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중앙사 샤오바오샹 기자 취재

타이완의 간판 선수이자 통이 라이온스의 에이스로 해외진출을 노렸던 판웨이룬(潘威倫)선수가 12일 통이 라이온스 팀과 총액 1944만 위엔(약 7억5천만원)의 규모로 3년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또한 3년 내 해외진출의 기회가 생기면 통이 구단은 언제든지 보내주기로 옵션 계약을 맺었습니다.

판웨이룬 사진/趙傳安 기자

이로서 판웨이룬 선수는 3년동안 53, 54, 55만 위엔의 월봉을 받을 수 있고, 특별 격려금 24만 위엔도 매년 받을 수 있게 되어서 3년간 총 72만 위엔의 월봉을 받게 되었습니다. 또한 옵션 조항도 135이닝 이상 12만 위엔이 추가되고, 승리조건 등과 또 여러가지 조건을 붙여서 3년내 목표를 달성하면 최고 2016만 위엔(총 7억 8천만원 규모)까지 받을 수 있도록 한 옵션 조항을 발표하였습니다.

해외 진출에 대한 열망을 키워 온 판웨이룬 선수는 앞으로 3년 내에 해외진출의 기회가 생기면 언제든지 보내주도록 하는 조항도 삽입시켜서 꿈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하였고, 팀에서도 흔쾌히 앞으로 기회가 닿으면 미련없이 보내주겠다고 팀 사장인 수타이안(蘇泰安)씨는 밝혔습니다.

이로서 내년 FA가 되기 전에 앞서 3년 계약을 달성한 통이 라이온스 팀은 올 시즌 우수 선수를 대거 영입하여 올 시즌 우승을 위한 행보를 시작했습니다. 미국에서 돌아온 천용지와 싱농에서 영입한 장타이산, 그리고 판웨이룬까지 계약을 체결하여 강력한 우승후보로 급부상하였습니다.

한편 SK와의 협상은 어떻게되는가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수타이안 사장은 "현재 SK 와이번스쪽의 소식은 1월 초 다시 한번 프런트를 파견하여 2차협상을 가진다는 말이 나왔으나, 구단에서 문의한 결과 아직도 답이 없어서 올해 판웨이룬이 해외진출을 하는 것은 좀 어렵지 않을까 싶다"라고 밝히면서 인터뷰를 마쳤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며칠 전에 모 한국의 미디어에서 보도한 판웨이룬 선수의 승부조작 연루설에 관한 내용이 타이완에 알려져 큰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타이완 중앙사 보도)

한국의 '스포츠한국'에서 보도한 판웨이룬 선수의 승부조작 연루설로 통이 라이온스 구단이 해외에 팔아넘기려 한다는 내용의 기사가 타이완에 알려지면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기사를 접한 통이 라이온스 구단과 일반 팬들은 크게 화를 내면서 절대 사실이 아니고, 아무 말이나 막하는 한국 언론을 욕하면서 구단 측은 이에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각오를 보였습니다.

                     (이번 내용을 보도한 중앙사 샤오바오샹 기자는 한국어과를 나온 한국통입니다. 기사링크)

스포츠한국 성환희 기자가 어제자로 보도한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http://sports.hankooki.com/lpage/baseball/201012/sp2010123114013157360.htm

SK가 관심을 보였던 대만 투수 판웨이룬(28ㆍ퉁이)이 대만 프로야구의 고질적 병폐인 승부조작 스캔들에 연루됐다는 설이 새어 나오고 있다.

대만 야구 사정에 밝은 관계자에 따르면 판웨이룬은 올시즌 승부조작 경기에 참가했으며, 이 소문을 접한 소속팀 퉁이는 이미지 실추에 따른 징계 차원에서 판웨이룬의 이적을 추진 중이라는 얘기다.

대만 프로야구는 '국기'라고 불릴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려 왔지만 지난 98년과 2005년, 2008년 등 주기적으로 초대형 승부조작 사건이 터져 곤혹을 치렀다. 도박조직이 감독과 코치, 선수 등을 협박해 승부를 조작한 사건이었다. 2008년엔 급기야 중신 웨일스와 디미디어 티렉스 등 두 팀이 해체되면서 파국으로 치달았다. 이후에도 수면 위로 드러나지만 않았을 뿐 대만 프로야구에 만연된 승부조작은 꾸준히 성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비싼 이적료 때문에 판웨이룬과의 협상을 중단했던 SK는 뚜렷한 대안을 찾지 못해 판웨이룬과 재협상 여지는 남겨두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영입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판웨이룬을 영입하기 위해서는 대만프로야구 규정에 따라 올시즌 연봉의 2.5배를 구단에, 1.5배 이상을 선수에게 보장해줘야 한다. 따라서 지난해 연봉이 약 2억3,000만원이었던 판웨이룬을 데려오려면 최소한 9억3,000만원이 든다.


이에 통이 라이온스 구단은 어제 보도를 접한 후에 강력히 반발하면서 크게 화를 냈습니다. 아무런 근거도 없는 날조, 음해성 기사에 강력히 항의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통이 라이온스 천정난(
陳政南) 사장은 타이완 언론과의 전화 통화에서 황당해하며 "이건 모 한국의 미디어에서 제기한 뜬구름 잡기 식의 날조 기사이다. 어떻게 이렇게 쓰는지? (모르겠다.)" 또 천정난 사장은 다시 흥분하며 "만약 판웨이룬이 정말 문제(이적에서)가 있다면 아마도 각종 비용상의 문제이지 절대 (한국의 미디어에서 제기한) 그런 문제가 아니다. 오랫동안 우리 팀에서 그는 아무런 문제 없이 지내왔고, 또 (승부조작 연루의 사실도) 의심 할 필요도 없다."라고 강력히 성토했습니다.

       (
타이난을 방문한 SK 구단의 진상봉 운영부장(우)과 판웨이룬(좌), 그리고 통이 라이온스 구단 천정난 사장(중)
       /사진 촬영 趙傳安기자
)

이번에 한국의 미디어에서 거론한 문장은 그 근원을 알 수조차 없는 그저 막연한 타이완 야구에 정통한 관계자로 썼는데 그런 관계자라면 일반적인 추측은 스카우터나 에이전트로 볼 수도 있다. 하지만 현재 한국의 SK 와이번스가 판웨이룬과 교섭 중인 상황에서 올 초(1월 초에 다시 타이완에서 SK측과 2차 협상을 갖기로 했다고 합니다.)에 다시 타이완으로 날라와서 교섭을 할 것이라는 계획이 있는데, 이렇게 난항을 겪고 있는 것은 근본적으로 이적료를 포함한 비용 때문이지 절대 다른 외적인 요인(기사의 승부조작 연루설)이 아니라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판웨이룬 선수는 오늘 통이 라이온스 구단과 내년도 연봉 협상에 들어갑니다. 현재 해외이적을 추진하고 있고, 또 실패할 때 통이 구단에서 있어야 하기에 마무리 지어야 하는 연봉협상입니다. 천정난 사장은 현재 판웨이룬의 연봉은 51만 위엔인데 어느정도 인상요인이 있다면서 55만 위엔 정도를 예측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천정난 사장은 통이 구단으로서는 판웨이룬 선수의 해외진출을 적극적으로 돕기로 이미 약속을 한 상황이고, 또 한국 진출도 비관적이기 보다는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타이완 측에서는 근거도 없는 추측성 날조 기사라고 평하면서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는 입장입니다. 아무튼, 이번 기사가 타이완으로 알려지면서 해당 구단이나 선수와 또 그를 아끼는 수많은 타이완 야구팬의 분노를 사고 있습니다.

가뜩이나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안좋은데 이번 일로 또 타이완의 야구 게시판에서는 '북한이 한국을 멸망시켰으면 좋겠다.'라는 어처구니 없는 말도 올라오고, 또 '어떻게 (타이완 에이스인)
판웨이룬이 승부조작에 연루되겠는가?', '쓰레기같은 한국 언론들' 등의 강한 악플 들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무엇이 진실인지는 확실히 모릅니다. 앞으로 통이 구단에서 그 기사를 낸 언론사를 제소를 할지? 아니면 그 내용이 사실일지 다음 통이 구단의 행보가 궁금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장타이산(張泰山)선수가 내년에 통이 라이온스의 유니폼을 입게 되었습니다. 27일 싱농불스 구단 고위층은 협상을 통해 장타이산 선수가 내년에 통이 라이온스 유니폼을 입게 되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이로서 싱농구단은 장타이산을 이적시키는 대가로 250만 위엔(대략 1억 원의 한화)의 이적료를 받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장타이산 선수 이적에 관한 루머는 계속 신문 지상을 통해 흘러나왔습니다. 싱농 구단은 선수 장타이산과 계속 논의를 한 끝에 결국 그의 이적을 허용하게 되었습니다.

                                       싱농의 대표적 타자였던 장타이산/@CPBL 홈페이지

이로서 통이 라이온스는 장타이산 선수를 확보하면서 내년도 3루와 팀 4번 타자감을 확보하였습니다. 내년 시즌 장타이산 선수는 21만 위엔(약 820만 원)의 월급을 받고 통이 라이온스 유니폼을 입게 되었습니다. 1976년생으로 36살이 되는 장타이산 선수는 올해 싱농불스에서 119게임에 나와 142안타를 쳐내면서 최다안타왕과, 타율 0.313로 리그 3위, 그리고 16홈런으로 리그 2위. 78타점으로 리그 2위의 성적을 기록하면서 매우 뛰어난 시즌을 보였습니다.

싱농 불스 부단장인 짜오홍원(趙宏文)씨는 기자회견에서 "우리 구단의 미래 포석과 팀 리빌딩를 위한 결정으로, 사전에 장타이산 선수와 협의를 거쳐서 오늘 이적을 발표하게 되었다. 원래 우리는 그가 은퇴를 하고 우리팀에서 코치(정확히는 내년에 우선 플레잉 코치)로 남아주기를 바랬지만, 선수 생활을 계속 하고 싶다는 선수의 열망을 존중하여 통이 라이온스로 이적을 시키게 되었다." 라고 밝혔습니다.

싱농 불스는 팀을 젊은 선수들 위주로 구단의 리빌딩 계획을 펼치고 있는데, 이에 따라 노장 선수들을 은퇴시키거나 이적시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새로운 코치진도 함께 발표를 하였습니다.

신임 감독으로 류용화(劉榮華), 타격 코치 장원종(張文宗), 투수 코치 차이중난(蔡仲南), 내야 코치는 플레잉 코치로 정짜오싱(鄭兆行), 배터리 코치로 황광용(黃光永), 외야 수비코치로 뤄송용(羅松永), 피지컬 코치로 천웨이즈(陳威志)를 각각 임명하면서 대규모 팀 리빌딩을 위한 정비를 마쳤습니다.

선수쪽 소식으로는 타이완이 키우고 있는 유망주 포수인 린쿤셩(林琨笙)과 아직 계약을 매듭짓지는 않았지만 쌍방간에 기초적인 의견 교환은 나눴기에 1월 3일 전후로 재차 협상에 들어가 계약을 마무리지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