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x International Channels (FIC)의 타이완 진출로 'FOX 스포츠채널'이 탄생하였습니다. 1994년부터 2012년까지 많은 사랑을 받아 오던 ESPN과 ESPN STAR-TV가 1월 28일 정식으로 'FOX 스포츠 채널'로 변경되었습니다. 

한 번의 클릭은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앞으로 FOX 스포츠채널(이하 FOX 스포츠)은 타이완에 녹음실과 촬영 장비를 대거 투입하는 투자와 함께 컨텐츠 확보에 주력하여 2013년 일본 프로야구리그(NPB)와 한국(KBO) 프로야구리그를 중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관련국의 관련사와 해당 리그의 중계권 확보를 위한 협상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혔습니다. 한국과도 이미 작년 말부터 협상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FOX 스포츠채널 오픈식 사진들/사진제공 Baseball Planet


타이완의 야구 팬들을 위해 현재 메이저리그와 타이완 국제경기만 중계되고 있었는데, 더 많은 선택의 폭을 위해 일본과 한국의 프로야구도 중계한다는 생각입니다. 또한, 세계 4대 스포츠 잔치로 불리는 월드컵과 하계 올림픽, 세계 육상선수권 대회와 F1 그랑프리 등과 기타 메이저 대회인 PGI 골프대회, 유로 축구대회 등 모두 다 중계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FOX 스포츠채널 오픈식 사진들/사진제공 Baseball Planet


어제 열린 기자회견장에는 쟁쟁한 스포츠스타들이 대거 참여하였고, 연예계 스타들도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 주었습니다. 야구계 인사로는 저명한 해설가 쯩원청(曾文誠)씨와 야구선수 양야오쉰(陽耀勳:소프트뱅크 호크스)과 뤄지아런(羅嘉仁:휴스턴 애스트로스) 등이 참석했습니다.


FOX 스포츠채널 오픈식 사진들/사진제공 Baseball Planet


FOX 스포츠채널 오픈식 사진들/사진제공 Baseball Planet


타이완의 FOX 스포츠채널은 세계적인 FOX 채널과 손잡고 거대 자본을 투입하여 스포츠 제국을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디뎠습니다. 현재 한국의 SBS 방송사가 만든 SBS Sports가 ESPN과 손잡고 SBS ESPN을 만들어 스포츠 제국을 위한 역동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SBS가 확보한 스포츠 컨텐츠는 다음과 같습니다.

SBS
:한국 축구 K리그, 하계 월드컵, U-20 월드컵, 여자 월드컵, U-17 월드컵, U-20 여자월드컵, U-17 여자월드컵, 컨페더레이션스컵, 피스컵 중계.

SBS스포츠 & GOLF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프랑스 축구리그(리그1), KPGA SBS Korean Tour, 마스터스골프대회 중계권, 브리티시 남여오픈, PGA챔피언십, 국제빙상연맹(ISU) 전대회(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 그랑프리시리즈, 사대륙선수권,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세계선수권 등
) 중계권 등 다수. 


폭스 스포츠 채널에서 서비스 하는 채널은 STAR TV 계열로 

Star위성 중문채널, 위성무비채널, 위성무비HD, 스타 엔터네인턴트, STAR MOVIES, STAR WORLD, STAR SPORTS, Channel [V] International, STAR GOLD이 있고, 폭스 채널로는 FOX, FOX엔너테인먼트, FOX CRIME, FOX Homemovie, FOX NEWS, FOX SPORTS, FOX SPORTS PLUS, BabyTV, channel M, SKY NEWS 등이 있습니다.


타이완 폭스 스포츠채널 오픈식 장면 영상.


이 소식이 나간 직후 타이완의 반응은 대체로 환영의 분위기를 보이고 있습니다. 다양한 컨텐츠로 볼거리가 많아질수록 소비자에게는 큰 이득이라는 점입니다. 현지에서 한국과 일본야구 중계에 관한 분위기는 대체로 일본 리그는 환영하지만, 한국 리그는 큰 환영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네티즌은 일본 리그에는 타이완 선수가 꽤 진출하면서 계속 관심의 대상이 되어 왔지만, 한국 프로야구는 아직 연결된 끈도 없이 생소하기도 하고 또 자국 리그와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는 반응입니다. 그러나 일부 야구팬으로서는 오히려 한국야구라는 국제전에서의 뚜렷한 대립각을 보이는 적을 더 자세하게 알 수 있고 분명 타이완 리그보다는 한 수 위의 리그라서 관심이 갈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2011년 SK 와이번스에서 타이완의 대표 에이스 판웨이룬을 신분 조회(링크)하면서 잠깐 관심이 고조되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타이완의 트랜스 미디어사는 만약 판웨이룬이 진출하면 한국 프로야구 중계권을 사들이겠다는 소식(링크)도 전해졌었지요. 그러나 여러 가지 금액적인 조건이 맞지 않아서 결국 타이완 선수의 한국리그 진출이 무산되었는데, 앞으로 영영 진출하지 않을 것은 아니므로 계속 한국의 프로야구 리그를 알리기 위한 여러 가지 프로모션은 좋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2015년부터 10 구단 체제가 되면 실력은 있지만, 몸값은 의외로 저렴한 타이완 야구선수들도 한국에 진출할 기회가 그만큼 커진다고 봅니다. 그렇게 되면 한국 프로야구 중계도 타이완에서 더 많은 관심을 받을 수 있어서 시청률도 같이 높아질 수 있고 재협상시 중계료도 오를 수 있겠지요.


아무튼, 이번 폭스 스포츠채널의 한국 프로야구 중계 결정은 한국 프로야구계로서는 매우 고무적인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중계권 협상금의 가격 여하를 떠나서 한국 프로야구가 프로모션할 수 있는 시장이 그만큼 넓어졌다는 뜻이고, 소속 구단으로서는 구단 수익의 상승 요건이 갖춰졌다는 뜻입니다. 자의든 타의든 프로야구 자체의 저변이 넓혀지는 계기가 되어 합리적인 협상으로 잘 타결되어서 더 큰 시장성 확대의 미래로 가는 터전을 닦는 기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타이완 시장뿐만 아니라 앞으로는 역으로 일본 시장에 컨텐츠 수출과 위로부터의 발전을 포기하고 리틀, 학생야구부터 시작하는 아래로부터의 발전을 택한 중국의 야구 시장도 한국 프로야구 연맹으로서는 공략해야 할 대상으로 반드시 염두에 두고 작지만 끊임없는 투자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대치동갈매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SBS의 올림픽, 월드컵 독점 중계의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이 져야한다!

이번 올림픽과 월드컵 등의 국제 스포츠 행사를 SBS에서 독점으로 중계권을 획득하여 지금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것도 엄청난 금액을 들여서 3사 합의 사항을 깨고 단독으로 출혈경쟁을 하여 독점권을 딴 것인데요, 과연 들인 돈 만큼 이익을 볼 수 있는가에 대한 걱정들도 많이 하고, 향후 뒷통수를 맞은 KBS와 MBC가 과열 경쟁을 벌여 앞으로 더 국익이 낭비가 되는 것이 아닌가에 대한 우려들도 매우 많습니다. KBS나 MBC에서도 맞불 작전으로 과열 경쟁이나 출혈을 피할 수 없는 싸움터로 변하는게 아니냐고 말입니다.

KBS스포츠뉴스에 나온 기사 화면 캡쳐입니다.


결국 이런 일들이 나중에는 고스란히 국민들의 세금이나 부담으로 다가온다는 점이 참 안타깝습니다. 응? 그게 뭔소리냐 하실 분들도 계시겠네요. 왜 지들이 돈들여서 경쟁으로 얻은 권리요, 망해도 지들이 망하는데 그게 왜 우리 국민들 부담으로 다가오느냐 이말이지요.하지만 잘 생각해보신다면 그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먼저 이런 일이 생기게 된 이유가 있었습니다. 2006년 SBS는 8월에 동계(2010, 2014년)와 하계(2012, 2016년)올림픽 방송권을 총액 7,250만 달러와 2010년, 2014년 월드컵 방송권을 1억4,000만 달러에 단독 계약했다고 발표를 하였습니다. 2006년 5월 30일에 올림픽과 월드컵 방송권 협상 창구를 한국 방송협회 산하 올림픽.월드컵 특별위원회(코리아 풀)로 단일화를 하자고 방송 3사 사장들이 합의서에 서명한 지 딱 2개월여 만에 그 합의를 깨고 훨씬 높은 가격으로 독점권을 따낸 것이지요.

당시 SBS 관계자는 인터뷰에서 "당시 다른 대행사들이 방송권을 따내려고 과도한 경쟁을 벌여 가격이 두 배 이상 오를 수도 있었기에 우리가 합리적인 가격으로 계약하기 위해 다른 방송사들과 협의하지 못한 채 서두를 수 밖에 없었다"고 해명을 했습니다.

그러나 KBS나 MBC의 주장은 다릅니다.SBS 가 협상 창구 단일화 이전인 2006년 5월 8일에 이미 스포츠 마케팅 업체인 IB스포츠와 방송권을 공동 구매키로 합의문까지 작성을 해놓고 형식적으로 코리아 풀에 참여한 것에 대한 분노를 나타내었죠. 당시 박영문 KBS 스포츠국장은 "(의도를 숨기고) 코리아 풀에 참여해 입찰 가격(6,300만 달러)을 알아낸 뒤 그보다 950만 달러 높은 가격에 계약을 성사시킨 것은 3사 합의의 신의를 저버린 행위"라고 맹비난을 하였지요. 결국 원 예상 금액보다 950만 달러가 더 초과로 낭비되는 결과를 보였던 것입니다.

MBC스포츠 뉴스에 나온 독점중계 기사 캡쳐입니다.


이미 동계 올림픽에 취재진도 못보내는 처지가 되어버린 KBS와 MBC는 방송권 분배에 관한 청구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합니다. 이번 동계 올림픽은 포기해도 올 6월에 열리는 남아공 월드컵을 비롯해 2012년 하계 올림픽 등의 굵직한 국제 스포츠 행사를 SBS 혼자 독식하는 것을 앉아서 구경만 할 수는 없다는 입장으로 이도윤 MBC 스포츠기획 제작부장은 "올 6월 월드컵을 앞두고 4월 초까지는 결론이 나올 수 있도록 소송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제가 보기에는 KBS나 MBC도 예전에 이미 3사 합의를 깬 전력이 있기에 한마디로 도찐개찐입니다. 한마디로 자사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는 태도를 3사 공히 똑같이 보인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이런 과열, 출혈 경쟁이 일어나면 결국 그 피해는 국민들이 고스란히 짊어지게 된다는 점입니다. 그게 무슨 소리냐구요? 차근차근 설명을 해드리겠습니다.

SBS가 이번에 동계, 하계 올림픽과 월드컵을 위해 쓴 돈이 모두 합해서 2억1250만 달러입니다. 광고주들이 아무리 많다한들 지불해야 하는 광고료가 당연히 3사 합의에 의한 코리아풀로 중계권료를 책정할 때보다 높아지고 많아진 것이 사실이기에 광고료도 당연히 올라갈 것입니다. 그것도 꽤 많은 차이로 상승을 할 것이 뻔합니다. 그런데다가 재판매를 할 때에도 출혈된 금액을 보전하기 위해서 당연히 케이블이나 인터넷 매체 등에 비싸게 팔 것이 분명합니다.

그러면 재판매권을 산 케이블 방송국들이나 일반 기업들로서는 당연히 서비스 할 요금 책정에서 훨씬 상승된 금액으로 책정할 것이 당연하겠지요. 그러면 그 비용은 고스란히 소비자인 국민들이 부담하게 되는 것입니다. 광고료가 올라가면 그 상승분만큼 기업이 제품의 가격에 반영하여 책정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한 노릇이고, 그렇게되면 당연히 소비자 물가는 올라갈 수 밖에 없고 그 돈은 누구에게 나오느냐? 우리들 호주머니에서 나간다는 것이 엄연한 사실입니다.

지금 SBS의 독과점 폐해에 대해서 누가 잘나고 못나고를 따지는게 아니라 이런 과열이자 출혈 경쟁으로 정작 피해는 국민들이 고스란히 뒤집어써야 한다는 점이 안타깝기에 방송통신위원회의 적절한 조정기능과 제재기능이 필요하였지만 정작 필요한 일은 못하고 손을 놓아버린 느낌이라서 정말 더 개탄스럽습니다. 물론 자본주의 사회에서 내 돈쓰고 내 사업을 한다라고 하는데 누가 뭐라고 하겠습니까만 이번 일들은 국민들이 보편적으로 누구나가 공평하게 시청할 권리적인 측면에서 볼 때 한 마디로 SBS의 과욕이라고 보는 것입니다.


                           (송진우 200승 중계 외면에 대한 기사전문보기)

이번 동계 올림픽 중계에서 그들이 김연아 외에 다른 경기들을 공평하게 의욕적으로 준비한다고 하는데, 지난 한국 프로야구 중계에서 보인 SBS의 횡포를 본다면 그건 정말 우스운 사탕발림일 수 밖에 없습니다. 일본 프로야구 중계를 위하여 한국 프로야구에서 기념비적인 가치가 있는 한화 이글스 송진우 투수의 200승 달성의 역사적인 현장을 철저하게 무시해버린 절대로 공익은 없고 상업만 추구하는 방송인 SBS가 정말 과연 속마음이 그들이 말한대로 손해를 보더라도 이번 독점 중계로 방송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질적인 향상을 꾀한다라고요? 후후후. 그야말로 지나가던 개가 물구나무를 서서 볼 일을 보는 격이라고나 할까요?

일본 프로야구 중계를 위해 백 억(추정치)가까운 돈을 퍼부어댄 SBS가 늘 주장하는 한국 프로야구의 발전을 위하여서는 단 십 몇억도 쓰기 아까워서 담합과 비열한 케이블사 옥죄기를 하는 행태를 볼 때 그들 입에서 나오는 '노력하고 있다'라는 말이 얼마나 공허한 말이었는지 지난 2009년 프로야구 중계권 파행(*관련기사 보기)사태를 보시면 아주 잘 알 수 있습니다.

이번 올림픽과 월드컵 등의 국가의 이름으로 대표로 참여하는 전 세계적인 스포츠 이벤트는 당연히 국민들에게 보편적인 시청권을 잘 관리하여 합리적인 가격으로 골고루 볼 수 있게끔 국가가 주도적으로 관리해야 하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방송국들의 자사 이기주의와 과열, 출혈 경쟁으로 그로인해 발생하는 수많은 혈세 낭비로 결국 국민들이 손해를 입는다면 그 책임은 과연 누가 지는 것일까요?

정말 그 분들 얼굴을 보면서 묻고 싶습니다. 모든 독점으로 인한 일들이 얼마나 나쁜지는 쉽게 상상할 수 있습니다. 일단 독점으로 시장 지위권을 획득하면 그들의 횡포에 고스란히 당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입니다. 그렇기에 모든 독점은 반대를 하는 것입니다.  

지금이라도 한국의 대표적인 방송 3사 모두 합리적인 판단을 내려서 과열, 출혈 경쟁 없이 국민들 주머니만 털지말고 잘 해결이 되기를 간절하게 바랍니다.

(그나저나 차이니스베이스볼 블로그에서 이런 글을 쓰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다음뷰가 배포에 단 한가지의 주소만 인정하기에 어쩔 수 없었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