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대회에서 만나면 늘 한국과 끝장 승부를 펼치며 격전을 치르는 타이완 야구에 대해서 그저 우린 한국보다 약체라고만 알고 있습니다. 타이완 야구에 관해서 제대로 된 정보도 없고 막연하게나마 그저 약하지 않나? 라는 느낌만을 들고 있습니다. 우리는 미국인 선교사에게서 야구를 전수받았고, 타이완은 일본인으로부터 야구를 배웠습니다. 

 그 차이가 별로 없을 것 같지만, 현재 타이완의 야구를 지켜보고 있노라면 어느 정도 차이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아무튼, 한국이 크게 신경 쓰지 않는 타이완 야구에 대해서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고, 그저 떠도는 풍문이나 낭설, 또는 근거 없는 소리가 난무한 현상이 많기에 10부작 기획 시리즈로 타이완의 야구역사와 그 발전사를 소개합니다. 

 각종 내용의 참조와 관련 사진 및 영상 자료는 타이완의 야후와 구글, 그리고 타이완야구 위키백과, 그리고 타이완 야구 100년사 동영상 등 여러 자료를 참조하였습니다.



3관왕의 광풍이 몰아치던 시기


타이완의 리틀 야구가 세계대회에서 처음으로 패권을 거머진 후, 타이완에서는 리틀야구와 청소년야구가 지속적으로 국제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이어가기 위하여 많은 투자와 엄청난 노력을 했고, 결국 그것이 나중에 여러 국제 대회에서의 좋은 결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Williamsport, PA 야구장의 모습 /구글어스로 검색


1969년 진롱(金龍)야구팀이 윌리엄스포터(Williamsport) 배에서 우승한 후, 1996년까지 모두 17 차례나 우승하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타이완 청소년 야구팀은 1972년 또다시 이번엔 윌리엄스포터 시가 아니고 미국 게리(Gary:시카고 부근)시에서 처음으로 열린 세계 리틀야구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였습니다. 리틀 야구보다 더 나이가 많은 청소년 야구 팀은 1974년 미국 로더데일에서 열린 대회에 처음 참가하게 되는데 리틀야구와 마찬가지로 1996년까지 모두 17회나 우승하는 결과를 보여줍니다.

타이완의 3급 야구팀(리틀 야구, 청소년 야구, 청년 야구를 3급이라고 함)은 모두 6번이나 3급 야구팀 동반 우승의 기염을 토하는데 1974년, 1977년, 1978년, 1988년, 1990년과 1991년까지 총 여섯 번입니다. 이 시기를 가리켜 타이완 야구 3관왕의 광풍시기라고 합니다. (1984년에는 서울에서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챔피언쉽 대회가 열렸는데 여러분들도 잘 아시는 제이슨 베리텍(보스톤 레드삭스)도 알타몬테 스프링스팀 소속으로 한국에 왔었죠. 그땐 몰랐겠죠? 나중에 유명한 메이져리거가 된다는것을...


장기 발전의 기초를 닦다.


이 시기야말로 타이완 야구계에 있어서 야구의 부흥기를 지나 전 세계에 타이완 야구가 무엇이다를 보여준 활황기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의심할 수 없는 크레이지 모드였고 이런 결과들이 타이완 사람들에게 민족적인 자긍심과 기개를 떨치게 해 준 그야말로 야구 이상의,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쾌감을 안겨다 준 르네상스 시기였다고 볼 수 있습니다.

나중에 3급야구의 활황세가 
타이완에 야구의 기초를 확실히 닦아주었기에 나중에 성인야구에서 수많은 좋은 선수가 배출이 되고 자연스럽게 전체적인 기반이 튼튼해지는 결과를 가져왔고 타이완 야구가 세계에 그 실력을 과시한 원동력이 되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성인 시기의 대만야구(1980년~1990년대)

신임야구협회장 옌샤오쟝(嚴孝章)(左)1981년 사진 聯合報

1980년~1990년대의 타이완 야구는 장기적으로 좋은 결과의 꽃을 피우기 위한 노력을 하던 시기입니다. 


당시 타이완의 성인 야구는 국내외의 정치적인 요소(1979년 1월 1일부로 미국이 타이완과의 외교관계를 끊었습니다. 이후에 중국; 당시 중공의 훼방으로 거의 모든 국제 대회에 타이완은 참가할 수 없게 됩니다)로 인해 몇 년간 모든 국제 대회에 참가하지 못합니다.

몇 년 후에 타이완 성인야구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는 옌샤오쟝(嚴孝章) 야구협회 이사장(아시아 야구연맹 부회장 역임)의 노력 끝에 정치적으로 얽힌 문제(중공과의 정치적인 문제는 국호의 사용 문제와 국기의 사용 문제를 놓고 대립각을 세웠던 일을 말합니다.)를 풀고 다시금 여러 국제 대회에 참가하기 시작했습니다.
 
1982년의 서울에서 열린 세계 베이스볼 월드컵(Baseball World Cup : 당시의 명칭은 세계야구 선수권대회)에서 
타이완 성인 야구 대표팀은 6승 3패의 전적으로 한국과 미국 일본에 뒤져 4위를 차지합니다. 당시 한국 팀은 8승 1패의 성적으로 우승하게 되는데, 여러분들이 다 기억하고 계시는 잠실 야구장에서 선발 선동렬 투수의 호투와 김재박 감독의 기막힌 개구리 번트의 성공과 한대화 선수의 통쾌한 역전 3점 홈런으로 결승에서 일본을 누르고 우승한 바로 그 대회입니다. 

이어 다음 해 열린 아시아 야구선수권 대회에서는 한국과 일본, 
타이완이 각각 5승 2패로 공동 우승을 차지하였는데, 일본을 꺾은 결과가 다음 LA올림픽 야구 출전권 획득이라는 수확을 안겨다줍니다. 그해 열린 대륙간컵에서 타이완 팀은 3등을 차지 하였습니다. 


이변인것은 야구 절대강국인 쿠바를 타이완이 13대 1로 이기는 파란을 몰고 왔던 대회이기도 하여 기억에 남습니다. 그리고 참가한 제23회 LA 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이라는 엄청난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92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대만 대표팀/中央社 제공

같은 해에 열린 세계 야구선수권대회에서도 쿠바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하였고,  1986년 네덜란드에서 거행된 세계야구 선수권대회에서도 동메달을 따냄으로서 타이완 성인야구의 전성기를 이어갔습니다. 

그 이후에도 1987년 아시아 야구선수권 대회 은메달로 올림픽 참가권을 따내어 1988년 서울 올림픽에 참가하였으나 예선 3연패로 탈락하였고, 이후 1991년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는 은메달로 다시 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출전권을 따내었습니다.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처음 정식 종목으로 편입된 야구경기에서 
타이완 팀이 은메달을 따냄으로서 타이완 야구 최고의 성과를 거두기도 하였습니다. 당시 기사에 은메달을 따고 돌아온 야구 대표팀에게 상금 등으로 모두 1억 1,550만 위엔(현재 환율로 환산하면 한국 돈 50억 가량으로 코치진과 선수단 포함하여 24명 규모로 일인당 약 2억 가량을 획득)을 주었다는 뉴스가 있었습니다.


궈위엔즈(郭源治)의 투구모습 /사진 聯合報

이 당시 80~90년대에 활약하던 선수들이 바로 현재 각 팀의 코치나 감독 급으로 자라왔던 것입니다. 


그 당시 선수들의 면면을 돌아보면 궈리지엔푸(郭李建夫), 가오잉지에(高英傑), 리라이파(李來發), 궈위엔즈(郭源治), 궈타이위엔(郭泰源), 장승시웅(莊勝雄), 쉬성밍(徐生明), 린화웨이(林華韋), 황광치(黃廣琪), 리쥐밍(李居明), 뤼밍츠(呂明賜), 짜오쓰치앙(趙士強), 천이신(陳義信), 황핑양(黃平洋), 홍이중(洪一中), 쩡바이승(鄭百勝) 등의 야구인들입니다. 



이 선수들이 바로 타이완 야구의 절대 중흥기였던 3급 야구 시절에 활약하고 자라왔던 선수들이고, 타이완 야구의 보물과도 같은 존재입니다.



하지만 당시 타이완은 프로야구가 없었기에 이 선수들이 대부분 일본으로 진출하여 이후 우수한 타이완 야구 유망주들이 자국 리그에 몸담지 않고 해외 진출에의 꿈을 가지게 되는는 부작용 아닌 부작용도 생겨나게 되는 그런 시기였습니다.


                                           제 4부 완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CPBL 타오위엔 팀(라미고 몽키스)의 홍이중(洪一中) 감독은 이제 제5구단이 창단될 시기가 왔다고 밝혔습니다. 타이완 프로야구는 올해 프리에이전트 제도를 시행하여 이 자격을 취득하는 선수는 모두 15명에 달합니다. 그리고 해외에서 적응을 하지 못한 해외파 선수들의 귀국도 많이 예상되기에 올해 지금 한 팀이 더 창단된다면 자유계약으로 풀리는 선수들을 얻을 수도 있기에 선수 수급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될 수 있고, 단조로운 4개 팀 만의 리그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미고 팀의 홍이중 감독(왼쪽 사진)은 "어떤 때는 2주 동안 늘 같은 팀과 경기를 해야 하기에 선발 투수나 라인 업에서 변화를 꾀하기도 어렵고 팬들로서는 지루한 경기의 양상을 보이는 단점이 많다."라면서 이번에 풀리는 FA 선수들을 이용하여 한 팀이나 두 팀이 더 창단하게 된다면 리그가 더 풍부하고 재미있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창단을 적극적으로 지지하였습니다.

또, 5번째 구단이 창단되어 선수 수급 문제 등 전력 면에서 부족함을 보여 어려움을 겪으면 프로야구 위원회는 우선 FA 자격을 획득하는 선수들을 신생팀에 우선협상을 가능하게 해서 모자란 전력을 보충할 수 있도록 하자는 구체적인 안까지 제안했습니다. 올해 FA 자격을 얻는 펑정민(
彭政閔), 양지엔푸(陽建福), 장타이산(張泰山), 가오지엔싼(高建三) 등 좋은 선수들을 얻는다면 전력 상승의 효과를 얻을 수 있기에 기존의 4개 팀과 비슷해진다면서 제5구단 창단을 적극적으로 권유하였습니다.

홍 감독은 앞으로의 프로구단은 가능하면 대기업이나 대재단이 창단하여 초기 자본을 투자해서 빠르게 정상의 위치로 올라와야 한다고 말하였지만, 그렇다고 꼭 대기업만의 일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대자본이 아닌 중, 소자본을 가진 구단도 얼마든지 창단할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대신 그런 구단은 마케팅을 강화하고 신인육성에 힘을 기울여 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게 한 후 다른 구단에 선수 거래를 하는 방식 등으로 구단을 유지할 수 있다면서 어려운 길이라고 말하였습니다.


홍 감독은 "그러나 어쨌든, 그런 케이스라도 많아져야 프로야구에 활로가 생기고 선수들의 일자리가 많아지고 타이완의 야구가 발전할 수 있다."고 주장 하였습니다.


올해 말 자유계약 선수들이 쏟아져 나오고, 또 해외 시장에서 적응에 실패한 해외파 선수들이 대거 타이완으로 귀국하면 선수 수급이 용이하고 전력 보강을 할 수 있는 적기가 됩니다. 이대로 계속 4개 팀으로 유지를 한다면 기존의 틀도 깨지게 될 수 있다면서 타이완 프로야구의 앞날을 걱정하였습니다.

(CPBL 4팀의 2011시즌 전적표)

홍 감독은 현재 4개 팀의 추세로는 역시 자본이 탄탄한 기업으로 투자를 많이 할 수 있는 통이 라이언스가 앞으로도 계속 타이완의 강팀으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였습니다.

그래서 하루라도 빨리 새로운 구단이 나타나서 전력의 평준화를 이루고 체질 개선을 한 후 경쟁을 통해 타이완의 야구에 새로운 호흡을 가져왔으면 한다고 밝히면서 인터뷰를 끝냈습니다.

홍이중 감독은 슝디 실업 및 프로야구팀과 TML 레이공 팀을 거쳐 니옌다이 팀을 마지막으로 은퇴하고 라뉴 베어스 코치와 감독으로 오래 뛰면서 라뉴 베어스의 중흥기를 이끌었던 인물로 2008년에는 베이징 올림픽 국가대표팀 감독을 역임한 타이완 야구의 중추적인 인물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총액 5백만 달러! 왕지엔민(王建民) 다시 워싱턴 내셔널스 소속이 되다.

타이완의 국민적인 영웅인 왕지엔민 선수가 워싱턴 내셔널스와 총액 500만 달러의 계약을 맺었다고 타이완 뉴스에서 보도되었습니다.

실 계약은 100만 달러고, 격려금 400만 달러가 더해진 금액으로 총액 500만 달러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 금액과 관련하여 에이전트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상태라고 합니다.
또한 계약 조건도 알려진 바 없습니다.

워싱턴으로서도 타이완 프로모션이 충분하니 자기 돈 나갈 일은 없겠지만 그래도 격려금 400만 달러가 좀 의심스럽기는 합니다.

뭐 어쨌든, 왕지엔민은 다시 메이져리그에 남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홍이중(
洪一中), 다시 1군무대로 올라오다.

라뉴 베어스의 신임감독으로 홍이중(洪一中) 현 2군 감독이 다시 1군을 맡게되었습니다. 라뉴 구단은 장셩시웅(莊勝雄), 궈타이위엔(郭泰源), 천웨이청(陳威成) 등을 후보로 인선하였지만 다 거절당하고 적당한 인물이 없다 2004년부터 2009년까지 팀을 맡아오다 2010년 초 2군으로 떨어진 홍이중 전 감독을 다시 1군 감독으로 임명하였습니다. 홍이중 신임 감독은 베이징 올림픽 대표팀 감독을 역임하여 한국에도 잘 알려진 인물입니다.


전 슝디감독 나카고미 신(中込伸) 1년8월의 형을 받다.

작년 말 터진 승부조작 사건의 주동 인물로 슝디 엘리펀츠 팀 감독이었던 일본인 나카고미 신은 고등법원에서 사기죄가 인정되어 1년 8개월의 형과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벌금 180만 위엔(약 7천만원 정도)은 국고로 귀속됩니다. 나카고미 신씨는 작년에 슝디 팀 감독을 맡고 있으면서 선수들 기용과 승부조작으로 부정한 돈을 받은 혐의로 긴급 체포되어 구속되어 있었습니다.

통이 라이온스. 한국발 판웨이룬 이적료 할인소식 부인(否認).

통이 라이온스 구단은 어제자(12월 16일)로 전해진 한국발 뉴스에 절대 그런 일이 없다고 못을 밖았습니다. 한국의 한 매체(OSEN)에 따르면 통이 구단이 판웨이룬 선수의 이적료를 깎아서 제시했다라는 소식에 구단 단장인 천정난(陳政南)씨가 직접 기자와의 자리에서 "沒有這回事,從上次與SK談完後,雙方就未再接觸 : 그런 일 없었다. 지난번 SK와의 회의 후에 쌍방간에 아직 재접촉은 없었다."라고 부인하였습니다.

과연 한국의 미디어에서 어떤 경로로 저런 기사를 썼는지 매우 궁금하네요. 뭔가 의도적인 통이 구단의 부인인지, 아니면 추측으로 썼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러니까 양 구단끼리 뭔가 비밀리에 의견이 조율이 되었는데, 그게 새어나간 것인지 말이죠. 하지만 통이 구단에서 강력히 부인하고 있기에 향후 행보가 기다려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1980년 대에 확실히 타이완 팀보다 실력면에서 뒤쳐져있다고 생각한 한국 팀이 어떻게 베이징에서는 금메달을 획득하고, 이번 제 2회 WBC에서는 준우승이라는 엄청난 발전을 하는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는지, 어떻게 야구의 진보가 그렇게 빨리 되었는지, 이제는 타이완 팀보다 한 두 발자욱 저만큼 앞서 나가는 모습이 궁금하였는데, 아마도 프리 에이전트 제도의 정비가 급속한 야구의 발전을 가져오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홍이중(洪一中)감독 /사진 LEO

지난 베이징 올림픽 예선전 8강 3선전 당시에 라뉴 팀의 홍이중 감독은 "한국의 발전은 프리 에이전트 제도가 중요한 관건이 되었다"라는 인터뷰를 했습니다. 1993년 쥔구어 베어스(俊國熊)에 한국 선수로는 처음 한희민 선수가 왔을 당시에 그가 받은 금액은 월봉 14만 위엔이었습니다. 


당시의 이 14만 위엔의 급여 수준은 한국에서도 많이 받는 수준의 금액이었습니다. 그러나 1999년에 한국에서 프리 에이전트가 실시되고 부터 2004년에 1군 선수단의 급여 수준은 타이완 돈으로 400만 위엔 정도로 올랐습니다. 


이 금액의 수준은 타이완 리그의 선수들보다 거의 두 배는 더 많은 금액입니다. 최고액수를 보자면 현재 한국의 국민 타자라고 불리우는 이승엽의 경우 약 6억 엔(2.11억 위엔TWD)이고, 한국 리그의 최고연봉 선수는 손민한 롯데 투수로 7억원(대략 1800만 위엔 TWD)으로 타이완 리그의 최고 연봉 선수인 천진펑의 1001만 위엔보다 이승엽은 약 스무 배이고 손민한도 두 배 가까이 큰 금액입니다.

홍이중 감독은 "한국의 프로 야구가 발전이 빠른 것은 물론 실력에서도 그 이유가 있지만 선수들에게 주는 금전적인 면에서도 중요한 이유가 된다. 보다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면 가장으로서도 아이들을 야구하게 만들 것이고, 보다 더 많은 관심을 쏟을 것이다. 그러면 여러가지 야구의 발전은 당연히 자연스러운 결과가 된다"라고 밝혔습니다.

홍이중 감독은 또 '타이완 야구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하루빨리 프리 에이전트 제도를 정비하고 만들어서 야구 선수들이 정당한 실력에 정당한 대우를 받게 되는 것이 그 첫걸음이 되어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