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대회에서 만나면 늘 한국과 끝장 승부를 펼치며 격전을 치르는 타이완 야구에 대해서 그저 우린 한국보다 약체라고만 알고 있습니다. 타이완 야구에 관해서 제대로 된 정보도 없고 막연하게나마 그저 약하지 않나? 라는 느낌만을 들고 있습니다. 우리는 미국인 선교사에게서 야구를 전수받았고, 타이완은 일본인으로부터 야구를 배웠습니다. 

 그 차이가 별로 없을 것 같지만, 현재 타이완의 야구를 지켜보고 있노라면 어느 정도 차이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아무튼, 한국이 크게 신경 쓰지 않는 타이완 야구에 대해서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고, 그저 떠도는 풍문이나 낭설, 또는 근거 없는 소리가 난무한 현상이 많기에 10부작 기획 시리즈로 타이완의 야구역사와 그 발전사를 소개합니다. 

 각종 내용의 참조와 관련 사진 및 영상 자료는 타이완의 야후와 구글, 그리고 타이완야구 위키백과, 그리고 타이완 야구 100년사 동영상 등 여러 자료를 참조하였습니다.


 프로야구의 태동(1990년대 이후)


(타이완 프로야구 원년인 1990년에 열린 올스타전 영상입니다.)


1980년대 이후 타이완 야구 세계화의 주요 근원이 되었던 3급 야구가 급격히 퇴보하게 되면서 성인야구 또한 세계의 무대에서 밀려났습니다. 지금와서 되돌아보면 야구 선수로서의 진로 문제나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없는 구조적인 문제가 대두되었던 시기입니다. 여러 실업 팀들이 있었지만 그다지 큰 매력으로 자리 잡지는 못하였고, 리틀야구나 청소년 야구가 국제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많은 학생들이 야구 선수로의 꿈을 키운 후 생겨난 많은 팀들 또한 나중에는 발전에 정체가 되는 원인이 되었기도 합니다. 문제는 학생 시절이 끝나면 실업 리그 외에는 할 수 있는 것이 거의 없었습니다. 



전국체전격의 대회에서 입장하는 야구팀/출처미상



국제 대회에서 대표 팀은 좋은 성적을 거두었으나 국내 갑조(甲組) 야구리그는 항상 관중석이 텅 비어있는 상태로 진행(당시 실업야구는 입장료를 받았습니다만 팀 운영비로 충당되어야 할 입장료 수익이 거의 없으니 해당 구단이 경영 난에 빠지게 되는 것은 자명한 일이었습니다.)되어야 했고, 이에 선수들도 자국의 야구보다는 좀 더 많은 수익을 보장하는 일본 쪽으로 눈을 돌리게 되면서 유망주의 해외 유출이 심해지고, 점점 타이완 사람들의 야구에 대한 애정도 식어가면서 성인 야구계는 점점 암흑의 길을 걸어가게 됩니다.


이 때에 위기를 타개하고 야구에 대한 애정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 이가 바로 슝디(兄弟)호텔 그룹의 회장인 홍텅셩(洪騰勝)씨였습니다. 아마추어 야구시장의 침체는 프로화로 풀어야 한다는 의지를 가지고 주도적으로 프로 리그 창설에 나서면서 적극적으로 정부와 사회에 야구의 프로화를 요구합니다.



슝디호텔그룹의 현재모습



프로야구의 탄생/ 타이완 프로야구 연맹의 성립

1987년 12월31일에 프로야구 태동 위원회를 만들었습니다. 당시 야구협회 이사장인 탕판판(唐盼盼)씨가 겸직을 하여 主위원을 맡았습니다. 그로부터 반 년 후에 위원회는 규약을 완성하고 타이완 프로야구의 발전 방향을 잡아 나갔습니다. 프로야구 희망 기업을 선정하여 준비 작업을 시작하고, 야구규장과 규약을 보충 및 확정하였고, 구장에 대한 선정과 보충, 보완 등의 작업과 심판에 대한 육성과 심판 제도에 대한 규정을 제정하고 본격적인 프로화 작업을 시작하였습니다.

1989년 10월 23일에 드디어 중화 프로야구 연맹이 정식으로 출범하게 됩니다. 참가 팀은 웨이취엔(味全), 통이(統一), 싼상(三商), 슝디(兄弟) 등의 네 개의 기업이 프로구단을 창설하면서 타이완 역사상 최초의 프로 야구팀으로 기록됩니다.


1990년 3월 17일에 드디어 역사적인 타이완 프로야구 첫 시즌의 첫 게임이 시작되었습니다. 웨이취엔 드레곤즈와 통이 라이온즈, 싼상 타이거즈와 슝디 엘리펀츠로 각각 팀명을 정하고 리그를 시작했습니다. 이로서 아시아권에서 일본과 한국에 이어서 세 번째로 프로야구를 시작하는 나라가 되었습니다. 


역사적인 타이완 프로야구의 개막 경기는 타이베이 시립야구장에서 열렸습니다.


슝디 엘리펀츠와 통이 라이온즈와의 경기로 이후 이 두 팀은 타이완에서도 가장 강력한 라이벌로서의 자리매김을 하게됩니다. 아무튼 첫 경기의 결과는 통이 라이온즈가 슝디 엘리펀츠를 물리치고 역사적인 첫 승을 기록한 팀으로 영원히 남게 되었습니다. 


당시 첫 승을 올린 통이 라이온즈의 두푸밍(杜福明) 투수가 첫 승의 기록을 남기게 되었구요, 당일 또 다른 경기장에서 벌어진 싼상 타이거즈의 투수 투홍친(涂鴻欽) 선수가 웨이취엔 드레곤즈를 상대로 첫 완봉승을 기록한 선수로 남게되었습니다.


통이Vs웨이취엔 프로원년 입장권/사진출처 Mirage-2000's Secret Base

통이Vs슝디 프로원년 입장권/사진출처 Mirage-2000's Secret Base



타이완 프로야구의 성장/프로야구의 열기가 높아지다



1990년 타이완에 프로야구가 처음으로 시작된 지 몇 년 후. 타이완의 야구계는 대폭적인 성장을 하였습니다. 먼저 야구 선수에 대한 처우가 실업 리그에 있을 때보다 훨씬 많이 개선되었습니다. 그 전 아마때와는 비교할 수 없이 생활할 수 있을 정도의 수입이 보장되었고, 각종 광고나 스폰서로 인해서 월급 외의 수입도 생겨났고, 프로화로 각종 방송 노출도 되어 자연스럽게 선수들의 사회적 지위도 같이 상승되었습니다.


실력이 뛰어난 선수들이 자연스럽게 유명세를 타고 우상화되면서 스타를 좋아하는 팬층이 자연스럽게 같이 생겨났고, 어린이들에게 꿈을 주는 스포츠가 되면서 야구를 즐기는 어린이들이 많아지는 등의 야구의 저변도 확대가 되었습니다.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타이완의 프로야구 CPBL 홈페이지 모습 /http://www.cpbl.com.tw


1990년부터 1997년까지 프로야구 누적관중 수가 1,000만 명(타이완 全 섬의 인구가 2,300만 명)을 돌파하게 되면서 정부에서도 야구의 프로화에 따른 효과를 점차 주목하게 되었습니다. 타이완 총통과 행정원장 및 각계 대표들이 야구장을 찾아 협력을 위한 단결을 하여 타이완의 정치적인 염원인 국제대회 유치를 위한 돔 구장 건설(참고자료)을 결정하여 현재 건설 중에 있습니다. 


또한, 각 지방 정부와도 합작을 하여 노화된 야구장의 보수 및 신축 등을 결정하여 프로화가 시작된 1990년에 겨우 다섯 개 밖에 없던 야구장이 현재는 프로야구 경기를 할 수 있는 야구장이 모두 17개 구장으로 늘어났다는 사실에서도 알 수 있듯이 절대적으로 정부의 큰 도움이 있었던 시기입니다. 

타이완의 야구장 자료 연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국제대회에서 만나면 늘 한국과 끝장 승부를 펼치며 격전을 치르는 타이완 야구에 대해서 그저 우린 한국보다 약체라고만 알고 있습니다. 타이완 야구에 관해서 제대로 된 정보도 없고 막연하게나마 그저 약하지 않나? 라는 느낌만을 들고 있습니다. 우리는 미국인 선교사에게서 야구를 전수받았고, 타이완은 일본인으로부터 야구를 배웠습니다. 

 그 차이가 별로 없을 것 같지만, 현재 타이완의 야구를 지켜보고 있노라면 어느 정도 차이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아무튼, 한국이 크게 신경 쓰지 않는 타이완 야구에 대해서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고, 그저 떠도는 풍문이나 낭설, 또는 근거 없는 소리가 난무한 현상이 많기에 10부작 기획 시리즈로 타이완의 야구역사와 그 발전사를 소개합니다. 

 각종 내용의 참조와 관련 사진 및 영상 자료는 타이완의 야후와 구글, 그리고 타이완야구 위키백과, 그리고 타이완 야구 100년사 동영상 등 여러 자료를 참조하였습니다.



3관왕의 광풍이 몰아치던 시기


타이완의 리틀 야구가 세계대회에서 처음으로 패권을 거머진 후, 타이완에서는 리틀야구와 청소년야구가 지속적으로 국제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이어가기 위하여 많은 투자와 엄청난 노력을 했고, 결국 그것이 나중에 여러 국제 대회에서의 좋은 결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Williamsport, PA 야구장의 모습 /구글어스로 검색


1969년 진롱(金龍)야구팀이 윌리엄스포터(Williamsport) 배에서 우승한 후, 1996년까지 모두 17 차례나 우승하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타이완 청소년 야구팀은 1972년 또다시 이번엔 윌리엄스포터 시가 아니고 미국 게리(Gary:시카고 부근)시에서 처음으로 열린 세계 리틀야구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였습니다. 리틀 야구보다 더 나이가 많은 청소년 야구 팀은 1974년 미국 로더데일에서 열린 대회에 처음 참가하게 되는데 리틀야구와 마찬가지로 1996년까지 모두 17회나 우승하는 결과를 보여줍니다.

타이완의 3급 야구팀(리틀 야구, 청소년 야구, 청년 야구를 3급이라고 함)은 모두 6번이나 3급 야구팀 동반 우승의 기염을 토하는데 1974년, 1977년, 1978년, 1988년, 1990년과 1991년까지 총 여섯 번입니다. 이 시기를 가리켜 타이완 야구 3관왕의 광풍시기라고 합니다. (1984년에는 서울에서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챔피언쉽 대회가 열렸는데 여러분들도 잘 아시는 제이슨 베리텍(보스톤 레드삭스)도 알타몬테 스프링스팀 소속으로 한국에 왔었죠. 그땐 몰랐겠죠? 나중에 유명한 메이져리거가 된다는것을...


장기 발전의 기초를 닦다.


이 시기야말로 타이완 야구계에 있어서 야구의 부흥기를 지나 전 세계에 타이완 야구가 무엇이다를 보여준 활황기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의심할 수 없는 크레이지 모드였고 이런 결과들이 타이완 사람들에게 민족적인 자긍심과 기개를 떨치게 해 준 그야말로 야구 이상의,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쾌감을 안겨다 준 르네상스 시기였다고 볼 수 있습니다.

나중에 3급야구의 활황세가 
타이완에 야구의 기초를 확실히 닦아주었기에 나중에 성인야구에서 수많은 좋은 선수가 배출이 되고 자연스럽게 전체적인 기반이 튼튼해지는 결과를 가져왔고 타이완 야구가 세계에 그 실력을 과시한 원동력이 되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성인 시기의 대만야구(1980년~1990년대)

신임야구협회장 옌샤오쟝(嚴孝章)(左)1981년 사진 聯合報

1980년~1990년대의 타이완 야구는 장기적으로 좋은 결과의 꽃을 피우기 위한 노력을 하던 시기입니다. 


당시 타이완의 성인 야구는 국내외의 정치적인 요소(1979년 1월 1일부로 미국이 타이완과의 외교관계를 끊었습니다. 이후에 중국; 당시 중공의 훼방으로 거의 모든 국제 대회에 타이완은 참가할 수 없게 됩니다)로 인해 몇 년간 모든 국제 대회에 참가하지 못합니다.

몇 년 후에 타이완 성인야구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는 옌샤오쟝(嚴孝章) 야구협회 이사장(아시아 야구연맹 부회장 역임)의 노력 끝에 정치적으로 얽힌 문제(중공과의 정치적인 문제는 국호의 사용 문제와 국기의 사용 문제를 놓고 대립각을 세웠던 일을 말합니다.)를 풀고 다시금 여러 국제 대회에 참가하기 시작했습니다.
 
1982년의 서울에서 열린 세계 베이스볼 월드컵(Baseball World Cup : 당시의 명칭은 세계야구 선수권대회)에서 
타이완 성인 야구 대표팀은 6승 3패의 전적으로 한국과 미국 일본에 뒤져 4위를 차지합니다. 당시 한국 팀은 8승 1패의 성적으로 우승하게 되는데, 여러분들이 다 기억하고 계시는 잠실 야구장에서 선발 선동렬 투수의 호투와 김재박 감독의 기막힌 개구리 번트의 성공과 한대화 선수의 통쾌한 역전 3점 홈런으로 결승에서 일본을 누르고 우승한 바로 그 대회입니다. 

이어 다음 해 열린 아시아 야구선수권 대회에서는 한국과 일본, 
타이완이 각각 5승 2패로 공동 우승을 차지하였는데, 일본을 꺾은 결과가 다음 LA올림픽 야구 출전권 획득이라는 수확을 안겨다줍니다. 그해 열린 대륙간컵에서 타이완 팀은 3등을 차지 하였습니다. 


이변인것은 야구 절대강국인 쿠바를 타이완이 13대 1로 이기는 파란을 몰고 왔던 대회이기도 하여 기억에 남습니다. 그리고 참가한 제23회 LA 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이라는 엄청난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92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대만 대표팀/中央社 제공

같은 해에 열린 세계 야구선수권대회에서도 쿠바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하였고,  1986년 네덜란드에서 거행된 세계야구 선수권대회에서도 동메달을 따냄으로서 타이완 성인야구의 전성기를 이어갔습니다. 

그 이후에도 1987년 아시아 야구선수권 대회 은메달로 올림픽 참가권을 따내어 1988년 서울 올림픽에 참가하였으나 예선 3연패로 탈락하였고, 이후 1991년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는 은메달로 다시 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출전권을 따내었습니다.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처음 정식 종목으로 편입된 야구경기에서 
타이완 팀이 은메달을 따냄으로서 타이완 야구 최고의 성과를 거두기도 하였습니다. 당시 기사에 은메달을 따고 돌아온 야구 대표팀에게 상금 등으로 모두 1억 1,550만 위엔(현재 환율로 환산하면 한국 돈 50억 가량으로 코치진과 선수단 포함하여 24명 규모로 일인당 약 2억 가량을 획득)을 주었다는 뉴스가 있었습니다.


궈위엔즈(郭源治)의 투구모습 /사진 聯合報

이 당시 80~90년대에 활약하던 선수들이 바로 현재 각 팀의 코치나 감독 급으로 자라왔던 것입니다. 


그 당시 선수들의 면면을 돌아보면 궈리지엔푸(郭李建夫), 가오잉지에(高英傑), 리라이파(李來發), 궈위엔즈(郭源治), 궈타이위엔(郭泰源), 장승시웅(莊勝雄), 쉬성밍(徐生明), 린화웨이(林華韋), 황광치(黃廣琪), 리쥐밍(李居明), 뤼밍츠(呂明賜), 짜오쓰치앙(趙士強), 천이신(陳義信), 황핑양(黃平洋), 홍이중(洪一中), 쩡바이승(鄭百勝) 등의 야구인들입니다. 



이 선수들이 바로 타이완 야구의 절대 중흥기였던 3급 야구 시절에 활약하고 자라왔던 선수들이고, 타이완 야구의 보물과도 같은 존재입니다.



하지만 당시 타이완은 프로야구가 없었기에 이 선수들이 대부분 일본으로 진출하여 이후 우수한 타이완 야구 유망주들이 자국 리그에 몸담지 않고 해외 진출에의 꿈을 가지게 되는는 부작용 아닌 부작용도 생겨나게 되는 그런 시기였습니다.


                                           제 4부 완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국제대회에서 만나면 늘 한국과 끝장 승부를 펼치며 격전을 치르는 타이완 야구에 대해서 그저 우린 한국보다 약체라고만 알고 있습니다. 타이완 야구에 관해서 제대로 된 정보도 없고 막연하게나마 그저 약하지 않나? 라는 느낌만을 들고 있습니다. 우리는 미국인 선교사에게서 야구를 전수받았고, 타이완은 일본인으로부터 야구를 배웠습니다. 

 그 차이가 별로 없을 것 같지만, 현재 타이완의 야구를 지켜보고 있노라면 어느 정도 차이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아무튼, 한국이 크게 신경 쓰지 않는 타이완 야구에 대해서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고, 그저 떠도는 풍문이나 낭설, 또는 근거 없는 소리가 난무한 현상이 많기에 10부작 기획 시리즈로 타이완의 야구역사와 그 발전사를 소개합니다. 

 각종 내용의 참조와 관련 사진 및 영상 자료는 타이완의 야후와 구글, 그리고 타이완야구 위키백과, 그리고 타이완 야구 100년사 동영상 등 여러 자료를 참조하였습니다.


전편에서 타이완의 야구가 국제대회에서의 입상을 계기로 수많은 각종 야구 대회가 생겨나고 많은 팀들이 창단하게 되면서 야구의 중흥기가 시작되는 기초를 다졌다는 내용이었고, 이번 3부는 그 중흥기에 꽃을 피운 시대의 이야기입니다.

3급 야구운동시기의 타이완 야구(1960년대~1980년대)

3급 야구란 어린이 야구, 청소년 야구, 청년 야구를 말합니다. 1970년대 타이완의 경제가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수출에 힘을 써서 경제적으로 비약적인 발전을 하던 시기인데 그 시기와 맞물려서 3급 야구 또한 광풍이 불 정도로 활황이였습니다. 모든 사회계층이 야구 민족주의의 색채를 띄고 야구에 몰입하던, 그리고 그 야구에 열광하던 그런 시기였습니다.

홍예촨치(紅葉傳奇)

1968년 8월 타이동(台東)의 홍예 리틀 야구단 이야기입니다. 내방한 일본 리틀 야구단을 2전 전승으로 물리치고 타이완 민중에 민족적인 자존심을 가져다 준 스토리인데요 그걸 영화화해서 전 타이완 사람들에게 큰 기쁨의 광풍을 가져다 준 이야기였습니다.



The Red Leaf Legend(PIFF사진)


1999년에 재 각색하여 '紅葉傳奇(The Red Leaf Legend)'<-상세정보클릭란 이름으로 제 4회 부산 국제 영화제(PIFF)에 출품하기도 한 작품입니다. 관심있게 보신 분들이 있을테지요? 아쉽게도 전 못봤습니다만 보신 분들이 감상이 어떤지 말씀 해 주셨으면 좋겠네요. 


혹시 소장하고 계신 분이라도 있으시다면 꼭 좀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진롱출격(金龍出擊)

 1969년 금룡 소년야구팀(Golden Dragon little-league baseball team)은 원동(遠東)지구의 대표권을 획득하여 미국 어린이 야구연맹에서 주최하는 세계 어린이야구 대회-앞서 시리즈 1회에서도 소개하였던 윌리엄스 포터에서 거행된 제 23회 세계 리틀야구 챔피온쉽-에 참가하여 우승까지 하게 되면서, 비록 작은 규모의 국제대회이긴 하였으나 타이완 최초로 국제 대회 참가 사상 우승의 영예를 안게 된 것으로서, 타이완 야구계뿐만 아니라 전 타이완 사람들에게 커다란 기쁨과 민족적인 기개를 떨치게 한 영광으로 받아 들여지는 일이기도 합니다.

 그로 인해 야구에 대한 열풍은 물론이고 동반하여 경제적인 시너지 효과까지 가져다 주는 전환기적인 사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당시 언론 기사를 보면 우승하고 귀국하는 금룡 소년 야구팀의 환영 행사에 무려 15만 명의 타이완 사람들이 나와서 환영했다고 합니다. 리틀 야구팀 환영일파가 15만이라니 참 대단하지요?


민족주의의 광풍이 불어오다.



타이완에서의 야구는 그냥 야구가 아닙니다. 야구에 민족적 역량을 대입하여 같이 숨쉬고 같이 움직이며 같이 느끼고 있는것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중공이 중국의 대표권을 얻게되고 그 여파로 인해 1971년에 타이완이 UN에서 퇴출이 되고부터 갑자기 각종 언론 미디어에서 민족주의를 결합한 내용들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야구선수들이나 각 팀들이 모두 입을모아 '야구로 양키를 이기자'란 표현들이 흘러나오게 되었는데, 그런 맥락에서 이 당시의 타이완 야구계는 민족주의의 광풍 그 중심에 서서 분위기를 주도하였고 자연스럽게 국제대회에 참가하는 일도 많아지고 좋은 성적을 얻으면 민족의 영웅으로 부상하던 시기였습니다.


圖片簡述:中華金龍少棒隊榮歸。 拍攝日期:1969-09-08 所有人:聯合報提供  本照片由聯合報授權提供,因合約限制僅供站內使用,請勿任意轉貼;有需此照片者請逕洽聯合知識庫。

사진설명:금룡소년야구단 귀국환영일파

촬영시기:1969년 9월8일 소유권한:연합보제공





촬영시기:1969년 9월8일 소유권한:연합보제공


 

금룡팀의 세계리틀야구 우승기

세계대회 우승패


                           ©ARR 사진제공.


* 월리엄스 포터에 대한 이야기는 본 시리즈의 1편에 자세하게 나와 있습니다.


남 메이허(美和), 북 화싱(華興), 동 롱공(榮工)


리틀야구에서 우승한 직후에
타이완에서 엄청난 수의 어린이 야구단이 만들어지게 되고 국민적인 관심을 끌게되면서 자연스레 학생 야구가 관심의 주제가 되었습니다. 리틀야구, 청소년야구, 청년야구를 말하는게 3급 야구라고 했는데, 그 중심에 선 강팀이 소제목과도 같은 메이허 중학야구단과 타이베이 화싱야구단입니다. 


이 두 학교의 주축을 중심으로 그 후 많은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었고 국내에서도 라이벌 관계 남 메이허, 북 화싱이라 불리던 양강체제를 이끌었습니다. 이 두학교는 자연스럽게 뒤에 원화 대학(文化大學)과 푸런 대학(輔仁大學)의 양강 체제로 이어지게 됩니다. 그리고 1971년에 이번 시리즈의 2편에서 언급되었던 화롄 지역에 롱공 야구단이 생기면서 남 메이허, 북 화싱, 동 롱공의 3강 체제로 3급 야구 중흥기 시대를 풍미했습니다.

메이허중학야구단/사진 타이완야후 제공



메이허중학야구단/사진 타이완야후 제공



화싱중학야구단/사진 聯合보 제공



학생야구의 열풍이 불어오던 시기인 제 3부에 대한 소개는 여기까지입니다. 다음 제 4부에서는 타이완 성인 야구의 중흥기였던 1980년대와 1990년대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여러가지 기획들로 조금씩 제 생각보다는 업데이트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게을러서 그런 것인데, 혹시나 다음 내용을 기다리고 계신 분이 있다면 정말 죄송할 따름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국제대회에서 만나면 늘 한국과 끝장 승부를 펼치며 격전을 치르는 타이완 야구에 대해서 그저 우린 한국보다 약체라고만 알고 있습니다. 타이완 야구에 관해서 제대로 된 정보도 없고 막연하게나마 그저 약하지 않나? 라는 느낌만을 들고 있습니다. 우리는 미국인 선교사에게서 야구를 전수받았고, 타이완은 일본인으로부터 야구를 배웠습니다. 

 그 차이가 별로 없을 것 같지만, 현재 타이완의 야구를 지켜보고 있노라면 어느 정도 차이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아무튼, 한국이 크게 신경 쓰지 않는 타이완 야구에 대해서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고, 그저 떠도는 풍문이나 낭설, 또는 근거 없는 소리가 난무한 현상이 많기에 10부작 기획 시리즈로 타이완의 야구역사와 그 발전사를 소개합니다. 

 각종 내용의 참조와 관련 사진 및 영상 자료는 타이완의 야후와 구글, 그리고 타이완야구 위키백과, 그리고 타이완 야구 100년사 동영상 등 여러 자료를 참조하였습니다.


화롄 원주민(蓮原住民)의 가오샤 야구단(高砂棒球隊)

 

화롄 지역의 위치도


가오샤(高砂야구단은 타이완 동부 최고의 팀이었습니다타이완야구 사상 아주 중요한 팀중의 하나 입니다. 가오샤(高砂)라는 말의 어원은 일본 전국시대 덕천 막부시절의 타이완을 부르던 고어(古語)입니다. 타이완의 원주민을 가오샤족(高砂族)이라고 칭하면서 나온 말인데, 당시의 일본인들은 지금의 타이완을 가오샤국(高砂國)이라고 불렀습니다. 

 뒤에 남양에서 일본군과 싸우던 의용군을 가오샤 의용군(高砂義勇軍)이라고 부르기도 했었지요. 아무튼 이 가오샤라는 뜻은 타이완을 뜻하는 아름다운 섬이라는 말입니다.


 1
921년 야구에 푹빠진 선생님 린꾸이위(林桂興)가 타이베이에서 임시교사로 재직하던 당시 3학교에서 야구부를 맡아서 지도한 적이 있었고, 나중에 화롄지역으로 발령을 받아서 가보니 그 지역에는 아직 야구부가 없는 것을 발견하고는 부근의 원주민 소년들을 모아 테스트를 해 봤는데 그 지역 원주민 아이들 중의 한 (차우마:屋馬)이 기타 지역의 아이들보다 훨씬 빠르고 강한 공을 던지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하지만, 그 공을 받아 줄 포수가 없어서 애태우다가 아예 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돌아다니면서 적합한 인물을 찾았는데 이름이 꾸마오더(辜茂得)라는 친구였습니다.



<예전의 가오샤 야구단(高砂棒球隊) 모습>

린꾸이위(林桂興)는 그 두 소년을 주축으로 그곳의 원주민 아이들을 규합하여 가오샤 야구단(高砂棒球隊)만들었습니다. 그 지역에는 당시 일본인들이 대규모로 이주하여 2차 세계대전이 끝날때까지 화롄의 농업을 독점하였습니다. 수많은 일본인 거주민들이 야구팀을 만들어 즐겼는데, 그 야구팀들과 화롄지역의 화강산(花岡山) 야구장에서 연습시합을 하였는데, 이 팀이 바로 타이완 최초의 원주민 야구팀인 가오샤(高砂)야구단입니다.




 <화강산(花岡山) 야구장이 있던 곳

당시 일본인 梅野淸가 타이완 동부지역에 철도 공정과 화롄항 개발 공정, 그리고 임해도로 건설 등의 3대 대 공정을 위하여 화롄 지역에 도착하여, 당시 화롄 지역 청장이던 일본인 江口良郞과 더불어 그 지역 원주민들의 모반이나 난동을 염려하여 그들에게 기초적인 학습과 장기적으로 원활한 치안 유지 등을 위하여 학교를 세운 것이 '화롄항 농업보습학교(花蓮港 農業 補習學校)'인데 우선적으로 먼저 가오샤야구단의 선수들을 편입시켜 능가오산(能高山)이라는 이름으로 1923년 정식으로 야구단을 창단한 것이 '능가오퇀(能高團)'이고, 이 팀이 타이완야구의 역사상 아주 중요한 팀 중의 하나가 됩니다.  



                       <화련항[화롄깡지에(花蓮港街)] 1933년도 모습>


전후(戰後)시기의 타이완 야구(1945~1960년대)


1945년 제2차 세계대전의 종전으로 타이완이 광복되고 부터 1960년대의 사이에 야구는 우선 매우 어려웠던 시기였지만, 먹고 살기 힘든데 뭔 소리냐? 하던 시기가 한국에도 있었지만 종전 후의 생활상은 한국이나 타이완이나 비슷하였으나 타이완만인들에게 야구는 더 밀착되어서 종전 후의 어려운 이 시기에도 배부터 채우고나서 야구부터 본다라는 뜻으로 자주 쓰이던 말이 타이완 원주민어(민난어)까바오칸예치우(?飽看野球)',중국어는츠바오칸빵치우(吃飽看棒球: 배를 채우고 야구부터 본다)' 란 말의 뜻입니다








 <당시 창단된 여러 야구 팀들의 모습> 

이 시기에는 비교적 중요한 시합과 대회가 연속적으로 열리고 또한 전국적으로 큰 대회가 개최되곤 했습니다. 예를 들면


- 전국운동회(全國運動會)

- 성급야구대회(省運棒球賽)

- 타이베이시장배 연식야구대회(台北市市長杯軟式棒球賽)

- 타이베이시은행주최야구대회(台北市銀行公會棒球賽)

- 전국화은금상장야구대회(華銀金像奬棒球賽)

- 전국협회배(協會杯)금상장배야구대회

  (금상장이란 '어워드',혹은 '그랑프리'라고 보시면 됩니다.) 
- 국가주석(主席杯)야구대회


등 수많은 대회가 열리는 시기였고 각 지역에서 야구팀[예를 들면(석탄팀;石炭隊), (타이디엔:타이완 전력팀;台電隊),(허쿠:합동금고팀;合庫棒球隊),(탕창;설탕공장팀;糖廠棒球隊),(티에루쥐;철도국팀;鐵路局棒球隊), 타이완 담배 주류 공매국팀;台灣省酒公賣局棒球隊), (따량팀;大凉隊), (티엔샹웨이바오팀;天香味寶隊), 삼군(육해공)야구단(三軍棒球隊)] 등이 창단 되었고 그 열기 또한 전국에 우후죽순처럼 퍼져나갔고 성원이 대단했던 시기였습니다.



                  <성급 운동회(한국으로 치면 전국체전 성격)의 야구 대회 모습> 



<성급운동회 야구장 입장권의 모습> 

이렇듯 이 시기에는 각종 공적으로나 민간쪽으로나 각종 야구 관련 사업등이 활발하게 같이 이루어지던 시기였습니다. 공적으로는 야구장을 건설하여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의 사업을 전개해 나갔습니다. 아마추어 야구로서의 여가 활동을 시작한 것이 이 시 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좁은 국토와 척박한 땅에서 국민적인 오락을 가져다 준 것이 바로 야구이고, 상대적으로 다른 운동에 비해서 국제적인 성과로 많이 올릴 수 있는 지금의 타이완 야구의 중시조같은 시절이었습니다. 이 때 생긴 많은 팀들이 꾸준하게 이어져 내려오면서 70년대의 타이완 야구가 국제적으로 위용을 과시할 수 있었던 배경이 되는 것이지요.


당시 한국은 축구가 최고의 인기였었고 야구는 아직 축구에 비해서는 미미하던 시기였지만 타이완은 철저하게도 일본의 속
이 되어버린 느낌이 많이 듭니다. 여러 가지 정신적으로도 점령국 일본의 영향을 강하게 받은 나라입니다. 지금도 타이완에 가면 당시의 어르신들 중에는 그 향수를 못잊는 분들이 많습니다.(직접 인터뷰도 하고 여러 가지 이전의 일본 점령 시절에 대해서도 물어본 결과로 판단했습니다.) 


아마도 한국보다 한참 오래인 반세기라는 점령 기간동안 일본의 세뇌화가 그만큼 더 깊이 파고들지 않았나 싶습니다. 철저하게 일본화되었기 때문에 한국보다 좀 더 빨리 야구가 민간으로 착화되고 밀착된 것이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 2부 완-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

타이완 야구 100년사를 돌아보며.....


 국제대회에서 만나면 늘 한국과 끝장 승부를 펼치며 격전을 치르는 타이완 야구에 대해서 그저 우린 한국보다 약체라고만 알고 있습니다. 타이완 야구에 관해서 제대로 된 정보도 없고 막연하게나마 그저 약하지 않나? 라는 느낌만을 들고 있습니다. 우리는 미국인 선교사에게서 야구를 전수받았고, 타이완은 일본인으로부터 야구를 배웠습니다. 

 그 차이가 별로 없을 것 같지만, 현재 타이완의 야구를 지켜보고 있노라면 어느 정도 차이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아무튼, 한국이 크게 신경 쓰지 않는 타이완 야구에 대해서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고, 그저 떠도는 풍문이나 낭설, 또는 근거 없는 소리가 난무한 현상이 많기에 10부작 기획 시리즈로 타이완의 야구역사와 그 발전사를 소개합니다. 

 각종 내용의 참조와 관련 사진 및 영상 자료는 타이완의 야후와 구글, 그리고 타이완야구 위키백과, 그리고 타이완 야구 100년사 동영상 등 여러 자료를 참조하였습니다.


타이완의 야구가 시작된 것은 일제 강점기였습니다
. 당시 일본은 미국 야구의 영향을 깊게 받아들일 때
였는데 '
타이완야구100년사'의 저자인 씨에쓰위엔과 씨에지아펀(謝仕淵, 謝佳芬)의 고증에 따르면 1876미국 유학에서 돌아 온 히로시 히라오카(平岡熙)가 일본 야구의 첫 삽을 뜬 장본인이었죠. 일본이 야구를 시작한 것은 1876년이지만 1895년에 교육자인 가나에(中馬庚)라는 사람이 처음으로 야구(野球)라는 용어를 만들어 베이스볼을 대체했습니다. 그 때가 일본 야구의 원년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공교롭게도 때가 일본이 타이완을 점령한 첫 해입니다. 야구는 그렇게 일본인의 영향으로 타이완에 처음 도입되게 된 것입니다.


히로시 히라오카(平岡熙)              가나에(中馬庚) 


타이베이(台北)는 당시 일본이 대만을 통치하던 정치와 경제의 중심지이었고, 그런 연유로 수도인 타이베이가 타이완 야구의 발원지가 됩니다. 1906 3월 대만에 처음으로 정식 야구단이 발족이 되는데 바로 타이완 총독부 야구단 입니다. 그것은 타이완 총독부 어학교 중학부(오늘날의 타이베이 건국중학교) 교장 타나까 케이이치(田中敬一)의 주도하에 성립이 됩니다


얼마안가 국어학교 사범부(오늘의 타이베이사범학원)에 또 하나의 팀이 창단되면서 그 해 봄 두 팀이 처음으로 시합을 가지게 됩니다. 그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는데요, 이 게임이 타이완 역사상 정식으로 기록된 첫 경기가 됩니다. 얼마 후 성연학교(오늘의 성연중학교)과 타이베이 공업학교, 타이베이 상업학교에 연달아 팀이 만들어 지면서 점점 타이베이대만야구의 요충지가 됩니다. 그 후 타이완 야구의 궤적은 북에서 남으로 확대되고, 다시 중부와 마지막으로 동부로 퍼져나가게 됩니다.



                                              타이베이 건국중학교의 현재모습 



                 현재의 성연중학 모습                            대만국립사범대의 모습


야구잡지인 '타이완야구왕(臺灣棒球王)'의 저자인 쯩원청(曾文誠)과 위진웨이(盂峻瑋)에 따르면 1914년 일본 와세다 대학의 명장인 이세(伊勢田剛)감독이 타이완으로 부임 해 오게되면서 타이완의 북부 야구협회가 만들어지고, 회칙이 만들어졌는데 이 회칙이 타이완에서의 첫 야구회칙이 됩니다. 또한 각종 직책들과 야구장 및 경기 규칙 등이 자연스럽게 만들어지게 되고 협회도 정식으로 발족하게 됩니다. 


그 후에 이세 감독은 타이베이와 지롱(基隆)에 야구를 확산시켰을 뿐만 아니라 일본에서 야구 선수들과 팀도 많이 초정을 하여 와세다 대학 야구부와 법정대학 야구부, 그리고 미국의 프로야구 선수들까지도 초청을 하여 친선 게임을 펼치고 야구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을 불러모으는 등의 타이완 야구에 있어서 이세 감독의 공은 정말로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쯩원청(曾文誠), 위진웨이(盂峻瑋)공저 '타이완빵치우왕' 


지아농(嘉農)의 존엄 지아이(嘉義)야구단의 성세(盛勢)


1928년 
타이완야구 역사상 최고의 지위를 부여받은 하나의 강팀이 탄생을 합니다. 그 이름은 바로 '지아이농림야구단(嘉義農林棒球隊)입니다. 이 야구단은 타이완 공립 지아이 농림학교(台灣公立嘉義農林學; 약칭 지아농,현재 국립 지아이 대학의 전신)에서 만든 것입니다

1931년 이 팀이 일본 갑자원의 명장 효타로 콘도(近藤兵太郞)지도 하에 당시 타이완의 챔피온기는 쪼우수이시(濁水溪)를 넘어가지 않는다’***라는 전통을 깨뜨리고 타이완 대표권을 따낸 후 일본 갑자원 대회에 타이완 대표팀으로 참가하게 됩니다. 1931년 외에 1933, 35년 봄, 36년 봄, 가을까지 총 5회에 걸쳐 갑자원 대회에 참가하게 되는데 이것이야말로 향후 대만 야구 역사상 가장 중요했던 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타이완의 챔피온 기는 쪼우수이시(濁水溪)를 넘어가지 않는다’라는 전통의 뜻은 이렇습니다. 타이완에서 가장 긴 하천(강 이라고 해야겠지요.)이 '濁水溪'입니다. 위치는 타이완 중부에 있으며 그 이름은 일본인이 지었다고 합니다. 일본 점령 시 '공업 일본 농업 타이완'이라고 주 타이완 총독부가 통치정책으로 내세웠는데 타이완 북부가 위에서 밝혔듯이 정치와 경제의 중심지였습니다. 


위에서 말한 지아이 야구단이 타이난(타이완 남부)에 위치했는데 타이완 챔피온기는 항상 북부에서 차지하곤 했었는데, 처음으로 지아이가 우승함으로서 우승기가 남쪽으로 건너가는 바람에 그 전통이 깨지게 되어서 그런 말이 나온 것입니다.



지아이농림학교야구단



갑자원 출전후 타이완 귀향모습




    효타로 콘도(近藤兵太郞)                     타이중(台中)진롱소년야구단(金龍少棒隊)  


지아농은 당시 타이완의 팀들 사이에서 우뚝 선 절대강자이자 최고의 봉우리였고, '지아이' 라는 이름은 타이완 야구의 초석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지아농 창단 사십 여 년 후 1969년에서야 처음으로 '윌리엄스 포터(威廉波特)'배 리틀야구 대회의 챔피온이 된 타이중(台中) 진롱소년야구단(金龍少棒隊)이 그 위명을 이어받기까지 몇 년 동안 지아이는 그 위력을 타이완 사해에 떨쳤지만 진롱 야구단이 '윌리엄스 포터배'(1969) 세계 리틀 야구선수권 대회에서 우승을 획득하게 되면서 새로이 모든 명성과 위력을 가져가게 되고 지아이 야구단은 그 후로 계속 침체기에 빠져들게 됩니다.



1969년 진롱리틀야구단의 월리엄포터배 세계리틀야구선수권 우승축하 퍼레이드 모습 



윌리엄 포터의 메모리얼 파크(리틀야구의 성지) 



1977년 출전 당시의 타이완 리틀야구 대표팀의 깃발  

                                                                        - 1부 끝 -

타이완 야구에 대한 시리즈물의 첫 발을 이렇게 내디디면서 앞으로 얼마나 많은 자료를 찾고 계속해서 글을 수정해야 할 지 눈 앞이 캄캄합니다. 전체 시리즈는 총 10회로 기획하였으나 실제로 얼마가 될지는 써 봐야 알겠네요. 이 글은 부정기적인 연재로 제가 시간이 날 때 틈틈이 적어가려고 합니다만 뭐 그렇다고 몇 달에 한 편씩은 아니니까 너무 걱정은 마시고 조금 어설프더라도 재미있게 봐주시면 감사하겠네요. ^^ 

* 이 글은 예전에 다음 블로그에서 먼저 올린 글입니다만 다음 블로그를 정리하고 티스토리로 옮겨와서 다시 블로그 뉴스에 올린 글입니다. 예전에 먼저 이 글을 보신 분들께는 죄송합니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