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프로야구 선수의 해외 이적료는 한국 프로야구의 4.5배보다 낮은 수준이라는 제목으로 타이완 언론에 기사가 나왔습니다. 그래서 따져봤습니다.

(여기서 잠깐! 한국은 일본과 같이 포스팅 시스템으로 입찰금액을 제일 많이 써낸 구단이 우선협상 대상으로 선수와 계약할 수 있습니다. 정확히 4.5배라고 정해지지 않았다는 것이죠. 타이완 측에서 잘못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C.P.B.L은 올 시즌부터 FA 제도를 시행했습니다. 또 해외 FA 제도도 같이 시행되면서 네 명의 수혜자가 나왔습니다. 제도적으로 해외 FA를 신청한 선수가 해외로 진출하면 규정상 원 소속구단에 2.5배의 이적료 수입을 안겨다 주는 것이죠.

리원빈(李文彬)/사진 台灣醒報

그러나 이 제도를 놓고 당사자들의 불만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현실적으로 너무 높은 금액적 책정으로 아무도 이적료를 주고 선수를 데려가려 하지 않는다는 불만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C.P.B.L 연맹 회장인 리원빈(
李文彬)씨는 "몇몇 구단에서 제기된 의견이기는 하나 단시간 내에 규장이 고쳐지기는 어렵다."라고 하면서 난관을 표시하였습니다.

그는 C.P.B.L의 규정상 자유계약은 9년으로 정해졌고, 6년이 차면 7년 째에 해외 진출의 권리를 획득하는 것은 진정한 자유계약이 아니라 전적으로 구단의 의사와 협조에 달린 것으로 출국하여 다른 곳에서 야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구단이 주는 것이다. 또한, 주력 선수가 해외로 빠져나가면 반드시 전력에 공백이나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그 보상책으로라도 소속 구단에 일정 부분의 수익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라뉴 팀의 린즈셩(林智勝)은 모 M.L.B 구단의 테스트를 받았고, 또 평가도 나쁘지 않았지만 이적료가 1050만 위엔(약 30만 달러 선)의 조건에 해당 구단이 난색을 표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판웨이룬(潘威倫)도 SK 구단과 접촉이 있었지만 2,5배에 달하는 이적료 부분에서 난색을 표하면서 한국 진출이 무산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리원빈은 이적료 부분의 규정은 일본과 한국 프로야구를 참고로 만들었다면서 너무 높게 책정하면 선수에게 기회조차 없고, 또 너무 낮게 책정하면 소속 구단에 대한 보상이나 자국 선수들의 해외진출 러시가 일어나서 국내리그가 망가지기 때문에 적절하게 양국의 프로야구를 참고로 해서 정한 것으로 당분간 바꿀 용의는 없다.

한국의 4.5배의 이적료보다는 확실히 낮은 수준이라면서 정말 필요하다면 그정도의 이적료는 한국이나 일본 구단의 재력으로 볼때 문제가 없다고 명확하게 선을 그었습니다. (위에서도 말했지만 잘못 알려진 내용입니다. 한국은 포스팅 시스템을 따르지 4.5배의 이적료를 의무적으로 부과하는 제도는 없습니다.)

오늘 공개된 기사를 보면 판웨이룬이 어지간히 한국이나 다른 나라로 가고 싶었나 봅니다. 이적료 부분이 구단에서 문제가 된다면 타이완 기업들이 자기에게 주는 광고료로 충당을 하면 안되겠냐라는 말도 했었네요. 그만큼 반드시 나가고 싶다는 마음이 새어나온 것이라고 봅니다.

내년까지 기다리기 어렵다는 마음이 새어나온 것이죠. 내년엔 일본으로 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찌되었든지 CPBL은 자꾸 침몰하고 있네요. 빨리 대수술을 해서 예년의 리그로 돌아가야 할텐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어제 펑정민 선수의 해외 FA신청을 알려드렸습니다만 오늘은 거기에 다시 세 명의 핵심 선수가 해외 FA신청을 했다는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그 세 선수는 라뉴 베어스의 중심이자 올시즌 홈런왕인 린즈셩(林智勝) 선수와 통이 라이온즈의 에이스이자 타이완의 대표투수인 판웨이룬(潘威倫) 선수, 그리고 슬라이더의 왕자로 불리는 양지엔푸(陽建福) 선수입니다.


먼저 La new팀의 린즈셩 선수는 오늘 오전 FAX로 연맹 사무실에 신청서를 보내왔습니다.

린즈셩 선수는 이로서 펑정민 선수 이후에 두 번째로 해외 FA자격을 신청한 선수가 되었습니다. 타이완 야구협회 규정에 따라 이번 신청은 해외 진출만을 위한 조건으로
La new 구단의 동의를 얻어 신청한 것입니다.

이제 린즈셩 선수는 외국 구단들과 자유롭게 협상을 할 수 있습니다. 타이완 국내 선수에 대한 권리는 La new 구단이 계속 보유하고 있습니다. ( 해외진출자격으로 진출할 경우 원 구단에 이적료 지급을 해야 하지만, 9년차가 되어서 완전 자유계약일 시는 이적료가 필요없습니다.)

린즈셩은 현재 월 35만 위엔을 받고 있습니다. 규정에 따라 린즈셩이 해외로 진출하게 되면 해당 구단은 린즈셩의 전년도 연봉의 2.5배(1050만 위엔:한화로 약 3억9천만 원)를 La new 구단에 지불해야 합니다. 그리고 린즈셩은 최소한 올 시즌 연봉의 1.5배인 630만 위엔(한화로 약 2억3천만원)정도 받을 수 있습니다.

린즈셩 선수는 2004년부터 CPBL에 뛰었습니다. 만약 해외진출에 실패할 경우 내년 시즌이 끝나면 8시즌 자격이고, 내후년에 완전 자유계약 신분(9년)으로 풀리게 됩니다.

그리고 세 번째 자격 신청을 한 선수는 타이완의 에이스라고 불리는 통이 라이온즈의 판웨이룬 선수입니다. 판웨이룬 선수는 현재 51만 위엔의 월봉을 받고 있습니다. 해외 진출에 성공하면 해당 구단은 통이 구단에게 1530만 위엔(한화로 약 5억 6천만 원)을 지불해야 합니다. 그리고 최소한 올해 연봉의 1.5배인 918만 위엔(한화로 약 3억3천5백만원)을 지급해야 합니다.

판웨이룬도 린즈셩보다 한 시즌 빠른 2003년에 데뷔를 해서 올해가 8시즌 째이고, 내년 시즌이 끝나면 완전 자유계약 신분으로 풀리게 됩니다.


그리고 슬라이더의 왕자라고 불리는 양지엔푸 선수는 올해 타이완 리그에서 11승(타이완 선수로는 최다승)을 거두었습니다. 이적금이 492만 위엔(한화로 약 1억8천만 원)이고, 연봉은 올해의 1.5배인 295만 2천위엔(한화로 1억 8백만 원 정도)을 지불하면 됩니다.

펑정민과 린즈셩과 판웨이룬. 양지엔푸 등 타이완을 대표하는 교타자이자 만능형 타자와 호쾌한 장타력을 겸비한 중장거리형 타자, 그리고 타이완의 에이스라고 불리는 강속구와 변화구 모두 뛰어난 에이스급 투수와 완급조절이 뛰어난 완투형 투수가 한꺼번에 해외 진출을 위한 FA를 신청했습니다. 만약 이 네 명의 선수가 모두 계약에 성공해서 해외로 진출한다면 자국 리그인 CPBL은 스타를 잃어버리게 되는 것이네요.

이것은 안그래도 여러가지 악재로 흉흉한 자국리그의 인기에 또 한 번 큰 타격을 주는 사건이 아닐 수 없습니다. 과연 타이완의 프로야구 연맹은 이런 위기를 어떤 아이디어를 내서 다시 살릴지가 매우 궁금합니다.

린즈셩과 펑정민, 그리고 판웨이룬, 그리고 양지엔푸 선수 모두 일본을 우선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만 한국에서 이 선수들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살펴보기라도 했으면 합니다.
타이완 최고의 선수들이라서 실력으로는 어느정도 검증이 된 선수들입니다. 국가대표 경기들을 통해 많이들 알고 있는 선수들이기도 하고, 또 뒷돈이 난무하는 현재 용병들의 로또성 선발보다는 저렴하게 데려올 수 있는 기회입니다.

최소한 접촉을 해서 몸값이나 기타 요구조건 등 타이완 선수들에 대한 소중한 경험적인 자료로 만들기를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FA제도 실시 관련 사진/야후타이완/중앙사 보도


C.P.B.L은 드디어 내년에 프리에이전트(F.A)제도를 실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C.P.B.L 4개 구단은 14일 회의에서 공통된 의견으로 프리에이전트 제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일치하였습니다. 프로야구 연맹에 들어온 날로부터 9년이 지난 선수들은 프리에이전트의 자격을 가지게 됩니다.  잠정적으로 양대 리그(C.P.B.L과 T.M.L)가 통합된 날로부터 계산을 시작하여 2011년부터는 적용 된다고 합니다. 이번 제도의 최대수혜자는 2011년 자격을 얻을 수 있는 펑정민(彭政閔)이 됩니다. 또 쟝타이산(張泰山)도 포함이 된다고 하는데요, 아무튼 FA를 적용하는 시점이 두 가지의 의견이 있는데 이번 연맹 회의(23일)에서 최종 결정이 나면 타이완에서 프로야구가 생긴지 20년 만에 프리 에이전트 제도를 도입하는 제도적 발전이 이루어지게 되는 것입니다.

이번 14일 소집된 회의에서 4개 구단의 대표들의 찬성을 얻어 정식으로 발의하여 23일에 있는 연맹의 상무이사회의 석상에서 정식으로 비준하면 시작되는데, 이번 제도는 일본리그의 프리에이전트 제도를 참고하여 타이완 선수는 연맹 가입 9년 차의 선수에게 자유계약의 혜택(시작 시점의 논의가 필요)을, 외국인 선수일 경우 기한을 5년으로 할 지, 아니면 6년 혹은 7년으로 할 지의 이견을 보이고 있습니다. 

프리 에이전트 자격의 선수가 타 팀과 계약을 하여 팀을 옮기는 경우, 일본은 선수 연봉의 80%를, 한국은 그 해 연도 연봉의 450%를 보전해주는데요, 프로야구 연맹 이사장인 리원빈(李文彬)씨는 "타이완은 일본처럼 그런 제도는 없고, 그리고 한국의 제도는 너무 부담이 크다. 그래서 절충하는 방안을 가지고 연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단 시즌이 끝나면 연맹에서는 자유계약 자격을 획득하는 선수를 공고를 통해 밝히고, 그로부터 선수는 7일 내에 자유계약의 의사를 밝힌 후에 연말까지 본래의 팀과 계약기간을 가지게 됩니다. 연말이 지나서 해를 넘기면 바로 나머지 팀과 자유로이 계약을 할 수 있게 되고, 추가적인 금액의 지출없이 자유로이 팀을 옮길 수 있게 되는 것으로 정리합니다.

단 프리에이전트 선수가 되는 기한의 산정은 현재 두 가지 안을 두고 논의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첫 번째는 양대 리그가 병합된 날(2003년 1월13일)로 부터 계산하는 것과, 2003년 리그부터 첫 해(2003년 3월 18일)로 계산하는 안이 있습니다. 전자는 현재 부합되는 자격(2002년부터 뛴 선수를 포함)을 가진 선수가 없고, 제일 빠른 해당연도가 2011년 리그가 끝나야 자격이 주어지는데, 후자는 통합 연맹이 시작된 해부터 계산하여 2012년 1월 18일에 자격이 주어지는데 총 12명의 선수가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 12명은 쯩위청(曾翊誠), 가오지엔싼(高建三), 왕진용(王金勇), 쟝타이산(張泰山), 천롄홍(陳連宏), 천뤼창(陳瑞昌), 황간린(黃甘霖), 예쥔장(葉君璋), 쩡짜오싱(鄭兆行), 리유위짠(柳裕展), 펑정민(彭政閔), 양송시엔(楊松弦) 등 입니다. 년 수 계산은 리그 출장 경기 날짜로 계산하는데, 작년(2008년)에는 등록일수가 105일동안이면 되고, 올해(2009년)에는 등록일수가 125일동안이라면 1년으로 계산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내년 타이완의 프로야구 리그에서 또다시 승부조작이나 불법도박과 같은 사건이 일어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연맹의 조치로 F.A 제도와 1군 선수의 최저연봉제를 도입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각 구단은 또한 절대 다시는 부정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의 협조를 받아서 모든 선수와 구단 직원에 대한 관리 감독을 철저히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타이완 중앙사 보도 내용/타이완 야후 야구뉴스


C.P.B.L연맹 회장인 짜오쇼우보(趙守博)는 17일 소집된 연맹간부회의에서 그동안 여러 계층에서 관련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확실히 준비해서 좀 더 나은 권익을 선수들에게 돌아가게 만들어 승부조작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이와 같이 결정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외부의 인식으로는 선수의 기본 연봉이 매우 낮기에 항상 불법적인 여러가지 유혹에 빠지게 된다라고 보는데요, 그래서 F.A제도와 1군 선수단의 최저 연봉제도의 규정을 두고, 또 1군과 2군과의 평균 임금 격차를 줄이는 방법을 마련하여 다시는 외부의 불법적인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예방 조치를 만든다에 큰 의의를 두고 있습니다.

야구 팬들이 보기에 F.A 제도가 없이는 선수들의 몸값이 오를 수 있는 요인이 드물다!라고 인식하는데요, 짜오 회장 또한 F.A 제도는 선수들에게 뿐만 아니라 일정연한이 지나면 구단은  나이는 많고 임금만 높은 선수를 합법적으로 내보낼 수도 있다는 점에서, 각 선수들에게도 구단과의 연봉 협상 시 매우 신중한 선택을 해야 한다라는 점에서도 구단에게도 이득이 될 수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짜오 회장은 다시 연맹에서 현재  F.A로 팀을 바꾼 경우에 선수와 새로운 연봉 협상에 들어가는데, 그 후에 원래의 팀에게 얼마의 금액을 주는가에 대한 방안(한국의 F.A 선수 보상금 제도와 비슷함)을 마련 중이라고 합니다. 

아무튼 이번 연맹의 상무이사회에서 프로구단 네 팀 수장들이 모두 참가해서 결정을 내리면 바로 시행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연맹의 비서장인 리원빈(李文彬)씨 '작년의 경우에도 같은 회의를 하였지만 각 구단들이 반대를 하여서 무산되었다고 말하면서, 그러나 올해는 그 상황이 매우 다르기에 예상으로는 무난히 통과되리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습니다. 

이번 승부조작 사건 이후에 선수 관리 감독을 강화하는 안도 같이 마련되었는데요, 각 지구의 경찰의 협조를 받아서 승부조작 관련 감시체제를 운용하고, 현재 타이완에서 막 시작한 합법적인 스포츠 토토의 활성화와 음성적인 지하 도박과 관련한 조직 등의 소탕에 대한 끊임없는 노력으로 자금의 양성화에 기여를 하여 정상적으로 구단에 관련 수익금이 분배 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는 것이 타이완 프로야구 리그 연맹의 입장입니다. 

인터뷰하는 린언위(林恩宇) 선수

또한 슝디 엘리펀츠 팀의 전력손실에 대한 보강책을 마련하여, 작년 특별선수(귀환 해외파와 해산 된 팀의 선수들 대상) 중에 지명되지 않는 여러 명을 슝디 팀에서 계약할 수 있도록 하며, 연말의 드래프트에서 남은 세 팀의 동의를 구해 먼저 우선권을 주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현재 슝디 팀은 일본 리그에서 방출된 선수들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는 중입니다. 거기에 전 일본 프로야구 라쿠텐 이글스 소속이었던 린언위(林恩宇) 선수에 대한 슝디 팀의 신임 감독인 천뤼천(陳瑞振) 씨가 공개적으로 관심을 표명하였습니다만 린언위는 '아직 타이완 리그에 돌아갈 지에 대한 결정도, 또한 돌아간다면 그게 어느 팀이 될 지는 모르겠다'라면서 천 감독에게 자신을 좋게 봐주는 것에 대한 감사의 표시만 하였습니다.)

일단은 이정도로 뒷수습을 하여 어떻게든 계속 리그를 꾸려나갈 생각에 있습니다만 역시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하지 않으면 또 같은 일이 언제든지 반복될 수 있다고 봅니다. 그 근본적인 대책은 바로 불법 도박에 대한 지하세력의 소탕 밖에는 없다고 봅니다만 유구한 역사를 가지고 있는 전 사회적으로 뿌리깊은 조직을 모두 소탕하기란 정말 어려운 일이지요. 허나 정부에서 꾸준히 의지를 가지고 해나간다면 분명 희망은 있습니다. 그 의지가 언제까지 지켜질런지는 모르겠지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