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아시안게임 타이완 대표팀 24명의 명단을 분석하는 특별 기획입니다. 21일 발표된 명단을 바탕으로 한 선수분석은 투수(1, 2편)와 포수, 내야수, 외야수 편 등 총 5부작으로 특집 기획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편은 마지막 외야수 편입니다. 린저슈엔(林哲瑄), 뤄구어후이(羅國輝), 양다이강(陽岱鋼), 쟝지엔밍(張建銘)입니다.

1. 린저슈엔(林哲瑄):마이너 퓨처스올스타전 MVP 출신

린저슈엔은 현재 보스톤 레드삭스 마이너 팀에서 뛰고 있습니다. 우투우타의 외야수이고, 1988년생으로 183cm/82kg의 신체조건을 가지고 있습니다. 2007년 40만 달러에 계약을 맺고 미국으로 갔습니다. 올해 더블A  Portland Sea Dogs(Eastern League)팀에서 활동하고 있는 린저슈엔은 타이완의 화롄현 출신인 선수입니다. 화롄에서 태어났지만 타이난으로 와서 계속 타이난에서 자랐습니다.

퓨처스게임의 린저슈엔/사진 자유시보 특파기자 黃照敦 촬영


타이완 야구명문인 난잉상공(南英商工)야구부 시절 제22회 세계 청소년야구 선수권대회 대표로 출전하여 좋은 모습을 보이면서 스카웃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당시 보스톤의 극동지역 스카우터는 2년간 이 선수를 관찰했다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타이완 대표로는 08년 올림픽 예선전 8강 3선전 대표와, 베이징올림픽 대표선수로 참가하였고, 개인적으로는 08년 마이너리그 퓨처스(Futures Game)올스타에 뽑혀서 2타수2안타/1홈런/2타점/1득점으로 올스타전 MVP에 뽑혔습니다. 또 09년에는 제 2회 WBC대회에 대표로도 참가하면서 대표팀 붙박이로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마이너리그 스탯(베이스볼레퍼런스 자료)


수비 스탯(베이스볼레퍼런스 자료)

발도 빠르고(난잉상공 시절에는 100미터를 10초 7까지 뛰었고, 우타석에서 1루까지 3.8초에 뜁니다.)영민한 모습을 보이면서 대표팀의 주전 외야수로 자리를 잡고있는 린저슈엔은 2010년 8월에 Baseball America지로부터 마이너 더블A 이스턴리그(Eastern League)에서 제일 수비 잘하는 외야수 중의 한 명으로 뽑혔던 적도 있습니다.

 이번 대륙간컵 쿠바와의 연습경기 타격 장면입니다.
 
 
 린저슈엔의 어깨를 볼 수 있는 영상. 08년 올림픽을 앞두고 벌어진 연습경기 장면.

이번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는 주전 중견수로 출전할 예정입니다. CF자리는 린저슈엔 외에는 대체할 선수가 별로 없다라고 보는게 맞습니다. 타선은 아마도 테이블 세터진으로 나오지 않나 생각합니다.




2. 뤄구어후이(羅國輝) : 잡초같은 생명력을 자랑한다.

1985년생으로 우투우타의 외야수입니다. 188cm/95kg의 이 선수도 화롄현 출신으로 아메이족(阿美族) 원주민입니다.

타이베이체육원을 나와서 2006년에 시애틀과 18만 달러에 자유계약을 맺고 미국으로 건너갔습니다. 이 선수는 슝디 선수로 뛰다가 승부조작에 연루되어 영구 제명당한 메이저리거 출신인 차오진후이(曹錦輝)의 생질이기도 합니다.

가오위엔(高苑工商)공상(고등학교)을 나와 TML(CPBL과 TML시절)의 가오빙띠엔공(高屏雷公隊) 팀의 연습생으로 출발하였던 뤄구어후이는 그 후 타이베이 체육원으로 진학을 하여 선수생활을 하다가 시애틀과 비록 헐값이지만 계약을 하여 도미한 케이스입니다.


  2009.07.09 마이너 싱글A San Jose Giants VS High Dessert MAVS 전의 뤄구어후이 타격모습

국가대표로는 청소년대회부터 대학생야구선수권 대회까지 주욱 출전해 오다가 올림픽 예선전을 거치면서 타이완 국가대표 팀의 주력 외야수로 자리매김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 올림픽 본선에는 부상 및 수술 등으로 탈락하게 되면서 한동안 국가대표로 뽑히지 않다가 이번에 다시 선발되었습니다.

 올림픽예선 8강3선제 당시 캐나다전에서 역전 쓰리런을 치는 뤄구어후이

이 선수는 국제대회에서 자주 역전 홈런을 잘 터트리면서 타이완 국민들에게 사랑을 받는 선수가 되었습니다.

        마이너리그에서의 스탯입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2009년 4월에 캘리포니아 마이너 이주의 선수(5게임 0.429/4홈런/9타점)에 뽑히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 후에 계속된 마이너 생활에 조금씩 지쳤는지, 승등을 하지 못하고 계속 싱글A와 더블A를 오르락내리락 하면서 점차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타격도 0.230대만 기록하고 있고, 수비도 그저그런 선수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는 주전으로 나올 예정입니다. 뒤를 받쳐주는 선수가 더 뛰어나지 않기 때문이죠.
 


3. 양다이강(陽岱鋼) : 떠들석한 입단 이후 내리막길

이 선수도 지난 달 말에 아시안게임 대표에서 부상으로 탈락하였습니다. 대체선수로 궈옌원 내야수를 선발하였습니다. 그러나 여기에서 지우지는 않겠습니다.
 
이 선수는 1987년생으로 182cm/83kg의 탄탄한 체격의 우투우타(전에는 스위치였으나 지금은 우타로 고정) 외야수입니다. 현재는 외야수이지만 원래 유격수로 입단한 선수이고, 또 2루나 3루도 백업 가능한 선수입니다. 타이완 타이동현에서 태어난 양다이강은 일본으로 야구 유학을 간 선수입니다. 2010년 원래 이름인 양중쇼우(陽仲壽)를 양다이강(陽岱鋼)으로 개명하였습니다.

사진 sports-biz.co.jp

후쿠오카 제일고교(
福岡第一高校 : 당시 갑자원 지구 2차전에서 탈락)를 나와 2005년 니혼햄 파이터스에 1차 지명된 유망주 출신의 선수입니다.

1억엔의 계약금에 올 시즌 추정 연봉 1100만엔인 외야수(일본에서는 주로 유격수로 뛰었으나 원래 외야수도 가능하고 내야백업도 가능)입니다.
 
타이완의 야구선수인 천즈위엔(陳致遠), 천즈펑(陳致鵬), 쯩화웨이(曾華偉)등과는 사촌지간으로 야구 명문가의 아들입니다. 이름은 일본식 발음을 한자로 바꾼 것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개명이 되었지요. 일본 니혼햄에 지명될 당시에 신문에 '타이완에서 괴물 유격수가 왔다'라고도 기사가 났습니다만 현재는 그다지 큰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2군에서 많은 경기에 나오지 못하고 조금 정체되고 있습니다.


     양다이강의 일본 니혼햄 파이터스 1, 2군 스탯입니다.

올 시즌 1군 경력은 109경기에 나와서 62안타, 2홈런, 31타점과 8도루를 기록하면서 0.245의 타율과 0.288의 출루율을 기록하는데 그쳤습니다.


 2010년 6월1일 일본리그에서 히로시마 카프를 상대로 홈런을 치는 양다이강

국대 경력으로는 2006년에 제1회 WBC대표와 대륙간컵 대표와 도하 아시안게임 대표로 나왔었고, 2007년에는 아시아 야구선수권 대회 대표로 참가하였고, 이번에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되었습니다.

2006년에는 니혼햄 2군에서 월간 MVP를 차지할 정도로 좋았으나, 발전이 더디고, 계속 답보를 걷게 되면서 침체에 빠지고 있다는 일본 현지의 평이 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타이완 대표팀 예즈시엔 감독은
포수를 추가하면서 외야수를 네 명 밖에 뽑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네 명은 거의 다 주전감으로 나온다고 보시면 크게 틀리지 않습니다.



4. 쟝지엔밍(張建銘) : 영민한 외야수

쟝지엔밍은 1980년생으로 176cm,75kg의 호리호리한 체격을 가진 좌투좌타의 외야수(주로 우익수로 뜁니다.)입니다.

화롄현 출신의 운동 선수로 타이베이 체육원을 나와 2003년 드래프트에 나와서 전체 11순위로 싱농불스에 두 번째로 지명된 외야수입니다. 따이쉰 팀을 거쳐서 현재 1군 주전으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쟝지엔밍 선수는 대학 재학중에 열심히 공부하여 졸업하면서 B급 야구지도자 자격증을 딴 선수입니다.

성인대표팀에는 2002년부터 참가했고,
2006년에 제1회 WBC대표와 대륙간컵 대표와 도하 아시안게임 대표로 나왔었고, 2007년에는 아시아 야구선수권 대회 대표와 08년 베이징 올림픽 예선전과 본선에 참가 하였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다시 아시안게임에 대표선수로 선발된 선수입니다.

타격도 어느정도 받쳐주지만 수비가 더 좋은 선수라고 보시면 됩니다. 강한 어깨를 바탕으로 작년에는 18개의 보살을 잡아냈습니다.

     타격에서는 3할이 조금 안되는 평균 타율입니다. 그리고 빠른 발로 내야 안타가 많습니다. 도루는 별로 없는
     타자입니다. 그리고 수비는 5년 평균 수비율이 0.982입니다. 에러도 매년 2~3개만 하는 선수로 좋은 수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올해는 주로 우익수로 대부분 출전하였고 주 포지션고 우익수입니다.


               올 시즌 안타를 친 타구 분석입니다.
             올 시즌 아웃된 타구 분석입니다.
타구의 질이 고르게 분포가 되어있습니다. 좌타자이면서도 밀어치는데 능하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쟝지엔밍 선수의 특징은 강한 어깨를 바탕으로 송구도 꽤 정확해서 우익수에서 3루가는 주자나 홈으로 들어오는 주자를 보살로 많이 잡아냅니다.

 타이완 팬이 만든 쟝지엔밍의 송구영상모음입니다.
 

이번 대표팀에서도 주전 우익수로 나올 가능성이 높은 선수입니다.


이상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타이완 대표팀 분석을 마칩니다. 이번 시리즈 업데이트를 이후로 잠시 블로그를 닫습니다. 개인적인 일로 잠시 닫으니 개인 용무가 있으신 분은 방명록을 이용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대치동갈매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타이완 야구협회는 8월 중에 45인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그 후 한 달 동안 해외파 선수에 대해서 각 구단 간의 협의를 하였습니다.

현재 상황은 아직 궈홍즈(
郭泓志)와 후진롱(胡金龍)은 다저스에서 아무런 연락이 없습니다. 휴스턴의 뤄지아런(羅嘉仁)은 부상회복의 정도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입니다. 그러나 아시안게임 명단발표 시간이 촉박하여 더는 기다릴 수만은 없기에 야구협회는 9월 21일에 최종 24인 명단을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황즈롱(黃志龍:요미우리)

현재 아시안게임에 뛸 수 있는 타이완의 해외파 선수(미국은 대부분 마이너리거)들로는 투수 부문은 천홍원(陳鴻文:시카고WS), 뤄진롱(羅錦龍:콜로라도), 왕이쩡(王溢正:요코하마), 양야오쉰(陽耀勳:소프트뱅크), 황즈롱(黃志龍:요미우리), 린이하오(林羿豪:요미우리), 쉬밍지에(許銘傑:세이부), 샤오이지에(蕭一傑:한신) 등 입니다.

야수 부문은 천용지(
陳鏞基:피츠버그), 리두슈엔(李杜軒:소프트뱅크), 린저슈엔(林哲瑄:보스턴), 뤄궈후이(羅國輝:시애틀), 린웨이주(林威助:한신), 양다이강(陽岱鋼:니혼햄), 천쥔시우(陳俊秀:클리블랜드) 등입니다.

야구협회는 현재 궈홍즈의 팀 내 상황이나 지위를 볼 때 감독은 소집안 될 경우를 생각하고, 후진롱은 그보다 좀 더 가능성이 크지만 메이저 콜업된 상태에서 선수 본인이 더 높은 곳을 보고 있다면서 조심스럽게 소집못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로서 타이완 대표팀 24인 명단에 최종적으로 누가 뽑힐 지는 9월 21일이 되어봐야 알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타이완 야구협회는 해외파 소집에 대한 1차적인 작업을 25일까지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일본 세이부팀의 쉬밍지에(許銘傑)

현재 45인 명단에 있는 해외파 빅 3 투수는 궈홍즈와 천웨이인, 그리고 리쩐창 등 세 명입니다. 8월 23일 야구협회 린종청(林宗成) 비서장과의 회담에 따르면 LA 다저스의 불펜 에이스인 궈홍즈(郭泓志)는 아마도 참가하기 어렵다는 점을 밝혔고, 쥬니치의 천웨이인(陳偉殷)은 협회 차원에서 꼭 소집하기 위해 노력 중이고, 그 둘 다 안되면 최소한 클리블랜드 마이너인 리쩐창(李振昌)만이라도 참가가 가능했으면 한다라고 전했습니다.

45인 명단을 발표한 후에, 해외파 참가에 관한 기자들의 문의가 많은데 기본적으로 야수쪽은 큰 문제가 없다고 본다면서 부상 회복 중인 다저스 트리플 A에 있는 후진롱(胡金龍)은 현재 회복 후 복귀 훈련 중이고 아시안게임 참여는 큰 문제가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비교적 문제가 되는 부분은 투수 쪽인데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트리플 A에 있는 니푸더(倪福德)는 야구협회와의 연락에서 불참을 통고함으로서 못 나오는 것이 확정되었고, 궈홍즈도 협회 쪽의 현재 상황은 아마도 기회가 없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천웨이인에 대한 참가 결정 여부는 계속 협회가 노력 중이라는 점을 밝히면서 아시안게임에 데리고 올 수 있었으면 한다라고 전했습니다.

비서장 린종청씨는 현재 협회가 파악한 사실로 클리블랜드 더블 A의 리쩐창은 아리조나 리그에 참가하고 있어서 대륙간컵 대회에는 나오기 힘들지만 아시안게임에는 가능하다라고 합니다. 그리고 휴스턴 더블 A에 있는 뤄지아런(羅嘉仁)도 강력하게 참가의 의지를 밝히고 있습니다.

쉬밍지에(許銘傑)의 경우는 대표팀 투수 코치인 궈타이위엔(郭泰源)과 세이부의 관계를 이용하여 대표 팀 참여가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상 타이완 대표팀 관련 업데이트 소식이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현재 각종 야구 게시판에서는 이번 광저우 아시안 게임 야구 대표팀 선발을 두고 각자의 희망에 따른 짜맞추기가 유행하고 있고, 명단 발표가 초미의 관심이 되고 있습니다. 한국이 금메달 획득의 가장 큰 경쟁자가 바로 타이완이나 일본 팀인데 일본은 이미 아마야구 선수들로 구성할 것이라는 것이 발표가 되었기에 가장 관심을 가지는 곳이 바로 타이완입니다. 앞으로 타이완 야구 대표 팀 명단 발표가 나고 또 대회가 열리기 전까지 해당 선수들의 분석까지 기획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 바랍니다.

타이완의 입장에서는 이번 2010년 하반기에 중요한 국제대회가 3개가 있습니다. 세계 대학생 야구 선수권대회와 대륙간컵 대회, 그리고 광저우 아시안게임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대륙간컵 대회는 타이완에서 열립니다. 이 세 대회 중에 가장 중요한 대회는 아마도 광저우 아시안게임이 될 것입니다. 이번 5월 31일에 대표팀 소집을 위해 야구협회의 회의가 열리는데 관건은 프로 팀의 협조라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타이완의
핀궈일보(애플데일리신문)올라온 관련 소식입니다.

---------------------------------------------------------------------------------

타이완 대표팀의 예즈시엔(葉志仙) 총감독은 소집 대상을 묻는 질문에서 국내 프로야구팀 선수들과 마이너 더블 A 이상의 국제대회 경험이 있는 선수들을 위주로 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단 대륙간컵 대회 기간에는 타이완 국내 프로리그 챔피언결정전이 열릴 시기라서 해당 팀 선수들은 제외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먼저 9월말이나 10월 초에 리그가 끝난 해외파들을 소집하여 한 차례 단체훈련을 가질 예정이기에 그때까지 해외파 선수들을 대상으로 컨디션 점검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먼저 대략 타이완 출신의 해외파가 현재 30명 정도 있는데 그 중에서 한 번이라도 국대에 합류하지 않았던 해외파와 마이너 더블 A 아래에 있는 선수들은 잠시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예즈시엔 감독은 "우리는 아직도 스타급 해외파 선수들이 합류했으면 좋겠다라는 희망을 가지고 있다.

국가대표에 든지 얼마 안되는 경험자나 아직 경험하지 못한 선수들은 일단 우선 순위에서 제외할 예정이다."라고 말하면서 일본 1군팀의 천웨이인(陳偉殷)이나 미국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의 니푸더(倪福德)등의 선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그들을 소집할 수 있으면 당연히 좋은거 아니냐? 그렇지만 해당 구단과의 조율과 선수의 의지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라면서 가능성을 열어 두었습니다.


타이완 갑조 리그가 다음 주면 막을 내립니다. 야구협회는 31일 회의를 열어 먼저 48인의 예비명단을 발표하고 6월 초부터 10일간 두 조로 나눠 자체 평가전을 실시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그 후에 다시 30명의 명단을 추려낸 후에, 그 명단 내에서 대륙간 컵이나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참가할 최종 명단을 선발하기로 방침을 정했습니다.

예즈시엔 감독은 마지막으로 "우리는 앞으로 3단계의 트레이닝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대표 팀은 세계 대학생 야구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 우선으로 선발하고, 8, 9월에 도시 대항전과 협회배 등의 대회를 치루고 난 후에 선발하여 2주간의 집중 조련을 거쳐 최종 명단에 들 선수들을 가려낼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
위의 인터뷰 기사를 보니 타이완 대표 팀의 선수 선발 기준은 명확해졌습니다.

먼저 타이완 아마추어 대회인 춘계리그가 끝난 후에 48명의 상비군(따이쉰 팀 선수 포함)을 선발하여 그 선수들을 두 조로 나눠서 6경기 정도의 평가전을 거친 후에 30인을 선발합니다. 그 30인의 선발팀이 미국 NCAA대학야구 대회에 참가한 후에 다시 네덜란드로 가서 세계대학야구선수권 대회에 참가한 후에 그 30인의 선수에 타이완 CPBL에서 뽑은 선수로 최종 명단을 확정하여 대륙간 컵 대회와 광저우 아시엔 게임에 참가하는 것으로 확정지었습니다.

1. 해외파 모두 고려대상은 아니다.(기존에 국대 경험자로서 국제대회 경험자 위주로 뽑을 예정)
2. 스타급 선수들은 뽑히면 좋겠지만 해당 구단의 허락과 본인의 의지가 맞아야만 출전 가능하고,
3. 현 상비군(국내 프로선수 거의 미포함)체제로 조련을 하여 그 중에서 컨디션이 좋은 사람 위주로 선발(프로선수와 경쟁하여 뽑음:국내 프로구단의 협조가 과연 어디까지일지 관건이겠네요.)

대륙간 컵 대회에서는 시기상으로 CPBL 챔피언결정전에 올라가지 못한 프로 팀 선수는 선발 가능, 그 외에는 제외. 국대 미경험, 혹은 미국 마이너 더블A 이하의 해외파는 잠시 제외, 아시안게임에서는 모든 명단을 아울러 가장 컨디션 좋은 사람 위주로 선발하지만 스타급 해외파에 대한 문은 열어두고 있겠다라는 것이 이번 소집될 회의에서의 내용이라고 보시면 되겠네요.

워싱턴의 왕지엔민 선수는 재활훈련에 이상이 생겨 빠르면 8월 중순쯤이나 되어야 올라올 수 있다고 하니 여러모로 거의 불가능할 듯 싶고, 또 부상 전력이 있는 LA 다저스의 궈홍즈, 일본 쥬니치 천웨이인 등도 그리고 디트로이트의 니푸더 등은 이미 병역을 필한 선수들이기에 아마도 해당 구단에서 참가를 불허할 것이라는 것이 제 예상입니다만 뭐 예상은 예상일 뿐이죠. 다만 이번 타이완 대표팀은 지난번 언론에 나왔던 것처럼 최강의 팀으로 꾸려지지는 않을 듯 싶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