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에서 일본으로 진출한 외국인 선수들

Miguel Mejia: 1988년생으로 189cm/98kg의 우완투수인 미구엘 메히아가 CPBL 2013년 슝디 엘리펀츠와 2014년 Lamigo Monkeys에서 뛰다가 일본 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로 연봉 3천만 엔의 조건으로 이적했다. 올해 메히아의 성적은 55게임에 나와 58이닝을 던지며 5승 1패 4홀드 35세이브 평균자책점 1.24의 성적을 올렸다.


Esmerling Vasquez: 1983년생으로 184cm/94kg의 우완 에스머링 바스케스는 최고 156 km/h의 구속을 가진 투수로 올해 CPBL EDA Rhinos팀에서 뛰다가 역시 일본 세이부 라이온스 팀과 연봉 3천만 엔의 계약으로 이적했다. 대만에서는 모두 26게임에 나와 1승 1패 4홀드 4세이브 평균자책점 1.32를 기록했다.


Victor Garate: EDA Rhinos팀의 투수 빅터 가라테(1984년 생으로 183cm/ 95kg의 좌투좌타 투수로 최고 151km/h의 구속을 보유)는 한국의 삼성 라이온스에서도 주목을 했으나 일본 니혼햄 파이터스팀과 연봉 2천만 엔의 계약으로 일본 팀으로 이적했다. 가라테의 대만리그 성적은 13게임에 선발 등판하여 83,1이닝 동안 7승 3패 평균자책점 2.59를 기록했다. 


상단 좌측부터: Miguel Mejia, Esmerling Vasquez, Victor Garate 

하단 Andy Sisco, Mitch Talbot, Mike Loree. (합동 이미지 제작 대치동갈매기)



대만에서 한국으로 온 외국인 선수들

Andy Sisco: 208cm/102kg의 거구인 이 투수는 최고 152km/h를 던지는 좌완 투수로 CPBL EDA Rhinos팀 투수였다가 한국의 신생팀 kt wiz와 리그 도중 바이아웃으로 한국에 진출했다. 앤디 시스코는 2군에서 먼저 적응기간을 거친 후 2015년 정식으로 1군에 데뷔할 예정이다. 시스코 선수는 리그 중반부터 내년까지 계약으로 총액 96만 달러라는 큰 금액으로 진출했다. 
대만에서의 성적은 14게임에 선발로 나와 93이닝을 던져 8승 3패 2.12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Mitch Talbot: 1983년생으로 180cm/85kg의 우완 투수인 탈보트는 CPBL Lamigo Monkeys에 있다가 한국의 한화 이글스 팀으로 이적했다. 계약금과 연봉 총액 60만 달러에 계약했다. 예전 2012년 한국 삼성 라이온스에서 뛰면서 승률왕을 차지했던 탈보트는 올해 최고 148km/h의 속구를 기록했고 대만리그에서의 성적은 6게임에 선발로 출전해서 34.2이닝동안 3승 3패 2.59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리그 중반 이후인 8월 말에 합류했다. 


올해는 아니지만 최근 3년을 따지면 셰인 유먼(CPBL Lamigo Monkeys->前 롯데 자이언츠)이 다시 한화 이글스와 47.5만 달러의 계약으로 2015년에도 한국에서 뛰게 되었고, 2007년에 CPBL 청타이 코브라스에서 활약했던 Andy Van Hekken(앤디 밴 헤켄)은 2012년 한국으로 진출해 2014년 20승을 올리며 최고 투수의 반열에 올랐으며 내년도 넥센 히어로즈 팀과 총액 80만 달러에 계약하여 활약을 이어가게 되었다.


또한, 작년 kt wiz와 앤디 시스코보다 먼저 계약했던 CPBL Lamigo Monkeys 출신의 Mike Loree(마이코 로리)는 2군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재계약에 실패하여 1군에서는 뛰어보지도 못하고 방출당했다. 아마도 다시 대만으로 돌아가지 않을까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이번에 주목된 EDA 라이노스 팀의 좌완 투수인 빅터 가라테(Victor Garate)는 1984년 9월25일생으로 183cm/95kg의 체격을 가진 좌투좌타의 쓰리쿼터형 투수입니다. 2014년 대만 프로야구에서 최고 구속 151km/h를 기록한 가라테는 2001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자유계약으로 입단한 베네주엘라 출신 투수입니다. 좌완으로 사이드암에 가까운 쓰리쿼터형 투구에 커브와 슬라이더를 던지며 타자의 폼을 뺏는 가지고 있습니다.


(정보 업데이트)현지 뉴스에 포착된 사진 중 왼쪽은 성함불명의 라이온즈 구단 스카우트2팀 소속의 스카우트로 주로 외국인선수 선발 담담업무를 맡고 있고, 오른쪽은 KBO 삼성 라이온스 허삼영 과장의 모습/사진 애플뉴스


주로 휴스턴에서 다저스로 룰5드래프트 되었다가 다시 트레이드 되면서 위싱턴으로 갔고 그 후에 플로리다, 밀워키에서 마이너리그로만 뛰었습니다. 2012년 이후 독립리그(York Revolution)을 거쳐 2014년 초까지 멕시코리그(Saraperos de Saltillo)를 뛰다가 2014년 7월에 이미 한국으로 떠난 앤디 시스코의 후임으로 대만 EDA 라이노스와 계약을 하여 대만으로 왔습니다.


그 후 대만 프로야구 후반기리그부터 등판하여 11게임에서 7승을 거두며 뛰어난 활약을 보였고, 아마도 그래서 한국 프로야구 스카우트에게 눈에 띄면서 관찰 대상이 된 듯합니다. 지난 9월 마지막날 등판한 경기에 한국의 삼성 라이언스 스카우트로 보이는 사람이 구장에 나타나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현재 삼성 라이언스는 반덴헐크와 나바로와 등 투수 두 명과 야수 1명과 계약하였는데 반덴헐크는 평균자책점 3,31과 13승 4패를 거두며 삼성에서 탄탄대로이고 나바로 또한 타율 0.311에 27홈런, 87타점, 22도루를 기록하며 엔씨의 테임즈와 함께 가장 뛰어난 외국인 타자로 활약하면서 재계약에 걱정없는 반면 다른 외국인 투수 마틴은 현재 평균 자책점 5.11에 8승 6패로 다른 외국인 선수보다 조금 떨어지는 활약으로 재계약이 위험한 선수라고 봅니다. 


물론 팀 스카우트가 관찰한다고 다 데려오는 것은 아닙니다. 어디까지나 정보수집 차원에서나 만일을 위해 다양하고 많은 선수들을 관찰하는 것인지라 내년 외국인 계약이 어찌될 지는 모릅니다만 약간 의외로 대만 출장을 가는 경우는 그렇게 많지 않았습니다. 물론 모르게 살짝 다녀올 수는 있지만 대만 프로야구는 그동안 다른 나라에 비해 그 횟수가 훨씬 적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현지 뉴스에 포착이 되어 관심을 끌었기에 앞으로 어떻게 되는 지가 궁금해지네요.


EDA라이노스의 좌완투수 빅터 가라테의 투구 모습/사진 EDA 라이노스 구단


아무튼, 빅터 가라테의 CPBL에서의 기록은 다음과 같습니다.

2014년 7월 20일 첫 등판 이후 11게임에 나와 73이닝을 던져 7승 2패 1.60의 평균 자책점, 탈삼진 78개, 사사구 20개에 WHIP은 1.03이고 K/9 9.62, G/F 1.125입니다. 또, 특이하게도 대만리그에서 좌투수이면서 우타자에 특히 강했습니다. 좌타자 상대로는 0,294를 기록했고, 우타자를 상대로는 0.163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스카우트 출현 소식에 EDA 팀 팬들은 이러다 앤디 시스코처럼 또 좋은 외국인 선수를 한국 프로야구에 뺏기는 것이 아닌가 걱정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근래들어 셰인 유먼과 마이크 로리, 앤디 시스코가 잇달아 한국 리그로 진출하면서 대만은 한국의 팜으로 전락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으로 대만 팬들의 우려가 큽니다. 그러나 또 일부 팬은 EDA의 외국인 선수를 보는 안목이 대단하다고 놀리고 있습니다. 뭐 경제 규모나 연봉 조건 등을 볼 때 대만->한국->일본->미국의 먹이사슬은 어쩔 수 없는 현상이라고 봅니다.


이 선수의 풀영상을 다섯 경기정도 봤습니다만 타자가 쉽게 파악하기 어려운 폼에서 팔 스윙이 빨리 나오는 것과 예리한 슬라이더 등을 보면 한국 리그에서 선발로 통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아주 기대는 듭니다. 물론 앤디 시스코보다는 떨어지는 수준의 투수지만 몸값으로 비용대비 효과를 보면 그렇게 나쁘지는 않아 보입니다.


과연 내년에 이 선수를 한국에서 볼 수 있을까요? 그건 기다려봐야 하겠습니다.



2014년 11월 16일자 업데이트 소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2014년 대만프로야구에서 뛰게 될 각 팀의 외국인 선수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오늘은 마지막 시간으로 슝디에서 중신으로 매각을 하여 중신슝디라는 이름으로 등장한 팀을 소개하겠습니다.
슝디는 작년 말에 누적된 경영난으로 팀매각을 선언한 후에 12월에 중신 금융홀딩스(중신 웨일스라는 팀을 운영하다 자발적으로 팀을 해산함)가 자회사를 세워 10년간 메인스폰서라는 형식으로 팀을 매입한 후에 전통있고 유서깊은 슝디라는 이름을 유지하고 코끼리도 그대로 채택하여 중신슝디 엘리펀츠라는 이름으로 대만 야구계에 재등장하였습니다. 


1. 로만 콜론(Román Colón)


1979년 8월13일 생인 로만 콜론은 한국 야구팬에게도 친숙한 인물입니다. 198cm/112kg의 매우 건장한 피지컬을 바탕으로 강속구를 뿌리는 유형의 약간 쓰리쿼터형 투수입니다. 도미니카 국적의 로만 콜론은 강력한 포심과 슬라이더, 스플리터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대만에 도착하여 팀복을 입고 훈련에 참가한 로만 콜론/사진 중신슝디

1995년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 자유계약을 맺고 프로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2005년까지 애틀란타에 있으면서 2004년 메이저리그에 올라 18게임에 나가 19이닝을 던지며 2승1패 3.32의 평균자책점으로 불펜생활을 하였습니다. 그 후에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캔사스시티 로얄스를 거치는 동안 2010년에 잠시 한국의 기아 타이거스와 계약하여 한 시즌을 뛰었습니다. 

기아에서의 기록은 21게임에 출장하여 103.2이닝을 던져 8승 7패 3.91이라는 그리 나쁘지 않은 성적을 올렸으나 더 좋은 결과를 원한 기아에서 재계약을 하지 않아 미국으로 돌아갔습니다. 그 후에 다저스, 캔사스시티, 피츠버그, 애틀란타, 콜로라도 등과 마이너계약을 전전하다 올해 3월 24일에서야 대만으로 진출하게 되었습니다.

로만 콜론의 메이저리그 기록/ 베이스볼 레퍼런스 기록


콜론은 다시 한국으로 오고 싶어해서 여러 차례 타진을 하였는데, 기아는 임의탈퇴를 걸어 기아팀 외에는 갈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재계약에 있어서 당시 에이전트의 불성실한 정보 교류로 피해를 본 콜론은 에이전트를 해고하고 다시 기아와 복귀문제로 협상을 벌였지만 실패하였습니다. 콜론은 피해를 본 경우라고 해야하는 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다시 한국으로 오고 싶었지만 결국 오지는 못하고 마이너를 전전하다 대만으로 가게 된 케이스입니다. 한국으로 오려면 기아 타이거스 외에는 2015년이 지나야 계약이 가능합니다. 


지금 나이를 고려하고, 또 한국의 외국인 선수 레벨이 좀 올랐다는 점을 고려하면 아마 다시는 기회를 잡지 못할 수도 있겠네요. 한국 리그에서는 갑작스런 폭투가 보였고, 주자 있을 시 퀵모션이 느려서 허점을 보이는 등의 작은 약점이 있었습니다. 과연 그걸 어떻게 극복하고 대만 리그에 적응할 지가 궁금합니다. 대만 리그에서는 팀 마무리를 맡게 되었습니다. 콜론의 활약을 기대합니다.


2. 펠리페 로페즈(Felipe Lopez)


1980년 5월 12일 생인 펠리페 로페즈는 다양한 멀티 포지션(SS, 2B, 3B)을 맡을 수 있는 내야수 출신으로 183cm/93kg의 신체조건을 가진 탄탄한 선수이다. 푸에르토리코 출신의 미국적을 가진 로페즈는 우투에 스위치 타자로 1998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1라운드 8순위로 지명되어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타격하는 펠리페 로페즈의 모습/ 사진 애플뉴스


2001년 메이저로 처음 올라 온 로페즈는 2011년까지 토론토, 신시네티, 워싱턴, 세인트루이스, 아리조나, 밀워키, 보스턴, 템파베이 등을 돌면서 11년 동안 1185게임에 나와 1145안타 90홈런 0.264의 타율(ops 0.724)를 기록한 베테랑 저니맨 출신으로 오히려 마이너리그엔 8시즌만 있었다. 2005년에는 올스타 게임에 선발되었고 그 해 내셔널리그 유격수 부문 실버슬러거 상을 수상하였다.


베이스볼레퍼런스에 나온 로페즈의 각종 수상경력


2011년 밀워키로 부터 계약 해지를 당해 자유신분이 된 로페즈는 그 후에 푸에르토리코 리그 Gigantes de Carolina 팀으로 가서 재기를 꿈꿨지만 기회가 없자 2014년 중신슝디와 계약하여 대만으로 건너왔다. 대만에 오기 전 계약을 한 후에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만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보이면서 대만국기인 청천백일기를 내걸어 미리 팬에게 점수를 좀 따고 입국했다.


로페즈 인스타그램에 올린 대만 국기와 호감 내용/ 출처 로페즈 인스타그램


로페즈는 유격수를 가장 많이 경험했지만 중신슝디에서 주로 3루수로 나와 핫코너를 맡을 예정이고 현재까지 7게임에 나와 2할대 초반의 부진한 타격을 보이고 있으나 건실한 수비로 팀에 도움이 되고 있다. 하지만, 땅볼만 양산하는 타격의 부진이 계속되면서 팬의 불만도 점점 커지고 있다.


아직은 두 명만 계약되었지만 어제자 소스에 의하면 Armando Galarraga(32세)가 중신슝디와 계약을 맺었다고 합니다. 과연 이 소스가 맞을 지는 모르겠지만 갈라라가면 2010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팀에서 투수로 등판하여 거의 퍼펙트 게임을 할 뻔했던 베네주엘라 국적의 투수로 유명합니다. 


정식으로 오피셜이 뜨면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중신 슝디의 세 번째 외국인 선수가 된 갈라라가의 스토리는 이 링크로 업데이트 대체합니다.


http://chinesebaseball.tistory.com/102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MLB 스타플레이였던 매니 라미레스의 타이완 진출설을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한 번의 클릭은 제게 큰 도움이 됩니다. 


폭스스포츠(FOX Sports)와 USA투데이(USA TODAY)지 등 유수의 언론들은 지난 매니 라미레즈의 타이완 진출설에 '매니 라미레스가 그와 같이 불안정한 리그에 갈 수도 있다. (Manny Ramirez could be heading to a league as erratic as he is)'라는 제목의 보도가 나왔습니다. 


이 보도가 타이완 언론에 소개되어 기사를 읽은 수많은 타이완 야구팬의 반응은 각종 야구 게시판과 이따 팀의 페이스북 댓글로 현재 MLB에서 발생한 수많은 약물 파동을 거론하면서 '거기도 지금 평지풍파를 겪고 있는데 무슨 자격으로 불안정한 리그 운운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불쾌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동시에 매니에 대한 우려와 환영의 뜻도 함께 보이고 있습니다. 


USA 투데이 지는 지난 역사동안 타이완에서 발생한 승부조작 사건을 상세히 거론하면서 하나의 사례로 現 이따시니우(義大犀牛) 팀의 감독인 쉬셩밍(徐生明) 씨가 예전 웨이취안 드레곤즈 선수 시절 딸을 학교에 보내주는 길에 조폭 조직원들의 위협적인 칼부림에 부상을 당한 적도 있었다는 스토리를 소개하였습니다.


언제든지 다시 비슷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불안한 타이완 리그라는 지적을 한 것입니다. 


매니 라미레스는 19년이라는 MLB 생활 동안 다채롭고 다양하고 화려한 경험을 많이 하였지만, 또한 끊임없이 문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한 선수입니다. 근래 2년 동안 겪은 약물 파동으로 그의 선수 생활은 완전히 몰락하여 다시 야구를 하기 위해서는 저 멀리 태평양 건너에 있는 하위리그(CPBL)에 진출할 수밖에 없는데 지금 그의 에이전트가 현지 팀과 접촉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타이완 현지 팀은 싱농 불스를 인수한 이따 시니우(영문명 EDA Rhinos) 팀으로 이따의 관계자가 현재 매니의 에이전트와 비용 관련 문제와 옵션 조항으로 출전 금지 등 일어날 수 있는 위험 조항에 대한 세부 사항을 협상 중이라고 인정했습니다. 


[##_http://chinesebaseballstory.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4.uf@141292395113318316971F.jpg%7Cwidth=%22496%22%20height=%22340%22%20alt=%22%22%20filename=%22Cap%202013-02-05%2011-23-42-468.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2011년 mlb올스타 타이완 방문 친선경기에 출전하여 큰 인기를 얻은 매니가 타이완에 호감을 표시했었는데, 이번에 타이완 진출에 대해서도 주동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소식의 타이완 현지 스포츠뉴스입니다.


매니 라미레스는 대스타 출신의 MLB 플레이어였습니다. 만약 정말 타이완 진출이 이루어진다면 그가 불러올 반향은 대단히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대형 스타의 이미지와 그에 대한 호기심 등으로 마케팅 효과가 매우 좋을 것이라는 평입니다. 


이따 시니우 구단도 신생 구단으로서 여러 가지 마케팅 측면에서 왕지엔민이나 궈홍즈도 데려오겠다는 움직임을 보였는데, 이번에는 MLB 대스타 출신의 매니와 연결되면서 신생팀으로서의 의욕을 보이고 있습니다. 


저는 강렬한 효과를 위해 서로 Win-Win 할 수 있는 영입이 아닌가도 생각이 됩니다만 그가 말년에 약물 파동을 겪었다는 사실은 반대로 팀에게 핵폭탄급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점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봅니다. 


USA 투데이 지는 이따 시니우의 캐릭터가 귀여운 코뿔소인데 매니의 유아적인 캐릭터와 정말 딱 맞춤형 이미지로 잘 맞을 것이라는 평가를 하였습니다. 


현재 타이완의 이따 시니우 팀의 쟝저친(張哲欽) 부단장은 "만약 매니가 우리 팀으로 와준다면 구단 경영에 매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현재 그의 에이전트와 연봉에 대한 협상과 과거 그의 약물 사에 대한 위험 조항 등의 세부 조항에 대하여 논의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하였습니다.


이따 시니우 팀은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4명의 외국인 투수를 테스트했고 그 중에서 MLB 10년 동안 341게임에서 19승 27패 4.69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Jesus Colome(1977년생)'과 후진롱의 같은 마이너 팀 동료였고 마이너리그 10시즌 동안 314게임에 나와 35승 50패 평균자책점 4.69(Jesus Colome과 같은 평균자책점이네요.)를 기록한 'Zach Hammes'가 테스트를 통과해서 올해부터 이따 팀의 투수로 활약하게 됩니다.


거기에 매니 라미레즈가 가입을 한다면 실력과 함께 마케팅에서 팀을 알리고 정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이따 측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대치동갈매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