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기리그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 중신슝디와 통이 라이온스의 이 마지막 경기에서 후반기리그 우승팀이 가려지게 되었는데 대만에 내린 비로 두 번이나 경기가 연기되면서 겨우 12일 마지막 우승 결정전이 치러지게 되었습니다


2014년 CPBL 후반기리그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대만의 전통인 팀 색깔의 리본 뿌리기가 시작되며 팀원들이 그라운드로 뛰어 나오고 있다./사진 CPBL 홈페이지


마지막 경기를 중신 슝디가 반드시 이겨야만 후반기리그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는데, 만약 졌다면 EDA 라이노스가 우승하여 전반기리그 우승팀인 라미고 몽키스와 챔피언시리즈를 치르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비로 이틀이나 연기된 이 마지막 경기에서 중신 슝디팀은 외국인 선발투수인 Chris Cody가 역투를 하면서 완봉승을 거두는 뛰어난 활약과 함께 중심타자인 조우쓰치(周思齊)가 2안타 1타점 등의 활약으로 3점을 뽑아내면서 3:0 완봉승을 거두면서 극적으로 우승하였고 챔피언시리즈에 진출하게 되었습니다.


중신슝디의 전신인 슝디 엘리펀츠팀의 역사까지 따지면 모두 8회의 후반기리그 우승을 거두었고 팀 전체로 보면 12회의 단기리그 우승을 거두는 동시에 모두 8회의 챔피언시리즈 진출을 달성하였습니다.


우승 확정 후 모든 팀원이 모여 우승축하 기념사진을 찍었습니다./사진출처 중신슝디팀 페이스북 


중신슝디는 전반기리그에서 19승 1무 40패, 승률 0.322로 꼴찌를 기록했습니다만 후반기리그들어 31승 3무 26패. 승률 0.544로 단 0.002의 승률 차이로 극적으로 EDA 라이노스를 꺾고 우승을 차지하였습니다. 단 0.002의 차이로 말입니다.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한 후에 그저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EDA 구단의 모든 선수와 관계자는 이 경기의 결말이 매우 아프게 다가왔습니다. 그러나 어떻게 해볼 수 있는 것이 아니었죠.


이번 마지막 경기의 최고 수훈 선수는 단연코 외국인 투수인 Chris Cody입니다. 대체선수로 와서 7월 초부터 등판한 크리스 코디는 후반기리그에서 7승 2패. 2.38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팀을 이끌었고, 마지막 최종전인 결정적인 경기에서 무려 115개의 공을 던져 3피안타, 1볼넷, 14탈삼진을 잡아내며 완봉승을 거두면서 팀을 챔피언시리즈에 올려놓았습니다. 크리스 코디는 아시안게임 대표선수로 팀에서 잠시 빠졌던 중신 슝디의 대표 선발투수인 쩡카이원(鄭凱文), 린위칭(林煜清)과 함께 챔피언시리즈에서 라미고를 상대로  막강 3선발이 되어 상대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 글이 유익했다면 부담없는 금액으로 밀어주기를 선택해주세요. 감사합니다.


중신 슝디팀은 2010년 슝디 엘리펀츠일때 마지막 챔피언에 올랐습니다. 4년이 지난 후에 팀은 중신슝디로 바뀌었지만 다시 챔피언시리즈에 오르면서 최종 챔피언이 될 기회를 잡았습니다. 팀의 주장인 조우쓰지(周思齊)는 "(나는) 슝디 팀에 와서야 진정한 단결이라는 것을 배웠다. 오직 하나로 단결해야만 챔피언에 오를 수 있다."면서 팀 동료들의 분발을 촉구했습니다.


다음 포스팅은 2014년 CPBL 챔피언시리즈 일정과 안내 편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2010년 디트로이트 소속이던 투수 알만도 갈라라가(Armando Galarraga)가 6월 2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에서 9회 2사까지 퍼펙트로 막아 내면서 퍼펙트라는 대기록을 거의 달성할 뻔했습니다. 


9회 2사까지 잘 잡고 마지막 타자가 툭 건드린 공이 1루수 미겔 카브레라 옆으로 굴러갔고 갈라라가가 1루로 뛰어들면서 토스 받은 공으로 먼저 베이스를 터치하였는데 그걸 1루심인 짐 조이스(Jim Joyce)가 세이프 판정하는 바람에 퍼펙트를 날려버린 일이 있었습니다. 


경기 후 짐 조이스는 경기 화면을 본 후에 오심을 인정했습니다. 그래서 여론은 오심 번복을 해야 한다고 시끄러웠고, 이례적으로 백악관 대변인인 로버트 깁스마저 정례 브리핑 자리에서 오심을 번복하고 갈라라가에게 퍼펙트 기록을 부여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올 정도였습니다.



명백한 오심으로 무려 퍼펙트를 놓친 후에 웃음을 짓는 알만도 갈라라가


퍼펙트를 놓친 영상 보시죠.

Galarraga is almost perfect

사실 9회 1사 때 맞은 큰 타구를 디트로이트 중견수의 엄청난 호수비로 투아웃을 만들면서 정말 운이 따라준다는 기대감에 다들 퍼펙트를 기대하였고, 마지막 투아웃에서의 타자가 친 볼이 힘없이 1루와 2루 사이로 굴러가면서 이건 퍼펙트다! 하는 흥분을 감추지 못했었죠.




9회 2사 아웃카운트 하나면 퍼펙트인 상황에서 땅볼 처리로 아웃 시키는 장면 캡처인데, 저렇게 명백한 아웃이었죠. 아무튼, 이 판결 하나가 엄청난 파장을 불러일으키면서 결국 1루심은 주심으로 경기에 나와 갈라라가에게 따로 사과까지 하면서 울먹이기까지 했습니다. 


MLB 사무국의 버드 셀릭(Bud Selig) 커미셔너가 결국 오심이지만 판정번복을 하지 않겠다고 견해를 밝히면서 아쉽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결정적인 오심을 계기로 비디오 판독을 통해 재심 제도가 정착되게 된 것입니다.


아래 영상보시죠.


아무튼, 갈라라가는 대범하게 사과를 받았고 퍼펙트보다 더 큰 팬들의 박수와 응원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주목을 받게 되었는데, 이 아르만도 갈라라가 선수가 어제 대만의 중신슝디 엘리펀츠와 계약을 맺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1982년생으로 32세인 갈라라가는 베네수엘라 출신으로 19세의 나이로 몬트리올 엑스포스와 자유계약을 맺고 프로생활을 시작했습니다. 대략 90마일 초반대의 패스트볼과 싱커, 슬라이더를 주 무기로 삼고 체인지업을 활용하는 투수입니다. 그 후 워싱턴으로 간 갈라라가는 워싱턴으로부터 소리아노와의 딜 당시 받아 온 유망주였습니다. 


2007년 9월 15일에 스물다섯의 나이로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하였습니다만 약간 들쭉날쭉한 모습을 보였고 2008년 텍사스의 로스터 정리 시 방출되었는데, 디트로이트에서 데려간 후 잘 풀린 선수입니다.


메이저리그 6시즌 동안 총 100게임에 출장, 542이닝을 던져 26승 34패 4.78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습니다. 갈라라가의 최고 전성기는 2008년 디트로이트에서 세운 13승 7패 ERA 3.73의 기록입니다. 이때는 팀 동료의 도움과 여러 운이 많이 작용한 한 해였다는 평가를 받지만 그래도 최고의 한 해였습니다. 


아쉽게 퍼펙트를 놓친 2010년은 4승 9패로 좀 부진했습니다. 그 후에 조금씩 하락해서 2011년 애리조나로 갔다가, 다시 2012년 휴스턴으로 옮겼고 무승 4패만을 기록한 채 마이너로 떨어졌습니다. 


대만 자유시보에 실린 갈라라가 계약 기사.


그 후에 2013년 트리플 A(두 팀 Colorado Springs와 Louisville)를 거치면서 6승 8패를 기록하며 하락세에 접어들었습니다. 그러다가 어제 대만의 중신슝디(中信兄弟) 엘리펀츠(前 슝디 엘리펀츠 팀)팀과 계약을 맺고 지금 워크퍼밋을 기다리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제 아시아의 대만에서 프로생활을 이어가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대만에서 좋은 활약을 하여 내년에는 한국이나 일본으로도 진출해서 더 큰돈을 벌었으면 합니다. 오심으로 놓친 것이 다른 기록도 아니고 메이저리그에서도 20여 회밖에 안 나온 퍼펙트게임이기에 더 안쓰러운 마음이 듭니다.


알만도 갈라라가 화이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2014년 대만프로야구에서 뛰게 될 각 팀의 외국인 선수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오늘은 마지막 시간으로 슝디에서 중신으로 매각을 하여 중신슝디라는 이름으로 등장한 팀을 소개하겠습니다.
슝디는 작년 말에 누적된 경영난으로 팀매각을 선언한 후에 12월에 중신 금융홀딩스(중신 웨일스라는 팀을 운영하다 자발적으로 팀을 해산함)가 자회사를 세워 10년간 메인스폰서라는 형식으로 팀을 매입한 후에 전통있고 유서깊은 슝디라는 이름을 유지하고 코끼리도 그대로 채택하여 중신슝디 엘리펀츠라는 이름으로 대만 야구계에 재등장하였습니다. 


1. 로만 콜론(Román Colón)


1979년 8월13일 생인 로만 콜론은 한국 야구팬에게도 친숙한 인물입니다. 198cm/112kg의 매우 건장한 피지컬을 바탕으로 강속구를 뿌리는 유형의 약간 쓰리쿼터형 투수입니다. 도미니카 국적의 로만 콜론은 강력한 포심과 슬라이더, 스플리터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대만에 도착하여 팀복을 입고 훈련에 참가한 로만 콜론/사진 중신슝디

1995년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 자유계약을 맺고 프로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2005년까지 애틀란타에 있으면서 2004년 메이저리그에 올라 18게임에 나가 19이닝을 던지며 2승1패 3.32의 평균자책점으로 불펜생활을 하였습니다. 그 후에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캔사스시티 로얄스를 거치는 동안 2010년에 잠시 한국의 기아 타이거스와 계약하여 한 시즌을 뛰었습니다. 

기아에서의 기록은 21게임에 출장하여 103.2이닝을 던져 8승 7패 3.91이라는 그리 나쁘지 않은 성적을 올렸으나 더 좋은 결과를 원한 기아에서 재계약을 하지 않아 미국으로 돌아갔습니다. 그 후에 다저스, 캔사스시티, 피츠버그, 애틀란타, 콜로라도 등과 마이너계약을 전전하다 올해 3월 24일에서야 대만으로 진출하게 되었습니다.

로만 콜론의 메이저리그 기록/ 베이스볼 레퍼런스 기록


콜론은 다시 한국으로 오고 싶어해서 여러 차례 타진을 하였는데, 기아는 임의탈퇴를 걸어 기아팀 외에는 갈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재계약에 있어서 당시 에이전트의 불성실한 정보 교류로 피해를 본 콜론은 에이전트를 해고하고 다시 기아와 복귀문제로 협상을 벌였지만 실패하였습니다. 콜론은 피해를 본 경우라고 해야하는 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다시 한국으로 오고 싶었지만 결국 오지는 못하고 마이너를 전전하다 대만으로 가게 된 케이스입니다. 한국으로 오려면 기아 타이거스 외에는 2015년이 지나야 계약이 가능합니다. 


지금 나이를 고려하고, 또 한국의 외국인 선수 레벨이 좀 올랐다는 점을 고려하면 아마 다시는 기회를 잡지 못할 수도 있겠네요. 한국 리그에서는 갑작스런 폭투가 보였고, 주자 있을 시 퀵모션이 느려서 허점을 보이는 등의 작은 약점이 있었습니다. 과연 그걸 어떻게 극복하고 대만 리그에 적응할 지가 궁금합니다. 대만 리그에서는 팀 마무리를 맡게 되었습니다. 콜론의 활약을 기대합니다.


2. 펠리페 로페즈(Felipe Lopez)


1980년 5월 12일 생인 펠리페 로페즈는 다양한 멀티 포지션(SS, 2B, 3B)을 맡을 수 있는 내야수 출신으로 183cm/93kg의 신체조건을 가진 탄탄한 선수이다. 푸에르토리코 출신의 미국적을 가진 로페즈는 우투에 스위치 타자로 1998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1라운드 8순위로 지명되어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타격하는 펠리페 로페즈의 모습/ 사진 애플뉴스


2001년 메이저로 처음 올라 온 로페즈는 2011년까지 토론토, 신시네티, 워싱턴, 세인트루이스, 아리조나, 밀워키, 보스턴, 템파베이 등을 돌면서 11년 동안 1185게임에 나와 1145안타 90홈런 0.264의 타율(ops 0.724)를 기록한 베테랑 저니맨 출신으로 오히려 마이너리그엔 8시즌만 있었다. 2005년에는 올스타 게임에 선발되었고 그 해 내셔널리그 유격수 부문 실버슬러거 상을 수상하였다.


베이스볼레퍼런스에 나온 로페즈의 각종 수상경력


2011년 밀워키로 부터 계약 해지를 당해 자유신분이 된 로페즈는 그 후에 푸에르토리코 리그 Gigantes de Carolina 팀으로 가서 재기를 꿈꿨지만 기회가 없자 2014년 중신슝디와 계약하여 대만으로 건너왔다. 대만에 오기 전 계약을 한 후에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만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보이면서 대만국기인 청천백일기를 내걸어 미리 팬에게 점수를 좀 따고 입국했다.


로페즈 인스타그램에 올린 대만 국기와 호감 내용/ 출처 로페즈 인스타그램


로페즈는 유격수를 가장 많이 경험했지만 중신슝디에서 주로 3루수로 나와 핫코너를 맡을 예정이고 현재까지 7게임에 나와 2할대 초반의 부진한 타격을 보이고 있으나 건실한 수비로 팀에 도움이 되고 있다. 하지만, 땅볼만 양산하는 타격의 부진이 계속되면서 팬의 불만도 점점 커지고 있다.


아직은 두 명만 계약되었지만 어제자 소스에 의하면 Armando Galarraga(32세)가 중신슝디와 계약을 맺었다고 합니다. 과연 이 소스가 맞을 지는 모르겠지만 갈라라가면 2010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팀에서 투수로 등판하여 거의 퍼펙트 게임을 할 뻔했던 베네주엘라 국적의 투수로 유명합니다. 


정식으로 오피셜이 뜨면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중신 슝디의 세 번째 외국인 선수가 된 갈라라가의 스토리는 이 링크로 업데이트 대체합니다.


http://chinesebaseball.tistory.com/102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