라미고에서 중신슝디로 이적한 대사형 린즈셩(林智勝/중신슝디/2루수), 

부동의 1위는 영원한 4번 타자 천진펑(陳金鋒/라미고에서 은퇴/현 국대 타격코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후반기리그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 중신슝디와 통이 라이온스의 이 마지막 경기에서 후반기리그 우승팀이 가려지게 되었는데 대만에 내린 비로 두 번이나 경기가 연기되면서 겨우 12일 마지막 우승 결정전이 치러지게 되었습니다


2014년 CPBL 후반기리그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대만의 전통인 팀 색깔의 리본 뿌리기가 시작되며 팀원들이 그라운드로 뛰어 나오고 있다./사진 CPBL 홈페이지


마지막 경기를 중신 슝디가 반드시 이겨야만 후반기리그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는데, 만약 졌다면 EDA 라이노스가 우승하여 전반기리그 우승팀인 라미고 몽키스와 챔피언시리즈를 치르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비로 이틀이나 연기된 이 마지막 경기에서 중신 슝디팀은 외국인 선발투수인 Chris Cody가 역투를 하면서 완봉승을 거두는 뛰어난 활약과 함께 중심타자인 조우쓰치(周思齊)가 2안타 1타점 등의 활약으로 3점을 뽑아내면서 3:0 완봉승을 거두면서 극적으로 우승하였고 챔피언시리즈에 진출하게 되었습니다.


중신슝디의 전신인 슝디 엘리펀츠팀의 역사까지 따지면 모두 8회의 후반기리그 우승을 거두었고 팀 전체로 보면 12회의 단기리그 우승을 거두는 동시에 모두 8회의 챔피언시리즈 진출을 달성하였습니다.


우승 확정 후 모든 팀원이 모여 우승축하 기념사진을 찍었습니다./사진출처 중신슝디팀 페이스북 


중신슝디는 전반기리그에서 19승 1무 40패, 승률 0.322로 꼴찌를 기록했습니다만 후반기리그들어 31승 3무 26패. 승률 0.544로 단 0.002의 승률 차이로 극적으로 EDA 라이노스를 꺾고 우승을 차지하였습니다. 단 0.002의 차이로 말입니다.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한 후에 그저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EDA 구단의 모든 선수와 관계자는 이 경기의 결말이 매우 아프게 다가왔습니다. 그러나 어떻게 해볼 수 있는 것이 아니었죠.


이번 마지막 경기의 최고 수훈 선수는 단연코 외국인 투수인 Chris Cody입니다. 대체선수로 와서 7월 초부터 등판한 크리스 코디는 후반기리그에서 7승 2패. 2.38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팀을 이끌었고, 마지막 최종전인 결정적인 경기에서 무려 115개의 공을 던져 3피안타, 1볼넷, 14탈삼진을 잡아내며 완봉승을 거두면서 팀을 챔피언시리즈에 올려놓았습니다. 크리스 코디는 아시안게임 대표선수로 팀에서 잠시 빠졌던 중신 슝디의 대표 선발투수인 쩡카이원(鄭凱文), 린위칭(林煜清)과 함께 챔피언시리즈에서 라미고를 상대로  막강 3선발이 되어 상대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 글이 유익했다면 부담없는 금액으로 밀어주기를 선택해주세요. 감사합니다.


중신 슝디팀은 2010년 슝디 엘리펀츠일때 마지막 챔피언에 올랐습니다. 4년이 지난 후에 팀은 중신슝디로 바뀌었지만 다시 챔피언시리즈에 오르면서 최종 챔피언이 될 기회를 잡았습니다. 팀의 주장인 조우쓰지(周思齊)는 "(나는) 슝디 팀에 와서야 진정한 단결이라는 것을 배웠다. 오직 하나로 단결해야만 챔피언에 오를 수 있다."면서 팀 동료들의 분발을 촉구했습니다.


다음 포스팅은 2014년 CPBL 챔피언시리즈 일정과 안내 편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