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BL 슝디 엘리펀츠 팀이 경영상의 부진을 이겨내지 못하고 결국은 매각한다고 합니다.

10월 24일 대만 교육부장 쟝웨이닝(蔣偉寧)씨가 슝디 그룹은 이미 여러 기업들과 매각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미 미디어에 노출된 그 그룹들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현재 슝디 엘리펀츠라는 이름을 계속 유지하는 방식의 협상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2013년 정규리그가 끝난 후 모든 선수단이 마운드에 나와 팬에게 인사하는 모습


사실 슝디 엘리펀츠 구단의 경영난은 2009년 블랙 엘리펀츠 사건 이후부터 불거졌습니다. 승부 조작으로 전력의 반을 잃은 슝디 구단은 그 이후부터 극심한 경영 부진에 시달리면서 매년 구단 매각의 의혹을 받아 왔습니다. 

하지만 이번처럼 구체적으로 이야기가 나온 적이 없을 정도로 매각은 기정 사실화되고 있습니다. 현재 야구 팬들 사이에서는 HTC나 궈타이밍의 홍하이 등이 매각에 오르내리고 있지만 관련 기업들은 모두 부인하였습니다. 교육부장의 말도 기존의 그룹과는 다른 기업들이 매각 협상에 임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루머는 좀 잠잠해질 느낌입니다. 

지난 주 토요일 슝디 구단의 매각방침 사실이 밝혀진 이후 슝디 엘리펀츠 구단의 각종 상품들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고 합니다. 마지막이 될 구단의 기념품을 챙겨두자는 심리에서 나온 매입 열풍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일부 품목은 재고가 없을 정도로 많이 팔렸고, 남은 상품도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고 합니다. 다만 인터넷으로는 이미 판매가 중지되었는데, 슝디 구단은 인터넷 구매를 4일 연장했다고 합니다. 

야구팬이 각종 기업들과 단체와 슝디 엘리펀츠를 연결시켜 패러디한 장면


슝디 구단의 홍뤼허 회장과 홍완링 구단주는 지난 19일 기자회견에서 슝디 엘리펀츠는 역사속으로 남을 것이라는 발언과 매각에 대한 방침을 정하면서 정 매각이 안되면 최대한 내년 전반기 시즌까지는 운영할 수 있지만 그 전까지는 반드시 매각할 방침이라는 발언 이후에 롱옌그룹(龍巖集團)과 예전 프로야구 경영 경험이 있는 웨이취엔(味全集團)그룹 등에서 관심을 보였다는 루머가 돌았습니다만 그룹 관계자는 그런 루머는 들어봤지만 아직 슝디 그룹과 말해본 적은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야구 팬들은 각종 기업 이름을 거론하면서 어느 기업에서 슝디 구단을 샀으면 한다는 희망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 돔구장을 짓고 있는 위엔슝(遠雄集團) 그룹과 웨이취엔 그룹과 롱옌그룹 등이 거론되었으나 슝디 구단의 사장 천쥔쟝씨는 "들리는 여러 가지의 루머는 많으나 아직 정식으로 접촉하거나 말해본 적이 없다. 우리는 야구계를 위해서라도 좋은 매각처를 찾아야 하는 의무를 가지고 있다." 라고 루머를 일축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